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近思錄集解 卷之一
근사록집해近思錄集解 권지일卷之一
道體 凡五十一條
도체道體 범오십일조凡五十一條
此卷 論性之本原, 道之體統하니 蓋學問之綱領也
본원本原체통體統(전체)을 논하였으니, 학문學問강령綱領이다.
1-1 濂溪先生曰
1-1 염계선생濂溪先生이 말씀하였다.
無極而太極注+問無極而太極 固是一物 有積漸否 曰 無積漸이니 無極者 無形이요 太極者 有理니라 ○ 恐人將太極하야 做一箇有形象底看이라 故又說無極하니 只是此理也 是道理之極至 摠天地萬物之理 便是太極이니라 ○ 問邵子說無極之前하니 無極 如何說前 曰 邵子就圖上하야 說循環之意 自姤至坤 是陰含陽이요 自復至乾 是陽分陰이며 坤復之間 乃無極이요 自坤反姤 是無極之前이니라이니
무극無極이면서 태극太極이니,注+무극이태극無極而太極은 진실로 한 물건이 점점 쌓여서 이루어진 것입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점점 쌓인 것이 아니니, 무극無極이란 무형無形이고 태극太極이란 이치가 있는 것이다.”
○ 사람들이 태극太極을 가지고 하나의 형상形象이 있는 것으로 여길까 염려하였다. 그러므로 또 무극無極을 말씀한 것이니, 무극無極은 다만 이치理致이다. 도리道理의 지극함이니, 온갖 천지만물天地萬物의 이치가 곧 태극太極이다.
○ “소자邵子(邵雍)가 무극無極을 말씀하였으니, 무극無極을 어떻게 이라고 말했습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소자邵子는 《주역周易》의 도식상圖式上에 나아가 순환循環의 뜻을 말씀한 것이다. 구괘姤卦부터 곤괘坤卦까지는 을 머금었고 복괘復卦부터 건괘乾卦까지는 을 나눈 것이며, 곤괘坤卦복괘復卦 사이가 바로 무극無極이고 곤괘坤卦부터 구괘姤卦로 돌아오는 것이 바로 무극無極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而實造化之樞紐 品彙之根柢也
상천上天의 일은 소리도 없고 냄새도 없으나 실로 조화造化추뉴樞紐이고 품휘品彙(만물)의 근저根柢이다.
故曰 無極而太極이라하니 非太極之外 復有無極也注+問上天之載 是太極否 朱子曰 蒼蒼者 是上天이요 在載字上이라 上天之載無聲無臭 是就有中說無 無極而太極 是就無中說有니라 ○ 北溪陳氏曰 無聲無臭 是解無極二字 造化樞紐, 品彙根柢 是解太極二字니라 ○ 謝氏方叔曰 言造化之樞紐 所以明陰陽五行一太極이요 言品彙之根柢 所以明男女萬物一太極이니라
그러므로 ‘무극無極이면서 태극太極’이라 하였으니, 태극太極 이외에 다시 무극無極이 있는 것은 아니다.”注+상천上天의 일이 바로 태극太極입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창창蒼蒼은 바로 상천上天이고 이치는 재자載字 위에 있다. 상천上天의 일이 소리도 없고 냄새도 없다는 것은 바로 가운데에 나아가 를 말한 것이며, 무극이태극無極而太極은 바로 가운데에 나아가 를 말한 것이다.”
북계진씨北溪陳氏(陳淳)가 말하였다. “무성무취無聲無臭무극無極 두 글자를 풀이한 것이고, ‘조화造化추뉴樞紐’와 ‘품휘品彙근저根柢’는 바로 태극太極 두 글자를 풀이한 것이다.”
사씨방숙謝氏方叔이 말하였다. “조화造化추뉴樞紐라고 말한 것은 음양오행陰陽五行이 한 태극太極임을 밝힌 것이고, 품휘品彙근저根柢라고 말한 것은 남녀男女만물萬物이 한 태극太極임을 밝힌 것이다.”
○ 蔡節齋注+名淵이요 字伯靜이니 西山元定之子 與弟九峯沈으로 皆不仕하야 隱德不耀하니 有易訓解
채절재蔡節齋(蔡淵)注+이름은 이고 백정伯靜이니 서산西山 원정元定의 아들이다. 아우 구봉九峯 과 함께 벼슬하지 않고 숨어 을 지키며 드러내지 않았으며, 저서에 《역훈해易訓解》가 있다.가 말하였다.
朱子曰 太極者 象數未形而其理已具之稱이라하시고
주자朱子가 말씀하기를 ‘태극太極상수象數가 나타나기 전에 그 이치理致가 이미 갖추어진 것의 명칭이다.’ 하였고,
又曰 未有天地之先 畢竟注+退溪曰 要其終而言也라하고 沙溪曰 猶言定是也是先有此理라하시고
또 말씀하기를 ‘천지天地가 있기 이전에 필경注+퇴계退溪는 “그 을 요약하여 말한 것이다.” 하였고, 사계沙溪는 “정시定是(정히 이것)라고 말함과 같다.” 하였다. 먼저 이 이치가 있다.’ 하였고,
又曰 無極者 只是說這道理 當初元無一物이요 只是有此理而已 此箇道理 便會注+沙溪曰 會字 猶能字意動而生陽, 靜而生陰이라하시니
또 말씀하기를 ‘무극無極이란 다만 이 도리道理를 말한 것이니, 당초에는 원래 한 물건도 없었고 다만 이 이치만 있을 뿐이었는데, 이 도리道理(太極)가 곧 注+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회자會字능자能字의 뜻과 같다.”하여 을 낳고 하여 을 낳은 것이다.’ 하였으니,
詳此三條컨대 皆是主太極而爲言也
이 세 조항을 자세히 살펴보면 모두 태극太極을 위주로 하여 말씀한 것이다.
又曰 從陰陽處看이면 則所謂太極者便只是在陰陽裏어늘
또 말씀하기를 ‘음양陰陽의 입장에서 보면 이른바 태극太極이란 것이 다만 음양陰陽의 속에 있는데,
而今人 說陰陽上面 別有一箇無形無影底 是太極이라하니 非也라하시고
지금 사람들은 「음양陰陽상면上面에 별도로 하나의 형체가 없고 그림자가 없는 것이 있는 바, 이것을 태극太極이라 한다」 하니, 잘못이다.’ 하였고,
又曰 太極 只是天地萬物之理 在天地則天地中 有太極이요 在萬物則萬物中 有太極이라하시고
또 말씀하기를 ‘태극太極천지天地 만물萬物의 이치이니, 천지天地에 있으면 천지天地 가운데에 태극太極이 있고 만물萬物에 있으면 만물萬物 가운데에 태극太極이 있다.’ 하였고,
又曰 非有以離乎陰陽이라 卽陰陽而指其本體라하시니
또 말씀하기를 ‘음양陰陽을 떠나 따로 있는 것이 아니요, 음양陰陽에 나아가 그 본체本體를 밝힌 것이다.’ 하였으니,
詳此三條컨대 皆是主陰陽而爲言也
이 세 조항을 살펴보면 모두 음양陰陽을 위주로 하여 말씀한 것이다.
故主太極而言이면 則太極在陰陽之先이요 主陰陽而言이면 則太極在陰陽之內 蓋自陰陽未生而言이면 則所謂太極者 必當先有注+按性理大全컨대 太極動而生陽註 北溪陳氏曰 所謂太極者 其理已具云云而無必當先有四字하니라 自陰陽旣生而言이면 則所謂太極者 卽在乎陰陽之中也
그러므로 태극太極을 위주로 하여 말하면 태극太極음양陰陽의 이전에 있었고, 음양陰陽을 위주로 하여 말하면 태극太極음양陰陽의 안에 있는 것이니, 음양陰陽이 생겨나기 이전의 입장에서 말하면 이른바 태극太極이라는 것이 반드시 마땅히 먼저 있었을 것注+살펴보건대 《성리대전性理大全》의 ‘태극太極이 동하여 을 낳는다.’는 북계진씨北溪陳氏가 말하기를 “이른바 태극太極이라는 것은 그 이치가 이미 갖추어져 있다.” 하였고, ‘필당선유必當先有’의 네 글자는 없다.이요, 음양陰陽이 이미 생겨난 뒤의 입장에서 말하면 이른바 태극太極이라는 것이 곧 음양陰陽의 가운데에 있는 것이다.
謂陰陽之外 別有太極하야 常爲陰陽主者 固爲陷乎列子不生不化注+列子天瑞篇云 有生不生이요 有化不化하니 不生者 能生生이요 不化者 能化化라하니라之謬
음양陰陽 이외에 별도로 태극太極이 있어서 항상 음양陰陽의 주장이 된다.’고 말하는 자는 진실로 열자列子의 ‘낳지도 않고 하지도 않는다.’注+열자列子》 〈천서편天瑞篇〉에 이르기를 “낳음이 있으면서도 낳은 체하지 않고 함이 있으면서도 한 체하지 않으니, 낳은 체하지 않는 자는 낳고 또 낳으며, 한 체하지 않는 자는 화하고 또 화한다.” 하였다.는 잘못에 빠진 것이요,
而獨執夫太極 只在陰陽之中之說者 則又失其樞紐根柢之所爲하야 而大本 有所不識矣니라
태극太極이 다만 음양陰陽의 가운데에 있다.’는 말을 홀로 고집하는 자는 또 추뉴樞紐근저根柢가 하는 바를 잃어서 큰 근본을 알지 못하는 것이다.”
愚按 節齋先生此條所論 最爲明備어늘
내(葉采)가 살펴보건대 절재선생節齋先生이 이 조항에서 논한 것이 가장 분명하고 구비되었는데,
而或者於陰陽未生之說 有疑焉하나니
혹자는 ‘음양陰陽이 생겨나기 이전’이라는 말에 대하여 의심함이 있으니,
若以循環言之 則陰前是陽이요 陽前又是陰이라 似不可以未生言이어니와
만약 순환循環하는 입장에서 말한다면 이 되기 이전은 이고 이 되기 이전은 또 이어서 미생未生으로 말할 수 없을 듯하다.
若截自一陽初動處萬物未生時注+康節詩 天心無改移 萬物未生時 此言如不信이어든 更請問包羲하라言之 則一陽未動之時 謂之陰陽未生이라도 亦可也
그러나 만약 한 이 처음 하는 곳에 만물萬物이 생겨나기 이전注+소강절邵康節(邵雍)의 에 “동짓날 자시子時에 하늘의 마음이 고치거나 옮김이 없네. 한 이 처음 하는 곳이요 만물萬物이 아직 생겨나지 않을 때라오. 현주玄酒는 맛이 담담하고 대음大音은 소리가 드문 법. 이 말을 만일 믿지 않거든 다시 포희包羲(伏羲氏)에게 물어보라.” 하였다.을 잘라서 말한다면 한 이 동하지 않았을 때를 음양미생陰陽未生이라고 일러도 하다.
未生陽而陽之理已具하고 未生陰而陰之理已具하니 在人心則爲喜怒哀樂未發之中이니 總名曰太極이라
이 아직 생겨나지 않았으나 의 이치가 이미 갖추어져 있고, 이 아직 생겨나지 않았으나 의 이치가 이미 갖추어져 있으니, 인심人心에 있어서는 희로애락喜怒哀樂 미발未發이 되는 바, 총괄하여 이름하기를 태극太極이라 한다.
然具於陰陽之先而流行陰陽之內 一太極而已注+曰 朱子原註是也 圈外所引 却成轇轕하니 可抹이라 又曰 注愚案上 宋本有圈이라니라
그러나 음양陰陽의 이전에 갖추어져 있고 음양陰陽의 안에 유행流行하는 것은 한 태극太極일 뿐이다.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주자朱子원주原註가 옳다. (○을 가리킴) 밖에 인용한 것은 도리어 세 갈래를 이루니, 지워야 할 것이다.” 또 말하였다. “우안愚案 위에 송본宋本에는 이 있다.”
[張伯行 註]此 周子因易有太極之辭하야 黙契道體之本原하고 立象盡意하며 而復著說以明其蘊也
이는 주자周子(周惇頤)가 ‘태극太極이 있다.’는 말을 인하여 도체道體본원本原을 묵묵히 알고 을 세워 뜻을 다하며 다시 〈태극도설太極圖說〉을 지어 그 깊은 뜻을 밝힌 것이다.
無極 止言其無形이요 太極者 大而無以復加之至理也
무극無極은 다만 무형無形임을 말했을 뿐이요, 태극太極은 커서 다시 더할 수 없는 지극한 이치이다.
