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擬怨歌行
江淹(文通)
紈扇如圓月하니
出自機中素
畫作秦王女하여
乘鸞向煙霧注+ 畫作秦王女 乘鸞向煙霧 : 蕭史善吹笙하니 秦穆公女弄玉 好之어늘 以妻焉하고 爲作鳳臺한대 夫婦止其上이러니 一旦 乘鸞鳳而去하니라
采色世所重이니
雖新不代故
竊愁凉風至하여
吹我玉階樹
君子恩未畢하여
零落在中路
怨歌行을 모방하여 짓다
강엄(문통)
흰 깁의 부채 둥근 달과 같으니
베틀 가운데의 흰 비단에서 나왔다오.
秦나라 임금의 딸 그려
난새 타고 烟霧 속으로 향한다오.注+蕭史가 젓대를 잘 부니, 秦나라 穆公의 딸인 弄玉이 그를 좋아하였다. 이에 그녀를 그에게 시집보내고 鳳凰臺를 지어 주자 夫婦가 그 위에서 살았는데, 하루 아침에 봉황을 타고 날아갔다.
채색은 세상에서 소중히 여기는 것이니
비록 새것이라도 옛것 대체하지 못하네.
적이 근심하는 것은 시원한 바람 불어
우리 옥섬돌의 나무에 불어오면
군자의 은혜 끝마치지 못해서
零落하여 中道에 버려질까 하노라.
賞析
이 시는 《文選》31권에 실려 있는 〈雜體詩〉30수 중 제3수로 〈반첩여〉라는 제목으로 실려 있다. 〈원가행〉처럼 버림받은 여인의 심정을 읊은 것인데, 于光華의 《重訂文選集評》에는 孫月峰의 말을 인용하여 이 시를 평하기를 “반첩여의 시에 비해 조금 색깔을 입힌 점은 있으나 詩語를 절묘하게 구사하여 古意를 잃지 않았다.”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의원가행 295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