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8)

춘추좌씨전(8)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8)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傳]二十七年春 越子使后庸來聘注+[附注] 朱曰 句踐使其大夫后庸來聘於魯하고 且言邾田하고 封于駘上注+欲使魯還邾田 封竟至駘上하다
27년 봄에 월자越子후용后庸을 보내와서 빙문聘問하고注+[부주]朱: 구천句踐이 그 대부大夫후용后庸나라에 보내어 빙문聘問한 것이다., 또 〈나라가 침탈한〉 나라 토지를 반환하고 양국의 국경을 태상駘上으로 정할 것을 말하였다.注+나라로 하여금 나라의 토지土地를 돌려주고 태상駘上국경國境으로 정하게 하고자 한 것이다.
二月盟于平陽注+西平陽할새 三子皆從注+季康子叔孫文子孟武伯 皆從后庸盟이러니 康子病之注+恥從蠻夷盟하야 言及子贛注+思子贛曰 若在此 吾不及此夫注+不及與越盟 [附注] 林曰 子貢十二年 嘗辭吳盟 故思之ᄂ저 武伯曰 然하다
2월에 평양平陽에서 결맹할 때注+서평양西平陽이다. 세 사람이 모두 애공哀公수행隨行하였는데注+계강자季康子, 숙손문자叔孫文子, 맹무백孟武伯이 모두 후용后庸결맹結盟한 것이다. , 계강자季康子가 〈만이국蠻夷國결맹結盟하는 것을〉 수치羞恥로 여겨注+만이蠻夷결맹結盟하는 것을 수치羞恥로 여긴 것이다. 자공子贛(子貢)을 언급言及하며注+자공子贛을 생각한 것이다. 말하기를 “만약 자공子贛이 이곳에 있었다면 우리가 이런 맹약盟約을 맺는 데는 미치지 않았을 것이오.注+나라와 결맹結盟하는 데는 미치지 않았을 것이라는 말이다. [부주]林: 자공子貢(子贛)이 애공哀公 12년에 나라가 요구하는 심맹尋盟을 사절한 적이 있기 때문에 계강자季康子가 그를 생각한 것이다. ”라고 하니, 무백武伯이 말하기를 “그렇습니다.
何不召
어찌하여 그를 부르지 않았습니까?”라고 하였다.
曰 固將召之하노라 文子曰 他日請念注+言季孫不能用子贛 臨難而思之 [附注] 朱曰 叔孫文子恐康子他日忘之 故云如此 하노라
강자康子가 말하기를 “본래 그를 부르려 하였습니다.”라고 하니, 문자文子가 말하기를 “앞으로는 〈그를 잊지 말고〉 생각하십시오.注+계손季孫이 능히 자공子贛을 등용하지 못하고, 곤난困難한 일이 닥치자 그를 생각한 것이다. [부주]朱: 숙손문자叔孫文子강자康子가 후일에 자공子贛을 잊을까 두려워하였다. 그러므로 이렇게 말한 것이다. ”라고 하였다.
[傳]夏四月己亥 季康子卒하다
여름 4월 기해일己亥日계강자季康子하였다.
公弔焉 降禮注+禮不備也 言公之多妄하다
애공哀公조상弔喪할 때 를 낮추어 시행하였다.注+를 갖추지 않은 것이다. 애공哀公의 망령된 행동이 많았음을 말한 것이다.
[傳]晉荀瑤帥師伐鄭하야 次于桐丘하니 鄭駟弘請救于齊注+弘 駟歂子하다
나라 순요荀瑤가 군대를 거느리고 나라를 토벌하기 위해 가서 동구桐丘에 주둔하니, 나라 사홍駟弘나라에 구원救援을 요청하였다.注+사천駟歂의 아들이다.
