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北山移文〉
孔稚圭(德璋)
鍾山之英 草堂之靈 馳煙驛路하여 勒移山庭이라 夫以耿介拔俗之標 蕭洒出塵之想으로 白雪以方潔하고 干靑雲而直上 吾方知之矣 若其亭亭物表하고 皎皎霞外하여 芥千金而不眄[盼]하고 屣萬乘其如脫하여 聞鳳吹於洛浦하고 値薪歌於延瀨 固亦有焉이러니 豈期始終參하고 蒼黃反(翻)覆하여 淚翟子之悲하고 慟朱公之哭이리오 乍廻迹以心染하고 或先貞而後黷하니 何其謬哉 嗚呼 尙生不存하고 仲氏旣往하니 山阿寂寥하여 千載誰賞
世有周子하니 雋俗之士 旣文旣博이요 亦玄亦史 然而學遁東魯하고 習隱南郭하여 竊吹草堂하고 濫巾北岳하여 誘我松桂하며 欺我雲壑하여 雖假容於江皐 乃纓情於好爵이라 其始至也 將欲排巢父, 拉許由하고 傲百世, 蔑王侯하여 風情張日하고 霜氣橫秋하여 或歎幽人長往하고 或怨王孫不游하여 談空空於釋部하고 覈玄玄於道流하니 務光何足比 涓子不能儔러니
及其鳴騶入谷하고 鶴書赴隴 形馳魄散하고 志變神動이라 爾乃眉軒席次하고 袂聳筵上하여 焚芰製而裂荷衣하고 抗塵容而走俗狀하니 風雲悽其帶憤하고 石泉而下愴하며 望林巒而有失하고 顧草木而如喪이라 至其紐金章, 綰黑綬하여 跨屬城之雄하고 冠百里之首하여 張英風於海甸하고 馳妙譽於浙右하니 道帙長擯하고 法筵久埋 敲扑諠囂 犯其慮하고 牒訴倥傯 裝其懷하니 琴歌旣斷하고 酒賦無續하여 常綢繆於結課하고 每紛綸於折獄이라
籠張趙於往圖하고 架卓魯於前籙하여 希蹤三輔豪하고 馳聲九州牧하여 使其高霞孤映하고 明月獨擧하며 靑松落陰하니 白雲誰侶 磵戶摧絶無與歸 石逕荒涼徒延竚로다 至於還飇入幕하고 寫(瀉)霧出楹하니 蕙帳空兮夜鶴怨이요 山人去兮曉猿驚이라 昔聞投簪逸海岸이러니 今見解蘭縛塵纓이로다
於是 南嶽獻嘲하고 北隴騰笑하며 列壑爭譏하고 攢峯竦誚하여 慨遊子之我欺하고 悲無人以赴弔 其林慙無盡하고 澗愧不歇하여 秋桂遣風하고 春蘿擺月하여 騁西山之逸議하고 馳東皐之素謁이러니
今乃促裝下邑하고 浪枻上京하니 雖情投於魏闕이나 或假步於山扃이라 豈可使芳杜厚顔하고 薜荔無恥하며 碧嶺再辱하고 丹崖重滓하여 塵遊躅於蕙路하고 汚淥池以洗耳리오 宜扃岫幌, 掩雲關하며 斂輕霧, 藏鳴湍하여 截來轅於谷口하고 杜妄轡於郊端이라 於是 叢條瞋膽하고 疊穎怒魄하여 或飛柯以折輪하며 乍低枝而掃迹하니 請廻俗士駕어다 爲君謝逋客하노라
역주
역주1 : 탁
역주2 : 치
역주3 : 열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