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7)

춘추좌씨전(7)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7)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十有三年春 齊侯衛侯次于垂葭注+二君將使師伐晉 次垂葭以爲之援 [附注] 林曰 垂葭 衛地하다
12년 봄에 제후齊侯, 위후衛侯수가垂葭에 주둔하였다.注+두 나라 임금이 장차 군대를 보내어 나라를 토벌하려고 수가垂葭에 주둔하여 응원應援하려 한 것이다. [부주]林: 수가垂葭나라 땅이다.
[經]夏 築蛇淵囿注+無傳 書 不時也하다
여름에 사연유蛇淵囿축조築造하였다.注+이 없다. 이를 기록한 것은 때에 맞지 않았기 때문이다.
[經]大蒐于比蒲注+無傳 夏蒐非時하다
비포比蒲에서 군사훈련軍事訓鍊을 대대적으로 거행하였다.注+이 없다. 여름 훈련訓練은 때가 아니다.
[經]衛公孟彄帥師伐曹注+無傳하다
나라 공맹구公孟彄가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나라를 토벌하였다.注+이 없다.
[經]秋 晉趙鞅入于晉陽以叛注+書叛 惡可知하다
가을에 나라 조앙趙鞅진양晉陽으로 들어가서 배반背叛하였다.注+이라고 기록하였으니 악행惡行을 하였음을 알 수 있다.
[經]冬 晉荀寅士吉射入于朝歌以叛注+吉射 士鞅子 하다
겨울에 나라 순인荀寅, 사길석士吉射조가朝歌로 들어가서 배반背叛하였다.注+길석吉射사앙士鞅의 아들이다.
[經]晉趙鞅歸于晉注+韓魏請而復之 故曰歸 言韓魏之彊 猶列國 하다
나라 조앙趙鞅나라로 돌아왔다.注+한씨韓氏위씨魏氏요청要請하여 회복回復시킨 것이다. 그러므로 ‘’라고 한 것이다. 한씨韓氏위씨魏氏강성强盛함이 열국列國과 같았음을 말한 것이다.
[經]薛弑其君比注+無傳 稱君 君無道하다
나라가 그 임금 시해弑害하였다.注+이 없다. ‘’이라 칭한 것은 임금이 무도無道하였기 때문이다.
[傳]十三年春 齊侯衛侯次于垂葭하니 實郥氏注+垂葭 改名郥氏 高平鉅野縣西南有郥亭
13년 봄에 제후齊侯위후衛侯수가垂葭에 주둔하였으니 수가垂葭는 바로 패씨郥氏이다.注+수가垂葭패씨郥氏개명改名하였다. 고평高平거야현鉅野縣 서남쪽에 패정郥亭이 있다.
使師伐晉하야 將濟河러니 諸大夫皆曰 不可라호되 邴意玆曰 可注+意玆 齊大夫하다
군대를 보내어 나라를 토벌하고자 황하黃河를 건너게 하려 하니, 대부大夫들이 모두 “불가不可하다.”고 하였으나, 병의자邴意玆만이 “합니다.注+의자意玆나라 대부大夫이다.
銳師伐河內注+今河內汲郡 必數日而後及絳注+傳 告晉이오 絳不三月이면 不能出河리니 則我旣濟水矣注+[附注] 林曰 晉自絳都 非九十日 不能出河而救河內 則我已卒事 濟河而歸矣라한대 乃伐河內하다
정예군精銳軍을 보내어 하내河內공벌攻伐하면注+지금의 하내河內급군汲郡이다. 전거傳車로 달려도 반드시 수일數日이 지난 뒤에야 (晉의 국도國都)에 도착할 것이고注+나라에 함이다. , 병마兵馬출동出動하려면 3개월의 시일時日을 경과하지 않고는 황하黃河진출進出할 수 없을 것이니, 〈그때쯤이면〉 우리는 이미 황하를 건너 돌아온 뒤일 것입니다.注+[부주]林: 진군晉軍강도絳都에서 출발하면 90일을 경과하지 않고는 황하로 진출進出하여 하내河內를 구원할 수 없을 것이고, 〈그때쯤이면〉 우리는 이미 일을 마치고 황하를 건너 돌아왔을 것이라는 말이다. ”라고 하자, 제후齊侯는 이에 하내河內공벌攻伐하였다.
