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兵車行
杜甫
傷唐玄宗末年 從事於邊功而窮兵不已也
하니
行人弓箭各在腰
爺孃妻子走相送하니
塵埃不見咸陽橋
牽衣頓足攔道哭하니
哭聲直上干雲霄
道旁過者問行人하니
行人但云이라
或從十五北防河하여注+防河 : 謂築堤하여 備河水泛決이라
便至四十西營田이라注+營田 : 如漢趙充國獻營田之策이니 無事則耕하고 有事則戰이라
去時里正러니
歸來頭白還戍邊이라
邊庭流血成海水

君不聞漢家山東二百州
千村萬落生荊杞
縱有健婦把鋤犁
禾生隴畝無東西
況復秦兵耐苦戰하니
被驅不異犬與鷄
이나
役夫敢伸恨
且如今年冬
未休關西卒이라注+且如今年冬 未休關西卒 : 前言山東하고 此言關西하니 則知無處不用兵也
縣官急索租
租稅從何出
信知生男惡이요
反是生女好
生女猶得嫁比隣이나
生男埋沒隨百草
君不見靑海頭注+君不見靑海頭 : 時有事于吐藩하니 乃靑海之地 哥舒翰所立功處也
古來白骨無人收
新鬼煩寃舊鬼哭하니
天陰雨濕聲啾啾
兵車에 대한 노래
두보
唐나라 玄宗 말년에 변방의 일에 종사하여 전쟁을 극도로 하고 그치지 않음을 서글퍼한 것이다.
수레는 덜컹덜컹 말은 히힝 우는데
出征하는 사람 각기 허리에 弓箭 차고 있네.
부모와 처자식들 달려와 전송하니
먼지 뒤덮여 咸陽의 다리 보이지 않는다오.
옷자락 잡고 발 구르며 길 막고 통곡하니
통곡 소리 곧바로 올라가 하늘 찌르누나.
길가에 지나가는 자들 출정하는 사람에게 물으니
출정하는 사람 단지 點行이 빈번하다고만 말하네.
혹은 십오 세에 북쪽으로 黃河 방비하러注+방하는 堤防을 쌓아 하수가 범람하고 터질 것에 대비함을 이른다. 가서
사십 세에 이르러 서쪽으로 屯田하러 갔다네.注+영전은 漢나라 조충국이 營田의 계책을 올린 것이니, 전쟁이 없을 때에는 농사를 짓고 전쟁이 있을 때에는 싸우는 것이다.
떠나갈 때에 里正이 머리 싸매 주었는데
돌아오니 머리 세었으나 다시 변방 지키러 간다오.
변방의 뜰에 흐르는 피 바닷물 이루나
武皇은 변방 개척하려는 뜻 그치지 않누나.
그대는 듣지 못하였는가 漢나라 山東의 이백 고을에
千村萬落이 가시나무와 버드나무 자란다는 것을.
비록 건장한 아낙네 호미와 쟁기 잡고 있으나
벼가 밭두둑과 이랑에 자라 東西의 구분 없다오.
더구나 秦나라 병사들 괴로운 싸움 감내하니
구박받음 닭이나 개와 다름없다오.
長者가 비록 고통을 물으나
役夫가 어찌 감히 한을 말할까.
또 금년 겨울에는
關西의 병졸들 쉬지 못할 것이라네.注+앞에서는 山東을 말하였고 여기에서는 關西를 말하였으니, 전쟁하지 않는 곳이 없음을 알 수 있다.
고을 관원 급히 조세 징수하나
조세가 어느 곳으로부터 나오겠는가.
참으로 아들 낳는 것 나쁘고
도리어 딸 낳는 것 좋은 줄 알겠노라.
딸 낳으면 그래도 이웃고을에 시집보낼 수 있으나
아들 낳으면 매몰되어 온갖 풀 따라 썩는다오.
그대는 靑海의 머리 보지 못했는가注+이때 吐藩과 전쟁을 하였으니, 바로 靑海 땅으로 哥舒翰이 공을 세운 곳이다.
예로부터 白骨 거두는 사람 없다오.
새로운 귀신 억울함에 번민하고 옛귀신 통곡하니
날씨 흐리고 비 축축히 내리면 귀신소리 서글피 들려오네.
賞析
이 시는《杜少陵集》2권에 실려 있는 바, 兵車 소리를 듣고 감회를 서술한 시로 天寶 연간에 지은 것이다. 唐 玄宗이 吐蕃을 정벌하여 백성들을 고통스럽게 하였으므로 征夫의 하소연하는 말을 빌어 변방의 일에 종사하고 武力를 숭상하는 현실을 풍자하였다. 제목 밑의 주에 “내가 일찍이 살펴보니《春秋》에 ‘兵車之會’라는 말이 있고,《論語》에 ‘무력을 쓰지 않은 것은 관중의 힘이다.[不以兵車 管仲之力也]’란 말이 있다. 律詩는 聲律에 구애받고 古詩는 語句에 구애받아 내용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한다. 그러나 行은 내용을 전달할 뿐이니, 古文과 같으면서 韻이 있는 것이다. 이 行을 지은 것은 아마도 唐玄宗 말년에 변방의 일에 종사하여 전쟁이 그치지 않음을 서글퍼하였기 때문일 것이다.” 하였는데, 지금 通行本에는 축약하여 끝부분만 실려 있다.
역주
역주1 車轔轔馬蕭蕭 : 轔轔은 수레가 덜컹거리는 소리를 형용한 것이고, 蕭蕭는 말이 우는 소리를 형용한 것이다.
역주2 點行 : 《漢書》의 ‘更行’과 같은 말로, 丁夫를 기록한 軍籍에 근거하여 上丁과 下丁을 구별하여 순번을 정함을 이른다.
역주3 與裹頭 : 裹頭는 남자아이의 머리를 싸매 주는 것으로, 약식 冠禮를 가리킨다. 남자가 20세가 되면 丁이라 하여 軍役을 책임지우는데 丁이 되면 머리를 싸맨다. 이때 15세의 소년을 출정시키면서 어린 모습을 감추기 위해 里長이 수건을 씌운 것이라 한다. 李德弘의 《艮齋集》續集 4권에 “갈 때에 나이가 어렸으므로 里正이 그를 위해 머리를 싸매주고 壯丁으로 충원하여 출정하게 한 것이다.” 하였고, 金隆의《勿巖集》에는 “‘里 正은 1里의 우두머리이니, 里正이 그를 위해 冠帶를 채워주고 머리를 싸매줌을 이른 것이다.’ 하였다. 군사가 없으므로 이정이 鄕里의 연소한 자들을 모아 그들을 위해서 冠을 씌우고 출정하게 한 것이다. 與는 爲한다는 뜻과 같다.” 하였다.
역주4 武皇開邊意未已 : 武皇은 본래 漢 武帝인데 여기서는 唐 玄宗을 비유한 것이다. 한 무제는 邊境을 개척하기 위해 많은 軍兵을 희생시켰는데, 唐 玄宗 역시 끊임없이 변방의 고을을 정벌하느라 군사들을 고생시킴을 비난한 것이다.
역주5 長者雖有問 : 長者는 지위가 높은 사람을 가리킨다. 李德弘은 “長者는 長上이란 말과 같다. 問은 위로한다는 말이다.” 하였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