言上天之載 無聲無臭로되 而沖漠無朕之中 萬象萬化 森然已具하니 蓋本無形迹可求로되 而實爲無以復加之至理
상천上天의 일이 소리도 없고 냄새도 없으나 충막무짐沖漠無朕(沖漠하여 조짐이 없음)한 가운데 만상萬象만화萬化삼연森然히 이미 갖추어짐을 말하였으니, 본래 찾을 만한 형적形迹이 없으나 실로 다시 더할 수 없는 지극한 이치이다.
此其所以爲造化之樞紐 品彙之根柢也니라
이 때문에 조화造化추뉴樞紐가 되고 품휘品彙의 뿌리가 되는 것이다.
1-2 太極動而生陽하야 動極而靜하고 靜而生陰하야 靜極復動하니 一動一靜 互爲其根하야 分陰分陽 兩儀立焉注+朱子曰 動而生陽, 靜而生陰 不是動後 方生陽이라 蓋纔動이면 便屬陽이요 纔靜이면 便屬陰이니라 ○ 理有動靜故 氣有動靜하니 若理無動靜이면 則氣何自而有動靜乎 ○ 兩儀 是天地 與畫卦兩儀 自別이라 玉齋胡氏曰 儀 匹也 如俗謂一雙, 一對爾니라 ○ 臨川吳氏曰 凡十二萬九千六百歲 分爲十二會하면 一會 計一萬八百歲 天地之運 至戌會之中하면 爲閉物하야 兩間人物俱無矣 如是又五千四百年而戌會終하며 自亥會始 五千四百年 當亥會之中하면 而地之重濁凝結者悉皆融散하야 與輕淸之天으로 混合爲一이라 故曰混沌이라 淸濁之混 逐漸轉甚하야 又五千四百年而亥會終하니 昏暗極矣 是天地之一終也 貞下起元하야 又肇一初하야 爲子會之始로되 仍是混沌이라 是謂太始라하니 言一元之始也 是謂太一이라하니 言淸濁之氣混合爲一而未分也 自此逐漸開明하야 又五千四百年 當子會之中하면 輕淸之氣騰上하야 有日有月有星有辰하니 日月星辰四者成象하야 而共爲天이요 又五千四百年 當子會之終이라 故曰 天開於子 濁氣雖摶在中間이나 然未凝結堅實故 未有地 又五千四百年 當丑會之中하면 重濁之氣凝結者 始堅實而成土石하며 濕潤之氣爲水하야 流而不凝하고 燥烈之氣爲火하야 顯而不隱하니 水火土石四者成形而共爲地 故曰 地闢於丑이라 又五千四百年而丑會終이요 又自寅會之始 五千四百年 當寅會之中하면 兩間人物始生이라 故曰 人生於寅也니라이니라
1-2 태극太極하여 을 낳아 에 달하면 하고, 하여 을 낳아 이 극에 달하면 다시 하니, 한 번 하고 한 번 함이 서로 그 뿌리가 되어, 으로 나뉘고 으로 나뉨에 양의兩儀가 확립되었다.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하여 을 낳고 하여 을 낳는다는 것은 한 뒤에 비로소 이 생기는 것이 아니다. 조금만 하면 곧 에 속하고 조금만 하면 곧 에 속하는 것이다.”
○ 이치가 동정動靜이 있기 때문에 동정動靜이 있는 것이니, 만약 이치가 동정動靜이 없다면 가 어디로부터 동정動靜이 있겠는가.
양의兩儀는 바로 천지天地이니, 를 그을 때의 양의兩儀(陰陽)와는 자연 구별된다. 옥재호씨玉齋胡氏(胡方平)가 말하였다. “양의兩儀는 짝이니, 세속에서 말하는 한 과 한 와 같은 것이다.”
임천오씨臨川吳氏(吳澄)가 말하였다. “일원一元은 모두 12만 9천 6백年이니, 이것을 12로 나누면 1는 모두 1만 8백年이다. 천지天地술회戌會의 중간에 이르면 물건이 닫혀 천지天地 사이에 사람과 물건이 모두 없어지며, 이와 같이 또 5천 4백년을 지나면 술회戌會가 끝난다. 그리고 해회亥會가 시작되면서부터 5천 4백년을 지나 해회亥會의 중간을 당하면 땅의 중탁重濁하고 응결凝結된 것이 모두 다 녹아 흩어져서 경청輕淸한 하늘과 혼합하여 하나가 되므로 〈이때를〉 혼돈混沌이라 한다. 하고 한 것의 혼합이 점점 더 심해져서 또 5천 4백년을 지나면 해회亥會가 끝나는 바, 어둠이 지극하니 이것이 천지天地가 한 번 끝나는 것이다. 아래에 이 시작되어서 또 일초一初가 시작되어 자회子會의 시작이 되나 그대로 혼돈混沌이다. 이것을 태시太始라고 말하니 일원一元의 시작을 말한 것이며, 이것을 태일太一이라고도 말하니 청탁淸濁의 기운이 혼합하여 하나가 되어서 아직 나누어지지 않음을 말한 것이다. 이로부터 점점 개명開明하여 또 5천 4백년을 지나 자회子會의 중간을 당하면 경청輕淸한 기운이 위로 올라가서 해가 있고 달이 있고 성신星辰이 있게 되니, 네 가지가 을 이루어 함께 하늘이 되며, 또 5천 4백년을 지나면 자회子會을 당한다. 그러므로 하늘이 자회子會에서 열린다고 말한 것이다. 탁한 기운이 비록 중간에 뭉쳐 있으나 아직 단단하게 응결되지 않았으므로 아직 땅은 생겨나지 않았으며, 또 5천 4백년을 지나 축회丑會의 중간을 당하면 중탁重濁한 기운이 응결凝結되는 것이 비로소 단단해져 흙과 돌을 이루며, 습한 기운이 물이 되어 흘러가 응결되지 않고 건조한 기운이 불이 되어 드러나 숨지 않으니, 네 가지가 형체形體를 이루어 함께 땅이 되므로 땅이 축회丑會에서 열린다고 한 것이다. 또 5천 4백년을 지나 축회丑會가 끝나고 또 인회寅會가 시작됨으로부터 5천 4백년을 지나 인회寅會의 중간을 당하면 천지天地 사이에 사람과 물건이 처음으로 생겨난다. 그러므로 사람이 인회寅會에서 생긴다고 말한 것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太極之有動靜 是天命之流行也 所謂一陰一陽之謂道注+繫辭 問陰陽 氣也 所以陰陽 道也 道也者 陰陽之理也잇가 朱子曰 此說得之 若只言陰陽之謂道라하면 則陰陽是道어늘 今曰一陰一陽이라하니 則是一陰一陽 往來循環不已者 乃道也니라 誠者 聖人之本注+通書 問誠者聖人之本한대 朱子曰 此 言本領之本이니 聖人之所以聖者 誠而已니라이니 物之終始注+中庸이라 朱子曰 天下之物 皆實理之所爲故 必得是理然後 有是物이니 所得之理旣盡이면 則是物亦盡而無有矣 凡有一物이면 則其成也 必有所始 其壞也 必有所終인대 而其所以始者 實理之至而向於有也 其所以終者 實理之盡而向於無也 若無是理 則亦無是物矣리니 此誠所以爲物之終始니라而命之道注+胡子知言이라 朱子曰 誠者命之道, 中者性之道, 仁者心之道 此數句 說得密이라 伯恭云 知言 勝正蒙이라하니 似此等處誠然이라 天之所以命乎人者 實理而已 言誠者命之道니라 問道字不如德字한대 曰 所以程子云 中者性之德 爲近之 但言其自然이면 則謂之道 言其實體 則謂之德이니 德字較緊이요 道字較實이니라 ○ 按 自所謂 至命之道也 此朱子引繫辭通書中庸知言之語하야 釋太極之有動靜 是天命流行之意也
태극太極동정動靜이 있음은 천명天命유행流行하는 것이니 이른바 ‘한 번 이 되고 한 번 이 되는 것을 ’라 한다注+주역周易》 〈계사전繫辭傳〉에 보인다. “음양陰陽이고 음양陰陽이 되게 하는 소이所以이니, 란 것은 음양陰陽이치理致입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 말이 맞는다. 만약 다만 음양陰陽라고 말했다면 음양陰陽이 바로 인데, ‘한 번 이 되고 한 번 이 된다.’고 말하였으니, 그렇다면 이는 한 과 한 이 왕래하고 순환하여 그치지 않는 것이 바로 인 것이다.”는 것이요, 이란 성인聖人의 근본이니注+통서通書》에 보인다. 성인聖人의 근본이라 한 것에 대해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는 본령本領근본根本을 말한 것이니, 성인聖人성인聖人이 된 까닭은 성실하기 때문일 뿐이다.” 물건의 이며注+중용中庸》에 보인다.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천하天下사물事物이 모두 진실한 이치가 하는 바이므로 반드시 이 이치를 얻은 연후에 이 물건이 있는 것이니, 얻은 바의 이치가 이미 다하면 이 물건도 다하여 없어진다. 무릇 한 물건이 있으면 이루어짐에 반드시 시작하는 바가 있고, 파괴됨에 반드시 끝마치는 바가 있는데, 시작하게 되는 소이所以는 진실한 이치가 이르러 로 향하는 것이고, 끝나게 되는 소이所以는 진실한 이치가 다하여 로 향하는 것이다. 만약 이 이치가 없으면 또한 이 물건도 없을 것이니, 이것이 이 물건의 이 되는 소이所以이다.”이다.注+호자胡子(胡宏)의 《지언知言》에 보인다.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란 이고 이란 이고 이란 마음의 이다.’라는 이 몇 구는 말한 것이 매우 치밀하다. 여백공呂伯恭은 말하기를 ‘《지언知言》이 《정몽正蒙》보다 낫다.’ 하였는데, 이런 부분은 참으로 그러하다. 하늘이 인간에게 명한 것은 진실한 이치일 뿐이다. 그러므로 이란 라고 말한 것이다.” 도자道字덕자德字만 못하다는 것에 대해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 때문에 정자程子께서 이란 이라고 하는 것이 가깝다고 말씀하신 것이다. 다만 그 자연自然을 말하면 라 이르고, 실체實體를 말하면 이라 이르니, 덕자德字가 비교적 긴요하고 도자道字가 비교적 진실하다.”
○ 살펴보건대 소위所謂로부터 명지도야命之道也까지는 주자朱子가 〈계사전繫辭傳〉과 《통서通書》, 《중용中庸》과 《지언知言》의 말씀을 인용하여 태극太極동정動靜이 있는 것은 천명天命유행流行하는 뜻임을 풀이한 것이다.
其動也 誠之通也 繼之者善이니 萬物之所資以始也 其靜也 誠之復也 成之者性注+繫辭 朱子曰 通者 方出而成於物이요 復者 各得而藏於己 繼之者 氣之方出而未有所成之謂也 善則理之方行而未有所立之名也 則物之已成이요 則理之已立者니라 問繼是動靜之間否 曰 是靜之終, 動之始也 繼字 便是動之頭 若只一闔一闢而無繼 便是闔殺了 繼之爲義 接續之意 言旣有此道理 其接續此物者 莫非善이니 而物之成形 各具此理而爲性也이니 萬物各正其性命也
함은 이 통함이니 잇는 것은 으로 만물이 의뢰하여 시작하는 것이요, 함은 이 회복함이니 이루는 것은 으로注+계사전繫辭傳〉에 보인다.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은 막 나와서 물건을 이루는 것이요, 은 각각 얻어서 자기 몸에 간직하는 것이다. 계지繼之란 기운이 막 나왔으나 아직 이룬 바가 있지 않음을 말하고, 이란 이치가 막 행하나 아직 성립한 바가 있지 않음을 이름한 것이며, 은 물건이 이미 이루어진 것이고, 은 이치가 이미 성립된 것이다.” “는 바로 의 중간입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는 이고 의 시작이다. 계자繼字는 곧 의 첫머리이니, 만약 단지 한 번 닫히고 한 번 열릴 뿐이요 계속함이 없다면 곧 닫히고 만다. 의 뜻은 접속接續한다는 뜻이니, 이미 이러한 도리道理가 있으면 이러한 물건을 접속하는 것이 아님이 없으니, 물건이 형체를 이루는 것은 각기 이 이치를 간직하여 이 되는 것이다.” 만물이 각각 성명性命을 바르게 간직하는 것이다.