齊侯
皆斂諸大夫之軒注+[附注] 林曰 大夫乘軒皆收斂之 以示薄罰하고 唯邴意玆乘軒
注+以其言當하다
제후齊侯대부大夫들의 수레를 모두 몰수하고注+[부주]林: 대부大夫들의 승헌乘軒을 모두 몰수沒收하여 경벌輕罰을 보인 것이다. 오직 병의자邴意玆에게만 수레를 타게 하였다.注+그 말이 합당하였기 때문이다.
齊侯欲與衛侯乘注+共載하야 與之宴而駕乘廣하고 載甲焉注+[附注] 林曰 駕乘廣之兵車 載甲其上하고 使告曰 晉師至矣라하다
제후齊侯위후衛侯와 함께 수레를 타고 싶어서注+한 수레에 함께 탐이다., 위후衛侯와 함께 술을 마시면서 〈위후衛侯 몰래〉 사람을 시켜 승광乘廣에 말을 메우고 갑옷을 실어두고서注+[부주]林: 승광乘廣병거兵車에 말을 메우고 그 수레 위에 갑옷을 실은 것이다. , 사람을 시켜 “진군晉軍이 오고 있다.”고 하게 하였다.
齊侯曰 比君之駕也注+[附注] 林曰 比 猶待也 言待衛君之駕 恐緩不及事 寡人請攝注+以己車攝代衛車 하노라하고 乃介而與之乘하고 驅之하다
그러자 제후齊侯위후衛侯에게 말하기를 “임금님의 수레에 말을 메울 때까지注+[부주]林: 와 같으니, 위군衛君의 수레에 말을 메우기를 기다리면 늦어서 사기事機에 미치지 못할 것을 두려워한 말이다. 대신 과인寡人의 수레를 타시기를 청합니다.注+자기의 수레로 나라 수레를 대신하겠다는 말이다. ”고 하고서 이에 갑옷을 입고서 위후衛侯와 함께 수레를 타고 달렸다.
或告曰 無晉師라하니 注+傳言齊侯輕 所以不能成功 [附注] 林曰 介 甲也하다
이때 어떤 자가 “진군晉軍이 없습니다.”고 하니, 곧 수레를 멈추었다.注+전문傳文제후齊侯경박輕薄하여 성공成功하지 못한 까닭을 말한 것이다. [부주]林: (갑옷)이다.
[傳]晉趙鞅謂邯鄲午曰 歸我衛貢五百家하라
나라 조앙趙鞅한단오邯鄲午에게 “나라가 진공進貢한 5백 를 나에게 돌려달라.
吾舍諸晉陽하리라 午許諾注+十年 趙鞅圍衛 衛人懼 貢五百家 鞅置之邯鄲 今欲徙著晉陽 晉陽 趙鞅邑하고 歸告其父兄한대 父兄皆曰 不可하다
나는 이들을 진양晉陽으로 옮기겠다.”고 하니, 한단오邯鄲午허락許諾하고서注+정공定公 10년에 조앙趙鞅나라를 포위하자, 위인衛人이 겁이 나서 5백 를 바치니, 조앙趙鞅은 그 5백 를 데리고 와서 한단邯鄲에 두었었는데, 지금 그 5백 진양晉陽으로 옮겨 정착定着시키고자 한 것이다. 진양晉陽조앙趙鞅이다. 돌아가서 그 부형父兄에게 고하자, 부형父兄은 모두 “안 된다.
