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步虛詞
高騈
靑溪道士人不識하니
上天下天鶴一隻이라
洞門深鎖碧窓寒하니
滴露硏朱點周易이라
보허사
고병
靑溪의 道士 사람들 알지 못하니
하늘에 오르고 하늘에서 내려옴 鶴 한 마리 뿐이로세.
동구문 깊게 잠겨 있고 푸른 창문 차가운데
이슬 방울로 朱砂 갈아 周易에 점 찍노라.
賞析
이 시는 樂府詩 제목의 하나로《唐詩遺響》7권과《三體詩》에 실려 있다.《삼체시》 제목 밑의 주에 “《異苑》에 이르기를 ‘陳思王(曹植)이 漁山에서 노닐 적에 문득 공중에서 淸遠寥亮하게 經을 외는 소리가 들리므로 音을 아는 자에게 그것을 베끼게 하고 신선의 소리라 하였다. 도사가 이것을 모방하여 보허사를 지으니, 이것이 보허사의 시작이다.’ 했다.” 하였다.
林悌〈1549(명종 4)-1587(선조 20)〉의《林白湖集》3권에 ‘靈谷에서 돌아와 仙興을 이기지 못하여 步虛詞를 짓다’라는 시가 실려 있으며, 任埅〈1640(인조 18)-1724(경종 4)〉의 《水村集》1권에도〈步虛詞〉5首가 실려 있다.
동영상 재생
1 보허사 269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