動極而靜, 靜極復動하야 一動一靜 互爲其根 命之所以流行而不已也 動而生陽, 靜而生陰하야 分陰分陽 兩儀立焉 分之所以一定而不移注+問分之所以一定而不移 不知名分之分, 性分之分이로소이다 朱子曰 分 猶定位耳니라
에 달하면 하고 에 달하면 다시 해서 한 번 하고 한 번 함이 서로 그 뿌리가 됨은 천명天命이 유행하여 그치지 않는 것이요, 하여 을 낳고 하여 을 낳아 으로 나뉘고 으로 나뉨에 양의兩儀가 확립됨은 분수가 일정하여 바뀌지 않는 것注+분지소이일정이불이分之所以一定而不移라는 것은 명분名分인지, 성분性分인지 모르겠습니다.”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정위定位와 같은 것이다.”이다.
蓋太極者 本然之妙也 動靜者 所乘之機注+朱子曰 識者曰 此語最精이라하니라 蓋太極 是理 陰陽 是氣 理無形而氣有迹이라 氣旣有動靜이면 則所載之理 亦安得無動靜이리오 太極 只是理 理不可以動靜言이요 理寓氣하니 不能無動靜이니라 又曰 氣行則理亦行하야 二者相依而未嘗相離也 又曰 理有動靜이나 理不可見이요 因陰陽而知 云云하니 如人之跨馬相似 又曰 機 氣機也니라 ○ 勉齋黃氏曰 太極動而生陽하고 靜而生陰이라하니 太極 不是會動靜底物이요 動靜 陰陽也 所以圖解云 動靜者 所乘之機也라하니 所乘之機四字 最難看이라 舊蔡季通 對朱先生問호되 所乘之機如何라야 下得恁地好잇가한대 先生微笑하시니 大抵只看太極乘著甚麽 機乘著動機 便動이요 乘著靜機 便靜이니 那太極 却不自會動靜이니라 旣是陰陽이면 如何又說生陰生陽이닛고 曰 生陰生陽 亦猶陽生陰生이라 太極隨陰陽而爲動靜하니 陰陽則於動靜而見이라 其生 不是太極在這邊이요 陰陽在那邊生이라 譬如蟻在磨盤上一般하여 磨動則蟻隨他動하고 磨止則蟻隨他止하니 蟻隨磨轉而因蟻之動靜하여 可以見磨之動靜이니라 ○ 臨川吳氏曰 太極 無動靜하니 動靜者 氣機也 氣機一動則太極亦動하고 氣機一靜則太極亦靜이니라 又曰 機 猶弩牙하니 弩弦乘此機 如乘馬之乘이라 機動則弦發이요 機靜則弦不發이며 氣動則太極亦動하고 氣靜則太極亦靜하니 太極之乘此氣 猶弩弦之乘機也 故曰 動靜者 所乘之機라하니 謂其所乘之氣機 有動靜이요 而太極本然之妙 無動靜也 然弩弦與弩機 却是兩物이어니와 太極與此氣 非有兩物이라 只是主宰此氣者便是 非別有一物在氣中而主宰之也 機字 是借物爲喩 不可以辭害意니라 太極 形而上之道也 陰陽 形而下注+繫辭 程子曰 有形 皆器也 ○ 朱子曰 器 是形迹이니라之器也
태극太極본연本然의 묘함이요 동정動靜은 탄 바의 기틀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식자識者들이 말하기를 ‘이 말씀이 가장 정밀하다.’ 한다. 태극太極이고 음양陰陽이니 는 형체가 없고 는 자취가 있다. 가 이미 동정動靜이 있으면 싣고 있는 역시 어찌 동정動靜이 없겠는가. 태극太極은 다만 이니 동정動靜으로 말할 수가 없고, 에 붙어 있으니 동정動靜이 없을 수 없다.” 또 말씀하기를 “가 행하면 또한 행하여 두 가지가 서로 의지하여 일찍이 서로 떨어지지 않는다.” 하고, 또 말씀하기를 “‘동정動靜이 있으나 는 볼 수가 없고 음양陰陽을 인하여 안다.’고 하니, 마치 사람이 말을 타는 것과 같다.” 하고, 또 말씀하기를 “기기氣機이다.” 하였다.
면재황씨勉齋黃氏(黃榦)가 말하였다. “‘태극太極하여 을 낳고 하여 을 낳는다.’ 하였으니, 태극太極하고 할 수 있는 물건이 아니요 하고 하는 것은 음양陰陽이다. 이 때문에 주자朱子의 〈태극도해太極圖解〉에 이르기를 ‘하고 하는 것은 탄 바의 (기틀)이다.〔動靜者 所乘之機〕’ 하였으니, ‘소승지기所乘之機’ 네 글자가 가장 알기 어렵다. 옛날 채계통蔡季通(蔡元定)이 주선생朱先生을 대하여 ‘탄 바의 를 어떻게 하여야 좋게 할 수 있습니까?’ 하고 묻자, 선생은 미소만 지으셨으니, 대저 다만 태극太極이 어떤 것을 탔는가를 보아야 한다. 하는 를 타고 있으면 곧 하고, 하는 를 타고 있으면 곧 하니, 태극太極은 스스로 하고 하지 못한다. ‘이미 음양陰陽이라면 어찌하여 또 을 낳고 을 낳는다고 말했습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을 낳고 을 낳는 것은 또한 이 생겨나고 이 생겨난다고 말하는 것과 같으니, 태극太極음양陰陽을 따라 하고 하니, 음양陰陽하고 함에서 볼 수 있다. 생겨난다는 것은 태극太極이 그 속에 있는 것이 아니요, 음양陰陽이 그 쪽에 있어서 생겨나는 것이다. 비유하면 개미가 맷돌 위에 있는 것과 똑같아서 맷돌이 움직이면 개미도 따라 움직이고 맷돌이 멈추면 개미도 따라 멈추니, 개미가 맷돌을 따라 돌지만 개미의 하고 함으로 인하여 맷돌의 하고 함을 볼 수 있는 것이다.’”
임천오씨臨川吳氏가 말하였다. “태극太極하고 함이 없으니, 하고 하는 것은 기기氣機이다. 기기氣機가 한 번 하면 태극太極이 또한 하고 기기氣機가 한 번 하면 태극太極 또한 하는 것이다.” 또 말하였다. “노아弩牙(쇠뇌의 기아)와 같으니, 노현弩弦(쇠뇌의 줄)이 이 를 타는 것은 승마乘馬(말을 탐)의 과 같다. 하면 쇠뇌의 줄이 발사되고 하면 쇠뇌의 줄이 발사되지 않으며, 하면 태극太極이 또한 하고 하면 태극太極이 또한 하니, 태극太極이 이 를 타는 것은 노현弩弦를 타는 것과 같다. 그러므로 ‘하고 하는 것은 탄 바의 ’라 한 것이니, 탄 바의 기기氣機동정動靜이 있음을 이른 것이요, 태극太極본연本然의 묘함은 동정動靜이 없다. 그러나 노현弩弦노기弩機는 두 물건이지만 태극太極과 이 는 두 물건이 있는 것이 아니다. 다만 이 를 주재하는 것이 바로 이 태극太極이요, 별도로 한 물건이 가운데 있어 주재하는 것이 아니다. 기자機字는 바로 물건을 빌어 비유한 것이니, 말을 가지고 본의本意를 해쳐서는 안 된다.”
이니, 태극太極형이상形而上이고 음양陰陽형이하形而下이다.注+계사전繫辭傳〉에 보인다. 정자程子가 말씀하였다. “형체形體가 있는 것은 모두 이다.” ○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는 바로 형적形迹이다.”
是以 自其著者而觀之 則動靜不同時하고 陰陽不同位로되 而太極無不在焉이요 自其微者而觀之 則沖漠無朕이로되 而動靜陰陽之理 已悉具於其中矣
이러므로 그 드러난 입장에서 보면 동정動靜이 때가 똑같지 않고 음양陰陽이 자리가 같지 않으나 태극太極이 있지 않은 곳이 없고, 그 은미隱微한 입장에서 보면 충막沖漠하여 조짐이 없으나 동정動靜음양陰陽의 이치가 이미 그 안에 다 갖추어져 있는 것이다.
雖然이나 推之於前而不見其始之合하고 引之於後而不見其終之離也注+沙溪曰 理與氣 推之於陰陽未生之前하고 引之於陰陽已生之後也
그러나 앞에 미루어도 그 시작이 합함을 볼 수 없고 뒤로 끌어내어도 그 끝이 떠남을 볼 수 없다.注+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음양陰陽이 생기기 이전에 미루어가고, 음양陰陽이 이미 생긴 뒤에 이끌어가는 것이다.”
故程子曰 動靜無端하고 陰陽無始하니 非知道者 孰能識之리오하시니라
그러므로 정자程子가 말씀하기를 ‘동정動靜은 단서가 없고 음양陰陽은 시작이 없으니, 를 아는 자가 아니면 누가 이것을 알겠는가.’ 하신 것이다.”
○ 愚謂 動而生陽하야 動極而靜하고 靜而生陰하야 靜極復動者 言太極流行之妙 相推於無窮也
○ 내가 생각하건대 ‘하여 을 낳아 이 극에 달하면 하고, 하여 을 낳아 이 극에 달하면 다시 한다.’는 것은 태극太極이 유행하는 묘함이 서로 무궁함에 미루어감을 말한 것이요,
一動一靜 互爲其根하야 分陰分陽 兩儀立焉者 言二氣對待之體 一定而不易也
‘한 번 하고 한 번 함이 서로 그 뿌리가 되어 으로 나뉘고 으로 나뉨에 양의兩儀가 확립되었다.’는 것은 두 기운의 대대待對(상대)하는 가 일정하여 바뀌지 않음을 말한 것이다.
邵子曰 用起天地先이요 體立天地後注+沙溪曰 用與體 皆指陰陽而言이라 陰陽之用 起於天地未形之先이요 陰陽之體 乃立於天地已成之後하니 天地亦陰陽中之物也 形體之體 氣爲用이요 質爲體니라 ○ 按 朱子以動而生陽, 靜而生陰으로 爲一定而不移어늘 葉氏 則以此 爲流行하고 朱子 以動靜互爲其根으로 爲流行이어늘 葉氏 以此 爲一定而不易하니 語意頗不同이라 然葉氏亦以爲流行中 定分未嘗亂이요 對待中 妙用實相流通이라하니라라하니 是也
소자邵子가 말하기를 “(운용)은 천지天地 이전에 일어나고 (형체)는 천지天地 이후에 확립되었다.”注+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는 모두 음양陰陽을 가리켜 말한 것이다. 음양陰陽천지天地가 나타나기 전에 시작되고 음양陰陽천지天地가 이미 이루어진 뒤에 비로소 성립되니, 천지天地 또한 음양陰陽 가운데의 한 물건이다. 형체形體이니, 이 되고 가 된다.” ○ 살펴보건대 주자朱子하여 을 낳고 하여 을 낳는 것을 가지고 일정一定하여 옮길 수 없는 것이라고 하였는데 섭씨葉氏는 이것을 유행流行이라 하였고, 주자朱子이 서로 뿌리가 되는 것을 가지고 유행流行이라 하였는데 섭씨葉氏는 이것을 일정一定하여 바뀌지 않는 것이라고 하였으니, 말뜻이 자못 다르다. 그러나 섭씨葉氏 또한 ‘유행流行하는 가운데에 정분定分이 일찍이 어지럽지 않고 대대對待하는 가운데에 묘용妙用이 실로 서로 유통流通된다.’고 말하였다.는 것이 이것이다.
然詳而分之하면 則動而生陽, 靜而生陰者 是流行之中 定分 未嘗亂也
그러나 자세히 나누면 ‘하여 을 낳고 하여 을 낳는다.’는 것은 유행流行하는 가운데 분수가 일찍이 어지럽지 않고,
一動一靜 互爲其根者 是對待之中 妙用 實相流通也니라
‘한 번 하고 한 번 함이 서로 그 뿌리가 된다.’는 것은 대대待對한 가운데에 묘용妙用이 실로 서로 유통하는 것이다.
1-3 陽變陰合하야 而生水火木金土하니 五氣順布 四時行焉注+問陰盛 何以居右 陽盛 何以居左 朱子曰 左右 但以陰陽之分耳니라 ○ 水 質陰而性本陽이요 質陽而性本陰이라 外暗而內明하니 以其根於陽也 外明而內暗하니 以其根於陰也일새라이니라
1-3 이 변하고 이 합하여 를 낳으니, 오행五行의 기운이 순차적으로 펴짐에 사시四時가 행하게 된다.注+한 것이 어찌하여 오른쪽에 있고 한 것이 어찌하여 왼쪽에 있습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는 다만 을 나눈 것일 뿐이다.”