注+言衛以五百家在邯鄲 常爲是故 與邯鄲親이어늘 而置諸晉陽이면 絶衛之 不如侵齊而謀之注+侵齊則齊當來報 欲因懼齊而徙 則衛與邯鄲好不絶 니라
나라가 이들로 인해 한단邯鄲을 돕는 것인데注+나라는 이 5백 한단邯鄲에 있어서 항상 이들을 위하기 때문에 한단邯鄲친목親睦한다는 말이다. , 만약 이들을 진양晉陽으로 옮긴다면 나라와 우호友好의 길을 단절斷絶하는 것이니, 우선 나라를 침공侵攻하고 나서 그 일을 꾀하는 것만 못하다.注+나라를 침공侵攻하면 나라는 당연히 와서 보복할 것이니, 나라의 보복을 두려워하는 때를 이용해 이들을 진양晉陽으로 옮겨 나라와 한단邯鄲우호友好단절斷絶되지 않게 하고자 한 것이다. ”고 하였다.
乃如之하고注+欲如是謀而後歸衛貢하다
이에 한단오邯鄲午부형父兄의 말과 같이 나라를 침공侵攻하고 나서 그들을 진양晉陽으로 돌려보내기로 하였다.注+이 계획과 같이 한 뒤에 나라가 바친 5백 를 돌려주고자 한 것이다.
趙孟怒하야 召午而囚諸晉陽注+趙鞅不察其謀 謂午不用命 故囚之하고 使其從者劒而入한대 涉賓不可注+涉賓 午家臣 不肯說劒入 欲謀叛어늘
조맹趙孟하여 한단오邯鄲午를 불러 진양晉陽수금囚禁하고注+조앙趙鞅은 그런 계획을 알지 못하고서 한단오邯鄲午가 명령을 따르지 않는 것으로 여겼다. 그러므로 그를 수금囚禁한 것이다. , 그 종자從者들에게 을 풀어놓고 들어오게 하니, 섭빈涉賓동의同意하지 않았다.注+섭빈涉賓한단오邯鄲午가신家臣이다. 을 풀어놓고 들어가지 않으려 한 것은 반란叛亂을 꾀하고자 한 것이다.
乃使告邯鄲人曰 吾私有討于午也 二三子唯所欲立注+午 趙鞅同族 別封邯鄲 故使邯鄲人 更立午宗親 [附注] 林曰 趙鞅乃使人告邯鄲父兄 言我私討午 不與邯鄲事하라하고 遂殺午하니 趙稷涉賓以邯鄲叛注+稷 趙午子하다
그러자 조앙趙鞅은 사람을 보내어 한단邯鄲 사람들에게 고하기를 “나는 개인적個人的으로 한단오邯鄲午징벌懲罰하는 것이니, 그대들은 세우고 싶은 사람을 한단오邯鄲午후계자後繼者로 세우라.注+한단오邯鄲午조앙趙鞅동족同族으로 따로 한단邯鄲해진 자이다. 그러므로 한단인邯鄲人으로 하여금 다시 한단오邯鄲午종친宗親 중에 한 사람을 한단오邯鄲午의 후계자로 세우게 한 것이다. [부주]林: 조앙趙鞅은 이에 사람을 보내어 한단邯鄲부형父兄들에게 “내가 개인적個人的으로 한단오邯鄲午징벌懲罰하는 것이고, 한단邯鄲과는 무관한 일이다.”고 고하게 한 것이다. ”고 하고서 드디어 한단오邯鄲午를 죽이니, 조직趙稷섭빈涉賓한단邯鄲 사람들을 거느리고서 배반背叛하였다.注+조직趙稷조오趙午의 아들이다.
