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7)

춘추좌씨전(7)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7)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元年春王正月 公卽位注+無傳하다
원년元年주왕周王정월正月즉위卽位하였다.注+이 없다.
[經]楚子陳侯隨侯許男圍蔡注+隨 世服於楚 不通中國 吳之入楚 昭王奔隨 隨人免之 卒復楚國 楚人德之 使列於諸侯 故得見經 定六年 鄭滅許 此復見者 蓋楚封之하다
초자楚子, 진후陳侯, 수후隨侯, 허남許男나라를 포위하였다.注+나라는 대대로 나라에 복종하여 중국中國교통交通하지 않았는데, 나라가 나라로 쳐들어와서 초소왕楚昭王나라로 도망갔을 때 수인隨人이 도와 화를 면하게 하였다. 그러므로 나라가 마침내 나라를 회복回復할 수 있었다. 초인楚人수인隨人은덕恩德으로 여겨 나라를 제후諸侯에 끼게 하였다. 그러므로 에 나타나게 된 것이다. 노정공魯定公 6년에 나라가 나라를 멸망滅亡시켰는데, 이곳 나라가 다시 나타난 것은 대개 나라가 다시 한 듯하다.
[經]鼷鼠食郊牛하니 改卜牛하다
생쥐가 교제郊祭희생犧牲으로 바칠 소를 파먹으니, 다시 점을 쳐서 다른 소를 교우郊牛로 정하였다.
夏四月辛巳注+無傳 也 不言所食 所食非一處하다
여름 4월 신사일辛巳日교제郊祭를 지냈다.注+이 없다. 에 이를 기록한 것은 시기時期가 지난 뒤에 교제郊祭를 지냈기 때문이다. 생쥐가 파먹은 곳을 말하지 않은 것은 파먹은 곳이 한 군데가 아니기 때문이다.
[經]秋 齊侯衛侯伐晉注+[附注] 林曰 伐夷儀不書 書次五氏 伐河內不書 書次垂葮 公會齊衛于牽 帥狄師襲晉 戰于絳中 猶不書也 諸侯之無伯 春秋誠有不忍書也 必於是而後書春秋 益將終焉 是故春秋之初 諸侯無王者 齊鄭宋魯衛也 春秋之季 諸侯無伯者 亦齊鄭宋魯衛也하다
가을에 제후齊侯위후衛侯나라를 토벌하였다.注+[부주]林: 〈정공定公 9년 에〉 이의夷儀를 토벌하였다고 기록하지 않고 오씨五氏에 주둔[次]하였다고 기록하고, 〈정공定公 13년 에〉 하내河內를 토벌하였다고 기록하지 않고 수단垂葮에 주둔[次]하였다고 기록하였으며, 〈정공定公 14년 에〉 정공定公제후齊侯, 위후衛侯에서 회합會合한 것만을 기록하고 적군狄軍을 거느리고 나라를 습격襲擊하여 강도絳都 안에서 교전交戰한 것은 오히려 기록하지 않았으니, 이는 제후諸侯(領袖)을 무시한 행위行爲를 《춘추春秋》에 차마 기록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반드시 금년今年 이후에 〈나라 토벌한 것을〉 《춘추春秋》에 기록한 것은 〈나라가〉 더욱 하여 패업霸業이 끝나려 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춘추春秋초기初期을 무시한 제후諸侯, , , , 이고, 춘추春秋말기末期을 무시한 제후諸侯, , , , 이다.
[經]冬 仲孫何忌帥師伐邾注+無傳하다
겨울에 중손하기仲孫何忌가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나라를 토벌하였다.注+이 없다.
[傳]元年春 楚子圍蔡하니 報柏擧也注+在定四年
원년元年 봄에 초자楚子나라를 포위하였으니 이는 백거柏擧에서의 패전敗戰보복報復하기 위함이었다.注+정공定公 4년에 있었다.
