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1)

춘추좌씨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九年春 天王使南季來聘注+無傳 南季 天子大夫也 南 氏 季 字也하다
9년 봄에 천왕天王남계南季를 노나라에 보내어 빙문聘問하였다.注+이 없다. 남계南季천자天子대부大夫이다. 이고 이다.
[經]三月 癸酉 大雨震電하고 庚辰 大雨雪注+三月 今正月 하다
3월 계유일에 크게 비가 내리며 천둥 번개가 쳤고, 경신일에 큰 눈이 내렸다.注+3월은 지금의 정월正月이다.
[經]挾卒注+無傳 挾 魯大夫 未賜族 하다
하였다.注+이 없다. 나라 대부大夫이다. 을 받지 못하였기 때문에 을 기록하지 않은 것이다.
[經]夏 城郞하다
여름에 에 성을 쌓았다.
[經]秋 七月이라
가을 7월이다.
[經]冬 公會齊侯于防注+防 魯地 在琅邪華縣東南 하다
겨울에 은공이 제후齊侯에서 회합會合하였다.注+나라 땅이다. 낭야琅邪화현華縣 동남에 있다.
[傳]九年春王三月癸酉 大雨霖以震 書始也注+書癸酉 始雨日 [附注] 林曰 經書大雨震電 傳言霖以震 見自此連綿雨霖且震也
9년 봄 3월 계유일에 크게 장마비가 내리며 천둥이 쳤다는 것은 시작한 날을 기록한 것이다.注+계유일을 기록한 것은 비가 시작한 날을 기록한 것이다. [부주]林: 에는 “크게 비가 내리며 천둥이 쳤다.”고 기록하였는데. 에는 “장마가 지고 천둥이 쳤다.”고 하였으니, 이때부터 계속해 비가 내려 장마가 지고 또 천둥이 쳤음을 알 수 있다.
庚辰 大雨雪 亦如之하니
경진일에 큰 눈이 내렸다는 것도 이와 같다.
書 時失也注+夏之正月 微陽始出 未可震電 旣震電 又不當大雨雪 故皆爲時失
에 이를 기록한 것은 철이 정상을 잃었기 때문이다.注+하력夏曆정월正月미약微弱이 비로소 생기는 때이니 천둥이 칠 수 없고, 이미 천둥이 쳤다면 큰 눈이 내릴 수 없다. 그러므로 모두 “철이 정상을 잃었다.”고 한 것이다.
凡雨 自三日以往爲霖注+此解經書霖也 而經無霖字 經誤이오 平地尺爲大雪이라
비가 3일 이상 내리는 것을 장마라 하고,注+이것은 에 기록된 ‘’字를 해석한 것인데, 현재 에 ‘’字가 없는 것은 경문經文탈오脫誤가 생긴 것이다. 눈이 평지에 한 자[尺] 이상 쌓이는 것을 큰 눈[大雪]이라 한다.
[傳]夏 城郞하니 不時也
여름에 에 성을 쌓으니, 이를 기록한 것은 때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傳]宋公不王注+不共王職이어늘 鄭伯爲王左卿士하야 以王命討之하다
송상공宋殤公주왕周王조현朝見하지 않으니,注+주왕周王에게 공부貢賦를 바치지 않은 것이다.정백鄭伯주왕周王좌경사左卿士주왕周王의 명을 받들어 송나라를 토벌討伐하였다.
伐宋이로되 宋以入郛之役怨公하야 不告命注+入郛 在五年 公以七年伐邾 欲以說宋 而宋猶不和也하니 公怒하야 絶宋使하다
정나라가 송나라를 토벌하였으되, 송나라는 정나라가 송나라의 외곽外廓까지 쳐들어왔을 때 노나라가 구원병救援兵을 보내주지 않은 일로 은공을 원망하여, 이번 일을 노나라에 통고하지 않으니,注+입부入郛의 전쟁은 은공 5년에 있었다. 은공이 7년에 나라를 토벌하여 나라를 즐겁게 하고자 하였으나, 송나라는 여전히 노나라와 불화不和하였다. 은공은 노하여 송나라와 사신使臣의 왕래를 끊었다.
