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3)

춘추좌씨전(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七年春 衛侯使孫良夫來盟하다
7년 봄에 위후衛侯손량부孫良夫나라로 보내어 와서 결맹結盟하였다.
[經]夏 公會齊侯伐萊注+傳例曰 不與謀也 萊國 今東萊黃縣 하다
여름에 선공宣公제후齊侯회합會合하여 내국萊國토벌討伐하였다.注+전례傳例에 “모의謀議에 참여하지 않은 것이다.”고 하였다. 내국萊國은 지금의 동래東萊황현黃縣이다.
[經]秋 公至自伐萊注+無傳 하다
가을에 선공宣公내국萊國토벌討伐에서 돌아왔다.注+이 없다.
[經]注+無傳 書旱而不書雩 雩無功 或不雩하다
크게 가뭄이 들었다.注+이 없다. 가뭄만 기록하고 우제雩祭를 기록하지 않은 것은 우제雩祭를 지냈으나 효험效驗이 없었거나, 혹은 우제雩祭를 지내지 않았기 때문인 듯하다.
[經]冬 公會晉侯宋公衛侯鄭伯曹伯于黑壤하다
겨울에 선공宣公진후晉侯송공宋公위후衛侯정백鄭伯조백曹伯흑양黑壤에서 회합會合하였다.
[傳]七年春 衛孫桓子來盟하니 始通이오 且謀會晉也注+公卽位 衛始修好
7년 봄에 나라 손환자孫桓子가 와서 결맹結盟하였으니, 이는 두 나라가 비로소 통호通好하고, 또 나라와 회맹會盟할 것을 상의相議하기 위함이었다.注+선공宣公즉위卽位한 뒤에 나라가 비로소 나라와 수호修好하였다.
[傳]夏 公會齊侯伐萊하니 不與謀也
여름에 선공宣公제후齊侯회합會合하여 내국萊國토벌討伐하였으니, 모의謀議에 참여하지 않은 것이다.
凡師出 注+與謀者 謂同志之國 相與講議利害 計成而行之 故以相連及爲文 若不獲已 應命而出 則以外合爲文 皆據魯而言 師者 國之大事 存亡之所由 故詳其擧動 以例別之
범례凡例에 의하면 출사出師를 기록함에 있어 모의謀議에 참여했으면 ‘’으로 기록하고, 참여하지 않았으면 ‘’로 기록한다.注+여모與謀는 뜻을 같이하는 나라가 서로 이해利害강론講論하여 계획計劃완성完成한 뒤에 그 계획計劃행동行動에 옮기는 것이다. 그러므로 서로 연급連及하는 것으로 글을 만들고, 만약 인국隣國에 따라 부득이 출병出兵한 경우는 외국外國이 와서 회합會合한 것으로 글을 만드니, 이는 모두 나라 입장立場에서 말한 것이다. 전쟁戰爭국가國家대사大事존망存亡이 말미암는 바이기 때문에 그 거동擧動을 상세히 기록하여 여모與謀불여모不與謀구별區別한다.
[傳]赤狄侵晉하야 取向陰之禾注+此無秋字 蓋闕文 晉用桓子謀 故縱狄 [附注] 林曰 此時禾苗未熟 하다
적적赤狄나라를 침공侵攻하여 향음向陰의 벼를 탈취奪取하였다.注+여기에 ‘’字가 없는 것은 궐문闕文인 듯하다. 나라는 환자桓子모책謀策(宣公 6년 에 ‘사질기민이영기관使疾其民以盈其貫’이라고 한 말)을 따랐기 때문에 을 놓아둔 것이다. [부주]林: 이때는 벼가 아직 익을 때가 아니니, 아마도 이 군대를 거느리고 유린蹂躪하여 한 것인 듯하다.
[傳]鄭及晉平하니 公子宋之謀也
나라가 나라와 화평和平하였으니, 이는 공자公子모의謀議였다.
