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4. 仁者 先難後獲注+論語雍也篇 樊遲問仁한대 子曰 仁者 先難而後獲이니 可謂仁矣라하시니라注+論語本註曰 先其事之所難而後其效之所得 仁者之心也 朱子曰 董子所謂仁人者 正其誼하고 不謀其利하며 明其道하고 不計其功 正謂此也니라이니 有爲而作 皆先獲也
64.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한 자는 어려운 일을 먼저하고 얻음을 뒤로 하니,注+논어論語》〈옹야편雍也篇〉에 번지樊遲에 대해서 묻자, 공자孔子께서 대답하시기를 “한 자는 어려움을 먼저 하고 얻음을 뒤로 하니, 이렇게 하면 이라고 이를 수 있다.” 하셨다.注+논어論語》의 본주本註에 “그 일에 어려운 바를 먼저하고 얻는 바의 효험을 뒤로 함은 인자仁者의 마음이다.” 하였다.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동자董子의 이른바 ‘인인仁人를 바르게 하고 이익을 도모하지 않으며, 를 밝히고 을 계산하지 않는다.’는 것이 바로 이것이다.” 위함이(목적하는 바가) 있어서 하는 것은 모두 얻음을 먼저하는 것이다.
古人 惟知爲仁而已러니 今人 皆先獲也니라
옛사람들은 오직 을 행하는 것만 알 뿐이었는데, 지금 사람들은 모두 얻음을 먼저한다.”
說見論語
내용이 《논어論語》에 보인다.
猶未有義而後其君之後
는 ‘의롭고서 그 임금을 뒤로 하는 이가 있지 않다’는 후자後字와 같다.
先難者 存心之篤而不容一念之或間이요 克己之力而不容一事之非禮 後獲者 順乎天理而未嘗謀其私 發乎誠心而未嘗計其效 此仁者之事也
‘어려운 일을 먼저한다’는 것은 마음을 두기를 독실히 하여 한 생각이라도 혹 간단間斷함을 용납하지 않고 자신의 사욕私慾을 이기기를 힘써 한 가지 일이라도 가 아닌 것을 용납하지 않는 것이며, 얻음을 뒤로 한다는 것은 천리天理를 따라 일찍이 사사로움을 도모하지 않고 성심誠心에서 나와 일찍이 그 공효功效를 계산하지 않는 것이니, 이는 인자仁者의 일이다.
或曰 智者利仁注+論語本註曰 利 猶貪也 蓋深知篤好하야 而必欲得之也라하니라 是亦先獲也라하니
혹자가 말하기를 “지혜로운 자는 을 이롭게 여긴다〔智者利仁〕注+논어論語》의 본주本註에 “과 같으니, 깊이 알고 돈독히 좋아하여 반드시 얻고자 하는 것이다.” 하였다.는 것도 얻음을 먼저하는 것입니다.”라고 하자,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所謂利仁者 以其察之明而後行之決이니 蓋擇善而固執之者也
“이른바 이인利仁이란 것은 살피기를 분명히 한 뒤에 행하기를 결단성 있게 하는 것이니, 을 택하여 굳게 지키는 자이다.
未若仁者 安行乎天理之自然而已 又豈區區計功謀效者之爲哉
인자仁者천리天理자연自然을 편안히 행할 뿐인 것만은 못하나, 또 어찌 구구하게 공효功效를 계산하고 도모하는 자의 행위이겠는가.
萌計謀之私 則已非仁矣 尙何利仁之有리오
만일 공효功效를 계산하고 도모하는 사심私心이 싹튼다면 이미 이 아니니, 오히려 어찌 을 이롭게 여김이 있겠는가.”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