夏六月 上軍司馬籍秦圍邯鄲이로되
여름 6월에 상군上軍사마司馬적진籍秦이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한단邯鄲을 포위하였으나,
邯鄲午 荀寅之甥也注+[附注] 林曰 午之母 荀寅姊妹 故爲甥 荀寅 范吉射之姻也注+父曰姻 荀寅子娶吉射女 而相與睦이라 故不與圍邯鄲하고 將作亂注+作亂 攻趙鞅 [附注] 林曰 荀氏范氏將攻趙鞅 以解邯鄲之圍하다
한단오邯鄲午순인荀寅생질甥姪이고注+[부주]林: 한단오邯鄲午의 어머니는 순인荀寅자매姊妹이다. 그러므로 ‘’이라 한 것이다., 순인荀寅범길야范吉射의 사돈[姻]이어서注+사위의 아버지를 ‘’이라 한다. 순인荀寅의 아들이 범길야范吉射의 딸에게 장가갔다. 서로 화목和睦하였으므로 한단邯鄲을 포위하는 일에 참여하지 않고 변란變亂을 일으키려 하니注+변란變亂을 일으켜 조앙趙鞅을 공격하려 한 것이다. [부주]林: 순씨荀氏범씨范氏조앙趙鞅을 공격하여 한단邯鄲의 포위를 풀게 하려 한 것이다. ,
董安于聞之注+安于 趙氏臣하고 告趙孟曰 先備諸ᄂ저
동안우董安于가 이 사실을 듣고注+동안우董安于조씨趙氏의 신하이다. 조맹趙孟에게 “먼저 대비하라.”고 하자,
趙孟曰 晉國有命하니 始禍者死라하니
조맹趙孟이 말하기를 “나라에 명령命令이 있으니 화난禍難을 먼저 일으킨 자를 사형에 처한다고 하였다.
爲後可也注+[附注] 林曰 爲禍首者 必殺無赦 待其先發而後 應之可也니라
그러니 저들이 먼저 변란變亂을 일으킨 뒤에 대응하는 것이 좋다.注+[부주]林: 화난禍難을 먼저 일으킨 자는 반드시 죽이고 용서하지 않을 것이니, 저들이 먼저 화난禍難을 일으킨 뒤에 대응對應하는 것이 좋다는 말이다. ”고 하였다.
安于曰 與其害於民으론 寧我獨死注+懼見攻必傷害民하리니 請以我說하라 趙孟不可注+晉國若討 可殺我以自解說라하다
그러자 동안우董安于가 말하기를 “백성들에게 를 끼치기보다 차라리 나 혼자 죽겠으니注+공격攻擊을 받으면 반드시 백성들이 다칠 것을 두려워한 것이다. , 〈모든 죄는〉 내가 저지른 것이라고 설명說明하십시오.”라고 하니, 조맹趙孟이 허락하지 않았다.注+나라가 만약 토벌討伐한다면 〈모든 죄를 나에게 돌려〉 나를 죽여 스스로 〈무죄함을〉 설명說明하라는 말이다.
秋七月 范氏中行氏伐趙氏之宮한대 趙鞅奔晉陽이어늘 晉人圍之하다
가을 7월에 범씨范氏중행씨中行氏조씨趙氏의 집을 공격하자 조앙趙鞅진양晉陽으로 도망가니 진인晉人진양晉陽을 포위하였다.
范臯夷無寵於范吉射하야 而欲爲亂於范氏注+臯夷 范氏側室子하고 梁嬰父嬖於知文子注+文子 荀躒하야 하고 韓簡子與中行文子相惡注+簡子 韓起孫不信也 中行文子 荀寅也하고 魏襄子亦與范昭子相惡注+襄子 魏舒孫曼多也 昭子 士吉射하다
범고이范臯夷범길야范吉射(范昭子)에게 총애를 받지 못하여 범씨范氏종족宗族에게 반란叛亂을 일으키고자 하였고注+범고이范臯夷범씨范氏측실자側室子(庶子)이다., 양영보梁嬰父지문자知文子(荀躒)에게 총애를 받아注+지문자知文子순락荀躒이다. , 지문자知文子양영보梁嬰父으로 삼고자 하였고, 한간자韓簡子(韓不信)와 중행문자中行文子(荀寅)는 서로 사이가 나빴고注+한간자韓簡子한기韓起의 손자 한불신韓不信이다. 중행문자中行文子순인荀寅이다. , 위양자魏襄子범소자范昭子와 서로 사이가 나빴다.注+위양자魏襄子위서魏舒의 손자 위만다魏曼多이고, 범소자范昭子사길석士吉射이다.