○ 물은 이지만 은 본래 이고, 불은 이지만 은 본래 이다. 는 밖은 어둡고 안은 밝으니 이는 에 뿌리하였기 때문이요, 는 밖은 밝고 안은 어두우니 이는 에 뿌리하였기 때문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有太極則一動一靜而兩儀分하고 有陰陽則一變一合而五行具
태극太極이 있으면 한 번 하고 한 번 하여 양의兩儀가 나누어지고, 음양陰陽이 있으면 한 번 변하고 한 번 합하여 오행五行이 갖추어진다.
然五行者 質具於地而氣行於天者也 以質而語其生之序하면 則曰水火木金土而水木 陽也 火金 陰也 以氣而語其行之序注+問以質而語其生之序 此豈就圖而指其序耶 水木 何以謂之陽이며 火金 何以謂之陰 朱子曰 天一生水하고 地二生火하고 天三生木하고 地四生金하니 一三 陽也 二四 陰也니라 問以氣而語其行之序하면 則木火土金水라하니 此豈卽其運用處而言之耶 木火 何以謂之陽이며 金水 何以謂之陰 曰 此 以四時而言이니 春夏 爲陽이요 秋冬 爲陰이니라하면 則曰木火土金水而木火 陽也 金水 陰也니라
그러나 오행五行이란 것은 형질形質은 땅에 갖추어지고 기운은 하늘에 운행하니, 형질形質로써 태어나는 순서를 말하면 인데 이고 이며, 기운으로써 운행하는 순서를 말하면注+로써 낳는 순서를 말했다는 것은 도식圖式에 나아가 그 순서를 가리킨 것입니까? 을 어찌하여 이라 이르고 을 어찌하여 이라 일렀습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하늘이 를 낳고 를 낳았으며 으로 을 낳고 을 낳았으니, 이고 이다.” “로써 운행하는 순서를 말하면 라고 하였으니, 이는 아마도 운용運用하는 곳에 나아가 말한 것입니까? 를 어찌하여 이라 이르고, 를 어찌하여 이라 일렀습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것은 사시四時로 말한 것이니, 봄과 여름은 이 되고 가을과 겨울은 이 된다.”인데 이고 이다.
〈又統而言之하면 則氣陽而質陰也 又錯而言之하면 則動陽而靜陰也
〈또 통합하여 말하면 이고 이며, 또 번갈아 말하면 이고 이다.
오행五行의 변함이 다할 수 없음에 이르나 가는 곳마다 음양陰陽 아님이 없고,
至其所以爲陰陽者하야는 則又無適而非太極之本然也
음양陰陽이 된 소이所以에 이르러서는 또 가는 곳마다 태극太極본연本然 아님이 없으니,
夫豈有所虧欠間隔哉
어찌 부족함과 간격間隔이 있겠는가.〉”
○ 或問 陽何以言變이며 陰何以言合이닛가
○ 혹자가 “을 어찌하여 이라 말하고 을 어찌하여 이라 말합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陽動而陰隨之 故云變合이니라
이 동하면 이 따르므로 변하고 합했다고 말한 것이다.”
○ 愚謂 水火木金土者 陰陽生五行之序也 木火土金水者 五行自相生之序也니라
○ 내가 생각하건대 음양陰陽오행五行을 낳은 순서이고, 오행五行이 스스로 상생相生하는 순서이다.
曰 五行之生 與五行之相生으로 其序不同 何也
오행五行의 생겨남이 오행五行상생相生과 순서가 같지 않음은 어째서입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五行之生也 蓋二氣之交 變合而各成하니
오행五行의 생겨남은 음양陰陽 두 기운의 사귐이 변하고 합하여 각각 이루어지니,
天一生水하고 地二生火하고 天三生木하고 地四生金하고 天五生土하니
하늘이 1로 를 낳고 땅이 2로 를 낳고 하늘이 3으로 을 낳고 땅이 4로 을 낳고 하늘이 5로 를 낳으니,
所謂陽變陰合而生水火木金土 是也
이른바 ‘이 변하고 이 합하여 를 낳는다.’는 것이 이것이다.
五行之相生也 蓋一氣之推 循環相因하야 木生火하고 火生土하고 土生金하고 金生水하고 水復生木하니
오행五行상생相生은 한 기운의 미룸이 순환하여 서로 인해서 를 낳고 를 낳고 을 낳고 를 낳고 는 다시 을 낳으니,
所謂五氣順布 四時行焉 是也니라
이른바 ‘오행五行의 기운이 순차적으로 펴짐에 사시四時가 운행하게 되었다.’는 것이 이것이다.”
曰其所以有是二端 何也
“이 두 가지가 있는 까닭은 어째서입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 두 기운이 변하고 합하여 낳는 것은 대대待對에 근원한 것이요, 한 기운이 순환하여 낳는 것은 유행流行에 본원한 것이다.”
1-4 五行 一陰陽也 陰陽 一太極也注+韻會曰 五行 運於天地間 未嘗停息故 名五行이라하니라 ○ 朱子曰 太極陰陽五行 只將元亨利貞看이면 甚好 太極 是元亨利貞 都在上面이요 陰陽 是利貞是陰이요 元亨是陽이며 五行 是元是木, 亨是火, 利是金, 貞是水니라 太極 本無極也
1-4 오행五行은 한 이요 은 한 태극太極이니,注+운회韻會》에 말하였다. “오행五行천지天地 사이에 운행運行함에 일찍이 멈추거나 쉬지 않는다. 그러므로 오행五行이라 이름한 것이다.” ○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태극太極음양陰陽오행五行을 다만 을 가지고 보면 매우 좋다. 태극太極이 모두 상면上面에 있고, 음양陰陽이정利貞은 바로 이고 원형元亨은 바로 이며, 오행五行이고 이고 이고 이다.”태극太極은 본래 무극無極이었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五行具 則造化發育之具 無不備矣
오행五行이 갖추어지면 조화造化발육發育하는 도구가 갖추어지지 않음이 없다.
故又卽此而推本之하야 以明其渾然一體 莫非無極之妙 而無極之妙 亦未嘗不各具於一物之中也
그러므로 또 여기에 나아가 미루어 근본하여, 혼연渾然일체一體무극無極의 묘함 아님이 없고 무극無極의 묘함이 또한 각각 한 물건의 가운데에 갖추어지지 않음이 없음을 밝힌 것이다.
蓋五行異質하고 四時異氣 而皆不能外乎陰陽하니 五殊二實 無餘欠也 陰陽異位하고 動靜異時 而皆不能離乎太極하니 精粗本末 無彼此也注+沙溪曰 熊氏註 云 太極爲精이요 陰陽爲粗 太極爲本이요 陰陽爲末이라하니 此註恐誤 栗谷嘗曰 精粗本末 以氣言也 一理 通於無精無粗하야 無本末彼此之間也라하시니라 後來 讀朱子書하니 有曰 不論氣之精粗하고 而莫不有是理云云하니 栗谷之說 實出於此 熊說 不可從也니라
오행五行형질形質이 다르고 사시四時는 기운이 다르나 모두 음양陰陽을 벗어나지 못하니, 다섯 가지(五行) 다른 것과 두 가지() 실제가 남거나 부족함이 없으며, 음양陰陽이 자리가 다르고 동정動靜이 때가 다르나 모두 태극太極을 떠나지 못하니, 정조精粗본말本末피차彼此가 없는 것이다.注+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웅씨熊氏에 ‘태극太極한 것이 되고 음양陰陽이 거친 것이 되며, 태극太極이 되고 음양陰陽이 된다.’ 하였으니, 이 는 잘못된 것인 듯하다. 율곡栗谷이 일찍이 말씀하기를 ‘정조精粗본말本末로 말한 것이다. 한 이치는 정한 것과 거친 것을 모두 통하여 본말本末피차彼此의 간격이 없다.’고 하였다. 후일後日주자朱子의 책을 읽어보니, 거기에 ‘정조精粗를 막론하고 이 이치가 있지 않은 것이 없다.’ 하였으니, 율곡栗谷의 말씀은 실로 여기에서 나온 것이다. 웅씨熊氏의 말을 따를 수 없다.”
至於所以爲太極者하야는 又無聲臭之可言也니라
태극太極이 된 소이所以에 이르러서는 또 말할 만한 소리와 냄새가 없는 것이다.
〈是性之本體然也
〈이는 본체本體가 그러한 것이다.
天下 豈有性外之物哉
천하天下에 어찌 밖의 물건이 있겠는가.
然五行之生 隨其氣質하야 而所稟不同하니 所謂各一其性也
그러나 오행五行의 낳음이 그 기질氣質에 따라서 품부받은 것이 똑같지 않으니, 이른바 ‘각기 그 을 하나씩 간직했다.’는 것이다.
各一其性이면 則渾然太極之全體 無不各具於一物之中하야 而性之無所不在 又可見矣리라
각기 그 을 하나씩 간직하면 혼연渾然태극太極전체全體가 한 물건의 안에 각기 갖추어지지 않음이 없어서 이 있지 않은 곳이 없음을 또 알 수 있을 것이다.〉”
○ 愚按 此圖 卽繫辭易有太極 是生兩儀, 兩儀生四象之義而推明之也
○ 내가 살펴보건대 이 〈태극도太極圖〉는 곧 〈계사전繫辭傳〉에 “태극太極이 있으니 이것이 양의兩儀를 낳고 양의兩儀사상四象을 낳는다.”는 뜻을 미루어 밝힌 것이다.
但易以卦爻言이요 圖以造化言이니 卦爻固所以擬造化也니라
다만 《주역周易》은 괘효卦爻로 말하였고, 〈태극도太極圖〉는 조화造化로 말하였으니, 괘효卦爻는 진실로 조화造化를 모의한 것이다.
1-5 五行之生也 各一其性注+勉齋黃氏曰 所謂五行之生 各一其性者 言五行之成質 雖其別有五 而各具一太極也니라 ○ 按 朱子又嘗曰 無極之妙 亦未嘗不各具於一物之中이라하시니 則此性字 以理言也 大槪以文勢觀之하면 則自五行而推本之하야 至於無極이요 又反言其無極之妙 無不各具於一物之中이라 朱子論此非一이나 而恐此爲定論也로라이니라
1-5 오행五行이 생겨남에 각기 그 을 하나씩 간직하였다.注+면재황씨勉齋黃氏가 말하였다. “이른바 오행五行이 생겨남에 각기 그 을 하나씩 간직했다는 것은 오행五行을 이룸이 비록 그 분별은 다섯 가지가 있으나 각기 한 태극太極을 갖추고 있음을 말한 것이다.”
○ 살펴보건대 주자朱子가 또 일찍이 말씀하기를 “무극無極가 또한 일찍이 한 물건의 가운데에 각각 갖추어져 있지 않음이 없다.” 하였으니, 그렇다면 이 성자性字로 말한 것이다. 대체로 문세文勢를 가지고 보면 오행五行으로부터 미루어 근본하여 무극無極에 이르렀고, 또 무극無極가 한 물건의 가운데에 각각 갖추어져 있지 않음이 없음을 다시 말한 것이다. 주자朱子가 이것을 논한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나 아마도 이것이 정론定論일 듯하다.
張南軒曰
장남헌張南軒(張栻)이 말하였다.
五行生質 雖有不同이나 然太極之理未嘗不存也 五行各一其性이면 則爲仁義禮智信之理而五行各專其一이니라
오행五行의 생겨남과 형질形質이 비록 같지 않음이 있으나 태극太極의 이치가 일찍이 존재하지 않음이 없고, 오행五行이 각각 그 을 하나씩 간직하면 의 이치가 되어 오행五行이 각각 그 한 가지를 오로지 하는 것이다.”
