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荔枝歎
蘇軾(子瞻)
此篇 譏臣子貢花菓以媚其上하여 貽百姓無窮之害
十里一置飛塵灰하고
五里一堠兵火催注+十里一置飛塵灰 五里一堠兵火催 : 置 今驛路 十里雙碑也 今五里碑
顚坑仆谷相枕藉하니
知是荔枝龍眼來
하니
風枝露葉如新採
宮中美人一破顔하여注+宮中美人一破顔 : 楊貴妃好食生荔枝한대 以馬進駝載하여 七日七夜 至京이면 人馬俱斃 唐人詩云 一騎紅塵妃子笑하니 無人知是荔枝來
驚塵濺血流千載
永元荔枝來交州하고注+永元荔枝來交州 : 交州 今交趾 漢和帝時 嘗貢荔枝하니라

至今欲食林甫肉이나注+至今欲食林甫肉 : 李林甫相玄宗 不能諫止荔枝之貢하니 天下怨之하여 欲食其肉이라
無人擧觴酹伯游注+無人擧觴酹伯游 : 唐羌 爲臨武長하여 上書言貢荔枝之弊한대 和帝罷之하니라
我願天公憐赤子하여
莫生爲瘡痏하라
雨順風調百穀登하여
民不飢寒爲上瑞
君不見武夷溪邊粟粒芽注+武夷溪邊粟粒芽 : 建安武夷茶 爲天下絶品이라
前丁後蔡注+ 前丁後蔡相籠加 : 大小龍茶 始於丁謂而成於蔡襄이라 歐陽公 聞襄進小龍團하고 嘆曰 君謨 士人也어늘 何至作此事오하니라
各出意하니
今年充官茶
吾君所乏豈此物
致養口體何陋邪
荔枝에 대한 한탄
소식(자첨)
이 편은 臣子가 꽃과 과일을 바쳐 윗사람에 아첨해서 백성들에게 무궁한 해를 끼침을 비판한 것이다.
십 리마다 驛 두어 먼지 날리며 달리고
오 리마다 한 望樓 세워 烽火로 재촉하였네.注+置는 지금의 驛路이니 10리에 있는 雙碑이고, 堠는 지금의 5리에 있는 비이다.
구덩이에 넘어지고 골짜기에 쓰러져 서로 깔렸으니
이는 荔枝와 龍眼肉 가져오기 위해서임 아노라.
飛車로 산 넘고 鶻船으로 바다 가로질러 오니
바람 머금은 가지와 이슬 맞은 잎 갓 따온 듯하네.
宮中의 美人 한번 破顔大笑하려 하여注+楊貴妃가 싱싱한 여지를 먹기를 좋아하였는데, 말에 낙타가 가져온 여지를 싣고서 7일 낮 7일 밤 만에 서울에 도착하면 사람과 말이 모두 지쳐서 죽었다. 唐나라 사람의 詩에 “한 기병 紅塵에 쓰러지면 양귀비는 웃으니, 이 여지를 가져오기 위해서임을 아는 이 없네.” 하였다.
놀란 먼지와 뿌린 피 천 년에 흐른다오.
永元 연간에는 荔枝를 交趾에서 실어왔고注+交州는 지금의 交趾이니, 漢나라 和帝 때에 일찍이 여지를 진상하였다.
天寶 연간에는 해마다 貢物로 涪州에서 취해 왔네.
지금도 李林甫의 살점 먹고자 하나注+李林甫가 玄宗의 재상이 되어 여지를 진상하는 것을 간하여 중지시키지 못하니, 천하 사람들이 원망하여 그의 살점을 먹고자 한 것이다.
술잔 들어 唐伯游의 魂에 제사 올리는 사람 없구나.注+唐羌이 臨武長이 되어 글을 올려서 여지를 진상하는 폐해를 말하자, 和帝가 이를 중지하게 하였다.
나는 天公이 백성들 가엾게 여겨
尤物을 낳아 백성들에게 상처 입히지 말기 원하노라.
비와 바람 순조로워 百穀이 풍성해
백성들 굶주리고 춥지 않음 첫째의 祥瑞라오.
그대는 못보았는가 武夷 시냇가에 좁쌀같은 차싹을注+建安의 武夷茶는 천하의 명품이 되었다.
앞에서는 丁謂 뒤에서는 蔡襄이 서로 연달아 더하였네.注+大龍茶와 小龍茶는 丁謂에게서 시작되어 蔡襄에게서 이루어졌다. 歐陽公은 채양이 소룡다를 올렸다는 말을 듣고 탄식하기를 “君謨(蔡襄의 字)는 선비인데 어찌하여 이런 일을 하는 지경에 이르렀는가.” 하였다.
다투어 새 것 올려 총애를 사려 각기 생각 짜내니
금년에도 좋은 품질 경쟁하여 官茶에 충당하리라.
우리 임금에게 없는 것이 어찌 이 물건이겠는가
口體만 지극히 봉양하니 어찌 이리도 비루한가.
洛陽의 相君은 忠孝의 가문인데도
가련하게 또한 姚黃의 모란꽃 바쳤다오.
賞析
이 시는《蘇東坡集》7책 5권에 실려 있다. 唐나라 때 荔枝를 공물로 바치는 민폐를 읊고, 소동파 당시에도 차와 꽃을 바쳐 윗사람에게 아첨함으로써 백성들의 근심거리가 됨을 아울러 비판하였다.
徐居正〈1420(세종 2)-1488(성종 19)〉의《四佳集》詩集 45권에도 荔枝라는 제목의 시가 실려 있다.
역주
역주1 飛車跨山鶻橫海 : 飛車는 수레의 이름으로 가볍고 튼튼하여 빨리 달릴 수 있으므로 붙인 이름이며, 鶻은 鶻船으로 매를 그린 큰 戰艦을 이른다.
역주2 天寶歲貢取之涪 : 天寶는 唐나라 玄宗의 연호이며 涪州는 지금의 四川省 涪陵市에 있었던 고을이다.
역주3 尤物 : 괴이하고 나쁜 물건으로 주로 나라를 어지럽히는 女人들을 지칭하나 여기서는 龍眼肉이나 荔枝와 같은 물건을 가리킨다. 그러나 혹자는 백성을 괴롭힌 楊貴妃와 李林甫 등을 가리킨 것으로 보기도 한다.
역주4 相籠加 : 金隆의《勿巖集》4권에 “相籠加는 相增加(서로 더함)와 같다.” 하였다.
역주5 爭新買寵 :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 “新은 茶 중에 새로운 것이고 寵은 君王의 총애이다. 새로운 차로 군왕의 총애를 사는 것이니, 그 비루함을 말한 것이다.” 하였다.
역주6 鬪品 : 李德弘은 “차를 채취할 때에 차의 품질의 高下를 서로 경쟁하는 것이다.” 하였다.
역주7 洛陽相君忠孝家 可憐亦進姚黃花 : 洛陽의 相君은 錢惟演을 가리키며 姚黃은 모란꽃의 한 종류로 노란꽃이 피기 때문에 이름한 것이다. 洛陽의 姚氏 집안에서 나오며 일 년에 겨우 몇송이만이 필 뿐이다.
동영상 재생
1 여지탄 754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