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6)

춘추좌씨전(6)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6)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十有九年春 宋公伐邾注+爲鄅하다
19년 봄에 송공宋公나라를 토벌하였다.注+나라를 위해 토벌한 것이다.
[經]夏五月戊辰 許世子止弑其君買注+加弑者 責止不舍藥物 하다
여름 5월 무신일戊辰日나라 세자世子가 그 임금 시해弑害하였다.注+허군許君가 올린 을 마시고 죽었으니, 사실은 시해弑害한 것이 아니다. 그런데도〉 시해弑害했다는 죄명罪名을 씌운 것은 약물藥物 올리는 일을 그만두지 않은 것을 꾸짖은 것이다.
[經]己卯 地震注+無傳 하다
기묘일己卯日지진地震이 발생하였다.注+이 없다.
[經]秋 齊高發帥師伐莒하다
가을에 나라 고발高發이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나라를 토벌하였다.
[經]冬 葬許悼公注+無傳하다
겨울에 허도공許悼公을 장사 지냈다.注+이 없다.
[傳]十九年春 楚工尹赤遷陰于下陰注+陰縣 今屬南鄕郡 [附注] 林曰 赤 工尹名 하고 令尹子瑕城郟注+[附注] 林曰 子瑕 卽陽匄 郟 楚邑하다
19년 봄에 나라 공윤工尹음융陰戎하음下陰으로 옮기고注+음현陰縣은 지금 남향군南鄕郡하였다. [부주]林: 공윤工尹의 이름이다. , 영윤令尹자하子瑕에 성을 쌓았다.注+[부주]林: 자하子瑕는 바로 양개陽匄이다. 나라 이다.
叔孫昭子曰 楚不在諸侯矣 其僅自完也하야 以持其世而已注+遷陰城郟 皆欲以自完守 [附注] 林曰 言楚無復經略中原之志
숙손소자叔孫昭子가 말하기를 “초자楚子제후諸侯맹주盟主가 되는 데 뜻이 없으니, 겨우 자국自國보수保守하여 자기 세대世代에나 정권政權유지維持하려는 것뿐이다.注+음현陰縣으로 옮기고 에 성을 쌓은 것은 모두 자국自國완수完守하고자 해서이다. [부주]林: 나라는 다시 중원中原경략經略(經營해 통치統治함)할 뜻이 없다는 말이다. ”고 하였다.
[傳]楚子之在蔡也注+蓋爲大夫時 往聘蔡 郥陽封人之女奔之하야 生大子建注+郥陽 蔡邑하다
초자楚子(平王)가 채공蔡公으로 있을 때注+대개 대부大夫로 있을 때 가서 채녀蔡女를 아내로 맞은 듯하다.패양봉인郥陽封人의 딸이 사분私奔(처녀가 제 발로 와서 그 사내의 여자가 되는 것)하여 태자太子을 낳았다.注+패양郥陽나라 이다.
及卽位하여 使伍奢爲之師注+伍奢 伍擧之子 伍員之父하고 費無極爲少師하다
평왕平王즉위卽位함에 미쳐 오사伍奢태자太子태사太師로 삼고注+오사伍奢오거伍擧의 아들이고 오원伍員의 아버지이다. 비무극費無極소사少師로 삼았다.
無寵焉하니 欲譖諸王曰 建可室矣注+室 妻也라하니 王爲之聘於秦하다
태자太子비무극費無極총애寵愛하지 않으니 비무극費無極평왕平王에게 태자太子참소讒訴하고자 하여 말하기를 “이 아내를 얻을 때가 되었습니다.注+은 아내이다. ”고 하니, 평왕平王태자太子를 위해 진녀秦女태자빈太子嬪으로 맞기로 하였다.
無極與逆注+[附注] 林曰 與於逆女이러니 勸王取之注+[附注] 林曰 勸自取之하다
비무극費無極진녀秦女를 맞이하는 사절使節에 참여하였는데注+[부주]林: 진녀秦女를 맞이해 오는 사절使節에 낀 것이다. , 평왕平王에게 그 여인女人을 아내로 취하라고 권하였다.注+[부주]林: 평왕平王에게 자신自身이 그 여인女人하라고 한 것이다.
