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書王定國所藏煙江疊嶂圖王晉卿畵
蘇軾(東坡)
江上愁心
浮空積翠如雲煙이라
山耶雲耶遠莫知러니
煙空雲散山依然이라
이라
縈林絡石隱復見하니
下赴谷口爲奔川이라
川平山開林麓斷하니
小橋野店依山前이라
하고
漁舟一葉江呑天이라
何從得此本
分淸姸이라
不知人間何處有此境
徑欲往置二頃田이라
君不見武昌樊口幽絶處
東坡先生留五年이라
春風搖江天漠漠하고
暮雲捲雨山娟娟이라
丹楓翻鴉伴水宿하고
長松落雪驚醉眠이라
桃花流水在人世하니
武陵豈必皆神仙
江山淸空我塵土하니
雖有去路尋無緣이라
還君此畵三歎息하니
山中故人應有招我歸來篇이라
王定國이 소장한 王晉卿의 그림 煙江疊嶂圖에 쓰다
소식(동파)
강가엔 수심겨운 三疊山
蒼空에 수많은 봉우리 쌓여 雲煙과 같아라.
산인가 구름인가 멀어서 알 수 없더니
안개 걷히고 구름 흩어지자 산은 옛 모습이네.
다만 보니 두 벼랑이 잿빛처럼 어두운데
끊어진 골짝 여러 갈래로 날아오는 폭포 있다오.
숲 감돌고 바위 감싸 숨었다가 다시 나타나니
골짝으로 내려 달려가 급히 흐르는 냇물 되었구나.
시내 평평하고 산 열려 산기슭이 끊기니
조그만 다리와 들판의 酒店 산 앞에 의지해 있네.
행인 몇 사람 높은 나무 밖을 지나가고
작은 고깃배 하나 떠 있는 강물 하늘을 삼켰네.
使君은 어느 곳에서 이 그림 얻었는가
붓끝 점검하여 맑고 고운 경치 역력히 그렸구나.
알지 못하겠네 人間의 어느 곳에 이런 경계 있는가
있다면 곧바로 가서 二頃의 밭 사 두고 싶노라.
그대는 못 보았는가 武昌과 樊口의 빼어난 곳에
東坡先生 오년을 머물렀다오.
봄바람 강물 흔드는데 하늘은 아득하고
여름이면 저녁 구름 비를 거두니 산 더욱 고와라.
가을이면 丹楓에 나는 까마귀 물가에서 함께 자며
겨울이면 長松의 눈 취하여 자는 사람 놀라게 하네.
桃花流水의 仙境 인간 세상에 있으니
武陵이 어찌 반드시 모두 신선 세계일까.
江山은 맑고 조용한데 나는 塵土에 묻혔으니
비록 가는 길 있으나 찾을 因緣 없다오.
그대에게 이 그림 돌려주며 세 번 탄식하니
산중의 친구들 응당 나를 부르는 歸來篇 있으리라.
賞析
이 시는《蘇東坡集》4책 17권에 실려 있다. 王定國이 소장하고 있는 王晉卿의 산수화를 보고 그 景物을 실감나게 묘사하고, 아울러 黃州로 좌천된 東坡 자신도 이러한 仙境에 은거하고 싶다는 내용이다.《萬姓統譜》에 의하면 王定國의 자는 安卿으로 宋 高宗 때 사람이며,《四河入海》에 의하면 定國은 王鞏으로 御史 王素의 아들이다.《동파시집》 19권〈和王晉卿〉詩의 序에 “元豊 2년(1079) 내가 죄를 얻어 黃州로 좌천되었는데 駙馬都尉 王詵 또한 연좌되어 멀리 유배되었다. 그리하여 서로 소식을 알지 못한 지 7년만에 내가 부름을 받고 조정의 관리에 임용되었는데, 王詵 또한 조정에 돌아왔다. 서로 殿門 밖에서 만나 감탄한 나머지 시를 지어 서로 주었다. 詵의 자는 晉卿이며 공신 全斌의 후손이다.” 하였다.
李穡〈1328(충숙왕 15)-1396(태조 5)〉의《牧隱稿》詩藁 9권에 東坡의〈煙江疊嶂圖〉 시를 축약하여 지은〈山水圖〉라는 제목의 시가 실려 있다.
역주
역주1 三疊山 : 本集에는 千疊山으로 되어 있다.
역주2 但見兩崖蒼蒼暗 絶谷中有百道飛來泉 : ‘但見兩崖蒼蒼暗絶谷에 中有百道飛來泉’으로 句를 떼어 읽기도 한다.
역주3 行人稍度喬木外 : 臺本에 ‘橋木’으로 되어 있는 것을 本集을 따라 ‘喬木’으로 바로잡았다.
역주4 使君 : 王定國을 가리킨 것이다.
역주5 點檢毫末 : 檢이 綴로 되어 있는 本도 있는 바, 范成大의〈題范道士二牛圖〉시에도 ‘點綴毫末具逼眞’이란 내용이 있다.
동영상 재생
1 서왕정국소장연강첩… 639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