故相鄭伯以會注+[附注] 林曰 宋 子公也 弑靈公 故謀從晉以求媚 하다
그러므로 공자公子정백鄭伯이 되어 회맹會盟참가參加한 것이다.注+[부주]林: 자공子公이다. 정영공鄭靈公시해弑害하였기 때문에 나라에 복종服從하여 잘 보이기를 한 것이다.
盟于黑壤할새 王叔桓公臨之하야 以謀不睦注+王叔桓公 周卿士 銜天子之命 以監臨諸侯 不同歃者 尊卑之別也 [附注] 林曰 以謀諸侯之不親睦於晉霸者하다
겨울에 흑양黑壤에서 결맹結盟할 때 왕숙王叔환공桓公감림監臨(감독관으로 옴)하여 나라에 친목親睦하지 않는 나라들을 친목親睦하게 할 방도方道모의謀議하였다.注+왕숙王叔환공桓公나라 경사卿士천자天子을 받고 와서 제후諸侯회맹會盟감림監臨한 것이다. 함께 삽혈歃血하지 않은 것은 존비尊卑차별差別이 있기 때문이다. [부주]林: 패자霸者나라에 친목親睦하지 않는 제후諸侯들을 친목親睦하게 할 방도方道모의謀議한 것이다.
晉侯之立也注+在二年 公不朝焉하고 又不使大夫聘일새
진후晉侯즉위卽位할 때注+선공宣公 2년에 있었다.선공宣公이 가서 조현朝見하지 않았고, 또 대부大夫를 보내어 빙문聘問도 하지 않았다.
晉人止公于會하다
그러므로 진인晉人회맹會盟하는 자리에서 선공宣公을 잡아 억류抑留하였다.
盟于黃父 公不與盟하고 以賂免注+黃父卽黑壤하다
이로 인해 황보黃父(黑壤)의 결맹結盟선공宣公이 참여하지 못하고, 나라에 뇌물賂物을 주고 풀려나 돌아왔다.注+황보黃父는 바로 흑양黑壤이다.
故黑壤之盟不書하야 諱之也注+慢盟主以取執止之辱 故諱之
그러므로 흑양黑壤결맹結盟을 기록하지 않아 선공宣公억류抑留된 사실을 숨겼다.注+맹주盟主무시無視하였다가 잡혀 억류抑留되는 모욕侮辱하였기 때문에 이를 숨긴 것이다.
역주
역주1 大旱 : 僖公 21년 經의 大旱에 대한 역주를 參考할 것.
역주2 與謀曰及 不與謀曰會 : 傳에 ‘及’과 ‘會’를 ‘與謀’와 ‘不與謀’의 例로 말하였으나, 經傳을 상고해 보면 꼭 그렇지도 않다. 예컨대 隱公 10년 傳에 “公이 齊侯, 鄭伯과 中丘에서 ‘會合’하여, 癸丑日에 鄧에서 結盟하고서 出兵日을 定하였다.”고 하였으니, 이는 ‘與謀’라고 할 수 있는데도, 經에 “翬가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齊人, 鄭人과 ‘會合’하여 宋나라를 쳤다.”고 기록하였고, 桓公 16년 傳에 “曹에서 ‘會合’하여 鄭나라를 칠 것을 謀議하였다.”고 하였으니, 이 또한 ‘與謀’라 할 수 있는데도, 經에 “公이 宋公‧衛侯‧陳侯‧蔡侯와 ‘會合’하여 鄭나라를 쳤다.”고 하였다. 이는 모두 ‘及’으로 기록해야 하는데 ‘會’로 기록한 例이다. 〈楊注〉
역주3 蓋狄以師蹂踐取之 : 林注에 ‘蹂躪했다’는 것은 말이 되지만 ‘取했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벼가 아직 익지도 않았는데 무엇을 取했다는 말인지 모르겠다.

춘추좌씨전(3)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