故五子謀注+五子 范皐夷梁嬰父知文子韓簡子魏襄子하야 將逐荀寅하고 而以梁嬰父代之하며 逐范吉射하고 而以范臯夷代之하다
그러므로 다섯 사람이 모의하여注+오자五子범고이范皐夷, 양영보梁嬰父, 지문자知文子, 한간자韓簡子, 위양자魏襄子이다. 순인荀寅을 축출하고서 양영보梁嬰父를 대신 그 자리에 앉히고, 범길야范吉射를 축출하고서 범고이范臯夷를 대신 그 자리에 앉히고자 하였다.
荀躒言於晉侯曰 君命大臣호대 始禍者死라하고 載書在河注+爲盟書 沈之河
순락荀躒진후晉侯에게 말하기를 “임금님께서 대신大臣에게 명하시기를 ‘화난禍難을 먼저 일으킨 자는 사형死刑에 처한다.’고 하시고서 맹서盟書작성作成하여 황하黃河 속에 가라앉혔습니다.注+맹서盟書작성作成하여 황하黃河 속에 가라앉힌 것이다.
今三臣始禍이어늘 而獨逐鞅하니 刑已不鈞矣
그런데 지금 저 세 신하(趙鞅, 순인荀寅, 범길야范吉射)는 모두 화난禍難을 먼저 일으킨 자들인데, 유독 조앙趙鞅만을 축출하시니 형벌刑罰이 매우 공평하지 못합니다.
請皆逐之하소서
그러니 모두 축출하소서.”라고 하였다.
冬十一月 荀躒韓不信魏曼多奉公以伐范氏中行氏 弗克하다
겨울 11월에 순락荀躒, 한불신韓不信, 위만다魏曼多진정공晉定公을 모시고 가서 범씨范氏중행씨中行氏를 토벌하였으나 이기지 못하였다.
二子將伐公한대 齊高彊曰 三折肱이라야 知爲良醫注+高彊 齊子尾之子 昭十年 奔魯 遂適晉 [附注] 林曰 言人三折其臂 歷病痛多者 然後深知良醫治療之法 [附注] 朱曰 言譬如人三次折臂 然後深知治療之法 成良醫也니라
두 사람(范吉射와 순인荀寅)이 진정공晉定公을 치려 하자, 나라 고강高彊이 말하기를 “팔이 세 번 부러져보아야 양의良醫치료법治療法을 압니다.注+고강高彊나라 자미子尾의 아들로 노소공魯昭公 10년에 나라로 도망해 왔다가 드디어 나라로 갔다. [부주]林: 사람이 팔이 세 번 부러져서 병통을 많이 겪은 뒤에야 양의良醫치료법治療法을 깊이 안다는 말이다. [부주]朱: 비유하면 사람이 팔이 세 번 부러진 뒤에야 치료법治療法을 깊이 알아서 양의良醫가 되는 것과 같다는 말이다.
唯伐君爲不可 民弗與也
오직 임금을 공격하는 일만은 해서는 안 되니, 백성들이 돕지 않습니다.
我以伐君在此矣注+[附注] 朱曰 言己如良醫識病 知不可伐公也 伐公則國人不與己 我因伐君 所以出奔在此
나도 임금을 공격한 잘못으로 인해 망명亡命해 이곳에 와 있습니다.注+[부주]朱: ‘나는 양의良醫을 아는 것처럼 임금을 쳐서는 안 됨을 안다. 임금을 치면 국인國人이 나를 돕지 않는다. 나는 임금을 친 잘못으로 인해 출분出奔하여 이곳에 와 있다.’고 말한 것이다.
