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3)

춘추좌씨전(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四年春王正月 公及齊侯平莒及郯호되 莒人不肯이어늘 公伐莒取向注+莒郯二國相怨 故公與齊侯共平之 向 莒邑 東海承縣東南有向城 遠 疑也하다
4년 봄 주왕周王정월正月선공宣公제후齊侯와 함께 나라와 담국郯國화해和解시키고자 하였으나, 거인莒人동의同意하지 않으니, 선공宣公나라를 토벌討伐하여 하였다.注+나라와 담국郯國 두 나라가 서로 원오怨惡(원한을 품고 미워함)하기 때문에 선공宣公제후齊侯와 함께 두 나라를 화해和解시키고자 한 것이다. 나라의 이다. 동해東海승현承縣 동남쪽에 향성向城이 있다. 멀리 있는 나라를 토벌討伐한 것은 의심스럽다.
[經]秦伯稻卒注+無傳 하다
진백秦伯하였다.注+이 없다. 나라와 동맹同盟하지 않았다.
[經]夏六月乙酉 鄭公子歸生弑其君夷注+傳例曰 稱臣 臣之罪也 子公實弑而書子家 罪其權不足也하다
여름 6월 을유일乙酉日정공자鄭公子귀생歸生이 그 임금 시해弑害하였다.注+전례傳例에 “신하의 이름을 기록하는 것은 신하의 임을 드러내기 위함이다.”고 하였다. 사실은 자공子公시해弑害하였는데, 자가子家시해弑害한 것으로 기록記錄한 것은 자가子家권한權限부족不足했던 것을 죄책罪責한 것이다.
[經]赤狄侵齊注+無傳하다
적적赤狄나라를 침공侵攻하였다.注+이 없다.
[經]秋 公如齊注+無傳하다
가을에 선공宣公나라에 갔다.注+이 없다.
[經]公至自齊注+無傳 告于廟
선공宣公나라에서 돌아왔다.注+이 없다. 종묘宗廟한 것이다. 환공桓公 2년에 보인다.
[經]冬 楚子伐鄭하다
겨울에 초자楚子나라를 토벌討伐하였다.
[傳]四年春 公及齊侯平莒及郯호되 莒人不肯이어늘 公伐莒取向하니 非禮也
4년 봄에 선공宣公제후齊侯와 함께 나라와 담국郯國화해和解시키고자 하였으나, 거인莒人이 하려 하지 않자, 선공宣公나라를 토벌討伐하여 하였으니, 가 아니다.
平國以禮 不以亂이라
두 나라를 화해和解시킴에는 로써 하고 전란戰亂으로써 하지 않는 것이다.
伐而不治 亂也注+責公不先以禮治之而用伐 以亂平亂이면 何治之有 無治 何以行禮리오
토벌討伐하여 안정安定을 깨트린다면[不治] 이것이 바로 이니,注+먼저 로써 그 나라를 안정安定시키지 않고 무력武力으로 토벌討伐선공宣公을 꾸짖은 것이다. 으로 평정平定한다면 어찌 안정安定[治]이 있을 것이며, 안정安定이 없다면 어찌 를 행할 수 있겠는가?
[傳]楚人獻黿於鄭靈公注+穆公太子夷也 [附注] 林曰 黿 似鼈而大 하다
초인楚人정영공鄭靈公에게 자라를 바쳤다.注+영공靈公목공穆公태자太子이다.[부주]林: 黿은 자라와 비슷하면서 몸집이 더 큰 것이다.
公子宋與子家將見注+宋 子公也 子家 歸生 이러니 子公之食指動注+第二指也이어늘 以示子家曰 他日我如此 必嘗異味라하다
공자公子(子公)이 자가子家와 함께 영공靈公을 뵈러 가는데注+자공子公이고, 자가子家귀생歸生이다.자공子公식지食指가 움직이니,注+두 번째 손가락이다. 이를 자가子家에게 보이며 말하기를, “전일前日에 이런 일이 있으면 반드시 별미別味를 맛보았다.”고 하였다.