正月 楚夫人嬴氏至自秦注+王自取之 故稱夫人至 爲下拜夫人起하다
정월正月초부인楚夫人영씨嬴氏나라에서 나라로 왔다.注+평왕平王이 스스로 그 여인女人을 취하였기 때문에 ‘부인지夫人至’라고 한 것이다. 하문下文에 ‘배부인拜夫人’한 원인原因을 말한 것이다.
[傳]鄅夫人 宋向戌之女也
우부인鄅夫人나라 상술向戌의 딸이다.
故向寧請師注+寧 向戌子也 請於宋公伐邾하다
그러므로 상녕向寧출병出兵나라를 토벌하기를 청한 것이다.注+상술向戌의 아들이다. 송공宋公에게 나라를 토벌하기를 청한 것이다.
二月 宋公伐邾하야 圍蟲하다
2월에 송공宋公나라를 토벌하여 충읍蟲邑포위包圍하였다.
三月 取之注+蟲 邾邑 不書圍取 不以告하고 乃盡歸鄅俘注+[附注] 林曰 乃以前年所獲鄅俘 盡歸於鄅하다
3월에 충읍蟲邑하고서注+나라 이다. 에 포위해 취한 일을 기록하지 않은 것은 그 일을 나라에 통고通告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나라에서 잡혀온 포로捕虜들을 모두 돌려보냈다.注+[부주]林: 전년前年주인邾人나라에서 잡아온 포로捕虜들을 모두 나라로 돌려보낸 것이다.
[傳]夏 許悼公瘧하다
여름에 허도공許悼公학질瘧疾을 앓았다.
五月戊辰 飮大子止之藥卒注+止獨進藥 不由醫하니 大子奔晉하다
5월 무신일戊辰日태자太子가 올린 을 마시고 하니注+의원醫員을 경유하지 않고 독단獨斷을 올린 것이다. , 태자太子나라로 출분出奔하였다.
書曰 弑其君이라
에 ‘시기군弑其君’이라고 기록하였다.
君子曰
군자君子는 다음과 같이 논평論評하였다.
盡心力以事君이면 舍藥物可也注+藥物有毒 當由醫 非凡人所知 譏止不舍藥物 所以加弑君之名니라
“마음과 힘을 다하여 임금을 섬긴다면 약물藥物을 올리지 않는 것이 옳다.注+약물藥物이 있는지를 범인凡人이 알 수 있는 바가 아니니, 응당 의원醫員을 경유해야 하는데, 가 약물 올리는 일을 그만두지 않은 것을 나무란 것이다. 그러므로 시군弑君죄명罪名을 씌운 것이다.
[傳]邾人郳人徐人會宋公하야 乙亥 同盟于蟲注+終宋公伐邾事하다
주인邾人예인郳人서인徐人송공宋公회합會合하여 을해일乙亥日충읍蟲邑에서 동맹同盟하였다.注+송공宋公나라를 토벌한 일을 종결終結한 것이다.
[傳]楚子爲舟師以伐濮注+濮 南夷也하다
초자楚子주사舟師(水軍)를 편성編成하여 복이濮夷를 토벌하였다.注+남이南夷이다.
費無極言於楚子曰 晉之伯也 邇於諸夏
비무극費無極초자楚子에게 말하기를 “나라가 패자霸者가 된 것은 제하諸夏(中原의 제후국諸侯國)와 근접近接하였기 때문입니다.
而楚辟陋
우리 나라는 한쪽 구석에 치우쳐 있고 풍속이 조악粗惡합니다.
故弗能與爭이라
그러므로 나라와 패권霸權을 다툴 수 없습니다.
若大城城父하야 而寘大子焉注+城父 今襄城城父縣하야 以通北方하고 王收南方이면 是得天下也 王說하야 從之하다
만약 성보城父을 크게 쌓고서 태자太子를 그곳에 두어注+성보城父는 지금 양성襄城성부현城父縣이다. 북방北方교통交通하게 하고, 께서는 남방南方수복收服(敵을 항복降服시킴)하신다면 이는 천하天下를 얻는 것입니다.”고 하니 평왕平王은 그의 말을 기뻐하여 그대로 따랐다.
故大子建居于城父하니라
그러므로 태자太子성보城父에 가 있게 된 것이다.