齊師將興할새 陳成子屬孤子하야 三日朝注+屬會死事者之子 使朝三日 以禮之하다
나라가 원군援軍출동出動[興]시키려 할 때 진성자陳成子전사자戰死者의 아들들을 불러모아 3일 동안 조정朝廷注+국사國事에 죽은 자들의 아들들을 소집召集하여 3일 동안 입조入朝시켜 예우禮遇한 것이다. 출사出仕시켜 예우禮遇하였다.〉
設乘車兩馬하고 注+乘車兩馬 大夫服 又加之五邑하야 召顔琢聚之子晉注+[附注] 林曰 晉 涿聚子名
두 마리의 말을 메운 수레(大夫의 수레)를 설치設置하고 다섯 개 의 이름을 써서注+승거양마乘車兩馬대부大夫복식服飾이다. 또 거기에다가 오읍五邑을 보탠 것이다. 〈그 수레에〉 매달아놓고서, 안탁취顔涿聚의 아들 을 불러注+[부주]林: 탁취涿聚의 아들 이름이다. 말하기를
隰之役 而父死焉注+隰役 在二十三年 [附注] 林曰 卽犂丘戰 而 汝也 이나 以國之多難으로 未女恤也러니 今君命女以是邑也하니 服車而朝하고 毋廢前勞하라
전쟁戰爭 때 너의 부친父親전사戰死하였으나注+의 전쟁은 애공哀公 23년에 있었다. [부주]林: 바로 이구犂丘전쟁戰爭이다. (너)이다. , 국가國家환난患難이 많음으로 인해 너에게 아직 휼전恤典을 내리지 못하였는데, 이제 임금님께서 너에게 이 (下賜)하셨으니, 이 수레를 타고 가 조현朝見하고서 〈출전出戰하여〉 네 선인先人공로功勞폐기廢棄하지 말라.”고 하였다.
乃救鄭하야 及留舒하다
이에 나라를 구원하기 위해 출발하여 유서留舒에 다다랐다.
違穀七里로되 穀人不知注+言其整也 留舒 齊地 違 去也하다
이곳은 에서 7 거리인데도 곡인穀人은 〈제군齊軍이 온 것을〉 알지 못하였다.注+제군齊軍정숙整肅했음을 말한 것이다. 유서留舒나라 땅이다. (距離)이다.
及濮하야 雨不涉注+濮水 自陳留酸棗縣傍河東北經濟陰至高平入濟하니 子思曰 是以告急이어늘 今師不行하니 注+子思 國參 [附注] 林曰 以齊爲大國近在鄭之宇下也
복수濮水에 당도하여 큰비를 만나 제군齊軍이 물을 건너려 하지 않으니注+복수濮水진류陳留산조현酸棗縣방하傍河에서 동북으로 흘러 제음濟陰을 지나 고평高平에 이르러 제수濟水로 들어간다. , 자사子思가 〈성자成子에게〉 말하기를 “대국大國(晉)이 우리나라 처마 밑에 와 있기 때문에 나라에 위급危急함을 고한 것인데, 지금 제군齊軍행진行進하려 하지 않으니 미칠 수 없을까 두렵습니다.注+자사子思국참國參이다. [부주]林: 나라가 대국大國으로 가까이 나라의 우하宇下에 있기 때문이라는 말이다. ”라고 하니,
成子衣製杖戈注+製 雨衣也하고 立於阪上注+[附注] 林曰 立於水之阪上하야 馬不出者 助之鞭之注+[附注] 林曰 助軍人鞭其馬하다
성자成子우의雨衣를 입고 창을 짚고注+우의雨衣이다. 복수濮水의 둑 위에 서서注+[부주]林: 복수濮水의 둑 위에 선 것이다. 앞으로 나가지 않는 말에게는 군인을 도와 대신 채찍질을 하였다.注+[부주]林: 군인軍人을 도와 그 말에 채찍을 친 것이다.
知伯聞之하고 乃還注+畏其得衆心曰 我卜伐鄭이오 不卜敵齊로라하고 使謂成子曰 大夫陳子 陳之自出注+[附注] 林曰 謂陳成子實出自陳이오 陳之不祀 鄭之罪也注+十七年 楚獨滅陳 非鄭之罪 蓋知伯誣陳子 故陳子怒 謂其多陵人
지백知伯은 이 소식을 듣고 곧 환군還軍하며注+성자成子군중軍衆의 마음을 얻은 것을 두려워한 것이다. 말하기를 “나는 나라 토벌만을 점쳤고, 제군齊軍대적對敵하는 것은 점치지 않았다.”고 하고서, 사람을 보내어 성자成子에게 말하기를 “대부大夫진자陳子는 근본이 나라에서 나왔고注+[부주]林: 진성자陳成子가 실로 〈그 근본이〉 나라에서 나온 것을 이른다. , 나라가 멸망한 것은 나라의 죄입니다.注+17년에 나라가 단독으로 나라를 멸망시켰으니 나라의 죄가 아니다. 지백知伯진자陳子에게 거짓말을 하였기 때문에 진자陳子가 노하여 그가 남을 업신여김이 많다고 한 것이다.