1-6 無極之眞 二五之精 妙合而凝하야 乾道成男하고 坤道成女하야 二氣交感하야 化生萬物하니 萬物生生而變化無窮焉注+乾道成男, 坤道成女 繫辭 說卦 健也 順也라하니라 ○ 朱子曰 變者 化之漸이요 化者 變之成이니라 ○ 問周子言無極之眞하고 却不言太極하니 如何 朱子曰 無極之眞 已該得太極在其中하니 眞字便是太極이니라 ○ 眞者 理也 精者 氣也 理與氣合故 能成形이라 先有理, 後有氣하고 先有氣, 後有理 皆不可得而推究 以意度之하면 則疑此氣是依傍這理行이라가 及此氣之聚하야는 則理亦在焉이라 蓋氣 則能凝聚造作이요 却無情意, 無造作하니 卽此氣凝聚處 理便在其中이니라 ○ 凝 是此氣結聚하야 自然生物이라 乾道成男, 坤道成女 通人物言之 在動物 如牝牡之類 在植物 亦有男女하니 如麻有牡麻하고 及竹有雌雄之類니라 ○ 潛室陳氏曰 氣化 謂未有種類之初 陰陽之氣 合而生이요 形化 謂旣有種類之後 牝牡之形 合而生이니 皆兼人物言之니라이니라
1-6 무극無極진리眞理이기二氣오행五行정기精氣가 묘하게 합하고 엉기어, 건도乾道(수컷)을 이루고 곤도坤道(암컷)를 이루어 두 기운이 교감交感하여 만물萬物화생化生하니, 만물萬物이 낳고 낳아 변화가 무궁하게 된다.注+건도乾道을 이루고 곤도坤道를 이룬다는 것은 〈계사전繫辭傳〉에 보인다. 〈설괘전說卦傳〉에 “은 굳셈이고 은 순함이다.” 하였다.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의 점진이고 의 완성이다.”
○ “주자周子무극無極을 말씀하고 태극太極을 말씀하지 않았으니, 어째서입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무극無極이 이미 태극太極을 포함하여 그 가운데 있으니, 진자眞字가 바로 태극太極이다.”
이고 이니 가 합하였으므로 형체를 이루는 것이다. 먼저 가 있고 뒤에 가 있으며 먼저 가 있고 뒤에 가 있음을 모두 미루어 연구할 수가 없으니, 뜻으로 헤아려보면 의심컨대 이 는 이 를 의지하여 행하다가 이 가 모임에 이르면 가 또한 그 안에 들어있는 것이다. 응취凝聚하여 조작造作할 수 있고 정의情意가 없고 조작造作이 없으니, 바로 이 가 응취하는 곳에 가 그 가운데에 들어있는 것이다.
은 이 결집結集되어 자연히 물건을 낳는 것이다. 건도乾道을 이루고 곤도坤道를 이룬다는 것은 사람과 물건을 통틀어 말한 것이다. 동물 중에 암컷과 수컷이 있는 것과 같은 따위이고, 식물에도 남녀男女가 있으니 삼에도 수삼이 있고 대나무에도 자웅雌雄이 있는 것과 같은 따위이다.
잠실진씨潛室陳氏(陳埴)가 말하였다. “기화氣化는 종류가 있기 이전의 초기에 가 합하여 생김을 이르고 형화形化는 이미 종류가 있은 뒤에 암컷과 수컷의 형체形體가 결합하여 낳음을 이르니, 이는 모두 사람과 물건을 겸하여 말한 것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夫天下無性外之物하야 而性無不在하니
“〈천하天下에는 밖의 물건이 없어서 이 있지 않은 곳이 없다.
此無極二五所以混融而無間者也 所謂妙合者也〉 眞 以理言하니 無妄之謂也 以氣言하니 不二之名也
이는 무극無極이기二氣오행五行혼융混融하여 간격間隔이 없는 것이니, 이른바 묘합妙合이라는 것이다.〉 은 이치로 말하였으니 무망無妄을 이르고, 은 기운으로 말하였으니 불이不二(둘로 하지 않음)의 명칭이다.
妙合者 太極二五 本混融而無間也
묘합妙合이라는 것은 태극太極이기二氣오행五行이 본래 혼융混融하여 간격이 없는 것이다.
凝者 聚也 氣聚而成形也
은 모임이니 가 모여 형체形體를 이루는 것이다.
蓋性爲之主而陰陽五行 爲之經緯錯綜注+朱子曰 無極之理 便是性이니 性爲之主하고 而二氣五行 經緯錯綜於其間也 ○ 按 程子曰 絪縕 陰陽之感이라하고 本義 絪縕 交密之狀 謂厚而凝也 臨川吳氏曰 天地之二氣交故 物之以氣化者 其氣醲厚而能醇이요 男女之二氣交故 物之以形化者 其精 凝聚而能生이라하니라호되 又各以類凝聚而成形焉하니
주체主體가 되고 음양陰陽오행五行경위經緯착종錯綜이 되는데,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무극無極는 바로 이니, 이 주체가 되고 이기二氣오행五行이 이리저리 그 사이에 번갈아 교착하는 것이다.”
○ 살펴보건대 정자程子가 말씀하기를 “인온絪縕음양陰陽의 감동이다.” 하였고, 주자朱子의 《본의本義》에 “인온絪縕은 사귐이 치밀한 모양이요, 은 후하여 엉김이다.” 하였다. 임천오씨臨川吳氏가 말하였다. “천지天地의 두 기운이 사귀므로 물건 중에 화생化生하는 것은 기운이 농후醲厚하여 뭉치고, 남녀男女의 두 기운이 사귀므로 물건 중에 형체形體화생化生하는 것은 그 이 응집되어 생기는 것이다.”
또 각각 에 따라 모여 형체를 이룬다.
陽而健者成男 則父之道也 陰而順者成女 則母之道也 是人物之始 以氣化而生者也
으로서 굳센 것이 을 이루니 이는 아버지의 요, 으로서 순한 것이 를 이루니 이는 어머니의 인 바, 이는 사람과 물건이 처음에 로써 하여 생겨난 것이다.
氣聚成形이면 則形交氣感하야 遂以形化而人物生生하야 變化無窮矣
가 모여 형체形體를 이루면 형체가 교접하고 기운이 감동되어 마침내 형체로써 하여 사람과 물건이 낳고 낳아 변화가 무궁하다.
自男女而觀之하면 則男女各一其性하야 而男女一太極也 自萬物而觀之하면 則萬物各一其性하야 而萬物一太極也
남녀男女의 입장에서 보면 남녀가 각각 그 을 하나씩 간직하여 남녀가 한 태극太極이요, 만물萬物의 입장에서 보면 만물이 각각 그 을 하나씩 간직하여 만물이 한 태극太極이다.
蓋合而言之하면 萬物統體一太極也 分而言之하면 一物各具一太極也니라
합하여 말하면 만물萬物이 한 태극太極통합統合하여 본체本體로 간직하였고, 나누어 말하면 한 물건이 각각 한 태극太極을 간직하고 있는 것이다.
〈所謂天下無性外之物하야 而性無不在者 於此 尤可以見其全矣리라
〈이른바 ‘천하天下에는 밖의 물건이 없어서 이 있지 않은 곳이 없다.’는 것을 여기에서 더욱 그 온전함을 볼 수 있을 것이다.
子思子曰 君子語大인댄 天下莫能載焉이요 語小인댄 天下莫能破焉이라하시니 此之謂也니라
자사자子思子가 말씀하기를 ‘군자君子가 큰 것을 말하면 천하天下가 실을 수 없고, 작은 것을 말하면 천하天下가 깨뜨릴 수 없다.’ 하였으니, 이것을 말한 것이다.〉”
○ 愚按 繫辭 天地絪縕 萬物化醇 氣化也 男女構精 萬物化生 形化也 圖說 蓋本諸此하니라
○ 내가 살펴보건대 〈계사전繫辭傳〉에 ‘천지天地의 기운이 인온氤氳함에 만물이 화순化醇한다.’는 것은 기화氣化이고, ‘남녀男女정기精氣를 맺음에 만물이 화생化生한다.’는 것은 형화形化이니, 〈태극도설太極圖說〉은 여기에서 근본한 것이다.
[張伯行 註]五行雖各一性이나 而其本 實出於無極하니
오행五行이 비록 각기 을 간직하였으나 그 근본은 실로 무극無極에서 나왔다.
蓋無極 原是實有之理 所謂眞也 至於二氣五行하야는 載理以出하니 其中 無非粹然之氣 所謂精也
무극無極은 원래 실제로 있는 이치이니 이른바 이란 것이고, 이기二氣오행五行에 이르러서는 를 싣고 나오니 그 가운데가 순수한 아님이 없어서 이른바 이란 것이다.
眞實之理 精醇之氣 妙於會合하야 而凝聚成形이면 則見其陽之健者乾道也 實成爲男而父道以立이요 陰之順者坤道也 實成爲女而母道以立이라
진실한 이치와 정순精醇가 묘하게 회합會合하여 응집되어 형체를 이루면, 의 굳셈은 건도乾道이니 실로 이 되어 아버지의 가 확립되고, 의 순함은 곤도坤道이니 실로 가 되어 어머니의 가 확립됨을 볼 수 있다.
於是 理宰乎氣하야 而二氣錯綜變化하야 以生萬物하니 是人物之以氣化而生者 原得理氣眞精之妙하야 而萬物同出於太極也
이에 를 주재하여 음양陰陽 두 기운이 착종錯綜하고 변화變化해서 만물萬物을 낳으니, 이는 사람과 물건이 기화氣化로 생긴 것으로, 원래 이기理氣진정眞精를 얻어서 만물이 똑같이 태극太極에서 나온 것이다.
旣氣化成形이면 而萬物 遂各以形氣交感하야 生生不已하야 而陽變陰化 靡有窮盡하니 是人物之以形化而生者 又各得理氣眞精之妙하야 而萬物各有一太極也
그리고 이미 기화氣化하여 형체를 이루면 만물萬物이 마침내 각각 형기形氣교감交感하여 낳고 낳아 그치지 않아서 의 변함과 의 화함이 다함이 없으니, 이는 사람과 물건이 형화形化로 태어난 것으로, 또 각각 이기理氣진정眞精를 얻어서 만물萬物이 각기 한 태극太極을 소유한 것이다.
夫合言之 而萬物統體一太極이요 分言之 而萬物各具一太極이니 則物之不能離性而性之隨在各足 不又大彰明較著哉
합하여 말하면 만물萬物이 한 태극太極통체統體한 것이고, 나누어 말하면 만물萬物이 각기 한 태극太極을 갖춘 것이니, 물건이 을 떠날 수 없고 이 있는 곳을 따라 각각 충족함이 또 크게 분명하고 드러나지 않겠는가.
1-7 惟人也 得其秀而最靈하니 形旣生矣 神發知矣
1-7 오직 사람만이 빼어난 기운을 얻어 가장 영특하니, 형체形體가 이미 생김에 이 지혜를 발한다.
五性感動하야 而善惡分하고 萬事出矣注+朱子曰 及其感動이면 則中節者爲善이요 不中節者爲不善이라 ○ 欄外書曰 秀 謂精英也 又曰 心之靈光之謂知 卽良知也 神發之也 繫傳云 乾知大始라하고 又云 乾以易知라하니 周子蓋原本於此어늘 而注家於知字無釋하니 可疑注+朱子曰 靈處 只是心이요 不是性이라 只是理 知覺 是心之靈이니 得其秀而最靈 乃氣質以後之事니라니라
그리하여 오성五性이 감동하여 이 나누어지고 만사萬事가 나오는 것이다.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느껴 함에 이르면 절도節度에 맞는 것은 이 되고 절도節度에 맞지 않는 것은 불선不善이 된다.”
○ 《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정영精英을 이른다.” 또 말하였다. “마음의 신령스러움과 빛남을 라 하니, 바로 양지良知이 이것을 나오게 하는 것이다. 《주역周易》 〈계사전繫辭傳〉에 이르기를 ‘대시大始를 주관하다.〔乾知大始〕’ 하고, 또 이르기를 ‘은 쉬움으로 주관한다.〔乾以易知〕’ 하였으니, 주자周子의 말씀이 여기에 근본한 것인데, 주석가註釋家들이 지자知字에 대하여 해석한 것이 없으니 의심할 만하다.”
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신령스러운 곳은 다만 마음이고 이 아니다. 은 다만 이고 지각知覺은 바로 마음의 이니, 그 빼어난 가운을 얻어 가장 영특하다는 것은 기질氣質 이후의 일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言衆人 具動靜之理而常失之於動也
“이는 중인衆人동정動靜의 이치를 갖추고 있으나 항상 에 잃음을 말한 것이다.
蓋人物之生 莫不有太極之道焉이나 然陰陽五行氣質交運而人之所稟 獨得其秀
사람과 물건이 태어남에 태극太極가 있지 않음이 없으나 음양陰陽 오행五行기질氣質이 서로 운행하는데, 사람의 품부받은 것이 유독 그 빼어난 기운을 얻었다.