令尹子瑕聘于秦하니 拜夫人也注+爲明年譖大子張本 改以爲夫人 遣謝秦
영윤令尹자하子瑕나라에 빙문聘問하였으니, 이는 부인夫人나라로 시집보낸 데 대해 배사拜謝하기 위함이었다.注+명년明年태자太子참소讒訴장본張本을 말한 것이다. 〈자부子婦로 맞이하려던 계획計劃을〉 변경變更[改]해 부인夫人으로 삼고서 사신使臣을 보내어 나라에 배사拜謝한 것이다.
[傳]秋 齊高發帥師伐莒注+莒不事齊故하니 莒子奔紀鄣注+紀鄣 莒邑也 東海贛楡縣東北 有紀城하다
가을에 나라 고발高發이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나라를 토벌하니注+나라가 나라를 섬기지 않기 때문이다., 거자莒子기장紀鄣으로 도망갔다.注+기장紀鄣나라 이다. 동해東海공유현贛楡縣 동북쪽에 기성紀城이 있다.
使孫書伐之注+孫書 陳無宇之子子占也하다
손서孫書를 보내어 기장紀鄣을 치게 하였다.注+손서孫書진무우陳無宇의 아들 자점子占이다.
莒有婦人이러니 莒子殺其夫한대 已爲嫠婦注+寡婦爲嫠하다
당초에 나라에 어떤 부인婦人이 있었는데, 거자莒子가 그 남편을 죽이니 그는 과부寡婦가 되었다.注+과부寡婦라 한다.
及老하야 託於紀鄣하야 紡焉以度而去之注+ 連所紡 以度城而藏之 以待外攻者 欲以報讐 [附注] 林曰 紡麻縷爲纑 以纑 度紀鄣之城 去 藏也하다
부인婦人은 늙음에 미쳐 기장紀鄣우거寓居하며 삼으로 밧줄을 꼬아 의 높이를 헤아려 〈밧줄의 길이를 성의 높이와 같게 만들어〉 간직해 두었다.注+삼으로 밧줄을 꼬고, 꼬은 밧줄을 이어 붙여 성 높이를 헤아려 〈밧줄의 길이를 성의 높이에 맞게 만들어〉 간직해 두었다가 외부外部에서 침공侵攻하는 자가 올 때를 기다려 〈그 밧줄을 밖으로 던져주어〉 복수復讐하고자 한 것이다. [부주]林: 삼으로 꼬은 밧줄을 라 한다. 꼬은 밧줄로 기장성紀鄣城 높이를 헤아려 〈성의 높이에 맞게 만든 것이다.〉 는 간직함이다.
及師至하야 則投諸外注+投繩城外 隨之而出하다
제군齊軍이 이름에 미쳐 부인婦人이 성안에서 밧줄을 성 밖으로 던졌다.注+밧줄을 성 밖으로 던지고서 자기도 뒤따라 성 밖으로 나간 것이다.
或獻諸子占하니 子占使師夜縋而登注+緣繩登城한대 登者六十人 縋絶이라
어떤 자가 이 밧줄을 자점子占(孫書)에게 바치니, 자점子占은 군사들에게 밤에 밧줄을 타고서 성 위로 올라가게 하자注+밧줄을 타고 성 위로 올라간 것이다. , 60인이 올라간 뒤에 밧줄이 끊어졌다.
師鼓譟하고 城上之人亦譟하니
이때 제군齊軍이 일제히 북을 울리며 고함을 치니 성 위로 올라간 자들도 일제히 고함을 쳤다.
莒共公懼하야 啓西門而出하다
그러자 거공공莒共公은 두려워하여 서문西門을 열고서 도망갔다.
七月丙子 齊師入紀注+傳言怨不在大하다
7월 병자일丙子日제군齊軍기장紀鄣으로 들어갔다.注+전문傳文원한怨恨은 큰일에 있지 않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傳]是歲也 鄭駟偃卒하다
이해에 나라 사언駟偃하였다.
子游娶於晉大夫하야 生絲注+子游 駟偃也 弱 幼少하니 其父兄立子瑕注+子瑕 子游叔父駟乞하다
자유子游(駟偃)가 나라 대부大夫의 딸을 아내로 맞이해 아들 를 낳았으나 어리므로注+자유子游사언駟偃이다. 은 어린 것이다. 부형父兄자하子瑕후사後嗣로 세웠다.注+자하子瑕자유子游숙부叔父사걸駟乞이다.