故寡君使瑤注+衷 善也 [附注] 林曰 晉君使己察陳之善 以討鄭罪하야注+[附注] 林曰 大夫 謂成子 其恤陳國 而與我共討鄭아하니라
그러므로 우리 임금께서 나를 보내어 나라가 멸망滅亡내정內情[衷]을 살피게 하시면서注+이다. [부주]林: 진군晉君이 나를 보내어 나라의 좋은 점을 살펴 나라의 를 토벌하게 하였다는 말이다. 대부大夫는 어찌하여 나라를 걱정하느냐고 이르라.注+[부주]林: 대부大夫진성자陳成子를 이른다. ‘그가 나라를 걱정하여 우리와 함께 나라를 토벌할 것인가.’라는 말이다. ’고 하셨습니다.
若利本之顚注+[附注] 林曰 若成子利根本之傾覆이면 瑤何有焉注+言陳滅於己無傷이리오 成子怒曰 多陵人者皆不在하니 知伯其能久乎注+[附注] 林曰 言人之多侵侮他人者 皆不在於其位
만약 대부大夫께서 근본이 전복顚覆된 것을 이롭게 여기신다면注+[부주]林: ‘만약 진성자陳成子근본根本경복傾覆된 것을 이롭게 여긴다면’이라는 말이다. 내가 무엇을 상관하겠습니까?注+나라가 멸망한 것이 자기에게 해로울 게 없다는 말이다. ”라고 하니, 성자成子가 노하여 말하기를 “남을 많이 업신여긴 자는 모두 그 자리에 있지 못하였으니, 지백知伯이 어찌 장구長久할 수 있겠는가?注+[부주]林: 남을 많이 침모侵侮한 자는 모두 그 지위地位에 있지 못하였다는 말이다. ”라고 하였다.
中行文子告成子注+文子 荀寅 此時奔在齊曰 有自晉師告寅者하니 將爲輕車千乘하야 注+[附注] 林曰 以壓齊師之門 迫與齊戰 則齊師可盡克也라하니라
중행문자中行文子진성자陳成子에게注+중행문자中行文子순인荀寅이다. 이때 도망해 와서 나라에 있었다. 고하기를 “어떤 자가 나라 군중軍中에서 나에게 통고通告하기를 ‘진군晉軍경거輕車천승千乘출동出動하여 제군齊軍군문軍門제압制壓하면 제군齊軍을 다 섬멸殲滅할 수 있다고 한다.注+[부주]林: 제군齊軍영문營門제압制壓하고서 근접近接제군齊軍교전交戰하면 제군齊軍을 다 죽이고 승리勝利할 수 있다는 말이다. ’고 하였습니다.”라고 하니,
成子曰 寡君命恒曰 無及寡하고 無畏衆注+[附注] 林曰 寡弱者無陵暴之 衆强者無畏避之하라하니 雖過千乘이라도 敢辟之乎
성자成子가 말하기를 “우리 임금께서 나에게 명하기를 ‘적군이 적다 하여 추급追及(追擊)하지 말고, 많다 하여 두려워하지 말라.注+[부주]林: 적군敵軍이 적고 약하다 하여 업신여겨 학살虐殺하지 말고, 많고 강하다 하여 두려워 피하지 말라는 말이다. ’고 하셨으니, 〈진군晉軍전거戰車가〉 비록 천승千乘이 넘는다 하더라고 어찌 감히 피하겠습니까?
將以子之命告寡君注+成子疑其有爲晉之心호리라
내 장차 그대의 말을 우리 임금님께 보고하겠습니다.注+진성자陳成子중행문자中行文子나라를 위하는 마음이 있는 것으로 의심한 것이다. ”라고 하였다.
