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送諸葛覺往隨州讀書
韓愈(退之)
鄴侯注+鄴侯 : 唐宰相李泌 封鄴侯하니 其子繁 刺隨州하니라家多書하여
架揷三萬軸이라
一一懸牙籤하고
新若手未觸이라
爲人强記覽하여
過眼不再讀이라
偉哉群聖書
磊落載其腹이라
行年逾五十
出守數已六이라
京邑有舊廬
不容久食宿이요
臺閣多官員이나
無地寄一足이라
我雖官在朝
氣勢日局縮이라
屢爲丞相言하여
雖懇不見錄이라
送行過滻水하니
東望不轉目이라
今子從之遊하니
學問得所欲이라
이라
勉爲新詩章하여
月寄三四幅하라
隨州로 글 읽으러 가는 諸葛覺을 전송하다
한유(퇴지)
鄴侯(李泌)注+唐나라 재상인 李泌이 鄴侯에 봉해졌는데 그 아들 繁이 隨州刺史가 되었다.의 집엔 書冊이 많아
書架에 三萬 軸이 꽂혀 있다오.
일일이 상아 찌 달아 놓았고
새롭기 손도 대지 않은 듯하여라.
사람됨이 기억하고 외우기 잘하여
한 번 보면 두 번 다시 읽지 않는다오.
위대한 여러 聖賢의 책
수북히 뱃속에 쌓았네.
나이 오십이 넘었는데
守令으로 나간 지 이미 여섯 번이라오.
서울에도 옛집 있으나
오래 먹고 留宿할 수 없으며
臺閣에 관원들 많으나
발 하나 붙일 자리 없다네.
내 비록 벼슬하여 조정에 있으나
氣勢 날로 위축되니
여러 번 丞相께 말씀드려
비록 간곡하나 기억해 주지 않으시네.
떠나는 그대 전송하러 滻水 지나가니
동쪽만 바라보며 눈을 돌리지 않고 응시하노라.
지금 그대 鄴侯 따라 노니
學問이 소원대로 되리라.
바다에 들어가 龍魚 보고
날개를 펴서 누런 고니 쫓듯 하겠지.
힘써 새로운 詩와 글 지어
다달이 서너 편 부쳐주오.
賞析
이 시는《韓昌黎集》7권에 실려 있는 바, 諸葛覺에게 학문을 권면하기 위해서 쓴 것이다. 제목 밑의 주에 “諸葛覺은 혹 澹師라고도 하는데, 후에 환속하여 儒者가 되었다. 韓公의 逸詩에〈澹師鼾睡〉2수가 있는데, 이는 그를 위하여 지은 것이다. 이 당시 鄴侯인 李泌의 아들 李繁이 隨州刺史로 있었는데, 이번을 따라 수주로 학문하러 떠나는 제갈각을 한유가 전송하여 지은 시이다.” 하였다.
역주
역주1 入海觀龍魚 矯翮逐黃鵠 : 入海觀龍魚는 바다에 들어가 용이나 물고기를 구경하듯 심오한 학문을 배움을 비유한 것이고, 矯翮逐黃鵠은 하늘 높이 날아오르는 고니처럼 雄志를 펼칠 것을 축원한 말이다.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도 “바다에 들어가 용이나 물고기를 구경함은 學問이 奇詭하면서도 풍부함을 말한 것이고, 날개를 펴서 누런 고니를 쫓듯이 함은 造詣가 高遠하면서도 빠름을 말한 것이다. 윗구는 知를 주장하였으므로 본다고 말하였고 아랫구는 行을 주장하였으므로 쫓는다고 말했다.” 하였고, 金隆의 《勿巖集》에도 이와 같은 내용이 보인다.
동영상 재생
1 송제갈각왕수주독서 618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