三家未睦注+三家 知韓魏 [附注] 林曰 未相親睦 必不相救하니 可盡克也
가문家門(知氏, 한씨韓氏, 위씨魏氏)이 화목和睦하지 못하니注+삼가三家지씨知氏, 한씨韓氏, 위씨魏氏이다. [부주]林: 서로 친목親睦하지 않으니 반드시 서로 구원하지 않을 것이라는 말이다. , 공격하면 모두 이길 수 있습니다.
克之 君將誰與注+[附注] 林曰 旣勝三家 君欲舍我 復與誰哉리오
그들을 이기고 나면 임금님께서 〈당신들을 버리고〉 장차 누구를 가까이하겠습니까?注+[부주]林: 삼가三家를 이기고 나면 임금이 우리를 버리고 다시 누구를 가까이하겠느냐는 말이다.
若先伐君이면 是使睦也注+[附注] 林曰 若先伐公室 是急三家使相親睦而拒我也 弗聽하고 遂伐公하다
그런데 만약 먼저 임금을 공격한다면 이는 세 가문을 화목하게 만드는 것입니다.注+[부주]林: 만약 먼저 공실公室을 친다면 이는 삼가三家를 몰아붙여 서로 친목親睦하여 우리를 막게 하는 것이라는 말이다. ”라고 하였으나, 두 사람은 고강高彊의 말을 듣지 않고, 드디어 진정공晉定公을 공격하였다.
國人助公하니 二子敗어늘
국인國人진정공晉定公을 도우니 두 사람이 패배敗北하였다.
從而伐之注+[附注] 林曰 國人從而伐范中行氏하니 丁未 荀寅士吉射奔朝歌하다
그러자 삼가三家가 뒤따라 두 사람을 공격하니注+[부주]林: 국인國人이 뒤따라 범씨范氏중행씨中行氏를 친 것이다. , 정미일丁未日순인荀寅사길석士吉射조가朝歌로 달아났다.
韓魏以趙氏爲請注+經所以書趙鞅歸 [附注] 林曰 以趙鞅非始禍 請復趙氏하니 十二月辛未 趙鞅入于絳하야 盟于公宮注+傳錄晉衰亂 하다
한씨韓氏위씨魏氏조씨趙氏회국回國시키기를 청하니注+경문經文에 ‘조앙趙鞅이 돌아왔다.’고 기록한 까닭을 말한 것이다. [부주]林: 조앙趙鞅화난禍難을 먼저 일으키지 않았다고 여겨 조씨趙氏를 회복시키기를 청한 것이다. , 12월 신미일辛未日조앙趙鞅강도絳都로 들어와서 공궁公宮에서 맹약盟約하였다.注+전문傳文나라가 쇠란衰亂했음을 기록한 것이다.
[傳]初 衛公叔文子朝하야 而請享靈公注+欲令公臨其家 하고 退하야 見史鰌而告之注+史鰌 史魚한대 史鰌曰 子必禍矣리라
당초에 나라 공숙문자公叔文子상조上朝하여 영공靈公향연享宴초청招請하고서注+영공靈公으로 하여금 자기의 집에 왕림枉臨하게 하고자 한 것이다.퇴조退朝하여 사추史鰌를 만나 그 일을 말하자注+사추史鰌사어史魚이다. , 사추史鰌가 말하기를 “그대는 반드시 를 당할 것입니다.
子富而君貪하니 罪其及子乎ᄂ저
그대는 부유富裕하고 임금님은 탐욕스러우니 아마도 [罪]가 그대의 신상身上에 미칠 것입니다.”고 하였다.
文子曰 然하다
공숙문자公叔文子가 말하기를 “그대의 말이 옳다.
吾不先告子하니 是吾罪也
내가 그대에게 먼저 말하지 않았으니 이는 나의 과실過失이다.
君旣許我矣 其若之何注+[附注] 林曰 今君旣許臨我家矣 其又何以處之 史鰌曰 無害注+[附注] 林曰 言亦無所害로다
하지만 임금님께서 이미 나의 초청에 응하겠다고 허락하셨으니 이 일을 어쩌면 좋겠는가?注+[부주]林: 지금 임금님께서 이미 나의 집에 오시겠다고 허락하셨으니, 그 일을 또 어찌 처리해야 하겠느냐는 말이다. ”라고 하니, 사추史鰌가 말하기를 “별 탈이 없을 것입니다.注+[부주]林: 〈임금님이 초대에 응해 당신의 집에 오더라도〉 손해 입는 일이 없을 것이라는 말이다.
