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春秋左氏傳(1)

춘추좌씨전(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춘추좌씨전(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經]六年春王正月 王人子突救衛注+王人 王之微官也 雖官卑而見授以大事 故稱人而又稱字 [附注] 林曰 書救始此 自救衛無功 而後王命益不行於天下하다
6년 봄 주왕周王정월正月왕인王人자돌子突나라를 구원救援하였다.注+왕인王人주왕周王미천微賤한 신하이다. 비록 관직은 낮았으나 대사大事위임委任받았기 때문에 ‘’이라 칭하고, 또 를 칭한 것이다.[부주]林: 구원救援을 기록한 것이 이때부터 비롯하였다. 나라를 구원하여 을 이루지 못한 뒤로부터 왕명王命이 더욱 천하에 시행되지 않았다.
[經]夏六月 衛侯朔入于衛注+朔爲諸侯所納 不稱歸而以國逆爲文 朔懼失衆心 以國逆告也 하다
여름 6월에 위후衛侯나라로 들어갔다.注+제후諸侯들이 들여보냈는데도 ‘’라 칭하지 않고 ‘’이라 하여 본국本國이 맞아들인 것처럼 글을 만든 것은 대중大衆의 마음을 잃을까 두려워하여 본국本國이 맞아들인 것으로 나라에 통고하였기 때문에 그렇게 기록한 것이다. ‘’와 ‘’의 성공成公 18년에 보인다.
[經]秋 公至自伐衛注+無傳 告於廟也하다
가을에 장공莊公나라를 치고 돌아왔다.注+이 없다. 종묘宗廟에 고한 것이다.
[經]螟注+無傳 爲灾하다
명충螟虫이 발생하였다.注+이 없다. 재해灾害가 되었기 때문에 기록한 것이다.
[經]冬 齊人來歸衛俘注+公羊穀梁經傳 皆言衛寶 此傳亦言寶 唯此經言俘 疑經誤 俘 囚也하다
겨울에 제인齊人나라로 와서 위부衛俘를 주었다.注+공양전公羊傳》과 《곡량전穀梁傳》의 에 모두 ‘위보衛寶’라고 하였고, 이 에도 ‘’라고 하였는데, 오직 이 에만 ‘’라고 하였으니, 아마도 오자誤字인 듯하다. (포로)이다.
[傳]六年春 王人救衛하다
6년 봄에 왕인王人나라를 구원救援하였다.
[傳]夏 衛侯入하야 放公子黔牟于周하고 放寗跪하고 殺左公子洩右公子職注+寗跪 衛大夫 宥之以遠曰放하고 乃卽位하다
여름에 위후衛侯가 들어와서 공자公子검모黔牟나라로, 영궤甯跪나라로 추방하고 좌공자左公子우공자右公子을 죽이고서注+영궤甯跪나라 대부이다. 사형死刑면제免除하고 멀리 보내는 것을 ‘’이라 한다. 즉위하였다.
君子以二公子之立黔牟爲不度矣
군자君子는 두 공자公子검모黔牟를 세운 것에 대해 본말本末을 헤아리지 못한 처사處事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평론하였다.
夫能固位者 而後立衷焉하나니
“자신의 위치를 공고鞏固히 하기 위해 임금을 세우는 자는 반드시 그 사람의 본말本末을 헤아린 뒤에 적당한 방법을 찾아 적당한 시기에 그를 임금으로 세운다.
不知其本이면 不謀하고 知本之不枝 弗强注+本末 終始也 衷 節適也 譬之樹木 本弱者其枝必披 非人力所能强成 [附注] 林曰 不知其本之可托 不謀其事이라
그 사람의 을 알 수 없으면 그 사람을 세우기 위해 계획하지 않고, 지엽枝葉무성茂盛하게 하지 못할 것을 알면 억지로 세우지 않는다.注+본말本末종시終始이다. 절적節適(알맞게 절제함)이다. 수목樹木에 비교하면 근본이 약한 나무는 그 가지가 반드시 쇠약하니, 인력人力으로 강성하게 할 수 없다.[부주]林: 그 근본이 의탁依託할 만하지 못하면 그 일을 도모圖謀하지 않는다.
詩云本枝百世注+詩大雅 言文王本枝俱茂 蕃滋百世也라하니라
시경詩經》에 ‘뿌리가 견고하기 때문에 가지가 무성하여 백세토록 쇠하지 않는다.’고 하였다.”注+대아大雅문왕편文王篇이다. 문왕文王본손本孫지손支孫이 함께 무성하기 때문에 백세百世토록 번성蕃盛한다는 말이다.
[傳]冬 齊人來歸衛寶하니 文姜請之也注+公親與齊共伐衛 事畢而還 文姜淫於齊侯 故求其所獲珍寶 使以歸魯 欲說魯以謝慙일새니라
겨울에 제인齊人나라로 와서 나라에서 빼앗은 보물寶物을 주었으니, 이는 문강文姜이 요청하였기 때문이다.注+장공莊公이 직접 나라와 함께 나라를 토벌하고서, 일이 끝나자 환국還國하였다. 문강文姜제후齊侯간음姦淫하였기 때문에 제후齊侯가 전쟁에서 노획鹵獲한 진귀한 보물을 요구해서 사람을 시켜 나라에 보내어 노나라를 기쁘게 하여 부끄러운 를 조금이나마 용서받고자 한 것이다.