及入 宰夫將解黿이어늘 相視而笑하다
두 사람이 궁중宮中으로 들어가니, 재부宰夫가 자라를 해체解體하고 있으므로 두 사람은 서로 바라보며 웃었다.
公問之注+問所笑어늘 子家以告한대
영공靈公이 웃는 까닭을 묻자,注+웃은 까닭을 물은 것이다. 자가子家가 그 이유理由하였다.
及食大夫黿 召子公而弗與也注+欲使指動無效하니 子公怒하야 染指於鼎하야 嘗之而出이어늘
대부大夫들에게 자라 고기를 먹일 때 자공子公을 불러만 놓고 자라 고기를 주지 않으니,注+손가락이 움직인 것을 효험效驗이 없게 하고자 한 것이다. 자공子公하여 자라 국이 담긴 솥에 손가락을 담가 맛을 보고 나갔다.
公怒하야 欲殺子公하다
그러자 영공靈公하여 자공子公을 죽이려 하였다.
子公與子家謀先注+先公爲難할새 子家曰 畜老 猶憚殺之注+ 而況君乎 反譖子家어늘 子家懼而從之注+譖子家於公하야 弑靈公하다
자공子公자가子家와 먼저 임금을 죽일 것을 모의謀議할 때注+영공靈公보다 먼저 을 일으키려 한 것이다. 자가子家가 말하기를, “늙은 가축家畜도 오히려 죽이기를 꺼리는 것인데,注+육축六畜이다. 하물며 임금이겠는가?”라고 하며 반대反對하자, 자공子公이 도리어 영공靈公에게 자가子家참소讒訴하거늘 자가子家는 겁이 나서 자공子公의 뜻을 따라注+자가子家영공靈公에게 참소讒訴한 것이다. 여름에 영공靈公시해弑害하였다.
書曰 鄭公子歸生弑其君夷라하니 權不足也注+子家權不足以禦亂 懼譖而從弑君 故書以首惡
춘추春秋》에 “정공자鄭公子귀생歸生이 그 임금 시해弑害하였다.”고 기록하였으니, 이는 자가子家권력權力자공子公변란變亂을 막기에 부족不足했기 때문에注+자가子家권력權力을 막기에 부족不足하였고, 참소讒訴를 두려워하여 임금을 시해弑害하는 역모逆謀가담加擔하였기 때문에 수악首惡으로 기록한 것이다.수악首惡으로 기록된 것이다.
君子曰 仁而不武 無能達也注+初稱畜老 仁也 不討子公 是不武也 故不能自通於仁道而陷弑君之罪
군자君子는 이에 대해 “사람이 하기만 하고 무용武勇이 없으면 [達]할 수 없다.”고 논평論評하였다.注+자가子家가 처음에 ‘축로畜老’라고 한 것은 이고, 자공子公토죄討罪하지 않은 것은 무용武勇이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스스로 인도仁道통행通行하지 못하고 임금을 시해弑害하는 에 빠진 것이다.
凡弑君 稱君 君無道也 稱臣 臣之罪也注+稱君 謂唯書君名 而稱國以弑 言衆所共絶也 稱臣者 謂書弑者之名 以示來世 終爲不義 取有漸也 書弑之義 釋例論之備矣
범례凡例에 의하면 시군弑君을 기록함에 국군國君의 이름을 기록한 것은 임금이 무도無道하기 때문임을 드러낸 것이고, 신하의 이름을 기록한 것은 신하의 임을 드러낸 것이다.注+칭군稱君은 오직 임금의 이름만을 기록하여 국가國家시해弑害한 것으로 하는 것을 이르니, 이는 대중大衆이 함께 그를 버렸다[絶]는 뜻이고, 칭신稱臣시해弑害한 자의 이름을 기록해, 내세來世에 보여 끝내 용서할 수 없는 불의不義라는 뜻이다. ‘’을 고쳐 ‘’로 하는 것은 오명惡名을 피하고 시해弑害점진적漸進的으로 이루어지는 뜻을 한 것이다. 그 의례義例를 《춘추석례春秋釋例》에 자세히 하였다.