里而栽注+栽 設板築爲圍壘 周帀去蔡城一里 [附注] 林曰 栽 築墻長板也호되 廣丈高倍注+壘厚一丈 高二丈하고 夫屯晝夜九日注+夫 猶兵也 壘未成 故令人在壘裏屯守蔡하야 如子西之素注+子西本計 爲壘當用九日而成하니 蔡人男女以辨注+辨 別也 男女各別係纍而出降하다
나라 도성都城 1 밖에 판자板子를 세우고서 보루堡壘를 쌓되注+판축板築을 설치하여 사면이 에워싸인 보루堡壘를 만든 것인데, 주잡周帀(둘레의 중심지)이 채성蔡城에서 1의 거리이다. [부주]林: 는 긴 판자板子로 담을 쌓는 것이다. , 두께를 1, 높이를 2으로 쌓고서注+보루堡壘의 두께가 1이고, 높이가 2이다. 역부役夫들이 밤낮 아흐레를 주둔하기를注+과 같다. 보루堡壘가 아직 완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람들을 시켜 보루堡壘 안에 주둔駐屯하여 채군蔡軍공격攻擊방수防守하게 한 것이다. 자서子西가 미리 세운 계획과 같이 하니注+자서子西의 본래 계획은 보루堡壘를 쌓는 데는 9이 걸려야 완성할 것으로 여긴 것이다. , 채인蔡人남녀男女를 각각 따로 묶어 가지고 나와 항복하였다.注+이다. 남녀男女를 각각 따로 묶어 가지고 나와 항복降服한 것이다.
使疆于江汝之間而還注+楚欲使蔡徙國在江水之北 汝水之南 求田以自安也 蔡權聽命 故楚師還하니
초자楚子채인蔡人장강長江여수汝水 사이로 이주시키고서 환군還軍하였다.注+초자楚子나라로 하여금 강수江水의 북쪽과 여수汝水의 남쪽으로 나라를 옮겨 토지土地를 구하여 스스로 안착安着하게 하고자 한 것이다. 나라가 임시방편臨時方便으로 나라의 명을 들었기 때문에 초군楚軍이 돌아간 것이다.
蔡於是乎請遷于吳注+楚旣還 蔡人更叛楚就吳 爲明年蔡遷州來傳하다
나라는 이에 나라로 옮겨 가기를 청하였다.注+초군楚軍이 돌아간 뒤에 채인蔡人은 다시 나라를 배반하고 나라에 붙었다. 명년明年나라가 주래州來천국遷國의 배경이다.
[傳]吳王夫差敗越于夫椒하니 報檇李也注+檇李 在定十四年 夫椒 吳郡吳縣西南大湖中椒山
오왕吳王부차夫差부초夫椒에서 월군越軍을 패배시켰으니, 이는 취리檇李패전敗戰을 보복한 것이다.注+취리檇李전쟁戰爭정공定公 14년에 있었다. 부초夫椒오군吳郡오현吳縣 서남쪽에 위치한 대호大湖 가운데 있는 초산椒山이다.
遂入越하니 越子以甲楯五千保于會稽注+上會稽山也 在會稽山陰縣南하고 使大夫種因吳大宰嚭以行成注+[附注] 林曰 嚭 故楚臣 奔吳爲大宰 寵幸於夫差 故因之하다
드디어 나라로 쳐들어가니 월자越子는 갑옷을 입고 방패를 든 군사 5천 인을 거느리고 회계산會稽山으로 가서 지키고 있으면서注+회계산會稽山으로 올라간 것이다. 회계會稽산음현山陰縣 남쪽에 있다. 대부大夫을 보내어 나라 태재大宰를 통해 강화講和청구請求하게 하였다.注+[부주]林: 는 옛날에 나라 신하로 나라로 도망해 와서 태재大宰가 되어 부차夫差총애寵愛를 받았기 때문에 〈대부大夫이〉 그를 통하게 한 것이다.
吳子將許之한대 伍員曰 不可하다
오자吳子가 그 청구를 허락하려 하자, 오원伍員이 말하기를 “안 됩니다.
臣聞之하니 樹德莫如滋 去疾莫如盡이라하니라
신이 들으니 ‘은덕恩德을 베풂에는 그 은덕이 더욱 신장伸長되게 하는 것만 한 게 없고, 해악害惡을 제거함에는 그 해악이 다 제거되게 하는 것만 한 게 없다.’고 하였습니다.
