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1)

춘추좌씨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九年春 齊人 殺無知注+無知弑君而立 未列於會 故不書爵 하다
장공 9년 봄에 제인齊人공손公孫무지無知를 죽였다.注+무지無知가 임금을 시해弑害하고 스스로 임금이 되었으나, 제후諸侯회맹會盟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작위爵位를 기록하지 않은 것이다. 성공成公 16년에 보인다.
[經]公及齊大夫盟于蔇注+齊亂無君 故大夫得敵於公 蓋欲迎子糾也 來者非一人 故不稱名 蔇 魯地 琅邪繒縣北 有蔇亭하다
노장공魯莊公나라 대부와 에서 결맹結盟하였다.注+나라에 난리가 일어나 임금이 없기 때문에 대부大夫장공莊公과 상대한 것이니, 아마도 자규子糾를 임금으로 맞이하고자 하여 온 것인 듯하다. 온 사람이 한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이름을 칭하지 않은 것이다. 나라 땅이다. 낭야琅邪증현繒縣 북쪽에 기정蔇亭이 있다.
[經]夏 公伐齊納子糾러니 齊小白入于齊注+二公子 有黨 故雖盟而迎子糾 當須伐乃得入 又出在小白之後 小白稱入 從國逆之文 本無位하다
여름에 장공莊公나라를 토벌하여 자규子糾의 임금으로 들여보내고자 하였는데, 소백小白이 먼저 나라로 들어갔다.注+공자公子에게 각각 이 있었기 때문에, 비록 결맹結盟하여 자규子糾를 임금으로 맞이하기로 하였으나 공벌攻伐이 있어야 들어갈 수 있었다. 그러나 노군魯軍에 갔을 때는 이미 소백小白이 들어간 뒤였다. 소백小白이 ‘들어갔다[入] ’고 칭하여 국역國逆(本國에서 맞아들임)의 문체文體를 사용한 것은 본래 가 없었기 때문이다.(만약 가 있었다면 ‘복귀復歸’라고 기록했을 것이라는 말이다.)
[經]秋七月丁酉 葬齊襄公注+無傳 九月乃葬 亂故하다
가을 7월 정유일에 제양공齊襄公을 장사 지냈다.注+이 없다. 아홉 달 만에 장사 지낸 것은 난리 때문이었다.
[經]八月庚申 及齊師戰于乾時라가 我師敗績注+小白旣定 而公猶不退師 歷時而戰 戰遂大敗 不稱公戰 公敗諱之 乾時 齊地 時水 在樂安界 枝流旱則竭涸 故曰乾時하다
8월 경신일에 나라 군대가 나라 군대와 건시乾時에서 전투하다가 아군我軍대패大敗하였다.注+소백小白이 이미 임금으로 정해졌는데도 장공莊公퇴군退軍하지 않고 오랫동안 전쟁戰爭하다가 마침내 그 전쟁에서 대패大敗하였다. 에 “장공莊公전쟁戰爭하였다.”고 칭하지 않은 것은 장공莊公패배敗北를 숨긴 것이다. 건시乾時나라 땅이다. 시수時水낙안樂安의 경계에 있는데, 지류支流에 가뭄이 들면 물이 마르기 때문에 ‘건시乾時’라고 한 것이다.
[經]九月 齊人取子糾殺之注+公子爲賊亂則書 齊實告殺 而書齊取殺者 時史惡齊志在譎以求管仲 非不忍其親 故極言之하다
9월에 제인齊人자규子糾를 잡아 죽였다.注+공자公子이 되어 난리를 일으키면 기록한다. 나라가 실로 ‘죽였다[殺] ’고 통고通告하였는데, ‘나라가 잡아 죽였다.’고 기록한 것은, 당시 사관史官나라의 뜻이 속임수를 써서 관중管仲을 데려가려는 데 있고, 그 친족親族을 차마 죽이지 못하는 마음이 있는 것이 아님을 미워하였기 때문에 솔직하게 말하여 경계의 뜻을 담은 것이다.
[經]冬 浚洙注+無傳 洙水 在魯城北 下合泗 浚深之 爲齊備하다
겨울에 수수洙水준설浚渫하였다.注+이 없다 수수洙水노성魯城 북쪽에 있는데, 흘러가다가 사수泗水합류合流한다. 깊이 준설浚渫한 것은 나라의 침공侵攻에 대비하기 위함이다.
[傳]九年春 雍廩殺無知하다
9년 봄에 옹름雍廩무지無知를 죽였다.
[傳]公及齊大夫盟于蔇하니 齊無君也ᄅ새라
장공莊公나라 대부와 에서 결맹結盟하였으니, 이는 나라에 임금이 없기 때문이다.
[傳]夏 公伐齊納子糾러니 桓公自莒先入注+桓公 小白하다
여름에 장공莊公나라를 토벌하여 자규子糾나라의 임금으로 들여보내려 하였더니, 환공桓公거국莒國에서 먼저 나라로 들어갔다.注+환공桓公소백小白이다.
