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雜詩
陶潛(淵明)
陶淵明作此하여 以詠其幽居之趣하니 心遠地偏하여 眞樂 自得於心하니 不待形之言也
結廬在人境이나
而無車馬喧이라
問君何能爾
心遠地自偏이라
採菊東籬下하고
悠然見南山이라注+ 採菊東籬下 悠然見南山 : 東坡曰 採菊之次 偶然見山하니 初不用意而景與意會
山氣日夕佳
飛鳥相與還이라
此間有眞意하니
已忘言이라
잡시
도잠(연명)
陶淵明이 이 詩를 지어서 그윽히 사는 취미를 읊었으니, 마음이 멀고 땅이 궁벽하여 참다운 즐거움을 스스로 마음속에 얻으니 굳이 말로 형용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사람 사는 境內에 집 지었으나
수레와 말의 시끄러움 없네.
그대에게 묻노니 어찌 그럴 수 있는가
마음이 세속과 머니 땅이 절로 궁벽하다오.
동쪽 울타리 아래에서 국화 따다가
한가로이 南山을 보노라.注+東坡가 말하기를 “국화를 따는 즈음에 우연히 南山을 바라본 것이니, 애당초 뜻을 두지 않았는데 경치가 우연히 뜻에 맞은 것이다.” 하였다.
산 기운은 아침저녁으로 아름답고
나는 새는 서로 더불어 돌아오네.
이 사이에 참다운 뜻이 있으니
말하고자 하나 이미 할 말 잊었네.
역주
역주1 : 辯
동영상 재생
1 잡시 280
동영상 재생
2 잡시 310
동영상 재생
3 잡시 191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