文子曰 吾乃今知所以亡注+自恨己無知 [附注] 林曰 自恨無知以致滅亡이로라
문자文子가 〈한탄恨歎하며〉 말하기를 “나는 이제야 내가 망명亡命하게 된 까닭을 알았다.注+자기의 무지無知를 스스로 한탄한 것이다. [부주]林: 무지無知하여 멸망滅亡자초自招한 것을 스스로 한탄한 것이다.
君子之謀也 注+謀一事 則當慮此三變 然後入而行之 所謂君子三思 [附注] 林曰 凡君子之謀事 旣思其始 又思其中 復慮其終 三者皆謀之이어늘 今我三不知而入之하니 注+悔其言不可復
군자君子가 일을 계획함에 있어 시작과 중간과 끝을 〈생각하여〉 모두 거행할 만한 뒤에야 들어가서 윗사람에게 고하는 것인데注+한 가지 일을 계획할 때는 응당 이 세 번의 변화를 고려考慮한 뒤에 들어가서 시행하는 것이니, 이것이 이른바 ‘군자의 삼사三思’이다. [부주]林: 무릇 군자君子가 일을 계획함에는 그 시작을 생각한 뒤에 또 그 중간을 생각하고, 다시 그 끝을 생각하여 시작과 중간과 끝을 모두 계획하는 것이다. , 지금 나는 세 번 생각해야 함을 알지 못하고서 들어가 고하였으니, 어찌 어렵지 않겠는가?注+자기의 말을 실천할 수 없는 것을 후회한 것이다. ”라고 하였다.
[傳]公患三桓之侈也하야 欲以諸侯去之注+欲求諸侯師以逐三桓하니 三桓亦患公之妄也하다
애공哀公삼환三桓위세威勢를 걱정하여 제후諸侯를 이용하여 삼환三桓을 제거하고자 하니注+제후諸侯의 군대를 청구請求하여 삼환三桓을 축출하려 한 것이다., 삼환三桓애공哀公의 망령됨을 걱정하였다.
故君臣多間注+間 隙也하니라
그러므로 군신 사이에 틈이 많이 생겼다.注+은 틈이다.
公游于陵阪타가 遇孟武伯于孟氏之衢注+[附注] 林曰 遇孟孫于衢道하야 曰 請有問於子하노니 余及死乎注+問己可得以壽死不 對曰 臣無由知之니라
애공哀公능판陵阪에서 노닐다가 맹무백孟武伯맹씨孟氏의 갈림길에서 만나注+[부주]林: 맹손孟孫구도衢道(갈림길)에서 만난 것이다. 그에게 말하기를 “그대에게 묻노니 내가 수명으로 죽을 수 있겠는가?注+내가 수명으로 죽을 수 있겠느냐고 물은 것이다. ”라고 하니, 맹무백孟武伯은 “신은 알 수 없나이다.”라고 대답하였다.
三問이나 卒辭不對하다
세 차례 물었으나, 끝내 사양하고 대답하지 않았다.
公欲以越伐魯而去三桓하야 秋八月甲戌 公如公孫有陘氏注+有陘氏 卽有山氏하야 因孫于邾라가 乃遂如越注+[附注] 林曰 自邾遂奔越하니 國人注+以公從其家出故也 終子贛之言 君不沒于魯 [附注] 林曰 施罪於有山氏하다
애공哀公나라를 이용해 나라를 쳐서 삼환三桓을 제거하려 하여 가을 8월 갑술일甲戌日애공哀公공손公孫유형씨有陘氏의 집으로 가서注+유형씨有陘氏는 바로 유산씨有山氏이다. 기회를 타 나라로 갔다가 드디어 나라로 가니注+[부주]林: 나라에서 드디어 나라로 도망간 것이다. , 국인國人공손公孫유산씨有山氏에게 시행施行하였다.注+애공哀公유산씨有山氏의 집에서 출분出奔하였기 때문이다. 끝내 ‘임금님은 나라에서 죽지 못할 것이다.’라고 한 자공子贛의 말과 같이 되었다. [부주]林: 유산씨有山氏에게 을 시행한 것이다.
[傳]悼之四年 晉荀瑤帥師圍鄭注+悼公 哀公之子寧也 哀公出孫 魯人立悼公하다
노도공魯悼公 4년에 나라 순요荀瑤가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나라를 포위하였다.注+노도공魯悼公애공哀公의 아들 이다. 애공哀公이 도망[出孫]갔으므로 노인魯人도공悼公을 세웠다.
