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鳴蟬賦〉
歐陽脩
嘉祐元年夏 大雨水어늘 奉詔祈晴於醴泉宮할새 聞鳴蟬하고 有感而賦云이라
肅祠庭以祇事兮 瞻玉宇之崢嶸이라 收視聽以淸慮兮 齋予心以薦誠이라 因以靜而求動兮 見乎萬物之情이라 於是 朝雨驟止하고 微風不興하니 四無雲而靑天이요 雷曳曳其餘聲이라 乃席芳葯하고 臨華軒하니 古木數株 空庭草間이라
爰有一物 鳴于樹顚하니 引淸風以長嘯하고 抱纖柯而永歎이라 嘒嘒非管이요 泠泠若絃하여 裂方號而復咽하고 凄欲斷而還連이라 吐孤韻以難律하여 含五音之自然하니 吾不知其何物이요 其名曰蟬이라
豈非因物造形하여 能變化者耶 出自糞壤하여 慕淸虛者耶 凌風高飛하여 知所止者耶 嘉木茂盛 喜淸陰者耶 呼吸風露하여 能尸解者耶 綽約雙鬢 修嬋娟者耶 其爲聲也不樂不哀 非宮非徵 胡然而鳴이며 亦胡然而止
吾嘗悲夫萬物 莫不好鳴이라 若乃四時代謝 百鳥嚶兮 一氣候至 百蟲驚兮 嬌兒姹女 語鸝庚兮 鳴機絡緯 響蟋蟀兮 轉喉弄舌 誠可愛兮 引腹動股 豈勉强而爲之兮 至於汚池濁水 得雨而聒兮 飮泉食土하여 長夜而歌兮 彼蝦蟆 固若有欲이어니와 而蚯蚓 亦何求兮 其餘大小萬狀 不可悉名이로되 各有氣類하고 隨其物形하여 不知自止하여 有若爭能이라가 忽時變以物改 咸漠然而無聲이라
嗚呼 達士所齊 萬物一類 人於其間 所以爲貴 蓋以巧其語言하며 又能傳於文字 是以 窮彼思慮하며 耗其血氣하여 或吟哦其窮愁하고 或發揚其志意하여 雖共盡於萬物이나 乃長鳴於百世하니 予亦安知其然哉리오 聊爲樂以自喜 方將考得失, 較同異러니 俄而雲陰復興하고 雷電俱擊하여 大雨旣作하니 蟬聲遂息하니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