鄭人立子良注+穆公庶子한대 辭曰 以賢則去疾不足注+去疾 子良名하고 以順則公子堅長이라하야늘 乃立襄公注+襄公 堅也하다
정인鄭人자량子良을 임금으로 세우려 하자,注+목공穆公서자庶子이다.자량子良이 사양하며 말하기를, “현능賢能으로 말하면 내가 부족不足하고,注+거질去疾자량子良의 이름이다.소장少長순서順序로 말하면 공자公子연장자年長者이다.”라고 하므로 양공襄公(公子 )을 임금으로 세웠다.注+양공襄公이다.
襄公將去穆氏注+逐群兄弟하고 而舍子良注+以其讓己하니 子良不可曰
양공襄公목씨穆氏를 다 제거除去하고注+여러 형제兄弟들을 축출하려 한 것이다.자량子良만 남겨 두려 하니,注+자량子良이 임금의 자리를 자기에게 사양하였기 때문이다. 자량子良동의同意하지 않으며 말하기를,
穆氏宜存인댄 則固願也어니와 若將亡之 則亦皆亡이니 去疾何爲注+何爲獨留리오
목씨穆氏를 잘 보존保存하신다면 이는 본래의 바람이지만 만약 저들을 핍박逼迫해 도망가게 하려 하신다면 나까지 모두 도망가게 할 것이지, 무엇 때문에 나만 남겨 두려 하십니까?”라고 하니,注+무엇 때문에 나 혼자만 머물게 하느냐는 말이다.
乃舍之注+[附注] 朱曰 遂不逐諸穆氏也하고 皆爲大夫하다
양공襄公은 그들을 사면赦免[舍]하고注+[부주]朱: 드디어 모든 목씨穆氏축출逐出하지 않았다. 모두 대부大夫로 삼았다.
[傳]初 楚司馬子良生子越椒하니 子文曰 必殺之注+子文 子良之兄하라
당초에 나라 사마司馬자량子良이 아들 월초越椒를 낳으니, 자문子文자량子良에게 말하기를, “반드시 이 아이를 죽여라.注+자문子文자량子良이다.
是子也 熊虎之狀而豺狼之聲이니 弗殺이면 必滅리라
이 아이의 형상은 웅호熊虎와 같고 음성音聲시랑豺狼과 같으니, 죽이지 않으면 반드시 우리 약오씨若敖氏멸망滅亡시킬 것이다.
諺曰 狼子野心注+[附注] 林曰 言豺狼之子 心在山野 不可馴服이라하니 是乃狼也
속담俗談에 ‘시랑豺狼의 새끼는 야심野心이 있다.’고 하니,注+[부주]林: 시랑豺狼의 새끼는 그 마음이 산야山野에 가 있으므로 길들여 복종시킬 수 없다는 말이다. 이 아이가 바로 시랑豺狼이다.
其可畜乎 子良不可한대 子文以爲大慼注+[附注] 林曰 以不殺椒爲大憂慼하다
어찌 길러서야 되겠는가?”라고 하였으나, 자량子良이 듣지 않으니, 자문子文은 크게 근심하였다.注+[부주]林: 월초越椒를 죽이지 않은 것을 크게 근심한 것이다.
及將死 聚其族曰 椒也知政이면 乃速行矣하야 無及於難하라하고 且泣曰 鬼猶求食이니 若敖氏之鬼 餒而注+而 語助 言必餒
자문子文은 죽을 때에 미쳐 그 종족宗族을 모아놓고 이르기를, “후일에 월초越椒국정國政을 맡거든 너희들은 속히 도망가서 화난禍難에 미치지 않게 하라.”고 하고서, 눈물을 흘리며 이르기를, “귀신鬼神도 오히려 먹기를 구하는데, 약오씨若敖氏귀신鬼神이 어찌 굶주리지 않겠는가?”라고 하였다.注+어조사語助辭이다. 반드시 굶주리게 된다는 말이다.
