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紫騮馬
李白
紫騮行且嘶하고
雙翻碧玉蹄
臨流不肯渡하니
似惜錦障泥注+ 臨流不肯渡 似惜錦障泥 : 障泥 馬韂也 晉王濟乘馬할새 不肯渡水한대 曰馬必惜錦障泥라하고 去之乃渡하다 杜預曰 濟有馬癖이라
白雪關山遠하고
黃雲海戍迷
揮鞭萬里去하니
安得念香閨
자류마
이백
紫騮馬 가면서 울부짖으니
碧玉 같은 두 발굽 번득이네.
물가에 임하여 건너려 하지 않으니
아마도 비단 안장 아끼려는 듯.注+障泥는 말 안장이다. 晉나라 王濟가 말을 탈 적에 말이 물을 건너려 하지 않자, 말하기를 “말이 반드시 連乾의 비단 안장을 아껴서일 것이다.” 하고는 안장을 제거하고 마침내 물을 건넜다. 杜預가 말하기를 “왕제는 말을 좋아하는 性癖이 있었다.” 하였다.
흰 눈 덮인 關山 아득히 멀고
누른 구름 낀 바다 鎭營 아득하네.
채찍 휘둘러 만리길 달려가니
어찌 향기로운 閨房 생각하겠는가.
賞析
이 시는《李太白集》6권에 실려 있다. 자류마는 옛 樂府의 歌曲名으로 자줏빛을 띤 검은 갈기의 名馬의 이름이다. 이 시의 앞의 네 구는 晉나라 王濟의 名馬를 읊었고, 뒤의 네 구는 자류마를 타고 수자리 나간 征夫의 심정을 읊었다.
尹鉉〈1514(중종 9)-1578(선조 11)〉의《菊澗集》에 紫騮馬에 차운한 시가 있으므로 소개한다.
“젊은 시절 일찍이 멀리 노닐었는데 말을 타면 반드시 자류마를 탔었지. 진종일 채찍을 휘두르며 먼 길에 끈을 놓지 않았다오. 가벼운 먼지 아득한 사막에 날리고 고상한 자취 中州에 흩어졌네. 향기로운 규방의 생각 하지 않고 萬里侯가 되고만 싶었지.[少年曾遠遊 乘馬必乘騮 竟日方揮策 長途未解鞦 輕塵飛絶漠 逸迹散中州 不作香閨念 甘爲萬里侯]”
역주
역주1 連乾 : 말 장식품의 하나이다.
동영상 재생
1 자류마 355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