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秦少游字敍〉
陳師道
熙寧元豐之間 眉蘇公之守徐 余以民事太守하여 間見如客하니 揚秦子過焉이면 置醴備樂하여 如師弟子 其時 余病臥旅中 聞其行道雍容하여 逆者旋目하고 論說 偉辨하여 坐者屬耳하니 世以此奇之 而亦以此疑之하되 惟公 以爲傑士
是後數歲 從吾歸하여 見于廣陵逆旅之家러니 夜半 語未卒하고 別去하니 余亦以謂當建侯萬里外也로라 元豊之末 余客東都할새 秦子從東來하니 別數歲矣 其容 充然하고 其口隱然이어늘 余驚焉以問하니 秦子曰 往吾少時 如杜牧之하여 彊志盛氣하여 好大而見奇 讀兵家書하고 乃與意合하여 謂功譽可立致 而天下無難事
顧今二虜有可勝之勢하니 願效至計하여 以行天誅하여 回幽夏之故墟하고 弔唐晉之遺人하여 流聲無窮하고 爲計不朽 豈不偉哉 於是 字以太虛하여 以遺吾志러니 今吾年至而慮易하여 不待蹈險而悔及之하니 願還四方之事하고 歸老邑里 如馬少游라하여 於是 字以少游하여 以識吾過로라 嘗試以語公 又以爲可하니 於子 何如
余以謂取善於人하여 以成其身 君子偉之하나니라 且夫二子 或進以經世하고 或退以存身하니 可與爲仁矣이나 行者 難工하고 處者 易持하니 牧之之智得 不若少游之拙失矣 子以倍人之材 學益明矣어늘 猶屈意於少游하니 豈過直以矯曲耶 子年益高德益大하면 余將屢驚焉하여 不一再而已也리라 雖然이나 以子之才 雖不效於世라도 世不捨子하리니 余意子終有萬里行也리라
如愚之愚 莫宜於世하니 乃當守丘墓保田里하여 力農以奉公上하며 謹身以訓閭巷하여 生稱善人하고 死表於道曰處士陳君之墓 或者天祚以年하여 見子功遂名成하고 奉身以還 王侯將相 高車大馬 祖行帳飮이어든 於是 乘庳御駑하고 候子上東門外하여 擧酒相屬하리니 成公知人之名하고 以爲子賀 蓋自此始니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