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和徐都曹
謝脁
鋪張宛洛春日遊觀之勝槪 ○ 和 聲相應也 作者爲唱이요 答者爲和 魏晉至唐 和意而已러니 至晩唐하여 李益, 盧綸 始和韻하니라 徐都曹 中都曹也 之一이라

結軫靑郊路하고
回瞰蒼江流
日華川上動하고
風光草際浮
桃李成蹊徑하고
桑楡廕道周
東都已俶載하니
言歸望綠疇
徐都曹에게 화답하다
사조
봄날에 宛땅과 洛陽을 유람하는 아름다운 경개를 서술한 것이다.
○ 和는 소리가 서로 응하는 것이니, 먼저 하는 자를 唱이라 하고 답하는 자를 和라 한다. 魏晉時代로부터 唐나라까지는 뜻에 화답할 뿐이었는데, 晩唐에 이르러서 李益과 盧綸이 처음으로 韻에 화답하였다. 徐都曹는 中都曹이니, 八座의 하나이다.
宛땅과 洛陽 놀기 좋은 곳이니
봄빛이 皇州에 가득하네.
푸른 교외의 길에 수레채 묶고
멀리 蒼江의 흐름 돌아보누나.
햇빛은 냇물 위에 움직이고
風光은 풀끝 위에 떠 있어라.
복숭아꽃과 오얏꽃 자연 길 이루게 하고
뽕나무와 느릅나무 길모퉁이에 그늘져 있네.
東都에 이미 농사 일 시작하니
돌아가 푸른 밭두둑 바라보리라.
賞析
이 시는 《文選》30권에 실려 있으며, 《謝玄暉集》에는 제목이 〈和徐都曹勉昧旦出新亭渚〉로 되어 있다. 徐都曹는 南朝 때 梁나라의 문학가이며 中都曹를 지낸 徐勉으로 이 시는 그가 새벽에 신정의 물가를 출발하며 지은 〈昧旦出新亭渚〉 시에 화답한 것이다. 謝玄暉는 自然景物의 묘사에 뛰어났는데, 특히 이 시의 ‘日華川上動 風光草際浮’ 두 구는 景物의 순간적인 動態를 淸新하고 섬세하게 잘 묘사하였다.
역주
역주1 八座 : 漢代에는 六曹의 尙書와 一令ㆍ一僕을, 魏代에는 五曹ㆍ一令ㆍ二僕射를 가리키며, 隋唐 이후에는 左ㆍ右僕射 및 六尙書를 이른다.
역주2 宛洛佳遨遊 春色滿皇州 : 宛땅은 洛陽 부근의 南陽이며 皇州는 황제의 도성이다.
동영상 재생
1 화서도조 369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