子産憎其爲人也注+憎子瑕하고 且以爲不順注+舍子立叔 不順禮也이라하야 弗許 亦弗止注+許之爲違禮 止之爲違衆 故中立하니 駟氏聳注+聳 懼也하다
자산子産자하子瑕의 사람됨을 미워하고注+자하子瑕를 미워한 것이다. 또 아들을 놓아두고 숙부叔父후사後嗣로 세우는 것이 순리順理가 아니라고 여겨注+아들을 버려두고 숙부叔父후사後嗣로 세우는 것은 를 따르는 것이 아니다. 허락하지 않았으나 막지도 않으니注+허락許諾하면 를 어기는 것이 되고, 막으면 중인衆人의 뜻을 어기는 것이 되기 때문에 중립中立을 지킨 것이다. 사씨駟氏는 두려워하였다.注+은 두려워함이다.
他日 絲以告其舅하니 晉人使以幣如鄭하야 問駟乞之立故注+[附注] 林曰 晉大夫使人以幣往鄭 問駟氏何故舍子而立叔하니 駟氏懼하다
얼마 뒤에 가 이 일을 그 외숙外叔에게 하니, 겨울에 진인晉人사자使者를 보내어 예물禮物을 가지고 나라에 와서 사걸駟乞(子瑕)을 후사後嗣로 세운 까닭을 물으니注+[부주]林: 나라 대부大夫가 사람에게 폐백幣帛을 들려 나라에 보내어 사씨駟氏가 무슨 까닭으로 아들을 버려두고 숙부叔父후사後嗣로 세웠느냐고 물은 것이다. 사씨駟氏들은 두려워하였다.
駟乞欲逃하니 子産弗遣하고 請龜以卜하니 亦弗予하다
사걸駟乞이 도망가고자 하니 자산子産이 허락하지 않고[不遣] 거북점 치기를 청하니 역시 허락하지 않았다.
大夫謀對러니 子産不待而對客曰 鄭國不天注+不獲天福하야 寡君之二三臣札瘥夭昏注+大死曰札 小疫曰瘥 短折曰夭 名未曰昏이러니 今又喪我先大夫偃이라
나라 대부大夫들이 나라 사신使臣에게 대답할 말을 상의商議하고 있었는데 자산子産은 그 논의論議를 기다리지 않고 에게 대답하기를 “나라는 하늘의 도움을 받지 못하여注+하늘의 을 얻지 못했다는 말이다. 우리 임금님의 몇몇 신하가 질병으로 요사夭死[夭昏]하였는데注+대사大死(큰 유행병流行病으로 죽음)를 ‘’이라 하고, 소역小疫(작은 유행병으로 죽음)을 ‘’라 하고, 단절短折(短은 60세 이전에 죽는 것이고, 은 30세 이전에 죽는 것)을 ‘’라 하고, 미명未名(이름을 짓기 전에 죽는 것으로, 곧 태어난 지 3개월이 되기 전에 죽는 것)을 ‘’이라 한다. , 이제 또 우리 선대부先大夫(駟偃을 이름)를 잃었습니다.
其子幼弱일새 其一二父兄懼隊宗主하야 하야 而立長親注+於私族之謀 宜立親之長者 [附注] 林曰 不謀諸朝 而於宗族私謀之이라
그 아들이 어리므로 그 집안의 몇몇 부형父兄종주宗主가 끊길 것을 염려하여 사족私族(宗族)과 상의하여 친족親族 중의 연장자年長者후사後嗣로 세웠습니다.注+사족私族의론議論친족親族 중에 연장자年長者를 세우는 것이 마땅하다고 한 것이다. [부주]林: 조정朝廷에서 상의하지 않고 종족宗族과 사사로이 의론議論한 것이다.
寡君與其二三老曰 吾何知焉注+言天自欲亂駟氏 非國所知이리오
우리 임금님께서 몇몇 노신老臣과 말씀하시기를 ‘하늘이 실로 계승繼承상법常法[是]을 어지럽히려는 것이니 우리가 알려고 할 게 뭐 있는가?注+하늘이 스스로 사씨駟氏를 어지럽히고자 하는 것이니 국인國人이 알 바가 아니라는 말이다. ’라고 하셨습니다.
