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諱辯〉
韓愈
愈與進士李賀書하여 勸賀擧進士러니 賀擧進士有名이라 與賀爭名者毁之曰 賀父名晉肅이니 賀不擧進士爲是 勸之擧者爲非라하니 聽者不察하고 和而唱之하여 同然一辭 皇甫湜曰 子與賀且得罪하리라
愈曰 然하다 律曰 二名 不偏諱라하여늘 釋之者曰 謂若言徵不稱在하고 言在不稱徵 是也라하며 律曰 不諱嫌名이라하여늘 釋之者曰 謂若禹與雨, 丘與蓲之類 是也라하니라 今賀父名晉肅이어늘 賀擧進士하니 爲犯二名律乎 爲犯嫌名律乎 父名晉肅이어늘 子不得擧進士인댄 若父名仁이면 子不得爲人乎
夫諱 始於何時 作法制以敎天下者 非周公孔子歟 周公 作詩不諱하시고 孔子不偏諱二名하시고 春秋 不譏不諱嫌名하며 康王釗之孫 實爲昭王이요 曾參之父名晳이로되 曾子不諱昔하시고 周之時 有騏期하고 漢之時 有杜度하니 此其子宜如何諱 將諱其嫌하여 遂諱其姓乎 將不諱其嫌者乎
漢諱武帝名徹하여 爲通이어니와 不聞又諱車轍之轍하여 爲某字也 諱呂后名雉하여 爲野鷄어니와 不聞又諱治天下之治하여 爲某字也 今上章及詔 不聞諱滸勢秉饑也 惟宦官宮妾 乃不敢言諭及機하여 以爲觸犯이라하니 士君子立言行事 宜何所法守也 今考之於經하고 質之於律하며 稽之以國家之典컨대 賀擧進士爲可耶 爲不可耶
凡事父母 得如曾參이면 可以無譏矣 作人 得如周公孔子 亦可以止矣 今世之士 不務行曾參周公孔子之行하고 而諱親之名 則務勝於曾參周公孔子하니 亦見其惑也로다 夫周公孔子曾參 卒不可勝이어늘 勝周公孔子曾參하여 乃比於宦官宮妾하니 則是宦官宮妾之孝於其親 賢於周公孔子曾參者耶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