故其心 爲最靈而有以不失其性之全하니 所謂天地之心注+按 人者天地之心 出二程全書 語類 亦引之曰 人爲天地之心이라하니라而人之極也
그러므로 그 마음이 가장 영특하여 의 온전함을 잃지 않을 수 있으니, 이른바 천지天地의 마음注+살펴보건대 인자천지지심人者天地之心은 《이정전서二程全書》에 보인다. 《어류語類》에서도 이것을 인용하여 “사람은 천지지심天地之心이 된다.” 하였다.으로 사람의 이라는 것이다.
然形生於陰하고 神發於陽하니 五常之性 感物而動하야 而陽善陰惡注+朱子曰 以陰陽善惡言之하면 則陰陽之正 皆善也 其沴 皆惡也 以象類言之하면 則陽善而陰惡이니라 又以類分이요 而五性之殊 散爲萬事하니 蓋二氣五行 化生萬物호되 其在人者 又如此也니라
그러나 형체形體에서 생기고 에서 나오니 오상五常이 물건에 감응하여 함에 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음양陰陽선악善惡을 가지고 말하면 음양陰陽의 바른 것은 모두 이고 잘못된 것은 모두 이며, 상류象類를 가지고 말하면 이고 이다.”이 또 에 따라 나누어지고, 오성五性의 다름이 흩어져 만사萬事가 되니 이기二氣오행五行이 만물을 화생化生하되 사람에게 있는 것은 또 이와 같은 것이다.
〈自非聖人全體太極하야 有以定之 則欲動靜勝하야 利害相攻하야 人極不立而違禽獸不遠矣리라
〈만일 성인聖人태극太極전체全體를 온전히 체득하여 함이 있지 않다면 욕심이 하고 이 이겨서 이해利害가 서로 공격하여 인극人極이 서지 못하여 금수禽獸와의 거리가 멀지 않을 것이다.〉”
1-8 聖人 定之以中正仁義而主靜注+朱子曰 此是聖人修道之謂敎處니라 ○ 問聖人定之以中正仁義라하니 是聖人自定 是定天下之人 曰 此 承上章惟人也得其秀而最靈하야 言之 五性感動而善惡分故 定之以中正仁義而主靜하야 以立人極이니라 ○ 中正 卽禮智 中正 尤親切이라 是禮之得宜處 是智之正當處니라 ○ 智於四德 屬貞하니 正而固也 所以正字較親切이니라하사 立人極焉이라
1-8 성인聖人로써 하되 을 주장하시어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것은 성인聖人품절品節함을 라고 이른다는 것이다.”
○ “성인聖人중정인의中正仁義로써 한다고 하였으니, 이는 성인聖人이 스스로 하는 것입니까? 아니면 천하 사람을 하게 하는 것입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것은 윗장의 ‘오직 사람만이 그 빼어난 기운을 얻어 가장 영특하다.’는 것을 이어서 말한 것이다. 오성五性이 감동하여 선악善惡이 나누어지므로 중정인의中正仁義하여 을 주장해서 사람의 (표준)을 세우는 것이다.”
중정中正은 바로 예지禮智이니 중정中正이라는 말이 더욱 친절(표현이 긴요함)하다. 은 바로 가 마땅함을 얻은 곳이고 은 바로 가 정당한 곳이다.
사덕四德에 있어 에 속하니, 은 바르고 굳은 것이다. 이 때문에 정자正字가 더욱 친절한 것이다.
사람의 을 세우셨다.
本註云 聖人之道 仁義中正而已矣
본주本註에 이르기를 “성인聖人인의중정仁義中正일 뿐이다.
無欲故靜이라
욕심이 없기 때문에 한 것이다.” 하였다.
[張伯行 註]此 承上文하야 言人爲萬物之靈이나 但衆人 因物有遷하야 而聖人之敎 不得不立也
이는 윗글을 이어서 사람이 만물萬物의 영장이 되나 다만 중인衆人은 물건을 따라 옮겨가서 성인聖人의 가르침을 세우지 않을 수 없음을 말한 것이다.
蓋萬物 雖同具太極하야 同有其性이나 而人則得天地之秀하야 而心獨靈於凡物이라
만물萬物이 비록 똑같이 태극太極을 갖추어 똑같이 을 가지고 있으나 사람은 천지天地의 빼어난 기운을 얻어서 마음이 특별히 딴 물건보다 영특하다.
夫陰之聚而成形者 旣生而有其質矣 陽之運而爲神者 又發而有其知矣
이 모여서 형체를 이룬 것이 이미 태어나 형질形質을 소유하고, 이 운행하여 이 된 것이 또 하여 지혜가 있게 되었다.
於是 仁義禮智信五性 感物而動하야 或得義理之正하야 進乎陽明而爲善하고 或任血氣之偏하야 入於陰暗而爲惡하야 善惡從此分而遇事接物하야 萬變不同하야 萬事從此出矣
이에 오성五性이 물건에 감동하여 동해서, 혹 의리義理의 바름을 얻어 양명陽明함에 나아가 이 되고, 혹 혈기血氣의 편벽됨에 맡겨 음암陰暗에 들어가 이 되어서 선악善惡이 이로부터 나누어지며, 일을 만나고 물건을 접함에 만 가지로 변하고 똑같지 않아서 만사萬事가 이로부터 나온다.
不有以定之 將欲動情勝하야 其不同於禽獸者幾希리라
이것을 정함이 있지 않으면 장차 욕심이 동하고 이 이겨서 금수禽獸와 같지 않은 것이 별로 없을 것이다.
幸有聖人出하야 氣質淸明하야 尤爲秀中之秀
다행히 성인聖人이 나와서 기질氣質청명淸明하여 더욱 빼어난 가운데에 빼어난 것이 되었다.
乃念人同此性이요 性同此理하사 於是 修道爲敎而定之以大中之禮 至正之智 不忍之仁 合宜之義하니 凡此皆全體太極이라
마침내 사람은 이 이 똑같고 은 이 이치가 같음을 생각하여, 이에 를 닦아 가르침을 만들어서 대중大中지정至正불인不忍과 마땅함에 합하는 로써 정하였으니, 무릇 이는 모두 태극太極을 온전히 체행體行한 것이다.
無分動靜하야 其動處必如乎靜然後 爲陰陽合德, 性量無虧
동정動靜을 나눌 것이 없어서 하는 곳이 반드시 하는 것과 같이 한 뒤에야 음양陰陽을 합하고 이 이지러짐이 없게 된다.
故一主乎靜하야 而人極因以立焉이라
그러므로 한결같이 을 주장하여 인극人極이 이로 인해 세워지는 것이다.
然則同具動靜之理로되 而衆人 失之於動者어늘 聖人則以動亦定, 靜亦定者 立人極하야 以一天下之動하니 其成己成物之功 抑何大耶
그렇다면 똑같이 동정動靜의 이치를 갖추었으나 중인衆人들은 에 잃는데, 성인聖人함도 하고 함도 또한 하므로 인극人極을 세워서 천하天下을 한결같이 했으니, 성기成己성물成物의 공부가 어쩌면 이리도 큰가.
1-9 故聖人 與天地合其德하며 日月合其明하며 四時合其序하며 鬼神合其吉凶注+乾卦文言이라 栗谷曰 四其字 指天地日月四時鬼神而言也 鬼神合其吉凶者 聖人知事之吉凶 如鬼神之明也니라 退溪曰 鬼神之屈伸變化無窮하야 而吉凶之應 相尋於人事 聖人 潛見飛躍하고 進退消息하야 與時偕行而不失其正하나니 是爲合其吉凶이라 若以知吉凶言之 則與合字 意不相應이니라하나니
1-9 그러므로 성인聖人천지天地와 더불어 이 합하며 일월日月과 더불어 밝음이 합하며 사시四時와 더불어 차례가 합하며 귀신鬼神과 더불어 길흉吉凶이 합하는 것이니,注+건괘乾卦문언전文言傳〉에 보인다. 율곡栗谷이 말씀하였다. “네 개의 其字는 천지天地일월日月사시四時귀신鬼神을 가리켜 말한 것이다. 귀신鬼神길흉吉凶이 합한다는 것은 성인聖人이 일의 길흉吉凶을 아는 것이 귀신鬼神과 같이 밝은 것이다.” 퇴계退溪가 말씀하였다. “귀신鬼神굴신屈伸변화變化가 무궁하여 길흉吉凶의 응함이 서로 사람의 일에 찾아온다. 성인聖人이 숨고 나타나고 날고 뛰며 나아가고 물러나고 사라지고 불어나서 때와 함께 행하여 그 바름을 잃지 않으니, 이것이 그 길흉吉凶이 합하는 것이다. 만약 길흉吉凶을 아는 것으로 말하면 합자合字와 뜻이 서로 응하지 않는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言聖人 全動靜之德而常本之於靜也
“이는 성인聖人동정動靜을 온전히 갖추고 있으나 항상 에 근본함을 말한 것이다.
蓋人 稟陰陽五行之秀氣以生이요 而聖人之生 又得其秀之秀者
사람은 음양陰陽오행五行의 빼어난 기운을 받아 태어났고, 성인聖人의 태어남은 또 그 빼어난 것 가운데 빼어난 것을 얻었다.
是以 其行之也中하고 其處之也正하고 其發之也仁하고 其裁之也義注+問處與裁字義相近이로이다 朱子曰 然하다 是居之 就事上裁度이니라 又曰 處字 作居字라야 卽分曉니라하니
이 때문에 그 행함이 알맞고 처함이 바르고 발함이 하고 제재함이 로운 것이다.注+처자處字재자裁字는 뜻이 서로 비슷합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기를 “그렇다. 는 바로 거함이요 는 일 위에 나아가 헤아리는 것이다.” 하였고, 또 말씀하기를 “처자處字거자居字로 보아야 뜻이 분명하다.” 하였다.
蓋一動一靜 莫不有以全夫太極之道하야 而無所虧焉하니 則向之所謂欲動情勝하야 利害相攻者 於此乎定矣注+按 此 承上文本註 自非聖人全體太極하야 有以定之 則欲動情勝하야 利害相攻而言也어늘 葉氏於上文註 刪去此語 故向之所謂云者 便無來歷이니라
한 번 하고 한 번 함이 모두 태극太極를 온전히 하여 이지러진 바가 없으니, 앞에서 이른바 ‘욕심이 동하고 이 이겨 이해利害가 서로 공격한다.’는 것이 이에 정해지는 것이다.注+살펴보건대 이는 윗글의 본주本註에 ‘만일 성인聖人으로 전체가 태극太極이어서 함이 있는 자가 아니면 이 동하고 이 이겨서 이해利害가 서로 공격한다.’는 것을 이어 말한 것인데, 섭씨葉氏가 윗글의 에 이 말을 삭제하였다. 그러므로 위에서 말했다고 한 것이 곧 내력이 없어지게 된 것이다.
然靜者 誠之復而性之眞也 苟非此心寂然無欲而靜이면 則亦何以酬酢事物之變而一天下之動哉리오
그러나 이란 의 회복이요 의 진실이니, 만일 이 마음이 적연寂然히 욕심이 없어 함이 아니면 또한 어떻게 사물의 변화를 수작酬酌하여 천하의 함을 한결같이 할 수 있겠는가.
聖人中正仁義 動靜周流하되 而其動也 必主乎靜하니 此其所以成位乎中注+繫辭 本義曰 成位 謂成人之位 其中 謂天地之中이니 則體道之極功이요 聖人之能事 可以與天地參者矣니라하야 而天地日月四時鬼神 有所不能違也
그러므로 성인聖人중정中正 인의仁義동정動靜에 두루 유행하나 그 함은 반드시 함을 위주로 하는 것이니, 이 때문에 천지天地의 중간에 자리를 이루어注+계사전繫辭傳〉에 보인다. 《본의本義》에 이르기를 “성위成位는 사람의 자리를 이룸을 이르고 가운데라는 것은 천지의 가운데를 이르니, 이것은 체행體行하는 지극한 공부이고 성인聖人능사能事여서 천지天地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것이다.” 하였다.천지天地일월日月사시四時귀신鬼神이 어기지 못하는 것이다.
蓋必體立而後 用有以行이니 若程子論乾坤動靜하사 而曰不專一則不能直遂하고 不翕聚則不能發散이라하시니 亦此意爾니라
반드시 가 확립된 된 뒤에 이 행해질 수 있는 것이니, 예컨대 정자程子건곤乾坤동정動靜을 논하면서 ‘전일專一하지 않으면 곧바로 이루지 못하고 모이지 않으면 발산發散하지 못한다.’ 하였으니, 이 또한 이러한 뜻이다.”