未至 鄭駟弘曰 知伯愎而好勝하니 早下之 則可行也注+行 去也 [附注] 林曰 早服而爲之下則 可以去其師라하고 乃先保南里以待之注+保 守也 南里 在城外러니 知伯入南里하야 門于桔柣之門하다
진군晉軍나라에 이르기 전에 나라 사홍駟弘이 말하기를 “지백知伯은 고집이 세어 남의 말을 듣지 않고 이기기를 좋아하니, 우리가 조기早期에 항복하면 진군晉軍을 돌아가게 할 수 있다.注+은 떠나감이다. [부주]林: 일찍이 항복하여 몸을 낮추면 나라 군대를 떠나가게 할 수 있다는 말이다. ”고 하고서, 이에 먼저 남리南里로 가서 지키면서 진군晉軍을 기다리고 있었는데注+는 지킴이다. 남리南里성외城外에 있다. , 지백知伯남리南里로 들어와서 길질桔柣성문城門을 공격하였다.
鄭人俘酅魁壘注+酅魁壘 晉士하야 賂之以知政注+欲使反爲鄭 [附注] 林曰 以知政賂魁壘하니 閉其口而死注+[附注] 林曰 晉魁壘閉口不答而死하다
정인鄭人휴괴루酅魁壘생포生捕하여注+휴괴루酅魁壘나라의 이다. 지정知政으로 유인誘引하니注+그로 하여금 나라를 배반背反하고 나라를 위하게 하고자 한 것이다. [부주]林: 지정知政(卿)을 뇌물賂物로 삼아 휴괴루酅魁壘유인誘引한 것이다. , 휴괴루酅魁壘는 입을 닫고 〈아무 대답도 하지 않고서〉 죽었다.注+[부주]林: 나라 휴괴루酅魁壘가 입을 닫고 대답하지 않고 죽은 것이다.
將門注+攻鄭門할새 知伯謂趙孟入之注+[附注] 林曰 使趙襄子先入鄭門하니 對曰 注+主 謂知伯也 言主在此 何不自入니라
진군晉軍성문城門을 공격하려 할 때注+나라 성문城門을 공격한 것이다. 지백知伯조맹趙孟에게 쳐들어가라고 하니注+[부주]林: 조양자趙襄子에게 먼저 나라 성문城門으로 쳐들어가게 한 것이다. , 조맹趙孟이 “주장主將이 이곳에 계시는데注+지백知伯을 이른다. 주장主將은 이곳에 있으면서 어찌하여 직접 쳐들어가지 않느냐는 말이다. , 〈내가 어찌 감히 먼저 쳐들어가겠습니까?〉”라고 대답하였다.
知伯曰 惡而無勇하니 何以爲子注+惡 貌醜也 簡子廢嫡子伯魯而立襄子 故知伯言其醜且無勇 何故立以爲子리오 對曰 以能忍恥일새 庶無害趙宗乎ᄂ저 知伯不悛하다
그러자 지백知伯이 말하기를 “못생긴 데다가 용맹마저 없으면서 어떻게 〈조씨가趙氏家의〉 사자嗣子가 되었는가?注+은 얼굴이 못생긴 것이다. 조간자趙簡子적자嫡子백로伯魯하고 조양자趙襄子를 세웠기 때문에 지백知伯이 “양자襄子는 못생기고 또 용기勇氣도 없는데, 무슨 이유로 그를 세워 사자嗣子로 삼았느냐.”고 말한 것이다. ”라고 〈조롱하니〉, 조맹趙孟이 “나는 치욕恥辱을 잘 참기 때문에 거의 조씨趙氏종족宗族를 끼치는 일이 없을 것입니다.”라고 대답하였으나, 지백知伯은 끝내 뉘우치지 않았다.
趙襄子由是惎知伯注+惎 毒也하니 遂喪之하다
조양자趙襄子가 이 일로 인해 지백知伯해독害毒으로 여기니注+이다. , 지백知伯은 드디어 조맹趙孟멸망滅亡[喪]시키려 하였다.