及令尹子文卒 鬪般爲令尹注+般 子文之子子揚하고 子越爲司馬하다
영윤令尹자문子文이 죽자 투반鬪般영윤令尹이 되고,注+투반鬪般자문子文의 아들 자양子揚이다. 자월子越사마司馬가 되었다.
蔿賈爲工正이러니 譖子揚而殺之하고 子越爲令尹하고 己爲司馬注+賈爲椒譖子揚而己得椒處 [附注] 林曰 子越 卽子越椒 工正 掌百工之長하다
위가蔿賈공정工正이었는데 월초越椒를 위해 초왕楚王에게 자양子揚을 참소해 죽이게 하고서, 자월子越영윤令尹이 되게 하고 자신은 사마司馬가 되었다.注+위가蔿賈월초越椒를 위해 자양子揚참소讒訴해 죽이고, 자신이 월초越椒가 맡았던 자리를 얻은 것이다. [부주]林: 자월子越은 바로 자월초子越椒이다. 공정工正백관百官관장管掌하는 이다.
子越又惡之注+惡賈하야 乃以若敖氏之族으로 圄伯嬴於轑陽而殺之注+圄 囚也 伯嬴 蔿賈也 轑陽 楚邑 하고 遂處烝野하야 將攻王하다
자월子越은 또 위가蔿賈를 미워하여注+위가蔿賈를 미워한 것이다. 약오씨若敖氏종족宗族을 거느리고 가서 백영伯嬴을 잡아 요양轑陽에 가두었다가 죽이고는,注+는 가두는 것이다. 백영伯嬴위가蔿賈이다. 요양轑陽나라 이다. 드디어 증야烝野주둔駐屯하여 초왕楚王공격攻擊하려 하였다.
王以三王之子爲質焉이나 弗受注+烝野 楚邑 三王 文成穆 [附注] 林曰 爲質於越椒以爲和하니 師于漳澨注+漳澨 漳水邊하다
그러자 초왕楚王화해和解하기 위해 세 의 아들을 인질人質로 보냈으나 자월子越이 받아들이지 않으니,注+증야烝野나라 이다. 삼왕三王나라의 문왕文王, 성왕成王, 목왕穆王이다. [부주]林: 이들을 월초越椒에게 인질人質로 보내어 화해和解하려 한 것이다. 초왕楚王장수漳水 가에 을 치고 기다렸다.注+장서漳澨장수漳水 가이다.
秋七月戊戌 楚子與若敖氏戰于皐滸注+皐滸 楚地할새 伯棼射王하니 汰輈하야 及鼓跗하야 著於丁寧注+伯棼 越椒也 輈 車轅 汰 過也 箭過車轅上 丁寧 鉦也 [附注] 林曰 跗 所以架鼓하고 又射하니 汰輈하야 以貫笠轂注+兵車無蓋 尊者則邊人執笠 依轂而立 以禦寒暑 名曰笠轂 此言箭過車轅 及王之蓋하다
가을 7월 무술일戊戌日초자楚子약오씨若敖氏고호皐滸에서 교전交戰할 때注+고호皐滸나라 땅이다.백분伯棼초왕楚王을 향해 활을 쏘니, 그 화살이 수레의 끌채를 지나 고부鼓跗를 뚫고 정녕丁寧(징)을 맞혔고,注+백분伯棼월초越椒이다. 거원車轅이고 는 지나가는 것이니, 화살이 거원車轅 위로 지나간 것이다. 정녕丁寧은 징이다. [부주]林: 는 북을 거는 틀이다. 또 한 대의 화살을 쏘니, 수레의 끌채를 지나 입곡笠轂에 꽂혔다.注+병거兵車에는 (덮개)가 없다. 존귀尊貴한 사람이 병거兵車에 탔을 경우 곁에 있는 사람이 삿갓을 들고 에 의지해 서서 추위나 더위를 막는 것을 ‘입곡笠轂’이라 한다. 이는 화살이 거원車轅을 지나 입곡笠轂에 이르렀다는 말이다.
