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1)

춘추좌씨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二十年 春 王二月 夫人姜氏如莒注+無傳하다
20년 봄 주왕周王이월二月에 부인 강씨가 나라로 갔다.注+이 없다.
[經]夏 齊大災注+無傳 來告以大 故書 天火曰災 하다
여름에 나라에 큰 불이 났다.注+이 없다. ‘’라고 기록한 것은 나라가 ‘’로 통고通告해 왔기 때문에 그렇게 기록한 것이다. 원인을 알 수 없이 저절로 나는 불을 ‘’라 한다. 선공宣公 16년에 보인다.
[經]秋七月이라
가을 7월이다.
[經]冬 齊人伐戎注+無傳 [附注] 林曰 齊始治戎하다
겨울에 제인齊人토벌討伐하였다.注+이 없다.[부주]林: 나라가 비로소 징치懲治한 것이다.
[傳]二十年春 鄭伯和王室이나 不克注+克 能也 [附注] 林曰 鄭厲公與惠王子頹爲和 欲使各復其舊하고 執燕仲父注+燕仲父 南燕伯 爲伐周故하다
20년 봄에 정백鄭伯주왕실周王室불화不和화해和解시키려 하였으나 성공하지 못하고,注+이다.[부주]林: 정여공鄭厲公혜왕惠王자퇴子頹 사이를 화해和解시켜 각각 그 옛날로 돌아가게 하고자 한 것이다. 연중보燕仲父만을 잡았다.注+연중보燕仲父남연백南燕伯이다. 나라를 쳤기 때문이다.
鄭伯遂以王歸하니 王處于櫟하다
여름에 정백鄭伯이 드디어 혜왕惠王을 모시고 돌아오니 혜왕惠王에 거처하였다.
王及鄭伯入于鄔注+鄔 王所取鄭邑이라가 遂入成周하야 取其寶器而還하다
가을에 혜왕惠王정백鄭伯과 함께 로 들어갔다가注+환왕桓王이 탈취한 나라 이다. 마침내 성주成周로 가서 나라의 보기寶器를 가지고 돌아왔다.
王子頹享五大夫할새 樂及徧舞注+皆舞六代之樂 [附注] 林曰 徧舞 黃帝堯舜夏商周六代之樂하니 鄭伯聞之하고 見虢叔注+叔 虢公字 曰 寡人聞之컨대 哀樂失時 殃咎必至라하니라
겨울에 왕자王子가 다섯 대부大夫를 접대할 때에 연주演奏하는 음악音樂변무徧舞에 미치니,注+육대六代의 음악을 모두 연주하고 그 연주에 따라 춤을 춘 것이다.[부주]林: 변무徧舞황제黃帝육대六代음악音樂이다.정백鄭伯이 이 소식을 듣고 괵숙虢叔을 만나注+괵공虢公이다. 말하기를 “내가 듣건대 ‘슬퍼하고 즐거워하는 것이 때에 맞지 않으면 반드시 화란禍亂이 이른다.’고 하였다.
今王子頹歌舞不倦하니 樂禍也注+[附注] 林曰 時頹已立 而稱王子 不與其爲王也
그런데 지금 왕자王子가무歌舞를 즐겨 피곤한 줄을 모르니, 이는 화란禍亂을 즐기는 것이다.注+[부주]林: 이때 가 이미 주왕周王으로 즉위하였는데 ‘왕자王子’라고 칭한 것은 그를 으로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夫司寇行戮注+司寇 刑官 君爲之不擧注+去盛饌 而況敢樂禍乎
사구司寇사형死刑집행執行하면注+사구司寇형관刑官이다. 임금은 그 사형 당한 자를 위해 성찬盛饌을 들지 않는 것인데,注+성찬盛饌을 물리는 것이다. 더구나 감히 화란을 즐긴다는 말인가.
奸王之位하니 禍孰大焉
천왕天王의 자리를 하였으니, 이보다 큰 화란禍亂이 어디 있는가.
臨禍忘憂하니 憂必及之하리라
화란이 닥쳐오는데도 근심을 잊고 있으니, 근심스러운 일이 반드시 그에게 닥칠 것이다.
盍納王乎 虢公曰 寡人之願也
그러니 어찌 혜왕惠王을 들여보내어 복위復位시키지 않겠는가?”라고 하니, 괵공虢公이 “이것이 바로 나의 소원이다.”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例在宣十六年 : 宣公 16년 傳에 “人火(사람이 낸 불)를 ‘火’라 하고, 天火(自然發火)를 ‘災’라 한다.”고 하였다.

춘추좌씨전(1)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