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莊子(3)

장자(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장자(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之宋하다가 러니
양자陽子(楊朱)가 나라에 갔다가 여관에서 하룻밤 묵었다.
호대 其一人하고 其一人 한대
여관 주인에게 두 명의 첩이 있었는데 그중 한 명은 미인이고 또 다른 한 명은 추녀였다.
그런데 추녀가 귀한 대접을 받고 미녀가 박대받고 있었다.
陽子問其故한대 對曰
양자가 그 까닭을 물었더니 여관의 머슴이 이렇게 말했다.
其美者 自美 吾不知其美也 其惡者 自惡 吾不知其惡也하노라
“미인은 스스로 아름답다고 여기는지라 제가 오히려 아름다운지 알지 못하겠고, 추녀는 스스로 추하다고 여기는지라 제가 추한지 알지 못하겠습니다.”
陽子曰
양자는 따라온 제자들에게 말했다.
弟子
“제자들아.
記之하라
잘 기억해 두어라.
현명하게 행동하면서도 스스로 현명하다고 과시하는 태도를 버리면, 어디 간들 사람들에게 사랑받지 않겠는가.”
역주
역주1 陽子 : 인명. 楊朱의 존칭으로 추정(司馬彪). 成玄英은 좀 더 구체적으로 “성은 陽이고 이름은 朱이며 字는 子居이고 秦나라 사람이다[姓陽 名朱 字子居 秦人也].”라고 풀이했다.
역주2 宿於逆旅 : 여관에서 하룻밤 묵음. 逆旅는 나그네를 맞이하는 곳, 곧 여관. 宿은 하룻밤을 묵는다는 뜻이다.
역주3 逆旅人有妾二人 : 여관 주인에게 첩이 둘 있음. 逆旅人의 人은 여관 주인.
역주4 惡者貴而美者賤 : 추녀가 귀한 대접을 받고 미녀가 박대받음. 여관 주인이 추녀를 총애하고 미녀를 경시했다는 뜻이다.
역주5 逆旅小子 : 여관의 머슴. 아래 문장의 ‘吾不知其美也’, ‘吾不知其惡也’의 주어를 기준으로 따져 보면 여관의 머슴이 아니라 여관 주인으로 볼 수도 있다. 또 福永光司는 《韓非子》에 근거하여 ‘逆旅之父(보)’ 곧 여관 주인으로 고치는 것이 마땅하다 하였다. 하지만 그대로 두어도 무방하다. 曹礎基는 小子를 “나이가 어린 사람에 대한 호칭이다.”고 풀이했다.
역주6 行賢而去自賢之行 安往而不愛哉 : 현명하게 행동하면서도 스스로 현명하다고 과시하는 태도를 버리면, 어디 간들 사람들에게 사랑받지 않겠는가. 行賢은 현명하게 행동한다는 뜻이고, 自賢之行은 스스로 현명하다고 과시하는 행위, 태도를 뜻한다.

장자(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