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1)

춘추좌씨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二年春王二月 葬陳莊公注+無傳 魯往會之 故書 例在昭六年하다
2년 봄 주왕周王 2월에 진장공陳莊公을 장사 지냈다.注+이 없다. 나라 사람이 가서 회장會葬하였기 때문에 기록한 것이다. 그 소공昭公 6년에 보인다.
[經]夏 公子慶父帥師伐於餘丘注+無傳 於餘丘 國名也 莊公時年十五 則하다
여름에 공자公子경보慶父가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어여구於餘丘를 토벌하였다.注+이 없다. 어여구於餘丘국명國名이다. 이때 장공莊公의 나이가 15세였으니, 그렇다면 경보慶父장공莊公서형庶兄이다.
[經]秋七月 齊王姬卒注+無傳 魯爲之主 比之內女하다
가을 7월에 나라로 시집간 왕희王姬하였다.注+이 없다. 나라가 그 혼사婚事주관主管하였기 때문에 나라의 딸과 같이 여겨 기록한 것이다.
[經]冬十有二月 夫人姜氏會齊侯于禚注+夫人行不以禮 故還皆不書 不告廟也 禚 齊地하다
겨울 12월에 부인夫人강씨姜氏제후齊侯에서 회합하였다.注+부인夫人이 나갈 때 를 따르지 않았기 때문에 돌아온 것도 모두 기록하지 않았으니, 이는 출입出入에 모두 종묘宗廟에 고하지 않은 것이다. 나라 땅이다.
[經]乙酉 宋公馮卒注+無傳 再與桓同盟하다
을유일에 송공宋公하였다.注+이 없다. 환공桓公과 두 차례 동맹同盟하였다.
[傳]二年冬 夫人姜氏會齊侯于禚하니 姦也注+文姜前與公俱如齊 後懼而出奔 至此始與齊好會 會非夫人之事 顯然書之 傳曰 書姦 姦在夫人 文姜比年出會 其意皆同일새니라
2년 겨울에 부인夫人강씨姜氏제후齊侯에서 회합하였으니, 이를 기록한 것은 회합을 가장해 간통姦通하였기 때문이다.注+문강文姜이 전에 환공桓公과 함께 나라에 갔을 적에 환공이 피살被殺되었기 때문에 뒤에 나라에 있기가 두려워 나라로 도망하였다. 이때에 와서 비로소 나라와 우호友好회합會合을 하였으나, 회합은 부인夫人의 일이 아니기 때문에 분명히 기록한 것이다. 에 ‘서간書姦’(기록한 것은 간음하였기 때문이다)이라고 한 것은 간통을 요구한 쪽이 부인夫人이었다는 뜻이다. 문강文姜이 매년 나가서 회합한 것도 그 뜻이 모두 이와 같았다.
역주
역주1 慶父莊公庶兄 : 《公羊傳》에 “公子慶父는 莊公의 母弟이다.”라고 하였으나, 杜氏는 “이때 莊公의 나이가 15세였으니, 慶父가 莊公의 아우라면 나이가 더 어렸을 것인데, 어떻게 군대를 統率할 수 있었겠는가? 情況으로 미루어 보면 아우가 아니라 兄이어야 한다.”고 생각한 것이다.

춘추좌씨전(1)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