[傳]楚文王伐申 過鄧注+[附注] 朱曰 申 姜姓國하니 鄧祈侯曰 吾甥也注+祈 諡也 姊妹之子曰甥 [附注] 朱曰 楚文王 是夫人鄧曼之子 故鄧侯曰吾甥也라하고 止而享之하다
초문왕楚文王신국申國을 토벌하러 갈 때 나라를 지나니,注+[부주]朱: 강성姜姓의 나라이다. 등기후鄧祈侯가 “나의 생질이다.”고 하고서注+시호諡號이다. 자매姉妹의 아들을 ‘’이라 한다.[부주]朱: 초문왕楚文王은 바로 무왕武王의 부인 등만鄧曼의 아들이기 때문에 등후鄧侯가 자신의 생질이라고 한 것이다.초문왕楚文王을 머무르게 하고는 연회宴會를 베풀어 접대하였다.
騅甥聃甥養甥請殺楚子注+皆鄧甥 仕於舅氏也하니 鄧侯弗許하다
추생騅甥담생聃甥양생養甥초자楚子를 죽이라고 요청하니,注+이들은 모두 등군鄧君생질甥姪로서 외숙外叔에게 벼슬한 자들이다.등후鄧侯가 허락하지 않았다.
三甥曰 亡鄧國者 必此人也리니 若不早圖 後君噬齊注+ 喩不可及리이다
그러자 삼생三甥이 말하기를 “나라를 망칠 자는 반드시 이 사람일 것이니, 만약 일찍 도모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께서는 크게 후회하실 것입니다.注+입으로 제 배꼽을 물어뜯으려는 것과 같아서 미칠 수 없다는 것을 비유한 말이다.
其及圖之乎ᄂ저
그러니 이때에 미쳐 도모圖謀하소서.
圖之ᄂ댄 此爲時矣니이다 鄧侯曰 人將不食吾餘注+言自害其甥 必爲人所賤 [附注] 林曰 爲人所賤 故不食吾餘食리라
도모하려면 지금이 바로 그때입니다.”라고 하니, 등후鄧侯가 말하기를 “내가 초자楚子를 죽인다면 사람들은 내가 먹다 남긴 음식도 먹지 않을 것이다.注+스스로 생질을 살해한다면 반드시 사람들의 천시賤視를 받게 된다는 말이다.[부주]林: 사람들이 천시하기 때문에 내가 먹다 남긴 음식도 먹지 않는다는 말이다.”고 하였다.
對曰 若不從三臣하면 抑社稷實不血食하리니 而君焉取餘注+言君無復餘 [附注] 林曰 凡宗廟之祭 必薦 故曰血食리잇가 弗從하다
그러자 세 사람이 대답하기를 “만약 저희 세 신하의 말을 따르지 않으신다면 나라가 망하여 사직社稷이 제사를 받지 못할 것인데, 임금님께 무슨 남길 음식이 있겠습니까?注+임금에게는 더 이상 남길 음식이 없다는 말이다.[부주]林: 종묘의 제사에는 반드시 모혈毛血을 바치기 때문에 ‘혈식血食’이라 한 것이다.”라고 하였으나, 등후鄧侯는 따르지 않았다.
還年 楚子伐鄧注+伐申還之年하고 十六年 楚復伐鄧하야 滅之注+魯莊公十六年 楚終强盛 爲經書楚事張本 [附注] 朱曰 愚按三甥之謀 亦愚矣 不能使鄧侯自强其國 而徒使爲戕賊之謀 縱使楚文王可得而殺 安知後來無滅鄧者耶하다
돌아오던 해에 초자楚子나라를 토벌하였고,注+신국申國을 토벌하고 돌아오던 해이다. 노장공魯莊公십육十六년에 초자楚子가 다시 나라를 토벌하여 멸망滅亡시켰다.注+노장공魯莊公 16년에 나라가 마침내 강성强盛해졌으니, 나라의 일을 기록한 장본張本이 되었다.[부주]朱: 내가 고찰考察하건대 삼생三甥모의謀議 또한 어리석다. 등후鄧侯로 하여금 스스로 나라를 하게 만들도록 권하지 않고, 다만 초자楚子살해殺害하라는 계획을 내었을 뿐이다. 가령 초문왕楚文王을 죽였다 하더라도 앞으로 멸망滅亡시킬 자가 없으리라는 것을 어찌 보장할 수 있겠는가?
역주
역주1 歸入例在成十八年 : 成公 18년 傳에 “外國으로 亡命한 사람을 諸侯가 도와 本國의 임금으로 들여보내는 것을 ‘歸’라 하고, 本國이 맞아들여 임금으로 세우는 것을 ‘入’이라 한다.”고 하였다.
역주2 : 대본에는 ‘子’로 되어 있으나 《十三經注疏》本에 의거하여 ‘于’로 바로잡았다.
역주3 必度於本末 : ‘本’은 그 사람의 才能과 德行이 임금으로 適合한 것이고, ‘末’은 그 사람이 임금이 된 뒤에 오래도록 국가를 保有하고 많은 자손을 養育하는 것이다.
역주4 齧腹齊 : 齊는 臍의 假借字이다. 사람이 스스로 제 배꼽을 물어뜯으려 해도 입이 미치지 않아 물 수 없듯이 일도 기회를 잃으면 후회해도 이미 때가 늦어 미칠 수 없다는 뜻으로 쓰인다.
역주5 毛血 : 動物의 털과 피로 제사에 올리는 犧牲을 이른다.

춘추좌씨전(1) 책은 2019.05.28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