昔有過澆殺斟灌하고 以伐斟鄩注+澆 寒浞子 封於過者 二斟 夏同姓諸侯 襄四年傳曰 澆用師滅斟灌하야 滅夏后相注+夏后相 啓孫也 后相失國 依於二斟 復爲澆所滅하니라
옛날에 과국過國짐관斟灌을 죽이고서 짐심斟鄩을 공격하여注+한착寒浞의 아들로 해진 자이다. 짐관斟灌짐심斟尋나라의 동성제후同姓諸侯이다. 양공襄公 4년 에 “에게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짐관斟灌과 〈짐심씨斟尋氏를〉 격멸擊滅하게 하였다.”고 하였다. 하후夏后(夏나라 임금) 을 멸망시켰습니다.注+하후夏后(禹王의 아들)의 손자이다. 하후夏后이 나라를 잃고서 이 두 짐씨斟氏에게 의지하였다가 다시 에게 멸망滅亡당한 것이다.
后緡方娠이러니 逃出自竇注+后緡 相妻 娠 懷身也하야 歸于有仍注+后緡 有仍氏女하여 生少康焉하다
이때 하후夏后의 아내 후민后緡이 임신 중이었는데 수챗구멍으로 도망쳐 나와注+후민后緡하후夏后의 아내이다. 임신姙娠이다. 나라로 가서注+후민后緡유잉씨有仍氏의 딸이다. 소강少康을 낳았습니다.
爲仍牧正注+牧官之長 하여 惎澆能戒之注+惎 毒也 戒 備也 [附注] 朱曰 言以澆爲毒害 而能戒備之하니 澆使椒求之注+椒 澆臣 [附注] 林曰 使求少康欲殺之어늘
뒤에 소강少康나라의 목정牧正이 되어注+목정牧正목관牧官이다. 해독害毒으로 여겨 철저히 경계하니注+이다. 이다. [부주]朱: 독해毒害로 여겨 경계해 방비한 것이다. , 는 그 신하 를 보내어 소강少康을 잡아오게 하였습니다.注+의 신하이다. [부주]林: 를 보내어 소강少康을 잡아오게 하여 죽이고자 한 것이다.
逃奔有虞하야 爲之庖正하야注+虞舜後諸侯也 梁國有虞縣 庖正 掌膳羞之官 賴此以得除己害하다
그러자 소강少康나라로 도망가서 나라의 포정庖正(廚房長)이 되어 그 위해危害를 면하였습니다.注+후손後孫으로 제후諸侯가 된 나라이다. 양국梁國우현虞縣이 있다. 포정庖正선수膳羞(御膳)를 맡은 관원官員이다. 소강少康은 이에 힘입어 자신의 면제免除하게 된 것이다.
虞思於是妻之以二姚注+思 有虞君也 虞思自以二女妻少康 姚 虞姓하고 而邑諸綸注+綸 虞邑하니 有田一成이오 有衆一旅注+方十里爲成 五百人爲旅
나라 임금 는 두 딸을 그의 아내로 주고注+유우국有虞國의 임금이다. 우사虞思가 스스로 두 딸을 소강少康의 아내로 준 것이다. 나라의 이다. 봉읍封邑으로 주니注+나라의 이다. , 소강少康토지土地 1민중民衆 1를 갖게 되었습니다.注+사방 10이고, 5백 이다.
能布其德하고 而兆其謀注+兆 始하야 以收夏衆하고 撫其官職注+襄四年傳曰 靡自有鬲氏 收二國之燼以滅浞而立少康하며 使女艾諜澆注+女艾 少康臣 諜 候也 하고 使季杼誘豷注+豷 澆弟也 季杼 少康子后杼也하야 遂滅過戈하고 復禹之績注+過 澆國 戈 豷國하야 祀夏配天하야 不失注+物 事也하니라
백성들에게 은덕을 베풀고 비로소 나라를 회복恢復할 계획을 세워注+는 비로소이다. 나라 유민遺民들을 불러 모으고 관직官職에 있는 자들을 위무慰撫하는 한편注+양공襄公 4년 에 “(夏나라의 유신遺臣)가 유격씨有鬲氏에서 두 나라(斟灌과 짐심斟尋)의 유민遺民수합收合하여 한착寒浞격멸擊滅하고 소강少康을 세웠다.”고 하였다.여애女艾간첩間諜으로 보내어 의 동정을 살피게 하고注+여애女艾소강少康의 신하이다. 정탐偵探[候]함이다. 계저季杼를 보내어 의 아우 를 유인하게 하여注+의 아우이고, 계저季杼소강少康의 아들 후저后杼이다. 마침내 과국過國과국戈國을 멸망시키고서 우왕禹王업적業績(領土를 뜻함)을 수복收復하고는注+의 나라이고, 의 나라이다. 나라의 선조를 천제天帝합사合祀하여 옛 제도制度[舊物]를 잃지 않았습니다.注+이다.
