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十竹
僧 淸順
城中寸土如寸金하니
幽軒種竹只十箇
春風愼勿長兒孫하여
穿我階前綠苔破하라注+春風愼勿長兒孫 穿我階前綠苔破 : 謂城市地狹人稠하여 軒前 只種十竹하니 春來 不須生筍하여 迸破階苔也
열 그루의 대나무
승 청순
城中의 한 치 땅 한 치의 金처럼 비싸니
그윽한 집에 심어 놓은 대나무 열 개뿐이라오.
봄바람아! 부디 竹筍 자라게 하여
우리 뜰 앞의 푸른 이끼 뚫지 말아다오.注+城市에는 땅이 좁고 사람들이 조밀하여 집 앞에 다만 열 그루의 대나무를 심었으니, 봄이 되어 竹筍을 자라게 하여 뜰의 이끼를 뚫지 말라고 말한 것이다.
賞析
이 시는 宋나라 승려인 釋 惠洪의《冷齋夜話》에 실려 있는 바, 뜰 앞에 대나무 열 그루를 심고 지은 것이다.《냉재야화》에 “西湖의 僧 淸順은 성품이 매우 깨끗하였으며 아름다운 시구가 많다. 일찍이〈十竹〉시를 짓기를 ‘오래도록 숲 따라 노닐어 자못 숲의 정취 아노라. 도랑 따라 녹음이 우거지나 청풍의 불어옴은 막지 못한다오. 한가로이 와서 돌 위에 잠드니 낙엽은 셀 수 없이 많고, 새 한 마리 문득 날아와 울어 그윽한 곳의 적막 깨뜨리네.[久從林下遊 頗識林下趣 從渠綠陰繁 不礙淸風度 閑來石上眠 落葉不知數 一鳥忽飛來 啼破幽絶處]’라 하였다. 王荊公이 西湖에서 노닐 때에 그를 아껴 마침내 명성을 날리게 되었고, 蘇東坡 또한 만년에 그와 노닐며 화답한 시가 자못 많다.”고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십죽 215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