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勸酒惜別
張詠(乖崖)
春日遲遲輾空碧하니
綠楊紅杏描春色이라
人生年少不再來하니
莫把靑春枉抛擲하라
思之不可令人驚하여
中有萬恨千愁幷이라
今日就花始暢飮하니
坐中行客酸離情이라
我欲爲君舞長劍이나
劍歌苦悲人苦厭이요
我欲爲君彈瑤琴이나
이라
不如轉海爲飮花爲幄하여
嬴取靑春片時樂이라
明朝匹馬嘶春風이면
洛陽花發臙脂紅이라
車馳馬走狂似沸하여
家家帳幕臨晴空이라
天子聖明君正少하니
勿恨功名苦不早하라
富貴有時來
偸閑强歡笑하고
莫與離憂買生老하라
술을 권하며 작별을 애석해 하다
장영(괴애)
봄 해 길고 길어 푸른 하늘에 도니
푸른 버들과 붉은 살구꽃 봄빛을 그려 내네.
人生의 젊은 나이 다시 오지 않나니
靑春을 헛되이 버리지 말라.
이것 생각하면 안 되니 사람을 놀라게 해
마음에 만 가지 恨과 천 가지 시름 함께하네.
오늘 꽃 찾아 비로소 마음껏 술 마시는데
길 떠날 나그네 있어 작별하는 情에 시큰해지누나.
내 그대 위해 長劍으로 춤추려 하나
長劍의 노래 너무 슬퍼 사람들 싫어하며
내 그대 위하여 옥으로 장식한 거문고 타려 하나
순박한 韻致 죽어 가니 마음 돌릴 수 없다오.
바닷물 돌려 술 만들고 꽃으로 장막 만들어
실컷 靑春의 한때 즐거움을 취하는 것만 못하리라.
내일 아침 匹馬가 봄바람 속에 울고 가면
洛陽에는 꽃 피어 臙脂처럼 붉으리라.
수레 달리고 말 달리면 사람들 물끓듯이 열광하여
집집마다 장막 쳐 맑은 하늘 향하리라.
天子께서는 聖明하고 그대는 참으로 젊으니
功名을 일찍 세우지 못함 한하지 마오.
富貴는 오는 때 있으니
한가한 때 억지로 즐기고 웃으며
떠날 걱정에 생으로 늙는 일 사서 하지 말게나.
賞析
봄날에 송별연을 베풀어 술을 마시면서 이별의 슬픔을 위로하는 시로, 인생은 무상하니 제때에 즐기자는 내용이다.
趙任道〈1585(선조 18)-1664(현종 5)〉의《澗松集》에도 이와 유사한 내용의 시가 실려 있다.
역주
역주1 淳風死去無回心 : 淳風을 唐나라 사람 李淳風으로 보기도 한다.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