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古詩
無名氏
喩人自少至老 不知休息也
生年不滿百이나
常懷千歲憂
晝短苦夜長하니
何不秉燭遊
爲樂當及時
何能待來玆注+ 何能待來玆 : 待或作徒者非 爾雅 謂之玆라하니 卽今龍鬚草 可以爲席이라 一歲一生하니 來玆 猶言來歲也
愚者愛惜費하여
俱爲塵世嗤
仙人王子喬注+仙人王子喬 : 王子喬 後漢人이라 爲葉縣令이러니 後爲神仙하니라
難可以等期
고시
무명씨
사람이 젊어서부터 늙을 때까지 쉴 줄 모름을 읊은 것이다.
사는 年數 백 년도 못되는데
항상 천 년의 시름 품고 있네.
낮 짧고 밤 긴 것 괴로우니
어찌 촛불 잡고 놀지 않는가.
즐김은 제 때에 미쳐야 하니
어찌 내년을 기다리겠는가.注+‘待’字를 혹 ‘徒’字로 쓰기도 하는데 이는 잘못이다. 《爾雅》에 “蓐을 玆라 한다.” 하였는데, 이는 곧 지금의 龍鬚草이니 자리를 만들 수 있다. 일 년에 한 번 자라니 ‘來玆’는 ‘來歲’라는 말과 같다.
어리석은 자는 비용 아껴
모두 세인들의 비웃음 받는다오.
신선 王子喬는注+王子喬는 後漢 사람이다. 섭현의 현령이 되었었는데 뒤에 신선이 되었다.
그와 같이 장수함 기약하기 어렵다네.
賞析
이 시는《文選》29권에 실려 있는 〈古詩十九首〉중 제15수로, 인생은 덧없으니 때를 놓치지 말고 즐겨야 한다는 내용을 읊은 것이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