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莊子(3)

장자(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장자(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爵祿 不入於心이라
飯牛而牛肥하야 使秦穆公으로 忘其賤하야 與之政也하니라
有虞氏 이라
하니라


백리해百里奚는 벼슬과 녹봉을 바라는 욕심이 마음에 침입하지 못하였다.
그 때문에 소를 먹이자 소가 살쪄서 나라 목공穆公이 그의 천한 신분을 잊고 정사를 맡기게 하였다.
임금은 삶과 죽음이 마음속에 침입하지 못했다.
그 때문에 충분히 사람들을 감동시킬 수 있었다.


역주
역주1 百里奚 : 인명. 成玄英은 “성은 孟이고 字가 百里奚이다. 秦나라의 현인이다. 본래 虞나라 사람이다[姓孟 字百里奚 秦之賢人也 本是虞人].”고 풀이했는데 百里奚에 대한 기록은 《孟子》 〈萬章 上〉과 《春秋左氏傳》, 사마천의 《史記》 등에 자세하다. 일찍이 朱熹는 《孟子集註》 〈萬章 上〉의 주석에서 “장주가 이르기를 ‘백리해는 벼슬과 봉록을 바라는 욕심이 마음에 침입하지 못하였다. 그 때문에 소를 먹이자 소가 살쪄서 진나라 목공이 그의 천한 신분을 잊고 정사를 맡기게 하였다.’고 했으니 그 또한 백리해를 잘 알았던 사람이라고 할 만하다[莊周曰 百里奚爵祿不入於心 故飯牛而牛肥 使穆公忘其賤而與之政 亦可謂知百里奚矣].”고 하여 이 부분을 인용하고 있는데 ‘使秦穆公忘其賤 與之政也’가 ‘使穆公忘其賤而與之政’으로 되어 있어 秦穆公의 秦과 마지막의 也자는 빠져 있고 而자는 추가되어 있다.
역주2 死生不入於心 : 삶과 죽음이 마음속에 침입하지 못함. 죽고 사는 문제에 동요되지 않았다는 뜻. 林雲銘은 “아버지는 완악하고 어머니는 모질어서 늘 순을 죽이고자 한 것을 가리켜 말한 것이다[指父頑母囂常欲殺舜而言].”고 풀이했고, 宣穎은 “곳간을 수선하게 하고 우물을 파게 한 일이다[完廩浚井 是也].”고 풀이했는데 모두 타당한 견해이다.
역주3 足以動人 : 충분히 사람들을 감동시킴. 아버지를 비롯한 가족들을 감동시켜 교화할 수 있었다는 뜻이다. 動人은 林希逸이 “감동시켜서 교화함을 말함이다[言感動而化之也].”고 풀이한 것이 적절하다. 한편 宣穎은 “순이 머문 곳이 고을을 이루고 도시를 이루어 많은 사람들이 요임금에게 선양할 사람으로 순을 지목하게 했다[成邑成都 師錫帝禪].”고 하여 좀 더 폭넓게 이해하였는데 역시 타당한 견해이다.

장자(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