師懼하야 退어늘 王使巡師曰 吾先君文王克息 獲三矢焉 伯棼竊其二러니 盡於是矣注+[附注] 林曰 所以釋楚師之懼心라하고 鼓而進之하야 遂滅若敖氏하다
이를 본 초군楚軍이 겁을 먹고 후퇴後退하자, 초왕楚王은 사람을 보내어 군중軍中순시巡視하며 말하게 하기를, “우리 선군先君문왕文王께서 식국息國토벌討伐승리勝利했을 때 획득獲得한 세 대의 화살 중 백분伯棼이 두 대를 훔쳐갔는데, 이번에 다 쓰고 남은 것이 없으니 겁낼 필요가 없다.”고 하고서注+[부주]林: 초군楚軍의 두려워하는 마음을 풀어 주기 위함이었다. 북을 치며 진격進擊하여 드디어 약오씨若敖氏멸망滅亡시켰다.
若敖娶於䢵注+䢵 國名하야 生鬪伯比러니
당초에 약오若敖운국䢵國여인女人을 아내로 맞아注+䢵은 국명國名이다.투백비鬪伯比를 낳았다.
若敖卒 從其母하야 畜於䢵注+畜 養也하다 淫於䢵子之女하야 生子文焉하니
약오若敖가 죽은 뒤에 투백비鬪伯比는 어머니를 따라가 운국䢵國에서 자랐는데,注+은 기르는 것이다. 운자䢵子의 딸과 사통私通하여 자문子文을 낳았다.
䢵夫人使棄諸夢中注+夢 澤名 江下安陸縣城東南有雲夢城하다 虎乳之어늘
운부인䢵夫人이 사람을 시켜 이 아이를 운몽雲夢의 늪 가운데에 버리게 하였는데,注+은 늪의 이름이다. 강하江下안륙현安陸縣 동남쪽에 운몽성雲夢城이 있다. 호랑이가 이 아이에게 젖을 먹였다.
䢵子田이라가 見之하고 懼而歸注+[附注] 朱曰 見其事怪 恐懼而歸한대 夫人以告注+告女私通所生어늘
운자䢵子가 사냥을 나갔다가 이 광경光景을 보고는 겁을 먹고 돌아와서 부인夫人에게 이야기하니,注+[부주]朱: 그 괴이怪異상황狀況을 보고서 두려워 돌아온 것이다.부인夫人이 사실대로 고하였다.注+딸이 사통私通하여 낳은 아이라고 한 것이다.
遂使收之하다
그러자 운자䢵子는 드디어 사람을 보내 그 아이를 거두어다가 길렀다.
楚人謂乳 謂虎 故命之曰鬪穀於菟라하고 以其女妻伯比注+伯比所淫者하다
나라 사람들은 ‘젖’을 ‘(누)’라 하고, ‘호랑이’를 ‘오도於菟’라 하기 때문에 운자䢵子는 그 아이의 이름을 ‘투누오도鬪穀於菟’라고 하고, 자기의 딸을 백비伯比의 아내로 주었다.注+백비伯比간음姦淫한 딸이다.
實爲令尹子文注+鬪氏始自子文爲令尹이라
투누오도鬪穀於菟가 바로 영윤令尹자문子文이다.注+투씨鬪氏자문子文으로부터 비로소 영윤令尹이 되기 시작하였다.
其孫箴尹克黃注+箴尹 官名 克黃 子揚之子使於齊라가 還及宋하야 聞亂하다
자문子文손자孫子잠윤箴尹극황克黃注+잠윤箴尹관명官名이고, 극황克黃자양子揚의 아들이다.나라에 사신使臣으로 갔다 돌아오다가 나라에 이르러 나라에 반란叛亂이 일어났다는 소식을 들었다.