今吳不如過하고 而越大於少康이어늘 或將豐之 不亦難乎注+言與越成 是使越豐大 必爲吳難
지금 우리 나라는 과국過國보다 하지 못하고 나라는 소강少康보다 강대强大한데, 만약[或] 장차 〈저들의 요청을 허락하여〉 나라를 풍후豊厚하게 만들어준다면 우리나라의 환난患難이 되지 않겠습니까?注+나라와 강화講和하는 것이 바로 나라를 강대强大[豐大]하게 하는 것이니 반드시 나라의 환난患難이 될 것이라는 말이다.
句踐能親而務施호되 施不失人注+所加惠賜 皆得其人하고 注+推親愛之誠 則不遺小勞
구천句踐친애親愛하고 시혜施惠하기를 힘쓰되, 시혜施惠할 만하지 못한 사람에게 시혜하지 않았고注+은혜를 입은 사람이 모두 은혜를 입힐 만한 사람들이었다는 말이다. , 공로功勞가 있는 사람은 버리지 않고 친애하였습니다.注+친애親愛성심誠心을 미루어 넓히면 작은 공로功勞가 있는 사람도 빠뜨리지 않을 것이다.
與我同壤하야 而世爲仇讐注+猶言天與不取어늘
나라는 우리나라와 국경國境을 맞대고 있으면서 대대로 원수로 지내왔습니다.注+하늘이 주는데도 하지 않는다는 말과 같다.
於是乎克而弗取하고 將又存之하니 違天而長寇讐
사정이 이러한데도 승리勝利하고서도 그 땅을 취하지 않고 도리어 저들을 존속시켜려 하시니, 이는 하늘의 뜻을 어기고 원수怨讐장구長久히 존속시키는 것입니다.
後雖悔之라도 注+食 消也 已 止也리니 姬之衰也 日可俟也注+姬 吳姓 言可計日而待리라
뒤에 비록 후회하여도 〈그 회한悔恨이 너무 깊어서 음식을 삭이듯이〉 삭일 수 없을 것이니注+이고, 이다. , 나라의 쇠망衰亡을 날을 꼽아 기다리게 될 것입니다.注+나라의 이다. 멸망滅亡할 날을 꼽아 기다릴 수 있다는 말이다.
介在하야 而長寇讐하고 以是求伯하니 必不行矣리라 弗聽하다
만이蠻夷 사이에 끼어 있으면서 원수를 장구히 존속시키는 일로 패자霸者가 되기를 구하시니 반드시 성공하지 못할 것입니다.”고 하였으나, 부차夫差는 듣지 않았다.
退而告人曰 越十年生聚하고 而十年敎訓注+生民聚財 富而後敎之하리니 二十年之外 吳其爲沼乎注+謂吳宮室廢壞 當爲汙池 爲二十二年 越入吳起本ᄂ저
오원伍員이 물러나와 어떤 사람에게 말하기를 “앞으로 나라는 10년 동안 출산出産을 장려하며 재력財力축적蓄積하고서 10년 동안 백성을 교육하고 병마兵馬훈련訓練시킬 것이니注+인구人口를 늘리고 재물을 적취積聚하여 백성들의 생활生活부유富裕해진 뒤에 교육한 것이다. , 20년 뒤에는 나라의 궁전宮殿이 아마도 소지沼池가 될 것이다.注+나라 궁실宮室파괴破壞되어 오지汙池가 될 것이라는 말이다. 22년에 월군越軍나라로 쳐들어간 기본起本(原因)이다. ”고 하였다.
三月 越及吳平하다
3월에 나라가 나라와 화평和平하였다.
吳入越이로되 不書 吳不告慶하고 越不告敗也注+嫌夷狄不與華同 故復發傳ᄅ새니라
나라가 나라로 쳐들어간 것을 에 기록하지 않은 것은 나라가 승전을 통보通報하지 않았고 나라가 패전敗戰을 통보하지 않았기 때문이다.注+이적夷狄중화中華와 같이 여기지 않은 것으로 의심할 우려가 있으므로 다시 을 달은 것이다.
