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1)

춘추좌씨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十有三年春 齊侯宋人陳人蔡人邾人會于北杏注+北杏 齊地 [附注] 林曰 一 序齊於諸侯之上 而獨書爵 始伯之辭也 自是無特相會者矣 王風之什 而僖王之立 齊桓公之伯 皆在是年 此王伯興衰之機也하다
13년 봄에 제후齊侯송인宋人진인陳人채인蔡人주인邾人북행北杏에서 회합하였다.注+북행北杏나라 땅이다.[부주]林: 첫 번째 의상지회衣裳之會이다. 나라의 서차序次제후諸侯의 위에 두고, 나라에만 유독 을 기록한 것은, 제환공齊桓公이 비로소 패자覇者가 되었음을 나타낸 문사文辭이니, 이때부터는 특상회特相會가 없어졌다. 《시경詩經》 〈왕풍지십王風之什〉에 주장왕周莊王에서 절필絶筆(붓을 놓고 다시 쓰지 않음)한 것과, 희왕僖王의 즉위와 제환공이 패자覇者가 된 것이 모두 이해에 있었으니, 왕자王者하고 패자覇者하는 계기契機였다.
[經]夏六月 齊人滅遂注+遂國 在濟北蛇丘縣東北 [附注] 林曰 遂國 舜之後하다
여름 6월에 제인齊人수국遂國을 멸망시켰다.注+수국遂國제북濟北사구현蛇丘縣 동북에 있다.[부주]林: 수국遂國후손後孫이다.
[經]秋 七月이라
가을 7월이다.
[經]冬 公會齊侯하야 盟于柯注+此柯 今濟北東阿 齊之阿邑 猶祝柯今爲祝阿 [附注] 林曰 魯之從齊 獨國而復劫盟 所以爲禮義之國也하다
겨울에 장공莊公제후齊侯회합會合하여 에서 결맹하였다.注+는 지금의 제북濟北동아東阿나라의 아읍阿邑이다. ‘축가祝柯’를 지금 ‘축아祝阿’라고 하는 것과 같다.[부주]林: 조말曹沫(劌)이 겁맹劫盟한 것으로 보아 나라가 나라에 종속從屬된 것이 다른 나라에 비해 뒤이었음을 알 수 있다. 타국他國에 가서도 겁맹劫盟하였으므로 나라가 예의禮義의 나라가 된 것이다.
[傳]十三年春 會于北杏하야 以平宋亂注+宋有弑君之亂 齊桓欲修伯業이러니 遂人不至하다
13년 봄에 장공莊公제후諸侯들과 북행北杏에서 회합하여 나라의 난리를 평정시키려 하였는데,注+나라에 임금을 시해弑害한 난리가 났으므로 제환공齊桓公패업覇業(覇者의 사업事業)을 수행修行하기 위해 제후諸侯를 불러 모은 것이다.수인遂人이 오지 않았다.
[傳]夏 齊人滅遂而戍之注+戍 守也하다
여름에 제인齊人수국遂國격멸擊滅하고서 군대를 보내 지켰다.注+는 지키는 것이다.
[傳]冬 盟于柯하니 始及齊平也注+始與齊桓通好
겨울에 에서 결맹結盟하였으니 비로소 나라와 화평和平한 것이다.注+비로소 제환공齊桓公우호友好를 맺어 교통交通한 것이다.
[傳]宋人背北杏之會하다
송인宋人북행北杏의 회합에서 맺은 맹약盟約배반背叛하였다.
역주
역주1 衣裳之會 : 국가와 국가 사이에 武力을 배제하고 禮儀로써 友好하는 회합이다.
역주2 王風之什 絶筆於莊王 : 《詩經》 〈王風〉의 제 10篇인 〈丘中有麻〉詩는 莊王이 밝지 못하여 賢人들을 축출하니 國人이 현인을 생각하며 지은 詩이다. 林氏는 周나라가 莊王에 이르러 王室이 衰微하였기 때문에 王風의 詩가 여기에서 끝난 것으로 본 것이다.
역주3 曹沫(劌)劫盟 : 曹沫이 劫盟한 일은 《左傳》에는 보이지 않고, 《史記》 〈刺客傳〉에 보인다. 《史記》에 의하면 曹沫이 魯나라의 將帥가 되어 齊나라와의 전쟁에서 세 번이나 敗戰하자, 魯莊公은 겁이 나서 遂邑을 齊나라에 주고 和解하기를 요청하니, 齊桓公은 柯에서 만나 盟約하자고 하였다. 齊桓公과 魯莊公이 壇上에서 이미 盟約을 맺었는데, 曹沫이 匕首를 들고 단상으로 올라가 제환공을 위협하여, 세 번의 전쟁에서 빼앗긴 땅을 모두 되돌려 받았다고 한다.
역주4 : 대본에는 ‘後’로 되어 있으나 《十三經注疏》本에 의거하여 ‘他’로 바로잡았다.

춘추좌씨전(1)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