其人曰 不可以入矣注+[附注] 林曰 其人 克黃之從者로이다 箴尹曰 棄君之命이면 誰受之注+[附注] 林曰 言君命使齊 不歸復命 是棄君命也 雖奔他國 獨誰受此棄命之人리오
종자從者가 말하기를, “나라로 들어가지 마십시오.”라고 하자,注+[부주]林: 기인其人극황克黃종자從者이다.잠윤箴尹이 말하기를, “임금의 명령을 버린다면 누가 나를 받아주겠는가?注+[부주]林: 임금의 으로 나라에 사신使臣으로 갔는데, 돌아와서 복명復命하지 않는다면 이는 임금의 명을 버리는 것이니, 비록 다른 나라로 도망간다 하더라도 누가 임금의 명을 버린 이 사람을 받아 주겠느냐는 말이다.
天也 天可逃乎아하고 遂歸復命하고 而自拘於注+[附注] 林曰 司敗 卽司寇하니
임금은 하늘과 같으니, 하늘을 해 도망할 수 있겠는가?”라고 하고서, 드디어 돌아와 복명復命한 뒤에 스스로 사패司敗에게 가서 구속拘束되기를 하였다.注+[부주]林: 사패司敗는 바로 사구司寇이다.
王思子文之治楚國也 曰 子文無後 何以勸善이리오하고 使復其所하고 改命曰生注+易其名也 [附注] 林曰 改命克黃之名曰生 言其更生 이라하다
초왕楚王자문子文나라를 다스린 을 생각하여 “자문子文에게 후손이 없다면 어떻게 선행善行권면勸勉할 수 있겠는가?”라고 하고서 극황克黃에게 잠윤箴尹관직官職을 그대로 맡게 하고는 그의 이름을 ‘’으로 고쳐 주었다.注+극황克黃의 이름을 고쳐 준 것이다. [부주]林: 극황克黃의 이름을 고쳐 ‘’으로 명명命名한 것은 그가 다시 살아났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傳]冬 楚子伐鄭하니 鄭未服也注+前年楚侵鄭 不獲成 故曰未服
겨울에 초자楚子나라를 토벌討伐하였으니, 이는 나라가 복종服從하지 않았기 때문이다.注+전년前年나라가 나라를 침공侵攻하였으나 성공成功하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복종服從하지 않았다.’고 한 것이다.
역주
역주1 未同盟 : 同盟하지 않았으나, 死者의 이름을 기록해 赴告하였기 때문에 《春秋》에 이름을 기록했다는 말이다.
역주2 例在桓二年 : 桓公 2년 傳에 “公이 出行할 때 宗廟에 出行을 告하고, 돌아와서는 宗廟에 歸還을 告하고서 飮至(술을 마심), 舍爵(잔을 내려놓음)하고 策에 勳勞를 기록하는 것이 禮이다.”고 하였다.
역주3 大畜 : 여섯 종류의 가축으로 말, 소, 양, 닭, 개, 돼지이다.
역주4 改殺稱弑 辟其惡名 : 弑는 試이니, 臣下가 임금을 弑하고 자식이 아비를 弑하는 일은 一朝一夕에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그 일이 漸進的으로 進行된다. 그러므로 아무리 亂臣賊子라 하더라도 그 弑를 갑자기 決行하지 않고 반드시 여러 모로 試驗한 뒤에 決行한다. 臣下가 試驗할 때 임금이 깨닫고서 行實을 고쳐 그 陰謀를 꺾는다면 弑害되는 禍를 免할 수 있다. 그렇다면 殺을 弑로 바꾸어 稱한 것은 임금을 警戒하기 위함인데, 杜注에 ‘惡名을 避하기 위함이라’고 한 것은 설명이 극진하지 못하다. 《左氏會箋》
역주5 若敖氏 : 若敖는 楚武王의 祖父인데, 그 後孫이 若敖氏가 되었다.
역주6 不其 : 《左氏會箋》에는 不其를 其不의 倒置語로 보아 豈不의 뜻이라 하였고, 〈楊注〉에는 ‘其’를 將의 뜻으로 보았다.
역주7 : 누
역주8 於菟 : 오도
역주9 : 獨은 語氣를 나타내는 副詞로 疑問句에 많이 쓰인다. 〈楊注〉
역주10 司敗 : 司敗는 楚나라의 司法官이다.

춘추좌씨전(3)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