[傳]夏四月 齊侯衛侯救邯鄲하야 圍五鹿注+趙稷以邯鄲叛 范中行氏之黨也 五鹿 晉邑하다
여름 4월에 제후齊侯위후衛侯한단邯鄲을 구원하기 위해 오록五鹿을 포위하였다.注+조직趙稷한단邯鄲의 백성을 거느리고서 반란을 일으켰다. 조직趙稷범씨范氏중행씨中行氏이다. 오록五鹿나라 이다.
[傳]吳之入楚也注+在定四年 使召陳懷公한대 懷公朝國人而問焉曰 欲與楚者하고 欲與吳者하라
오군吳軍나라로 쳐들어갔을 적에注+정공定公 4년에 있었다.오자吳子(闔廬)가 사람을 보내어 진회공陳懷公을 부르니, 진회공陳懷公도성都城 사람들을 조당朝堂에 불러놓고서 묻기를 “나라를 가까이하고자 하는 자는 오른쪽에 서고, 나라를 가까이하고자 하는 자는 왼쪽에 서라.
注+都邑之人 無田者隨黨而立 不知所與 故直從所居 田在西者居右 在東者居左하라 逢滑而進注+當公 不左不右曰 臣聞國之興也以福이오 其亡也以禍라하니
나라 사람 중에 토지土地가 있는 자는 토지가 있는 곳에 따라 좌우左右로 나누어 서고, 토지가 없는 자는 족당族黨이 있는 곳에 따라 좌우로 나누어 서라.注+도읍都邑 안 사람 중에 토지土地가 없는 자들은 족당族黨을 따라 서고 편들 바를 모르기 때문에 곧 사는 곳에 따라 토지가 서쪽에 있는 자는 우측右側에 서고 토지가 동쪽에 있는 자는 좌측에 서게 한 것이다. ”고 하니, 봉활逢滑이 좌우 어느 쪽으로도 가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注+당공當公로 가지도 않고 로 가지도 않은 것이다. 말하기를 “신이 듣건대 국가가 흥성興盛하는 것은 에서 유래하고, 국가가 쇠망衰亡하는 것은 에서 유래한다고 합니다.
今吳未有福하고 楚未有禍하니 楚未可棄 吳未可從이라
지금 나라는 〈흥성할 만한〉 이 없고 나라는 〈쇠망衰亡할 만한〉 가 없으니, 나라를 아직은 버릴 수 없고 나라를 아직은 따를 수 없습니다.
而晉盟主也 若以晉辭吳 若何 公曰 하니 非禍而何注+楚爲吳所勝
나라가 맹주盟主이니 만약 나라를 핑계 대어 나라의 부름을 사절하면 어떻겠습니까?”라고 하니, 회공懷公이 말하기를 “나라는 나라에 승리勝利를 안겨주고 임금은 도망갔으니 가 아니고 무엇인가?注+나라는 나라가 승리하는 바가 되었다는 말이다. ”라고 하였다.
對曰 國之有是多矣 何必不復注+[附注] 林曰 言國家有此成敗 其類甚多 豈必皆亡不能復振이리오
봉활逢滑이 대답하기를 “나라들에는 이런 일이 흔히 있었으니, 어찌 반드시 회복恢復하지 못하겠습니까?注+[부주]林: 국가國家에 이런 성패成敗가 있은 경우가 매우 많았으니, 어찌 반드시 모두 멸망하고 다시 떨쳐 일어나지 못하였겠느냐는 말이다.
小國猶復이온 況大國乎
작은 나라도 오히려 회복하였는데 하물며 큰 나라이겠습니까?
臣聞國之興也 하니 是其福也注+如傷 恐驚動 其亡也 以民爲土芥하니 是其禍也注+芥 草也
신이 듣건대 ‘국가가 흥성興盛할 때는 백성을 상처처럼 보아 안쓰럽게 여기고 함부로 대하지 않으니 이것이 그 나라의 복이고注+여상如傷경동驚動할까 두려워함이다. , 국가가 쇠망할 때는 백성을 초개草芥처럼 여겨 함부로 부리니 이것이 그 나라의 이다.注+이다. ’고 하였습니다.
