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2)

춘추좌씨전(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三十有一年春 하다注+晉分曹田以賜魯 故不繫曹 不用師徒 故曰取
31년 봄에 제수濟水이서以西의 땅을 하였다.注+나라가 나라의 땅을 나누어 나라에 주었기 때문에 그 땅을 나라에 매어 기록하지 않은 것이고, 군대를 사용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라고 한 것이다.
[經]公子遂如晉하다
공자수公子遂나라에 갔다.
[經]夏四月
注+龜曰卜 不從 不吉也 卜郊不吉 故免牲 免 猶縱也하고 猶三望注+三望 之星 國中山川 皆因郊望而祭之 廢郊天 而脩其小祀 故曰猶 猶者 可止之辭하다
여름 4월에 네 번 복교卜郊하였으나 모두 불길不吉하자 을 놓아주고,注+거북점을 ‘’이라 한다. 부종不從불길不吉이다. 복교卜郊하였으나 불길不吉하였기 때문에 을 놓아준 것이다. (놓아줌)과 같다. 오히려 세 곳에 망제望祭를 지냈다.注+이 없다. 스스로 그 아들의 성혼成昏(結婚)을 위해 온 것이다.
[經]秋七月이라
가을 7월이다.
[經]冬 杞伯姬來求婦하다注+無傳 自爲其子成昏
겨울에 기백희杞伯姬가 와서 며느리감을 구하였다.注+적인狄人의 난리를 피해 옮긴 것이다. 제구帝丘는 지금의 동군東郡복양현濮陽縣으로 전욱顓頊고도故都이다. 그러므로 ‘제구帝丘’라고 한 것이다.
[經]狄圍衛하다
적인狄人나라를 포위하였다.
十有二月 衛遷于帝丘하다注+辟狄難也 帝丘 今東郡濮陽縣 故帝顓頊之虛 故曰帝丘
12월에 나라가 제구帝丘천도遷都하였다.注+적인狄人의 난리를 피해 옮긴 것이다. 제구帝丘는 지금의 동군東郡복양현濮陽縣으로 전욱顓頊고도故都이다. 그러므로 ‘제구帝丘’라고 한 것이다.
[傳]三十一年春 取濟西田하니 分曹地也注+二十八年 晉文討曹 分其地 竟界未定 至是乃以賜諸侯
31년 봄에 제수濟水이서以西의 땅을 취하였으니 이는 나라의 땅을 나누어 받은 것이다.注+희공僖公 28년에 진문공晉文公나라를 토벌하고서 그 땅을 분할分割하였으나 경계境界를 정하지는 않았다. 이때에 와서 제후諸侯에게 나누어 준 것이다.
使臧文仲往하다
희공僖公장문중臧文仲을 보내어 땅을 받아오게 하였다.
宿於重館注+高平方與縣西北有重鄕城이러니 告曰 晉新得諸侯하니 必親其共하리라注+[附注] 林曰 必親暱其恭順有禮之人
장문중臧文仲이 가다가 중관重館에 묵게 되었는데,注+고평高平방여현方與縣 서북쪽에 중향성重鄕城이 있다.중관인重館人이 고하기를 “나라가 새로 제후諸侯를 얻었으니 반드시 공손한 나라를 친애親愛할 것이다.注+[부주]林: 반드시 공순恭順하고 가 있는 사람을 친애親愛한다는 말이다.
不速行이면 將無及也리라注+[附注] 林曰 先至者受地已盡 後至者將無及於事
빨리 가지 않는다면 아마도 미치지 못할 것이다.”注+[부주]林: 먼저 간 자들이 땅을 전부 받아 가면 뒤에 간 자는 아마도 땅을 받는 일에 미칠 수 없을 것이라는 말이다.고 하였다.
從之하야 分曹地하니 自洮以南으로 東傅于濟 盡曹地也注+文仲不書 請田而已 濟水 自熒陽東過魯之西 至樂安入海
문중文仲은 그의 말에 따라 서둘러 가서 나라의 땅을 나누어 받았으니, 조수洮水 이남에서 동쪽으로 제수濟水에 이르기까지의 나라 땅 전부였다.注+문중文仲을 기록하지 않은 것은 땅을 청하기 위해 갔을 뿐이고. 빙향聘享이나 회동會同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제수濟水형양熒陽에서 동으로 흘러 나라의 서쪽을 지나 낙안樂安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간다.
襄仲如晉하니 拜曹田也
양중襄仲나라에 가서 나라의 땅을 나누어 준 데 대해 배사拜謝(謝禮)하였다.
[傳]夏四月 四卜郊한대 不從이어늘 乃免牲하니 非禮也注+
여름 4월에 네 번 복교卜郊하였으나 모두 불길不吉하자 희생犧牲을 놓아주었으니 가 아니다.注+제후諸侯는 하늘에 교제郊祭를 지낼 수 없으나, 나라는 주공周公 때문에 천자天子예악禮樂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므로 교제郊祭나라의 상사常祀(해마다 지내는 일정한 제사)가 된 것이다.