諺曰 無過亂門이라하니
속담俗談에 ‘을 일으킨 자의 대문 앞을 지나지 말라.’고 하였습니다.
民有兵亂하야도 猶憚過之어든 而況敢知天之所亂
백성이 병기兵器를 들고 난동亂動을 부린 자가 있어도 오히려 그 마을 앞을 지나기를 꺼리는데 하물며 감히 하늘이 어지럽힌 집안의 일을 알려고 하겠습니까?
今大夫將問其故 抑寡君實不敢知하니 其誰實知之리오
지금 대부大夫께서 그 까닭을 물으려 하시지만 우리 임금께서도 감히 알려고 하지 않은 일이니 그 누가 알려고 하였겠습니까?
平丘之會注+在十三年 君尋舊盟曰 無或失職하라
평구平丘회맹會盟에서注+13년에 있었다. 진군晉君께서 옛 맹약盟約을 다지며 말씀하시기를 ‘누구도 자기의 직분職分을 잃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若寡君之二三臣 其卽世者 晉大夫而專制其位 是晉之縣鄙也 何國之爲리오 辭客幣而報其使하니 晉人舍之注+遣人報晉使 하다
그런데 만약 우리 임금님의 몇몇 신하 중에 세상을 떠난 자들의 후사後嗣나라 대부大夫가 마음대로 결정決定한다면 이는 나라가 나라의 현읍縣邑이 되는 것이니 어찌 국가國家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라고 하고서, 예물禮物사절謝絶하고 사람을 보내어 나라 사신使臣에게 통보通報하니, 진인晉人은 이 일을 덮어두고 다시 거론擧論하지 않았다.注+사람을 보내어 나라에서 온 사자使者에게 통보通報한 것이다.
[傳]楚人城州來하니 沈尹戌曰 楚人必敗注+十三年 吳縣州來 今就城而取之 戌 莊王曾孫葉公諸梁父也리라
초인楚人주래州來을 쌓으니, 심윤沈尹이 말하기를 “초인楚人은 반드시 실패失敗할 것이다.注+13년에 나라가 주래州來으로 삼았는데, 지금 그곳에 성을 쌓고서 점유占有[取]한 것이다. 장왕莊王증손曾孫섭공葉公제량보諸梁父이다.
昔吳滅州來注+在十三年 子旗請伐之한대 王曰 吾未撫吾民이라하니라
전에 나라가 주래州來격멸擊滅하였을 때注+13년에 있었다. 자기子旗나라를 토벌하기를 청하자, 초왕楚王은 ‘나는 아직 우리 백성들을 안무安撫하지 못하였다.’고 하였다.
今亦如之注+[附注] 林曰 今亦未撫吾民로되 而城州來하야하니 能無敗乎 侍者曰 王施舍不倦하고 息民五年하니 可謂撫之矣니라
지금도 그때와 일반으로注+[부주]林: 지금도 우리 백성들을 안무安撫하지 못하였다는 말이다. 〈백성을 안무安撫하지 못하였는데〉, 주래州來을 쌓아 나라에 도전挑戰하니 실패失敗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라고 하자, 그 시종侍從이 말하기를 “군왕君王께서 은혜 베푸는 일을 게을리하지 않으시고 백성들을 5년 동안 안식安息시켰으니 백성들을 안무安撫하였다고 이를 수 있습니다.”고 하였다.
戌曰
그러자 이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吾聞撫民者 節用於內하고 而樹德於外하야 民樂其性하고 而無寇讐注+[附注] 林曰 民人安樂 各遂其性 而無寇盜讐敵以爲之擾 라하니라
“내가 듣건대 백성을 안무安撫하는 임금은 국내國內재용財用절약節約하고 국외國外덕행德行수립樹立하여 백성들이 생활生活[性]을 즐기고 구수寇讐가 없게 한다고 하였다.注+[부주]林: 인민人民안락安樂하여 각각 나름대로 생활을 영위營爲하고[各遂其性], 도적과 외적外敵의 근심이 없는 것이다.