[傳]秋 鄭人以王命來告伐宋注+遣使致王命也 伐宋未得志 故復更告之 하다
가을에 정인鄭人주왕周王을 받들고 나라에 와서 송나라를 토벌하라고 통고하였다.注+사신使臣을 보내어 주왕周王을 전한 것이다. 송나라를 토벌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기 때문에 다시 와서 송나라를 치라고 고한 것이다.
[傳]冬 公會齊侯于防하니 謀伐宋也注+[附注] 林曰 春秋之初 齊鄭一黨也 故鄭告伐宋 而齊僖公會魯以謨之
겨울에 은공이 제희공齊僖公에서 회합會合하였으니, 이는 송나라 토벌할 일을 모의謀議하기 위함이었다.注+[부주]林: 춘추 초기에 이 한편이었다. 그러므로 이 송나라를 토벌하라고 에 고하자, 제희공齊僖公회합會合하여 송나라 토벌할 일을 모의한 것이다.
[傳]北戎侵鄭注+[附注] 林曰 言北戎 以別戎之雜處中國者也하니 鄭伯禦之할새 患戎師曰 彼徒我車 懼其侵軼我也注+徒 步兵也 軼 突也 [附注] 林曰 懼車戰難於進退 爲步兵之所侵突
북융北戎나라를 침공하니注+[부주]林: 북융北戎이라고 말하여 중국中國에 섞여 사는 과 구별하였다.정백鄭伯이 군사를 거느리고 방어할 때 북융北戎의 군대를 근심하여, “저들은 보병步兵이고 우리는 거병車兵이니 저들이 뒤에서 갑자기 우리를 침공할까 두렵다.注+보병步兵이다. 돌연突然이다. [부주]林: 전거戰車진퇴進退가 용이하지 않으므로 보병의 침공侵攻을 받을까 두려워한 것이다.”고 하자,
公子突曰 使勇而無剛者 嘗寇而速去之注+公子突 鄭厲公也 嘗 試也 勇則能往 無剛不恥退 [附注] 林曰 勇而輕進 可以試敵之堅瑕 無剛易退 則可以致敵之追躡하고 君爲三覆以待之注+覆 伏兵也 [附注] 朱曰 言先伏兵三處 以待戎之逐我하소서
공자公子이 말하기를 “용감하되 한 의지가 없는 전사戰士를 시켜 을 시험해 보고는 속히 후퇴하게 하시고,注+공자公子정여공鄭厲公이다. 은 시험하는 것이다. 용감하면 앞으로 나아갈 수 있고, 한 의지가 없으면 후퇴를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부주]林: 용감하여 경솔히 나아가면 허실虛實을 시험할 수 있고, 한 의지가 없어 쉽게 후퇴하면 추격追擊을 유인할 수 있다.께서는 세 곳에 군대를 매복埋伏하고서 을 기다리소서.注+복병伏兵이다. [부주]朱: 먼저 세 곳에 군대를 매복埋伏하고서 융병戎兵의 추격을 기다리라는 말이다.
戎輕而不整하고 貪而無親注+[附注] 林曰 言戎兵輕易而不整其行伍 戎性貪利而不相親附하야 勝不相讓하고 敗不相救하니
북융의 군대는 경솔하여 질서가 정연整然하지 않고, 탐욕스러워 서로 친목親睦하지 않으므로注+[부주]林: 융병戎兵은 경솔하여 그 대오隊伍정연整然하지 않고, 천성天性이 이익을 탐하여 서로 친목親睦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승리해도 전공戰功을 서로 사양하지 않고, 패전해도 서로 구원하지 않습니다.