楚雖無德이나 亦不艾殺其民하고 吳日敝於兵하야 暴骨如莽注+草之生于廣野 莽莽然 故曰草莽하니 而未見德焉이라
나라가 비록 은 없으나 그 백성을 함부로 죽이지 않았고, 나라는 날마다 전쟁으로 피폐하여 병사들의 시체가 황야에 풀처럼 널려 있으니注+풀이 드넓은 황야荒野에 나서 무성하게[莽莽然] 자라기 때문에 초망草莽이라 한다. 을 볼 수 없습니다.
天其或者正訓楚也注+使懼而改過 禍之適吳 注+言今至리오 陳侯從之하다
하늘이 아마도 나라를 바르게 교훈하는 것인 듯하니注+나라로 하여금 두려워하여 허물을 고치게 한 것이다. 나라로 갈 날이 얼마나 남았겠습니까?注+곧 닥친다는 말이다. ”라고 하니, 진후陳侯는 그의 말을 따랐다.
及夫差克越 乃修先君之怨注+[附注] 林曰 召陳不至 闔廬事也 故夫差爲修先君之怨 하다
부차夫差나라를 이긴 뒤에 미쳐 선군先君의 원한을 보복하였다.注+[부주]林: 오라고 불렀으나 진후陳侯가 가지 않은 것은 합려闔廬 때의 일이다. 그러므로 부차夫差선군先君원한怨恨을 갚았다고 한 것이다.
秋八月 吳侵陳하니 修舊怨也注+傳言吳不修德而修怨 所以亡
가을 8월에 오군吳軍나라를 침공侵攻하였으니 과거의 원한을 보복하기 위함이었다.注+전문傳文나라가 을 닦지 않고 원한怨恨을 갚았기 때문에 하게 된 것을 말한 것이다.
[傳]齊侯衛侯會于乾侯注+[附注] 林曰 乾侯 晉地하니 救范氏也注+[附注] 林曰 范氏在朝歌 故救之
제후齊侯위후衛侯건후乾侯에서 회합會合하였으니注+[부주]林: 건후乾侯나라 땅이다., 이는 범씨范氏를 구원하기 위함이었다.注+[부주]林: 범씨范氏조가朝歌에 있었기 때문에 구원한 것이다.
師及齊師衛孔圉鮮虞人伐晉하야 取棘蒲注+魯師不書 非公命也 孔圉 孔烝鉏曾孫 鮮虞 狄帥 賤故不言하다
노군魯軍제군齊軍, 나라 공어孔圉, 선우인鮮虞人회합會合하여 나라를 쳐서 극포棘蒲를 취하였다.注+노사魯師를 기록하지 않은 것은 애공哀公으로 출동出動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공어孔圉공증서孔烝鉏증손曾孫이다. 선우鮮虞적군狄軍이니, 하기 때문에 에 기록하지 않은 것이다.
[傳]吳師在陳하니 楚大夫皆懼曰 闔廬惟能用其民하야 以敗我於柏擧러니 今聞其嗣又甚焉이라하니 將若之何 子西曰
오군吳軍나라에 주재駐在하니 나라 대부大夫들이 모두 두려워하여 말하기를 “합려闔廬가 그 백성을 잘 사용하여 우리를 백거柏擧에서 패배시켰는데, 지금 듣자니 그 후사後嗣는 도리어 그보다 심하다 하니, 이 일을 장차 어쩌면 좋겠습니까?”라고 하니, 자서子西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二三子恤不相睦하고 無患吳矣注+[附注] 林曰 言楚諸臣所當憂恤者 在於不相親睦 不必以吳爲患하라
“여러분들은 서로 화목하지 못하는 것을 걱정하고 나라를 걱정하지 마십시오.注+[부주]林: 나라 제신諸臣들이 마땅히 걱정해야 할 바는 서로 친목親睦하지 못하는 데 있으니, 나라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말이다.