[傳]秋 師及齊師戰于乾時타가 我師敗績하다
가을에 나라 군대가 나라 군대와 건시乾時에서 전투하다가 나라 군대가 대패大敗하였다.
公喪戎路하고 傳乘而歸注+戎路 兵車 傳乘 乘他車하다
장공莊公융로戎路를 잃고서 다른 수레를 타고 돌아왔다.注+융로戎路병거兵車이다. 전승傳乘은 다른 수레를 탄 것이다.
秦子梁子 以公旗辟于下道注+二子 公御及戎右也 以誤齊師 [附注] 林曰 公旣敗師 失其戎車 恐爲齊禽 故二子以公旗 辟于下道 以誤齊師 是以皆止注+止 獲也하다
진자秦子양자梁子장공莊公를 가지고 하도下道(사잇길)로 피해 제군齊軍을 유인하였으므로注+두 사람은 장공莊公융우戎右이다. 제군齊軍현혹眩惑시킨 것이다.[부주]林: 장공莊公이 이미 전쟁에 패배敗北하고 그 수레까지 잃었으니, 혹시 나라에 잡힐까 두려웠기 때문에 두 사람이 장공莊公를 가지고 하도下道로 피하여 제군齊軍을 그르친 것이다. 두 사람은 모두 나라의 포로가 되었다.注+는 잡히는 것이다.
鮑叔帥師來言曰 子糾 親也 請君討之注+鮑叔乘勝而進軍 志在生得管仲 故託不忍之辭
[附注] 林曰 鮑叔 卽叔牙
하고 管召 讎也 請受而甘心焉注+管仲射桓公 故曰讐 甘心 言欲快意戮殺之하노라
포숙鮑叔이 군대를 거느리고 와서 말하기를 “자규子糾친족親族이니 노군魯君께서 그를 죽이고,注+포숙鮑叔승세勝勢를 타고 진군進軍한 것은 그 뜻이 관중管仲을 산 채로 데려가는 데 있었다. 그러므로 친족親族자규子糾을 차마 직접 죽일 수 없다는 말로 핑계 댄 것이다.[부주]林: 포숙鮑叔은 바로 숙아叔牙이다. 관중管仲소홀召忽은 원수이니 우리가 인수引受해다가 속시원히 원수를 갚겠다.”고 하였다.注+관중管仲제환공齊桓公에게 활을 쏜 일이 있기 때문에 원수라고 한 것이다. 감심甘心은 통쾌하게 죽이는 것이다.
乃殺子糾于生竇注+生竇 魯地하니 召忽死之하고 管仲請囚하다
이에 생두生竇에서 자규子糾를 죽이니,注+생두生竇나라 땅이다. 소홀召忽자규子糾를 위해 죽고 관중管仲나라의 포로捕虜가 되기를 요청하였다.
鮑叔受之하야 及堂阜而稅之注+堂阜 齊地 東莞蒙陰縣西北 有夷吾亭 或曰 鮑叔解夷吾縛於此 因以爲名 [附注] 朱曰 召忽 子糾之傅 故徇其主而死 管仲有輔佐桓公之志 故請囚하다
포숙鮑叔이 그를 인수引受해 가다가 당부堂阜에 이르러 그의 결박結縛을 풀어주었다.注+당부堂阜나라 땅이다. 동완東莞몽음현蒙陰縣 서북에 이오정夷吾亭이 있는데, 혹자或者는 “포숙鮑叔이 여기에서 이오夷吾결박結縛를 풀어주었기 때문에 ‘이오夷吾’라고 이름한 것이다.”고 하였다.[부주]朱: 소홀召忽자규子糾의 스승이다. 그러므로 그 주인을 따라 죽은 것이다. 관중管仲제환공齊桓公보좌輔佐할 뜻이 있었기 때문에 포로가 되기를 요청한 것이다.
歸而以告曰 管夷吾治於高傒注+高傒 齊卿高敬仲也 言管仲治理政事之才 多於敬仲하니 使相可也니이다 公從之하다
포숙이 돌아가서 제환공齊桓公에게 고하기를 “관이오管夷吾치국治國의 재능이 고혜高傒보다 뛰어나니,注+고혜高傒나라의 고경중高敬仲이다. 관중管仲정사政事를 다스리는 재주가 경중敬仲보다 뛰어나다는 말이다. 그를 승상丞相으로 삼으소서.” 하니, 환공桓公이 그의 말을 따랐다.
역주
역주1 例在成十六年 : 成公 16년 傳의 “若有罪則君列諸會矣”라 한 杜注에 “諸侯가 비록 임금을 弑害하고 簒奪한 罪가 있다 하더라도 侯伯들이 이미 그와 會見하였으면 더 이상 討罪하지 않는다.”고 하였다.
역주2 : 대본에는 ‘名’으로 되어있으나, 《十三經注疏》本에 의거하여 ‘各’으로 바로잡았다.

춘추좌씨전(1)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