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莊子(3)

장자(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장자(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장자莊子 외편外篇
15 각의刻意
[해설]
각의刻意〉라는 편명은 육덕명陸德明이 의미를 취하여 이름을 붙였다[以義名篇]고 한 것과는 달리 외편의 다른 편처럼 편 머리의 두 글자를 취해서 편명으로 삼은 것이다. 지전지구池田知久에 의하면, 이 편은 다음의 〈선성繕性〉편과 관계가 깊기 때문에 왕부지王夫之, 나면도羅勉道, 관봉關鋒, 복영광사福永光司 등 대부분의 주석가들이 같은 그룹에 속하는 사상가들이 기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한다.
이 편의 제1장에는 다섯 가지 유형의 인간이 등장한다. 첫 번째는 굴원屈原과 같은 비분강개형悲憤慷慨型의 인간으로, 이 편의 작자는, 이런 사람들은 스스로를 높이는 데 골몰하여 심산유곡을 방황하며 세상을 비난하면서 결국에는 말라비틀어진 모습으로 연못에 몸을 던진다며 비웃는다.
인의충신仁義忠信을 말하며 도덕수양에 몰두하는 두 번째 유형의 사람들은 밖에 나가 유세遊說하거나 들어앉아 남을 가르치는 학자들 즉 민간民間자유강학역량自由講學力量연원淵源이 되는 민간교육자형民間敎育者型이고, 세 번째는 나라를 다스리는 일에 몰두하는 정치지향政治指向 혹은 관료실무가형官僚實務家型이고, 네 번째는 조용한 곳에서 물고기나 낚으며 무위無爲하는 현실도피형 은자隱者들이고, 다섯 번째는 호흡법을 익혀 장수하는 일 즉 양생養生에 몰두하는 신선구도자형神仙求道者型인데 이 편에서는 이들 모두가 한계를 지닌 사람들로 비판받는다.
이어서 이들 다섯 유형의 인간을 넘어선 성인聖人을 이야기하는데 그런 사람은 뜻을 새겨 자기 마음을 엄격하게 억제하거나 인의仁義를 내세우는 일이 없이 염담적막恬淡寂漠허정무위虛靜無爲의 태도를 지켜 을 완전하게 하고 정신이 손상되지 않게 할 수 있다고 칭송한다.
그런데 복영광사福永光司는, 염담적막恬淡寂漠허무무위虛無無爲라고 하는 천지자연天地自然의 근원적인 존재의 방식이 중시되는 것은 이 편이나 〈천도天道〉편이 같은데, 〈천도天道〉편에서는 그 주안점主眼点이 현실세계의 지배支配처세處世 속에 놓여져 있는데 반해, 이 〈각의刻意〉편에서는 개인적인 양생養生이론理論으로 그것이 전개展開되고 있는 것이 특징特徵이라고 말하고 있다.
전편이 1장으로 구성된 논문이지만(陳景元, 요내姚鼐), 지전지구池田知久분장分章에 따라 편의상 3장으로 나누어 번역하였다.

장자(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