昔闔廬食不二味하고 하며 注+平地作室 不起壇也하고 注+彤 丹也 鏤 刻也하며 宮室不觀注+觀 臺榭하고 舟車不飾하며 衣服財用 擇不取費注+選取堅厚 不尙細靡 하며 在國 天有菑癘注+癘 疾疫也 하야 而共其乏困하며 在軍 熟食者分而後敢食注+必須軍皆分熟食 不敢先食 分 猶徧也하고 其所嘗者 卒乘與焉注+所嘗 甘珍 非常食 [附注] 林曰 卒乘之賤 亦得與焉 하며 勤恤其民하야 而與之勞逸이라
과거에 합려闔廬는 밥을 먹을 때 두 가지 반찬을 먹지 않고 앉을 때 자리를 겹으로 깔지 않았으며, 궁실宮室을 높은 위에 세우지 않았고注+평지平地궁실宮室을 세우고 을 쌓지 않은 것이다. 기명器皿에는 옻으로 칠을 하거나 무늬를 조각彫刻을 하지 않았으며注+단청丹靑이고 조각彫刻이다. , 궁실宮室누대樓臺정각亭閣건조建造하지 않았고 배와 수레에 장식을 하지 않았으며注+누대樓臺정자亭子[榭]이다. , 의복衣服재용財用(用器)은 견실堅實한 것을 택하고 화려한 것을 숭상하지 않았으며注+질기고 두꺼운 것을 골라 쓰고, 섬세纖細하고 미려靡麗(華麗)한 것을 숭상하지 않은 것이다. , 국내國內에 있을 때에 천재天災역병疫病유행流行하면注+질역疾疫(流行病)이다. 친히 순행巡行하면서 고아孤兒과부寡婦위무慰撫하고 그들에게 부족한 물품을 공급供給하였으며, 군중軍中에 있을 때에는 익힌 음식을 병사兵士들에게 두루 나누어준 뒤에 감히 먹었으며注+반드시 군사들이 모두 익힌 음식을 두루 나누어 먹기를 기다리고 감히 먼저 먹지 않은 것이다. (두루)과 같다. , 그가 맛보는 진미珍味졸승卒乘들도 모두 맛보게 하였으며注+맛본 것은 맛난 진기珍奇식품食品이고 항상 먹는 음식이 아니다. [부주]林: 비천卑賤졸승卒乘진미珍味를 맛보는 데 참여한 것이다. , 그 백성들을 성심으로 구휼救恤하여 백성들과 노일勞逸(苦樂)을 함께하였습니다.
是以民不罷勞하야 注+知身死不見曠棄 이어늘
그러므로 백성들은 피로해하지 않고 죽음이 헛되지 않을 것을 알았습니다.注+자신의 죽음이 헛되이 버림을 받지 않을 것을 안 것이다.
吾先大夫子常易之하니 所以敗我也注+易 猶反也
그런데 우리 선대부先大夫자상子常은 이와 반대로 하였으니, 이것이 우리가 실패하게 된 까닭입니다.注+과 같다.
今聞夫差 次有臺榭陂池焉注+積土爲高曰臺 有木曰榭 過再宿曰次 [附注] 林曰 鄣澤曰陂 積水曰池 言夫差三宿以上 卽備臺池之樂 하고 宿有妃嬙嬪御焉注+妃嬙 貴者 嬪御 賤者 皆內官 하며 一日之行 所欲必成하고 玩好必從하며 珍異是聚하고 觀樂是務하며 視民如讐하야注+[附注] 林曰 用之爭戰 日新不已이라
지금 듣건대 부차夫差는 이틀 이상 머무는 곳에는 누대樓臺와 연못을 축조築造하고注+흙을 높이 쌓을 것을 ‘’라 하고, 수목樹木이 있는 것을 ‘’라 하고, 이틀 이상을 묵는 것을 ‘’라 한다. [부주]林: 장택鄣澤(둑이 있는 못)을 ‘’라 하고, 물을 가둔 것을 ‘’라 한다. 부차夫差가 3일 이상 묵는 곳에는 누대樓臺피지陂池의 즐거움을 갖추었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잠자리에는 비장妃嬙빈어嬪御가 모시며注+비장妃嬙한 자이고, 빈어嬪御한 자인데, 모두 내관內官이다. , 하루 동안의 출행出行에도 하고자 한 일을 반드시 이루고 완호품玩好品을 반드시 가지고 가며, 진기珍奇한 물건만을 모으고 관락觀樂(觀覽과 연락宴樂)만을 일삼으며, 백성을 원수처럼 보아 백성을 날마다 새로운 곳에 쓴다고 합니다.注+[부주]林: 백성들을 쟁전爭戰에 사용하여 날마다 새로운 전쟁에 사용하고 그침이 없다는 말이다.