이과재李果齋(李方子)가 말하였다.
五性感動而善惡分이라하니 五性 皆有動有靜也
오성五性이 감동함에 선악善惡이 나누어진다 하였으니, 이는 오성五性이 모두 이 있는 것이다.
惟聖人 能定其性而主於靜이라
오직 성인聖人은 그 을 안정하여 을 주장한다.
故動罔不善하야 而人心之太極 立焉하니
그러므로 함에 하지 않음이 없어서 인심人心태극太極이 확립하는 것이다.
蓋人生而靜 性之本體 湛然無欲이라야 斯能主靜이니 此立極之要領也注+按 五性感動 面貌不同이나 而當其靜也 渾然一體而已 若如果齋之說이면 則五性 各自動自靜하야 靜時 亦有間架하야 而不得爲渾然一體也 且能定其性云者 亦失朱子利害相攻者定矣之意也
사람이 태어나 함은 본체本體인 바, 담연湛然히 욕심이 없어야 을 주장할 수 있으니, 이는 을 세우는 요령이다.”注+살펴보건대 오성五性의 감동함이 면모面貌가 다르나 했을 때를 당해서는 혼연渾然히 한 일 뿐이니, 만일 과재果齋의 말과 같다면 오성五性이 각자 하고 하여 할 때에도 간가間架가 있어서 혼연渾然히 한 가 될 수 없는 것이다. 또 ‘그 한다.’는 것은 또한 주자朱子의 ‘이해利害가 서로 공격하는 것이 한다.’는 뜻을 잃은 것이다.
或問 周子不言禮智而言中正 何也 愚謂
혹자가 “주자周子예지禮智를 말씀하지 않고 중정中正을 말씀한 것은 어째서입니까?” 하고 묻기에 내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此圖辭義 悉出於易하니 易本陰陽而推之人事
“이 〈태극도太極圖〉의 말뜻은 모두 《주역周易》에서 나왔으니, 《주역周易》은 음양陰陽에 근본하여 인사人事에 미룬 것이다.
其德曰仁義 其用曰中正이니 要不越陰陽之兩端而已
으로 말할 때에는 인의仁義이고 그 으로 말할 때에는 중정中正이니, 요컨대 음양陰陽의 두 단서에 지나지 않을 뿐이다.
仁義而匪中正이면 則仁爲姑息이요 義爲忍刻之類
인의仁義를 하면서 중정中正이 아니면 고식姑息이 되고 인각忍刻(잔인함과 각박함)이 되는 따위이다.
故易 尤重中正注+按 朱子以中正爲禮智하야 而中爲用하고 正爲體矣어늘 葉氏以易之中正으로 引而同之하며 又以仁義爲體하고 中正爲用하니 此說亦有病矣니라이니라
그러므로 《주역周易》은 중정中正을 더욱 소중히 여기는 것이다.”注+살펴보건대 주자朱子중정中正예지禮智라 하여 으로 삼고 로 삼았는데, 섭씨葉氏는 《주역周易》의 중정中正을 가지고 인용하여 함께 하였으며, 또 인의仁義라 하고 중정中正이라 하였으니, 이 말이 또한 병폐가 있다.
1-10 君子 修之하고 小人 悖之注+朱子曰 太極 首言性命之源이요 用力處 却在修吉, 悖凶하니 其本則主於靜이니라이니라
1-10 군자君子는 이것을 닦기 때문에 하고 소인小人은 어기기 때문에 하다.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태극도설太極圖說〉은 첫 번째로 성명性命의 근원을 말하였고, 힘을 쓸 곳은 닦으면 길하고 어그러지면 흉함에 있으니, 그 근본은 을 주장한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聖人 太極之全體 一動一靜 無適而非中正仁義之極이니 蓋不假修爲而自然也
성인聖人태극太極을 온전히 체행體行하여 한 번 하고 한 번 함이 가는 곳마다 중정인의中正仁義이 아님이 없으니, 닦음을 빌리지 않고 저절로 그러한 것이다.
未至此而修之 君子之所以吉也 不知此而悖之 小人之所以凶也 修之悖之 亦在乎敬肆之間而已矣
이에 이르지 못하여 닦는 것은 군자君子가 길한 이유요, 이것을 알지 못하고 어기는 것은 소인小人이 흉한 까닭이니, 닦고 어김은 또한 공경하고 함부로 하는 사이에 달려 있을 뿐이다.
敬則欲寡而理明이니 寡之又寡하야 以至於無 則靜虛動直하야 而聖可學矣리라
하면 욕심이 적어 이치가 밝아지니, 욕심을 적게 하고 또 적게 하여 없음에 이르면 할 때에는 마음이 비워지고 할 때에는 마음이 곧아져서 성인聖人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1-11 故 曰 立天之道 曰陰與陽이요 立地之道 曰柔與剛이요 立人之道 曰仁與義라하고 又曰 原始反終이라
1-11 그러므로 말하기를 ‘하늘의 를 세움은 이요 땅의 를 세움은 이요 사람의 를 세움은 이다.’ 하였고, 또 말하기를 ‘를 근원해 보고 을 맞추어 본다.
故知死生之說注+欄外書曰 此節兩引易하니 蓋結上文聖人定之節이라 前證中正仁義하고 後證主靜하니라注+繫辭 朱子曰 陰陽 以氣言剛柔 則有形質可見矣어니와 至仁與義하야는 則又合氣與形而理具焉이라이나 亦一而已矣니라 蓋陰陽者 陽中之陰陽이요 柔剛者 陰中之陰陽也 仁義者 陰陽合氣하고 剛柔成質하야 而是理始爲人道之極也 然仁爲陽剛하고 義爲陰柔하며 仁主發生하고 義主收斂이라 故其分屬 如此하니라 ○ 或問揚子雲云 君子於仁也柔하고 於義也剛이라하니 蓋取其相濟而相爲用之意로소이다 曰 仁 體剛而用柔 體柔而用剛이니라 ○ 程子曰 以春爲始而原之 其必有冬이요 以冬爲終而反之 其必有春이니 死生者其與是類也니라 ○ 朱子曰 原者 推之於前이요 反者 要之於後니라이라하니
그러므로 사생死生의 말(이론)을 안다.’ 하였으니,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이 은 두 번 《주역周易》을 인용하였으니, 윗글의 성인聖人이 〈중정인의中正仁義로써〉 한다는 을 맺은 것이다. 앞에서는 중정인의中正仁義를 증명하고 뒤에서는 주정主靜을 증명하였다.” 注+계사전繫辭傳〉에 보인다.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음양陰陽를 가지고 강유剛柔를 말하면 형질形質이 있어 볼 수 있지만 에 이르러서는 또 을 합하여 이치가 갖추어 있다. 그러나 또한 하나일 뿐이다. 〈하늘의〉 음양陰陽 가운데의 음양陰陽이고, 〈땅의〉 유강柔剛 가운데의 음양陰陽이며, 〈사람의〉 인의仁義음양陰陽를 합하고 강유剛柔을 이루어 이 이치가 비로소 인도人道이 된 것이다. 그러나 양강陽剛이 되고 음유陰柔가 되며, 은 발생을 주장하고 는 수렴을 주장한다. 그러므로 분속分屬함이 이와 같은 것이다.”
혹자或者가 “양자운揚子雲(揚雄)이 이르기를 ‘군자君子에 있어서 하고 에 있어서 하다.’ 하였으니, 이는 서로 구제하여 서로 이 되는 뜻을 취한 것입니까?” 하고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이고 이며, 이고 이다.”
정자程子가 말씀하였다. “봄을 로 삼아 근원해 보면 반드시 겨울이 있고, 겨울을 으로 삼아 맞추어 보면 반드시 봄이 있으니, 도 이와 똑같은 것이다.”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은 앞에 미루어 보는 것이고 은 뒤에 맞추어 보는 것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陰陽成象 天道之所以立也 剛柔成質 地道之所以立也 仁義成德 人道之所以立也 道一而已로되 隨事著見이라 故有三才之別이요 而於其中 又各有體用之分焉하니 其實 則一太極也
음양陰陽을 이룸은 천도天道가 확립하는 것이요 강유剛柔형질形質을 이룸은 지도地道가 확립하는 것이요 인의仁義을 이룸은 인도人道가 확립하는 것이니, 는 하나(태극)일 뿐이나 일에 따라 나타나므로 삼재三才의 구별이 있는 것이요, 이 가운데에 또 각각 체용體用의 구분이 있으니 실상은 하나의 태극太極이다.
陽也剛也仁也 物之始也 陰也柔也義也 物之終也 能原其始而知所以生이면 則反其終而知所以死矣注+欄外書曰 原始 原太極也 反終 反太極也 以陽剛仁爲始하고 以陰柔義爲終이라하니 恐非周子之本意로라
은 물건의 시작이고 는 물건의 끝이니, 그 시작을 근원하여 태어난 바를 알면 그 끝을 맞추어 죽을 바를 안다.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원시原始태극太極을 근원하는 것이요, 반종反終태극太極으로 돌아감이다. 양강인陽剛仁라 하고 음유의陰柔義이라 하였으니, 주자周子본의本意가 아닌 듯하다.”
此天地之間 綱紀造化하고 流行古今注+欄外書曰 綱紀 是三才之道 流行 是死生之說이라하야 不言之妙 聖人作易 其大意蓋不出此
이는 천지天地의 사이에 조화造化기강紀綱이 되고 고금古今유행流行하여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강기綱紀삼재三才이고 유행流行사생死生(이론)이다.” 말할 수 없는 묘리妙理이니, 성인聖人이 《주역周易》을 지음은 그 대의大意가 여기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故引之하야 以證其說하시니라
그러므로 이것을 인용하여 그 말을 증명한 것이다.”
○ 愚謂 一陰一陽之謂道 卽太極也
○ 내가 생각하건대 ‘한 번 이 되고 한 번 이 됨을 라 이른다.’는 는 곧 태극太極이다.
在天 以氣言曰陰陽이요 在地 以形言曰剛柔 在人 以德言曰仁義 太極之體所以立也
하늘에 있어 로써 말하면 음양陰陽이요, 땅에 있어 형질形質로써 말하면 강유剛柔요, 사람에 있어 으로써 말하면 인의仁義이니, 이는 태극太極가 성립하는 것이다.
死生者 物之終始也 知死生之說이면 則盡二氣流行之妙矣리니 太極之用注+按 朱子曰 於其中 各有體用云이라하시니 則葉氏之以陰陽剛柔仁義 爲太極之體하고 以死生으로 爲太極之用者 恐未穩이라所以行也
은 물건의 이니, 의 말을 알면 두 기운이 유행하는 묘함을 알 것이니, 이는 태극太極注+살펴보건대 주자朱子가 말씀하기를 “이 가운데에 각각 이 있다.” 하였으니, 그렇다면 섭씨葉氏음양陰陽강유剛柔인의仁義태극太極라 하고 사생死生태극太極이라 한 것은 온당치 못할 듯하다.이 행해지는 것이다.
凡此二端 發明太極之全體大用이라 故引以結證一圖之義하시니라
무릇 이 두 단락은 태극太極전체全體대용大用을 발명하였으므로 이것을 인용하여 한 〈태극도太極圖〉의 뜻을 맺어 증명한 것이다.
[張伯行 註]此 言太極之理 非獨聖人宜全이니 乃人品所由分이요 吉凶所由係
이는 태극太極의 이치가 단지 성인聖人만이 온전해야 하는 것이 아니니, 바로 인품人品이 이로 말미암아 나누어지고 길흉吉凶이 이로 말미암아 관계된다.
兼三才者惟此 徹死生者亦惟此也
성인聖人이〉 삼재三才를 겸함이 오직 이 때문이요 사생死生을 관통함이 또한 이 때문임을 말한 것이다.
夫聖人 主靜立極하야 固不思不勉하고 全體太極하야 而動靜循環 皆從容而中乎中正仁義之道矣
성인聖人을 주장하여 을 세워서 진실로 생각하지 않고 힘쓰지 않으면서도 태극太極을 온전히 체행體行하여, 동정動靜순환循環이 모두 종용하여 중정인의中正仁義에 맞는다.
未能如此 則必修之하야 敬義夾立하야 而作德日休하니 君子所以吉也 不知有此 則相與悖之하야 肆欲妄行하야 而作僞日拙하니 小人所以凶也
이렇게 할 수 없으면 반드시 닦아서 를 좌우로 세워서 을 행하여 날로 아름다워지니 군자君子한 이유이고, 이것이 있음을 알지 못하면 서로 어그러져서 욕심을 부리고 망령되이 행동하여 거짓을 행하여 날로 졸렬해지니 소인小人한 까닭이다.