先者見獲이면 必務進注+[附注] 林曰 戎人之在前者 見有所獲 必務先進 此言勝不相讓이오 進而遇覆이면 必速奔하리이다
앞에 가던 자가 노획虜獲할 것을 보면 반드시 힘을 다해 전진前進하고,注+[부주]林: 전면前面에 있는 융인戎人노획虜獲할 것을 보면 반드시 힘을 다해 먼저 전진한다는 것은 바로 승리해도 서로 사양하지 않는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전진하다가 복병伏兵을 만나면 반드시 신속히 도망갈 것입니다.
後者不救 則無繼矣리니 乃可以逞注+逞 解也 [附注] 林曰 乃可以快志於戎 朱曰 如此然後 可以解患이니이다 從之하다
후면後面융군戎軍이 구원하지 않는다면 융병戎兵후속부대後屬部隊가 없을 것이니, 우리가 통쾌하게 승리할 수 있습니다.注+해결解結함이다. [부주]林: 통쾌하게 보복할 수 있다는 말이다. : 이렇게 한 뒤에야 환난患難을 풀 수 있다는 말이다.”고 하니, 정백이 그의 건의를 따랐다.
戎人之前遇覆者奔어어늘
과연 공자公子의 말처럼 전진하던 융병戎兵이 복병을 만나자 도망갔다.
祝聃逐之注+祝聃 鄭大夫하야 衷戎師하고 前後擊之하야 盡殪注+爲三部伏兵 祝聃 帥勇而無剛者 先犯戎而速奔 以遇二伏兵 至後伏兵起 戎還走 祝聃反逐之 戎前後及中 三處受敵 故曰衷戎師 殪 死也 [附注] 林曰 衷戎師 伏兵橫擊戎師之中 第一伏擊其前 祝聃與第三伏 擊其後 幷第二伏 擊其中 戎前後中三處受敵 故曰衷戎師 前後擊之 朱曰 衷戎師 謂戎兵在三伏兵之中也하니 戎師大奔注+後駐軍不復繼也하다
축담祝聃추격追擊하여注+축담祝聃나라 대부大夫이다.융병戎兵을 가운데 두고서 전후에서 공격攻擊하여 모두 다 죽이니,注+세 곳에 군대를 매복한 뒤에 축담祝聃이 용감하나 한 의지가 없는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먼저 융을 침공侵攻하고는 속히 도망와서 제2 복병伏兵과 만났다. 후면後面의 복병이 일어나자 추격하던 융병戎兵이 발길을 돌려 도망하니 축담祝聃반격反擊하였다. 전후前後와 중간 세 곳에서 모두 공격하였기 때문에 ‘충융사衷戎師’라고 한 것이다. 는 죽임이다. [부주]林: 충융사衷戎師복병伏兵이 융사의 중간을 마구 공격한 것이다. 제 1 복병은 선두先頭를 공격하고, 축담祝聃은 제 3 복병과 그 후미後尾를 공격하고, 제 2 복병은 그 중간을 공격하여 세 곳을 공격하였기 때문에 “융사戎師를 가운데 두고 전후에서 공격했다.”고 한 것이다. : 충융사衷戎師융병戎兵을 세 복병伏兵의 중앙에 두었다는 말이다.후방後方에 있던 융군도 모두 도주하였다.注+후방後方에 주둔하고 있는 의 군대가 다시 계속해 진격進擊하지 않은 것이다.
十一月甲寅 鄭人大敗戎師注+此皆春秋時事 雖經無正文 所謂必廣記而備言之 將令學者 原始要終 尋其枝葉 究其所窮 他皆放此하다
11월 갑인일에 정인鄭人이 다시 도주하는 융병을 공격하여 대패시켰다.注+이는 모두 춘추 때의 일이다. 정문正文이 없는데도 에 기록한 것은 서문序文에 이른바 “반드시 널리 기록하고 구체적으로 말하여 학자學者들로 하여금 그 일의 시초始初추구追究하여 그 일의 결과를 추단推斷하고 그 지엽枝葉을 찾아 그 근본이 끝난 곳을 탐구하게 하려 했다.”는 뜻이다. 이 밖에 다른 곳도 모두 이와 같다.

춘추좌씨전(1)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