夫先自敗也已 安能敗我注+爲二十二年越滅吳起本리오
부차夫差는 자신을 먼저 패망시킬 것이니 어찌 우리를 패망시킬 수 있겠습니까?注+애공哀公 22년에 나라가 나라를 멸망시킨 기본起本이다.
[傳]冬十月 晉趙鞅伐朝歌注+討范中行氏하다
겨울 10월에 나라 조앙趙鞅조가朝歌를 토벌하였다.注+범씨范氏중행씨中行氏를 토벌한 것이다.
역주
역주1 書過 : 桓公 5년 傳에 “凡祀啓蟄而郊龍見而雩始殺而嘗閉蟄而烝過則書(무릇 제사는 驚蟄이 되면(正月) 郊祭를 지내고, 蒼龍星이 나타나면(4월) 雩祭를 지내고, 가을의 쌀쌀한 기운이 비로소 일어나면(8월) 嘗祭를 지내고, 벌레가 땅속으로 들어가면(10월) 烝祭를 지낸다. 시기가 지난 뒤에 지내면 기록한다.)”고 하였다.
역주2 除其害 : 除는 避이니, 內官이 되어 澆의 害를 피하였다는 말이다. 《左氏會箋》
역주3 舊物 : 古禮에 따라 天祭에 先祖를 合祀한 것이라고 한 〈楊注〉의 설을 취해 舊物을 옛 制度로 번역하였다.
역주4 親不棄勞 : 功勞가 있는 사람은 버리지 않고 親愛하였다는 말이다. 〈楊注〉
역주5 不可食已 : 깊은 悔恨이 가슴에 맺혀 음식처럼 소화할 수 없다는 말이다. 〈正義〉
역주6 蠻夷 : 楚나라와 越나라를 이른다. 吳나라는 楚나라와 越나라 사이에 位置하였다.
역주7 欲與楚者右……無田從黨 : 陳侯가 南面하였으니, 그 오른쪽이 楚나라이고, 그 왼쪽이 吳나라이다. 토지가 서쪽에 있는 것은 楚나라와 隣接하고 동쪽에 있는 것은 오나라와 隣接한 것이다. 〈楊注〉 黨은 族黨의 黨이니, 토지가 없는 자는 토지가 있는 족당을 따라 서게 한 것이다. 《左氏會箋》
역주8 當公 : 두 나라 중에 어느 나라도 가까이하지 않고 中立을 지킨 것이다.
역주9 國勝君亡 : 楚나라는 吳나라에 勝利를 안겨주고, 楚君은 도망갔다는 말이다. 〈楊注〉
역주10 視民如傷 : 帝王이 백성을 상처처럼 보아 안쓰럽게 여기고 함부로 부리지 않는 것이다. 《孟子》 〈離婁下〉에 “文王視民如傷”이란 말이 보인다.
역주11 其何日之有 : 며칠 남지 않았다는 말이다. 《左氏會箋》
역주12 居不重席 : 앉을 때 바닥에 깐 자리 위에 다시 한 장의 자리나 방석을 깔지 않은 것이다.
역주13 室不崇壇 : 古代에 貴族들이 집을 지을 때에는 반드시 먼저 平地보다 높게 壇을 쌓고서 그 위에 집을 세웠는데, 闔廬는 평지에 집을 세우고 단을 쌓지 않았다. 이는 그가 儉素했음을 말한 것이다. 〈楊注〉
역주14 器不彤鏤 : 器物에 붉은 옻칠을 하거나 꽃무늬를 새기지 않은 것이다. 〈楊注〉
역주15 親巡孤寡 : 巡은 巡行하여 백성을 慰撫함이다. 〈楊注〉
역주16 上[士] : 저본에는 ‘上’으로 되어 있으나, 《十三經注疏》本에 의거하여 ‘士’로 바로잡았다.
역주17 死知不曠 : 曠은 空이다. 자신이 죽더라도 그 죽음이 헛되이 버려지지 않고 반드시 임금의 보답을 받을 것을 알았다는 말이다. 參考文獻 《左氏會箋》
역주18 用之日新 : 民力을 사용하여 한 가지 일이 끝나면 또 다른 일에 使役하여 끝날 때가 없다는 말이다.

춘추좌씨전(7)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