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送石洪處士序〉
韓愈
河陽軍節度使烏公 爲節度之三月 求士於從事之賢者한대 有薦石先生者어늘 公曰 先生何如 曰 先生 居嵩邙瀍穀之間하여 冬一裘, 夏一葛하며 {食}朝夕 飯一盂, 蔬一盤이라 人與之錢則辭하고 請與出遊 未嘗以事免하며 勸之仕則不應이라 坐一室하여 左右圖書하고 與之語道理하고 辨古今事當否하며 論人高下, 事後當成敗하면 若河決下流而東注也 若駟馬駕輕車就熟路而王良造爲之先後也 若燭照數計而龜卜也니이다
大夫曰 先生 有以自老하여 無求於人하니 其肯爲某來邪 從事曰 大夫文武忠孝하니 求士 爲國이요 不私於家 方今 寇聚於恒하여 師環其疆하여 農不耕收하고 財粟殫亡하니 吾所處地 歸輸之塗(途) 治法征謀 宜有所出이니 先生 仁且勇하니 若以義請而强委重焉이면 其何說之辭리잇고
於是 譔書詞하고 具馬幣하여 卜日以授使者하여 求先生之廬而請焉하니 先生 不告於妻子하고 不謀於朋友하고 冠帶出見客하여 拜受書하여 禮於門內하고 宵則沐浴하여 戒行李하고 載書冊하여 問道所由하고 告行於常所來往하니 晨則畢至 張筵於上東門外하니 酒三行하여 且起 有執爵而言者曰 大夫眞能以義取人하고 先生眞能以道自任하여 決去就하니 爲先生別하노라 又酌而祝曰 凡去就出處何常이리오 惟義之歸 遂以爲先生壽하노라 又酌而祝曰 使大夫恒하여 無變其初하여 無務富其家而飢其師하며 無甘受佞人而外敬正士하며 無味於諂言하고 惟先生是聽하여 以能有成功하여 保天子之寵命이어다 又祝曰 使先生無圖利於大夫而私便其身이어다
先生 起拜祝辭曰 敢不敬蚤(早)夜하여 以求從祝規리오하니 於是 東都之人{士}가 咸知大夫與先生 果能相與以有成也 遂各爲歌詩六韻하고 遣愈爲之序云이라
역주
역주1 : 보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