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送楊巨源少尹序〉
韓愈
疏廣受二子 以年老 一朝辭位而去하니 于時 公卿 設供帳祖道都門外할새 車數百兩(輛)이요 道路觀者 多歎息泣下하여 共言其賢하니 漢史旣傳其事하고 而後世工畵者 又圖其迹하여 至今照人耳目하여 赫赫若前日事하니라
國子司業楊君巨源 方以能詩 訓後進이러니 一旦 以年滿七十으로 亦白丞相하고 去歸其鄕하니 世常說古今人不相及하니 今楊與二疏 其意豈異也리오 予忝在公卿後하여 遇病不能出하니 不知楊侯去時 城門外送者幾人이며 車幾兩이며 馬幾駟 道傍觀者亦有歎息知其爲賢與否 而太史氏又能張大其事爲傳하여 繼二疏蹤跡否 不落莫(寞)否
見今世 無工畵者하니 而畵與不畵 固不論也니라이나 吾聞楊侯之去 丞相 有愛而惜之者하여 白以爲其都少尹하여 不絶其祿하고 又爲歌詩以勸之하니 京師之長於詩者 亦屬而和之라하니 又不知當時二疏之去 有是事否 古今人同不同 未可知也로다
中世 士大夫 以官爲家하여 罷則無所於歸하나니 楊侯始冠 擧於其鄕하여 歌鹿鳴而來也하고 今之歸 指其樹曰 某樹 吾先人之所種也 某水, 某丘 吾童子時所釣遊也라하니 鄕人 莫不加敬하여 誡子孫하여 以楊侯不去其鄕爲法하니 古之所謂鄕先生沒而可祭於社者 其在斯人歟인저 其在斯人歟인저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