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莫相疑行
杜甫
郭英(義)[乂]倅蜀하니 公與英乂不合하여 去成都時作이라
男兒生無所成頭皓白하니
牙齒欲落眞可惜이라
憶獻三賦蓬萊宮하니注+憶獻三賦蓬萊宮 : 明皇天寶中 太淸宮하고 享廟及郊하니 甫時獻하니라
自怪一日聲輝赫이라
集賢學士如堵墻하여
觀我落筆中書堂이라
往時文彩動人主러니
此日飢寒趨路傍이라

當面輸心背面笑
寄謝悠悠世上兒하노니
不爭好惡莫相疑하라
의심하지 말아달라고 읊은 노래
두보
郭英乂가 蜀땅의 원이 되었는데, 공이 곽영예와 뜻이 맞지 않아 成都를 떠날 때에 지은 것이다.
남아로 태어나 이룬 것 없이 머리만 희어지니
치아가 빠지려 해 참으로 애석하네.
저 옛날 蓬萊宮에 세 大禮賦 바쳤던 일 생각하니注+明皇 天寶年間에 太淸宮에 朝獻하고 종묘에 제향하고 郊祭를 올리니, 杜甫가 이 때에 三大禮賦를 지어 올렸다.
하루 아침에 명성이 빛남 스스로 괴이하게 여겼노라.
集賢殿의 학사들 담처럼 둘러서서
내가 中書堂에서 붓 들어 글 쓰는 것 구경하였네.
지난날에는 아름다운 文章 임금을 감동시켰는데
오늘날에는 굶주리고 헐벗으며 길가를 달리누나.
말년에 末契 가지고 少年에게 의탁하려 하나
대면하면 마음 주다가도 얼굴 돌리면 비웃네.
수많은 세상의 아이들에게 말하노니
좋아하고 싫어함 다투지 말아 의심하지 말아다오.
賞析
이 시는《杜少陵集》14권에 실려 있는 바, 마지막 구인 ‘不爭好惡莫相疑’의 세 글자를 따서 제목으로 삼은 것이다. 安祿山의 난을 겪은 후 두보는 成都에 와서 살면서 成都尹 嚴武의 도움을 많이 받았는데, 永泰 元年(765) 엄무가 죽자, 5월에 30여세의 郭英乂가 성도윤이 되었다. 공은 곽영예와 알던 사이였으나 뜻이 서로 맞지 않아 마침내 成都의 草堂을 떠났는데, 이 시는 이때 지은 것이다.
蔡彭胤〈1669(현종 10)-1731(영조 7)〉의《希菴集》에 이 시에 차운한 시가 실려 있다.
역주
역주1 朝獻 : 祭禮 儀節의 하나이다.
역주2 三大禮賦 : 세 편의 賦로〈朝獻太淸宮賦〉,〈朝享太廟賦〉,〈有事於南郊賦〉이다.
역주3 晩將末契託年少 : 末契는 나이가 많거나 地位가 높은 사람이 아랫사람과 交分을 맺는 일을 이르며 年少는 郭英義를 가리킨다.
동영상 재생
1 막상의행 588
동영상 재생
2 막상의행 330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