知伯貪而愎이라 故韓魏反而喪之注+史記 晉懿公之四年 魯悼公之十四年 知伯帥韓魏圍趙襄子於晉陽 韓魏反與趙氏謀 殺知伯於晉陽之下 在春秋後二十七年하다
지백知伯이 탐욕스럽고 강퍅하기 때문에 한씨韓氏위씨魏氏가 도리어 〈조맹趙孟공모共謀하여〉 지백知伯을 멸망시켰다.注+사기史記》에 의하면 진의공晉懿公 4년, 곧 노도공魯悼公 14년에 지백知伯한씨韓氏위씨魏氏를 거느리고서 진양晉陽에서 조양자趙襄子를 포위하였는데, 한씨韓氏위씨魏氏가 도리어 조씨趙氏모의謀議하여 지백知伯진양성晉陽城 아래서 죽였다. 이 일은 《춘추春秋》 27년 뒤에 있다.
역주
역주1 繫五邑焉 : 邑을 걸어놓은 것이 아니라 下賜할 邑의 圖籍을 기록한 竹簡을 매달아 놓은 것인 듯하다.
역주2 大國在敝邑之宇下 : 大國은 晉나라이니, 晉나라가 코앞까지 쳐들어왔다는 말이다. 《左氏會箋》에 “이때 晉軍이 桐丘에 駐屯해 있었기 때문에 ‘우리나라 처마 밑에 있다.’고 한 것이다. 或者의 말처럼 大國이 齊나라라면 ‘敝邑在大國之宇下’라고 해야 되고, ‘大國在敝邑之宇下’라고 해서는 안 된다.”고 하였다.
역주3 恐無及也 : 나라가 亡하기 전에 미처 救援할 수 없을까 두렵다는 말이다.
역주4 漢[濮] : 저본에는 ‘漢’으로 되어 있으나 《四庫全書左傳杜林合注》本에 의거하여 ‘濮’으로 바로잡았다.
역주5 察陳衷焉 : 衷는 情實(實際의 情況)이니, 陳나라가 滅亡한 실제의 정황을 살피게 하였다는 말이다. 衷을 善으로 訓釋한 〈杜注〉는 옳지 않다. 參考文獻 《左氏會箋》, 〈楊注〉 등.
역주6 大夫其恤陳乎 : 其는 豈不의 合詞로 쓰인 듯하니, 大夫는 어찌하여 陳나라를 걱정하지 않느냐는 말이다.
역주7 以厭(압)齊師之門 則可盡也 : 厭은 壓과 같다. 晉軍이 장차 輕車로써 齊軍 가까이 와서 軍門을 공격하면 齊軍을 다 殲滅할 수 있는 말이다. 〈楊注〉
역주8 始衷終皆擧之 而後入焉 : 시작을 어찌해야 할지를 생각하고, 중간에 진행을 어찌해야 할지를 생각하고, 끝을 어찌 맺어야 할지를 생각하여, 세 번의 생각에 의심이 없어 모두 거행할 만한 뒤에야 들어가 윗사람에게 고한다는 말이다. 《正義》에는 ‘擧’를 ‘擧行’의 뜻으로, ‘入’을 ‘注入’의 뜻으로 해석하였으며, 《左氏會箋》에는 ‘擧’를 ‘모두’의 뜻으로, ‘入’을 ‘과감하게 가서 그 일을 실행함’의 뜻으로 해석하였으며, 〈楊注〉에는 ‘擧’를 ‘謀’로 해석하고, ‘入’을 ‘들어가서 윗사람에게 고함’의 뜻으로 해석하였다. 譯者는 ‘擧’는 《正義》의 설을 취하고, ‘入’은 〈楊注〉의 설을 취하여 번역하였다.
역주9 不亦難乎 : 함부로 행동하여 禍를 취한 것을 후회한 것이다. ‘言不可復’이라고 한 〈杜注〉는 妥當하지 않다. 《左氏會箋》
역주10 施公孫有山氏 : ‘施’는 哀公 26년 傳의 ‘使國人施于大尹’의 譯註 참고.
역주11 主在此 : 趙孟은 知伯이 鄭人의 손을 빌려 자기를 죽이고자 하는 것을 알고서, ‘나는 進退를 오직 知伯을 따랐는데, 지금 知伯이 이곳에 있으니, 감히 먼저 들어갈 수 없다.’고 겸손하게 말한 것이다. 《左氏會箋》

춘추좌씨전(8)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