子臣하니 可以免注+言能執臣禮이라
그대는 신하의 도리를 잘 지키니 를 면할 수 있습니다.注+신하의 를 잘 지켰다는 말이다.
富而能臣이면 必免于難이니 上下同之注+言尊卑皆然 니라
부유富裕하되 신하의 도리를 잘 지키면 반드시 화난禍難을 면할 수 있으니, 이는 상하上下동일同一합니다.注+존비尊卑가 모두 그러하다는 말이다.
戍也驕하니 其亡乎注+戍 文子之子ᄂ저
그대의 아들 는 교만하니 장차[其]망명亡命하게 될 것입니다.注+공숙문자公叔文子의 아들이다.
富而不驕者鮮이니 吾唯子之見注+[附注] 林曰 我之所見 惟有子耳이와라
부유富裕하면서 교만하지 않은 사람이 드문데, 나는 오직 그대에게서 그런 점을 보았습니다.注+[부주]林: 내가 본 사람으로는 오직 그대만이 있을 뿐이라는 말이다.
驕而不亡者 未之有也 戍必與焉注+與禍難하리라
교만하고서 망명하지 않는 사람은 아직까지 없었으니, 는 반드시 화난禍難을 당할 것입니다.注+화난禍難에 참여함이다. ”고 하였다.
及文子卒하야 衛侯始惡於公叔戍하니 以其富也
공숙문자公叔文子가 죽은 뒤에 미쳐 위후衛侯가 비로소 공숙수公叔戍를 미워하였으니 그가 부유富裕하기 때문이었다.
公叔戍又將去夫人之黨注+靈公夫人南子 黨 宋朝之徒하니 夫人愬之曰 戍將爲亂注+爲明年戍來奔傳이라하다
공숙수公叔戍가 또 부인夫人을 제거하려 하니注+영공靈公부인夫人남자南子이다. 송조宋朝의 무리이다. , 부인夫人영공靈公에게 “을 일으키려 한다.注+명년明年공숙수公叔戍나라로 도망해 온 의 배경이다. ”고 고소告訴[愬]하였다.
역주
역주1 : 傳車를 이르니 바로 驛傳이다. 河內는 絳都에서 멀기 때문에 傳車로 달려가도 반드시 數日이 지난 뒤에야 絳都에 도착할 수 있다는 말이다. 〈楊注〉
역주2 皆斂諸大夫之軒 唯邴意玆乘軒 : 大夫들은 모두 伐晉을 반대하였고, 오직 邴意玆만이 敵情을 헤아려 河內의 토벌을 주장하였기 때문이다. 〈楊注〉
역주3 而[乃] : 저본에는 ‘而’로 되어 있으나, 《十三經注疏》本에 의거하여 ‘乃’로 바로잡았다.
역주4 衛是以爲邯鄲 : 衛나라는 이들로 인해 邯鄲을 돕는다는 말이다. 〈楊注〉
역주5 : 行李(使者)가 往來하는 길이다. 《左氏會箋》
역주6 歸之于晉陽 : 제나라를 침공한 뒤에 5백 家를 晉陽으로 돌려보내려 한 것이다. 〈楊注〉
역주7 : 탈
역주8 胥[壻] : 저본에는 ‘胥’로 되어 있으나, 《十三經注疏》本에 의거하여 ‘壻’로 바로잡았다.
역주9 文子欲以爲卿 : 梁嬰父를 卿으로 세우려면 范吉射와 中行文子를 제거하여야 비로소 그를 卿으로 세울 수 있으니, 이것은 知文子도 亂을 일으키고자 하였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左氏會箋》

춘추좌씨전(7)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