君子小人之分 止在敬肆하니 人可不勉力持敬하야 使靜虛動直하야 以庶幾聖人之學乎
군자君子소인小人의 구분은 단지 공경하는가 함부로 하는가에 달려 있으니, 사람이 힘써 공경을 지켜서 할 때에는 마음을 비우고 할 때에는 곧게(바르게) 하여 성인聖人의 학문을 바라지 않을 수 있겠는가.
聖人所以能兼三才之道하고 通死生之說者 止是實體太極道理耳
성인聖人삼재三才를 겸하고 사생死生의 이론을 통한 까닭은 다만 태극太極도리道理를 실제로 체행하기 때문일 뿐이다.
故易說卦曰 立天之道曰陰與陽이라하니 陰陽者 太極之成象者也
그러므로 《주역周易》 〈설괘전說卦傳〉에 ‘하늘의 를 세움은 이다.’ 하였으니 음양陰陽태극太極를 이룬 것이고,
立地之道曰柔與剛이라하니 柔剛者 太極之成質者也
‘땅의 를 세움은 이다.’ 하였으니 유강柔剛태극太極을 이룬 것이고,
立人之道曰仁與義라하니 仁義者 太極之成德者也
‘사람의 를 세움은 이다.’ 하였으니 인의仁義태극太極을 이룬 것이다.
隨處著見하야 爲三才 則皆一太極也
곳에 따라 나타나서 삼재三才가 되면 모두 한 태극太極인 것이다.
繫辭曰 原始反終이라
계사전繫辭傳〉에 ‘시작을 미루어 근원하고 을 맞추어 본다.
故知死生之說이라하니 推原本始 乃神之伸이나
그러므로 사생死生의 이론을 안다.’ 하였으니, 본시本始를 미루어 근원하는 것은 바로 의 펴짐이다.
然亦祗陽耳剛耳仁耳 太極之動 爲之也 反觀厥終 乃鬼之歸
그러나 또한 다만 이고 이고 일 뿐이니 태극太極함이 하는 것이요, 그 을 맞추어 봄은 바로 의 돌아감이다.
然猶是陰耳柔耳義耳 太極之靜爲之也
그러나 오히려 이고 이고 일 뿐이니 태극太極함이 하는 것이다.
人能兼通乎此하면 則三才旣備하고 而參贊在我하야 死生順受하야 而造化無違하리니 吉凶 又不足言矣리라
사람이 이것을 겸하여 하면 삼재三才가 이미 구비되고 천지天地화육化育에 참여하여 도움이 나에게 있어서 죽고 삶에 순히 받아들여서 조화造化를 따라 어김이 없을 것이니, 길흉吉凶을 또 굳이 말할 것이 없다.
1-12 大哉
1-12 위대하다.
易也
주역周易》이여!
斯其至矣로다
그 지극하도다.”
〈易之爲書 廣大悉備 然語其至極하면 則此圖盡之하니 其指豈不深哉
〈《주역周易》책이 광대하여 다 갖추어져 있으나 그 지극한 것으로 말하면 이 〈태극도太極圖〉에 다 말하였으니, 그 뜻이 어찌 깊지 않겠는가.
抑嘗聞之하니 程子昆弟之學於周子也 周子手是圖以授之하시니 程子之言性與天道 多出於此
내 일찍이 들으니, 정자程子 형제분이 주자周子에게 배울 적에 주자周子가 손수 이 〈태극도太極圖〉를 그려서 전수해 주셨다고 하니, 정자程子천도天道를 말씀한 것은 대부분 여기에서 나왔다.
然卒未嘗明以此圖示人하시니 是則必有微意焉이라
그러나 끝내 이 〈태극도太極圖〉를 남에게 분명히 보여주지 않으셨으니, 이는 반드시 깊은 뜻이 있었을 것이다.
學者亦不可以不知也니라
배우는 자는 또한 이것을 알지 않아서는 안 된다.〉
蔡節齋曰
채절재蔡節齋가 말하였다.
易有太極이라하니 變易也注+程子易傳序云 易 變易也 隨時變易하야 以從道也라하니라 夫子所謂無體之易也 太極 至極也 言變易無體而有至極之理也
태극太極이 있다 하였으니, 변역變易이니注+정자程子의 《역전易傳에 이르기를 “변역變易함이니, 때에 따라 변역變易하여 를 따르는 것이다.” 하였다.부자夫子의 이른바 ‘형체形體가 없는 ’이라는 것이요, 태극太極지극至極함이니 변역變易함에 일정한 형체가 없으나 지극한 이치가 있음을 말한 것이다.
故周子太極圖說 特以無極而太極으로 發明易有太極之義하니 其所謂無極而太極者 蓋亦言其無體之易而有至極之理也
그러므로 주자周子의 〈태극도설太極圖說〉에 특별히 ‘무극이태극無極而太極’으로 태극太極이 있는 뜻을 밝혔으니, 이른바 ‘무극이태극無極而太極’이라는 것은 또한 그 형체가 없는 이면서 지극한 이치가 있음을 말한 것이다.
是其無極之眞 이어늘 而或以爲周子妄加者 謬也
무극無極은 실로 부자夫子(孔子)의 《주역周易》의 한 말씀에서 얻은 것인데, 혹자는 ‘주자周子가 망령되이 가했다.’ 하니, 이는 잘못이다.
且其圖說 無非取於易者 而其篇末 又以大哉易也 結之하니 聖賢之言 斷可識矣注+易有太極 神無方而易無體 繫辭註 易之變化 無有形體也라하니라 ○ 按 易者 陰陽之變이요 太極者 其理也 節齋引易有太極之語하야 以釋之曰 變易無體而有至極之理也라하고 至謂無極者 亦言其無體之易云云하니 其說之差 恐不細也로라로다
또 이 〈태극도설太極圖說〉은 에서 취하지 않은 것이 없으며, 끝에 또 ‘대재역야大哉易也’로 맺었으니, 성현聖賢의 말씀임을 결단코 알 수 있다.”注+태극太極이 있다.’는 것과 ‘방소方所가 없고 가 없다.’는 것을 〈계사전繫辭傳〉의 에는 “변화變化가 형체가 없다.” 하였다. ○ 살펴보건대 음양陰陽변화變化이고 태극太極은 그 이치이다. 절재節齋는 ‘태극太極이 있다.’는 말을 인용하여 이것을 해석하기를 “변역變易가 없으나 지극한 이치가 있다.” 하고, 심지어는 “무극無極이라고 말한 것은 또한 그 형체가 없는 을 말한 것이다.” 하였으니, 그 말의 잘못이 작지 않을 듯하다.
역주
역주1 上天之載 無聲無臭 : 眞理나 지극한 德을 가리킨다. 《詩經》 〈大雅 文王〉에 “上天의 일은 소리도 없고 냄새도 없다.〔上天之載 無聲無臭〕” 하였는데, 《中庸》에 不顯의 德을 말하면서 “《詩經》에 ‘德은 가볍기가 터럭과 같다.’ 하였는데, 터럭도 오히려 비교할 만한 것이 있으니, ‘上天의 일은 소리도 없고 냄새도 없다.’는 표현이어야 지극하다.” 하였다.
역주2 冬至子之半 : 옛날 曆法에 甲子年 子月(동짓달) 甲子日 朔日 夜半인 子正(밤 12시)에 冬至가 되는 때를 책력의 紀元으로 삼기 때문에 말한 것이다.
역주3 一陽初動處 : 옛날 사람들은 冬至에 작은 陽이 처음 땅속에서 생긴다고 생각하였다. 《周易》 八卦中 震은 長男이어서 陽이고 또 우레〔雷〕의 象이며 動함이 되는 바, 地雷復卦는 땅속에서 우레가 동하는 뜻이 되어 冬至에 해당한다. 一陽初動은 바로 復卦의 맨 아래에 있는 한 陽爻가 처음 생겨남을 말한 것이다.
역주4 玄酒味方淡 大音聲正希 : 玄酒는 첫새벽에 떠온 井華水로 옛날 술이 없을 때에 제사에 이것을 올렸다. 大音은 큰 소리인데, 여기서는 꾸밈이 없는 진솔한 소리를 이른다. 동지에는 비록 陽 하나가 처음 생기고 땅속에서 우레가 진동하지만 양의 따뜻한 기운을 느낄 수 없고 우레소리를 들을 수 없으므로 맛이 없는 현주와 소리가 들리지 않는 대음에 비유한 것이다.
역주5 欄外書 : 日本 學者인 佐藤一齋가 지은 《近思錄欄外書》 3권을 가리킨다.
역주6 一元 : 康節 邵雍의 運會說에 입각한 것으로 1元은 하늘과 땅이 한번 개벽하여 끝나는 기간으로 12會가 있으며, 1회는 1만 8백년이어서 총 12만 9천 6백년이 되는 바, 하늘은 子會에서 열리고 땅은 丑會에서 열리고 사람은 寅會에서 태어났다 한다. 즉 처음에는 하늘과 땅이 구분되지 않고 먼지로 덮여있다가 1만 8백년이 지난 뒤에 하늘이 생기고 다시 1만 8백년이 지난 뒤에 땅이 생기고 그후 또다시 1만 8백년이 지난 뒤에 사람과 물건이 태어났다는 것이다. 《皇極經世書》
역주7 〈又統而言之……間隔哉아〉 : 葉采가 〈太極圖說〉의 註解에, 朱子의 註를 全文 그대로 싣지 않고 刪略하였으므로 빠진 부분을 〈 〉으로 묶어 구분하여 보충해서 참고하도록 하였다.
역주8 二氣變合而生者……本於流行之用也 : 二氣는 陰‧陽을 가리키고 對待는 1과 6, 2와 7, 3과 8, 4와 9, 5와 10을 이른다. 앞의 내용은 陽이 변하고 陰이 합하여 一六水, 二七火, 三八木, 四九金, 五十土를 낳았음을 이르고, 뒤의 내용은 造化의 기운이 四時에 유행하여 봄은 木, 여름은 火, 季夏는 土, 가을은 金, 겨울은 水로 순환함을 말한 것이다.
역주9 李果齋 : 이름은 方子이고 字는 公晦이니, 邵武 光澤 사람으로 朱門의 高弟이다. 嘉定 연간에 3등으로 進士에 급제하여 國子學錄이 되었다. 타고난 자질이 道에 가까워 학문을 함에 큰 근본을 보았으며, 저서로 《傳心精語》와 《紫陽年譜》가 있다.
역주10 實有得於夫子易之一言 : 《周易》의 한 말씀이란 〈繫辭傳〉의 ‘易有太極 是生兩儀’를 가리키는 바, 周濂溪의 ‘無極而太極’이란 말씀은 실로 《周易》에 太極이 있다는 孔子의 이 말씀에서 나왔음을 말한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1. 염계선생왈 무극… 100
동영상 재생
2 1. 염계선생왈 무극… 1541
동영상 재생
3 1. 염계선생왈 무극… 371
동영상 재생
4 1. 염계선생왈 무극… 162
동영상 재생
5 1. 염계선생왈 무극… 1446
동영상 재생
6 1. 염계선생왈 무극… 1388
동영상 재생
7 1. 염계선생왈 무극… 987
동영상 재생
8 1. 염계선생왈 무극… 97
동영상 재생
9 1. 염계선생왈 무극… 538
동영상 재생
10 1. 염계선생왈 무극… 647
동영상 재생
11 1. 염계선생왈 무극… 104
동영상 재생
12 1. 염계선생왈 무극… 870
동영상 재생
13 1. 염계선생왈 무극… 243
동영상 재생
14 1. 염계선생왈 무극… 189
동영상 재생
15 1. 염계선생왈 무극… 774
동영상 재생
16 1. 염계선생왈 무극… 523
동영상 재생
17 1. 염계선생왈 무극… 486
동영상 재생
18 1. 염계선생왈 무극… 564
동영상 재생
19 1. 염계선생왈 무극… 374
동영상 재생
20 1. 염계선생왈 무극… 126
동영상 재생
21 1. 염계선생왈 무극… 724
동영상 재생
22 1. 염계선생왈 무극… 393
동영상 재생
23 1. 염계선생왈 무극… 410
동영상 재생
24 1. 염계선생왈 무극… 334
동영상 재생
25 1. 염계선생왈 무극… 802
동영상 재생
26 1. 염계선생왈 무극… 374
동영상 재생
27 1. 염계선생왈 무극… 690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