猶三望하니 亦非禮也
그러고도 오히려 삼망제三望祭를 지냈으니 이 또한 가 아니다.
禮不卜常祀注+必其時 而卜其牲日注+卜牲與日 知吉凶하며 牛卜日曰牲이라注+旣得吉日 則牛改名曰牲
에 의하면 해마다 지내는 일정한 제사는 그 길흉吉凶을 점치지 않고注+반드시 그 철(봄철)에 지낸다. 그 제사에 쓸 과 날짜만을 점치며注+과 날짜를 점치는 것은 날과 소의 길흉吉凶을 알기 위함이다. 점쳐서 날짜를 정한 뒤에는 소[牛]를 ‘’으로 칭한다.注+점을 쳐서 길일을 잡은 뒤에는 소를 ‘’으로 개칭改稱한다는 말이다.
牲成而卜郊注+[附注] 林曰 蓋卜牛在卜日之前 今經書免牲 則是旣得吉日 改牛名牲矣 方復卜郊之可否 注+怠於古典 慢瀆龜策
이 이미 정해졌는데 교제郊祭길흉吉凶을 점치는 것은注+[부주]林: 날짜를 점치기 전에 소를 먼저 점친다. 지금 에 ‘면생免牲’이라고 하였으니 이는 이미 길일吉日을 얻어 소의 이름을 으로 개칭改稱하였는데도 다시 교제郊祭가부可否를 점친 것이다. 윗사람이 태만해서이다.注+고전古典을 가벼이 여겨 (거북점)과 (蓍草占)을 모독冒瀆했다는 말이다.
郊之細也 不郊 亦無望可也니라
교제郊祭의 작은 부분이니 교제郊祭를 지내지 않으면 망제望祭도 지내지 않아야 한다.
[傳]秋 晉蒐于淸原하야 作五軍以禦狄注+二十八年 晉作三行 今罷之 更爲上下新軍 河東聞喜縣北有淸原할새 趙衰爲卿하다注+二十七年 命趙衰爲卿 讓於欒枝 今始從原大夫爲新軍帥
가을에 나라 청원淸原에서 군대를 사열査閱하고서 오군五軍으로 만들어 적인狄人을 방어할 때注+희공僖公 28년에 나라는 삼행三行을 만들었었는데 이제 그것을 혁파革罷하고서 다시 상하上下신군新軍으로 편성編成한 것이다. 하동河東문희현聞喜縣 북쪽에 청원淸原이 있다.조쇠趙衰으로 삼았다.注+희공僖公 27년에 조쇠趙衰임명任命하자 조쇠趙衰난지欒枝에게 양보하였다. 그러므로 이제야 비로소 대부大夫로서 신군新軍원수元帥가 된 것이다.
[傳]冬 狄圍衛하니 衛遷于帝丘할새 卜曰三百年이라하다注+[附注] 林曰 言都帝丘 有三百年之安
겨울에 적인狄人나라를 포위하니 나라가 제구帝丘천도遷都할 때 천도遷都길흉吉凶에 대해 점을 치니, 국운國運이 3백 년은 갈 것이라고 하였다.注+[부주]林: 제구帝丘도읍都邑하면 3백 년 동안 안정安定이 있을 것이라는 말이다.
衛成公夢 康叔曰 相奪予享이라하다注+相 夏后啓之孫 居帝丘 享 祭也
위성공衛成公의 꿈에 강숙康叔이 나타나 말하기를 “이 나의 제사를 빼앗아 먹는다.”注+하후夏后(禹王의 아들)의 손자로 제구帝丘거주居住했었다.고 하였다.
公命祀相하니 寗武子不可曰
에게 제사 지내라고 명하니 영무자寗武子가 반대하며 말하였다.
鬼神非其族類 不歆其祀注+歆 猶饗也 [附注] 朱曰 言衛非夏之後 則夏之先王 必不歆享其祭어늘 杞鄫何事注+言杞鄫夏後 自當祀相니잇고
귀신鬼神은 그 족류族類가 아니면 그 제사를 흠향歆享하지 않는 것인데注+과 같다. [부주]朱: 나라는 나라의 후손이 아니기 때문에 제사 지낸다 하더라도 나라의 선왕先王은 반드시 그 제사를 흠향歆享하지 않는다는 말이다.나라와 나라는 무슨 일로 의 제사를 지내지 않는다는 말입니까?注+나라와 나라는 나라의 후손이니 당연히 의 제사를 지내야 한다는 말이다.
