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歎庭前甘菊花
杜甫(子美)
此詩 譏小人在位하고 賢人失所也
簷前甘菊移時晩하니
靑蘂重陽不堪摘이라
明日蕭條盡醉醒하면
殘花爛熳開何益
籬邊野外多衆芳하니
采擷細瑣升中堂이라
念玆空長大枝葉
結根失所纏風霜이라
뜰앞의 甘菊花를 보고 탄식하다
두보(자미)
이 詩는 소인이 지위에 있고 현인이 처소를 잃음을 풍자한 것이다.
처마 앞의 甘菊花 옮겨 심는 철 늦으니
푸른 꽃술 重陽節에도 딸 수 없다오.
내일 쓸쓸히 醉氣 다 깨면
쇠잔한 꽃 난만하게 핀들 무슨 유익함 있겠는가.
울타리 가 들 밖엔 여러 꽃들 많으니
자잘한 것들 따서 堂 가운데로 오르노라.
부질없이 길고 큰 가지와 잎사귀
뿌리 내릴 곳 잃어 風霜 겪을까 염려되네.
賞析
이 시는《杜少陵集》3권에 실려 있는 바, 天寶 13년(754) 장안에서 지은 것이다. 제목 밑의 주에 “이 시는 소인이 지위에 있고 현인이 처소를 잃음을 풍자한 것이다.” 하였으나 자신이 등용되기에는 이미 노쇠하였음을 서글퍼하여 지은 것이라는 설도 있다.
盧守愼〈1515(중종 10)-1590(선조 23)〉의《蘇齋集》2권에는 1구와 2구의 운을 사용하여 국화를 마주 대하고서 스스로 탄식한다는 내용의 시가 실려 있다.
동영상 재생
1 탄정전감국화 320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