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貪泉
吳隱之
在廣州하니 相傳飮此水者貪이라 隱之爲太守하여 飮水賦詩러니 淸操愈厲한대 改名廉泉하니라
古人云此水호되
一歃懷千金이라
試使夷齊飮이면
終當不易心이라注+ 試使夷齊飮 終當不易心 : 今廉泉上立亭曰不易心이라하니 取隱之詩中語也 有碑하니라
탐천
오은지
貪泉은 廣州에 있으니 서로 전하기를 “이 물을 마신 자는 탐욕스러워진다.” 하였다. 吳隱之가 廣州의 太守가 되어 물을 마시며 이 詩를 읊었는데 청렴한 지조가 더욱 굳으니, 뒤에 이름을 廉泉이라 고쳤다.
옛사람들 말하기를 이 물
한 번 마시면 千金을 생각한다 하네.
한번 伯夷 叔齊로 하여금 마시게 한다면
끝내 마음 변치 않으리라.注+지금 廉泉의 위에 亭子를 세우고 不易心이라 이름하였으니, 吳隱之의 詩에 있는 말을 취한 것이다. 碑가 있다.
賞析
작자의 세속에 물들지 않은 깨끗한 지조가 잘 표현되어 있다.
丁熿〈1512(중종 7)-1560(명종 15)〉의 《游軒集》1권에도 같은 제목의 시가 보인다.
동영상 재생
1 탐천 123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