相之不享於此久矣 非衛之罪也니이다注+言帝丘久不祀相 非衛所絶
이 이곳에서 제사를 받아먹지 못한 지 오래이니 우리 나라의 가 아닙니다.注+제구帝丘에서 의 제사를 지내지 않은 지가 오래이고 나라가 절사絶祀한 것이 아니라는 말이다.
注+諸侯受命 各有常祀 請改祀命하소서注+改祀相之命
성왕成王주공周公명사命祀할 수 없으니注+천자天子을 받아 봉해진 제후諸侯는 각각 상사常祀(정해진 제사)가 있다. 제사 지내라는 을 고치소서.”注+문공文公의 아들이다. 의 글은 를 받아들이게 된 장본張本을 말한 것이다. 설가洩駕나라 대부大夫이다. 은공隱公 5년에도 설가洩駕가 보이는데 지금으로부터 90년 전 사람이니 아마도 동일인同一人이 아닌 듯하다.
[傳]鄭洩駕惡公子瑕하고 鄭伯亦惡之하다
나라의 설가洩駕공자公子를 미워하고 정백鄭伯도 그를 미워하였다.
故公子瑕出奔楚하다注+瑕 文公子 傳爲納瑕張本 洩駕 亦鄭大夫 隱五年洩駕 距此九十年 疑非一人
그러므로 공자公子나라로 출분出奔하였다.注+이 없다. 문공文公이다. 나라와 세 차례 동맹同盟하였다.
역주
역주1 取濟西田 : 濟水 이서의 땅은 원래 魯나라의 땅이었으나, 曹나라에게 빼앗긴 지 오래되었다. 晉侯가 曹伯을 잡고서 曹나라가 侵奪했던 땅을 諸侯들에게 되돌려 주었으므로 魯나라가 이 땅을 取한 것이다. 우리의 땅을 되찾은 것인데 取하였다고 한 것은 정당한 방법으로 찾은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李震相 《春秋集傳》
역주2 四卜郊……猶三望 : 禮에 의하면 天子만이 夏正 11월에 南郊에서 하늘에 제사 지내고, 正月上旬의 辛日에 上帝께 祈穀祭를 지낼 수 있으니, 諸侯인 魯나라가 郊祭를 지내는 것은 禮가 아니다. 천자는 교제를 지낸 뒤에 반드시 사방의 山川에 望祭를 지내는데, 여기에 ‘三望’이라고 한 것은 아마도 魯나라 서쪽에 있는 泰山과 동쪽에 있는 渤海와 북쪽에 있는 黃河에만 望祭를 지낸 것인 듯하다. 李震相 《春秋集傳》
역주3 四卜郊……乃免牲 : 郊는 하늘에 올리는 제사이다. 卜郊는 祭日을 잡기 위해 점을 친 것이 아니고, 郊祭를 지내는 것이 吉한지의 여부에 대해 점을 친 것이다. 네 번의 점이 모두 不吉하였기 때문에 郊祭에 쓰기로 했던 犧牲을 놓아주고 郊祭를 지내지 않은 것이다.
역주4 分野 : 古代에 中國全域을 하늘의 12 星次에 나누어 配屬한 天文學用語인데, 이를테면 秦나라의 分野는 鶉首, 周나라는 鶉火, 燕나라는 析木, 吳나라와 越나라는 星紀 따위이다.
역주5 魯[祀] : 저본에는 ‘魯’로 되어 있으나 《十三經注疏》本에 의거하여 ‘祀’로 바로잡았다.
역주6 祀[魯] : 저본에는 ‘祀’로 되어 있으나 《十三經注疏》本에 의거하여 ‘魯’로 바로잡았다.
역주7 重館人 : 重은 地名이고, 館은 客館이고, 人은 客館을 管理하는 사람이다.
역주8 非聘享會同也 : 聘享은 聘問간 사람이 그 나라의 임금에게 禮物을 올리는 享禮이다. 聘問에는 반드시 享禮가 있기 때문에 聘享을 붙여서 쓴 것이다. 會同은 諸侯가 天子께 朝見하는 것인데, 일반적으로 朝聘의 뜻으로 쓰인다.
역주9 諸侯不得郊天……故郊爲魯常祀 : 周公이 어린 成王을 대신해 天下를 다스리고 禮樂을 제정하였으므로 成王은 周公이 天下에 큰 功勞가 있다하여 魯公(伯禽)에게 명하여 대대로 周公의 宗廟에 天子의 禮樂을 사용하게 하였기 때문에 魯나라가 天子만이 지낼 수 있는 郊祭를 지내게 된 것이다.
역주10 上怠慢也 : 怠는 가벼이 여기는 것이고 慢은 무시하는 것이다.
역주11 不可以間成王周公之命祀 : 間은 犯의 뜻이다. 命祀는 成王과 周公이 지내도록 명한 제사이다. 지금 衛나라가 相의 제사를 지낸다면 이는 成王과 周公의 명을 범하는 것이 된다.

춘추좌씨전(2)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