今宮室無量하야 民人日駭하며 勞罷死轉注+轉 遷徙也하야 忘寢與食하니 非撫之也注+傳言平王所以不能霸니라
그런데 지금 궁실宮室규모規模한도限度가 없어서 백성들은 날마다 두려움에 떨며, 노고勞苦에 지쳐 죽은 시체尸體가 이리저리 뒹굴어注+은 이리저리 옮기는 것이다. 백성들은 침식寢食도 잊고 있으니, 이것은 안무安撫가 아니다.注+전문傳文초평왕楚平王패자霸者가 되지 못한 이유를 말한 것이다.
[傳]鄭大水하다
나라에 큰물이 졌다.
龍鬪于時門之外洧淵注+時門 鄭城門也 洧水出熒陽密縣 東南至潁川長平入潁하니 國人請爲禜焉注+[附注] 林曰 鄭人請子産爲之禜祭하다
이때 시문時門유연洧淵에서 싸우니注+시문時門나라 성문城門이다. 유수洧水형양熒陽밀현密縣에서 발원發源하여 동남쪽으로 흘러 영천潁川장평長平에 이르러 영수潁水로 들어간다. 국인國人영제禜祭를 지내기를 청하였다.注+[부주]林: 정인鄭人자산子産에게 영제禜祭를 지내기를 청한 것이다.
子産弗許曰 我鬪 龍不我覿也注+覿 見也 어늘 龍鬪 我獨何覿焉이리오
자산子産이 허락하지 않으며 말하기를 “우리의 싸움을 은 보지 않는데注+覿은 보는 것이다. 의 싸움을 우리만이 볼 게 뭐 있는가?
禳之則彼其室也注+淵 龍之室 [附注] 林曰 若欲禳而去之 淵龍之室 吾無求於龍하고
제사를 지낸다 하더라도 유연洧淵은 본래 주거지住居地이니注+의 집이다. [부주]林: 만약 에게 영제禜祭(災殃을 물리치고 을 구하는 제사祭祀)를 지내어 다른 곳으로 가게 하려 한다면 의 집이니, 〈어찌 다른 곳으로 가겠느냐는 말이다.〉 〈어찌 다른 곳으로 가게 할 수 있겠는가?〉 우리가 에게 요구하는 것이 없고 도 우리에게 요구하는 것이 없다.”고 하였다.
龍亦無求於我니라 乃止也注+傳言子産之知하다
국인國人은 이에 제사祭祀를 지내려는 일을 그만두었다.注+전문傳文자산子産의 지혜를 말한 것이다.
[傳]令尹子瑕言蹶由於楚子注+蹶由 吳王弟 五年靈王執以歸曰 彼何罪
영윤令尹자하子瑕궐유蹶由를 위해 초자楚子에게注+궐유蹶由오왕吳王의 아우인데, 5년에 초영왕楚靈王체포逮捕해 데리고 돌아왔다. 말하기를 “저 사람에게 무슨 가 있습니까?
諺所謂室於怒하고 市於色者 楚之謂矣注+言靈王怒吳子 而執其弟 猶人忿於室家 而作色於市人 舍前之忿可也
속담俗談에 이른바 ‘제집에서 난 화를 시장에 가서 푼다.’는 말은 우리 나라를 이름이니注+영왕靈王오자吳子에게 하여 그 아우를 잡은 것이 사람이 집에서 난 화를 시장 사람에게 푸는 것과 같다는 말이다. , 과거의 분노忿怒를 버리심이 좋습니다.”고 하였다.
乃歸蹶由注+言楚子能用善言하다
초자楚子는 이에 궐유蹶由를 돌려보냈다.注+초자楚子선언善言을 잘 받아들인 것을 말한 것이다.
역주
역주1 因紡纑 : 〈正義〉에 의하면 紡纑는 삼을 꼬아 밧줄을 만드는 것인데, ‘因’이 무엇을 뜻한 말인지 모르겠다.
역주2 私族於謀 : 謀於私族의 倒置이다.
역주3 抑天實剝亂是 : 抑은 句首의 助詞이고, 剝亂은 同意詞를 連用한 것이고, 是는 繼承의 常法을 이른다. 이 句는 하늘이 계승의 상법을 어지럽히고자 하니 우리가 干與할 게 뭐 있느냐는 말이다. 〈楊注〉
역주4 桃[挑] : 저본에는 ‘桃’라고 되어 있으나 《十三經注疏》本에 의거하여 ‘挑’로 바로잡았다.

춘추좌씨전(6)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