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莊子(1)

장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장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나라에 형씨荊氏라고 하는 땅이 있는데 가래나무, 잣나무, 뽕나무가 토질土質에 맞았다.
하고 斬之하고 七圍八圍 貴人富商之家者斬之
그중에서 둘레가 한두 줌 이상 되는 것은 원숭이 말뚝감을 찾는 사람이 베어가고, 세 아름 네 아름 정도로 자란 나무는 높고 큰 집의 대들봇감을 찾는 사람이 베어가고, 일곱 아름 여덟 아름 정도로 자란 나무는 신분이 높은 사람이나 부유한 상인의 집에서 관 옆에 붙이는 판목을 찾는 사람들이 베어간다.
하야하나니 此材之患也
그 때문에 자신의 천수天壽를 다 마치지 못하고 중도에 도끼와 자귀에 의해 일찍 죽게 되니 이것이 쓸모 있음으로 인해 초래되는 재앙이다.
그 때문에 해사解祀를 지낼 때에, 이마가 흰 소와 들창코인 돼지와 치질을 앓고 있는 사람은 황하黃河에게 맞는 희생犧牲이 될 수 없다고 하니, 이것은 모두 무축인巫祝人들이 이미 알고 있으며 그것들을 불길하다고 여기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도리어 를 체득한 신인神人대길大吉하다고 여기는 것이다.
역주
역주1 宋有荊氏者 : 송나라에 荊氏라고 하는 땅이 있음. 氏는 地名에 붙는 접미사.
역주2 宜楸柏桑 : 土質이 가래나무, 잣나무, 뽕나무가 자라기에 적합함.
역주3 其拱把而上者 : 그중 둘레가 한두 줌 이상 되는 나무. 拱은 ‘두 손을 합쳐서 감쌀 수 있는 굵기[兩手所圍也]’이고, 把는 ‘한 손으로 감쌀 수 있는 굵기[一手所握也]’이다(朱熹).
역주4 求狙猴之杙者斬之 : 원숭이 말뚝감을 찾는 사람이 베어감. 狙猴는 원숭이. 杙은 말뚝.
역주5 三圍四圍 : 둘레가 세 아름 네 아름 되는 나무.
역주6 求高名之麗者 : 높고 큰 집의 대들봇감을 찾는 사람. 郭慶藩은 名을 大로 풀이했다. 麗는 대들보, 欐와 통한다(方勇‧陸永品).
역주7 樿(선)傍 : 관 옆에 붙이는 판목. 樿은 禪으로 되어있는 텍스트도 있는데 樿이 옳다. 관 옆면 전체에 붙이는 한 장짜리 큰 판목이다(成玄英).
역주8 未終其天年 : 천수를 다 마치지 못함. 天年은 天壽.
역주9 中道之夭於斧斤 : 중도에 도끼와 자귀에 의해 일찍 죽게 됨. 성현영은 “중도에 공인의 손에 요절한다[中途夭於工人之手].”고 풀이했다. 林希逸 《口義》의 懸吐本과 朴世堂의 《莊子註解刪補》에는 之자 없이 ‘中道夭於斧斤’으로 되어 있다. 金谷治는 之는 而와 같은 뜻으로 읽는다고 하였다.
역주10 : 제사의 명칭. 일종의 伸寃굿. 곽상은 “무당이 액땜굿을 한다[巫祝解除].”고 풀이했다. 解에 대해서는 書名(임희일), 地名(兪樾) 등 제설이 분분하지만 아래의 내용을 볼 때 모두 적절치 않다. 方勇‧陸永品은 《莊子詮評》에서 《漢書》 〈郊祀志〉의 ‘古天子以春解祠’와 《淮南子》 〈修務訓〉의 ‘禹之爲水 以身解於陽眄之河’ 등의 예를 들어 解가 제사의 명칭임을 입증했다. 解之의 之는 어조사(方勇‧陸永品). 黃河에 던지는 희생으로 人身을 쓴 일도 있었다고 한다.
역주11 牛之白顙者 : 소 중에서 이마가 흰 것. 곧 이마가 흰 소. 흰색은 凶色이고 검은색은 吉色이다. 《禮記》 〈檀弓 上〉에서 ‘夏后氏尙黑……牲用玄 殷人尙白……牲用白 周人尙赤……牲用騂’이라 한 기록과, 《禮記》 〈明堂位〉에서 ‘夏后氏牲尙黑 殷白牡 周騂剛’이라 한 기록에 의하면 夏代에는 黑色, 殷代에는 白色, 그리고 周代에는 赤色을 犧牲으로 썼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論語》 〈堯曰〉편에서 ‘予小子履 敢用玄牡’라 한 기록에 근거하면 殷의 湯王도 검은 수소를 희생으로 썼음을 알 수 있다.
역주12 豚之亢鼻者 : 돼지 중에서 코가 하늘을 보고 있는 것. 곧 들창코인 돼지. 崔譔은 亢을 ‘하늘을 보고 있는 것[亢仰也]’으로 풀이했다.
역주13 人有痔病者 : 사람 중에 치질이 있는 자. 곧 치질에 걸린 사람. 위의 ‘牛之白顙’, ‘豚之亢鼻’와 마찬가지로 모두 外形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희생물로 적합치 않다고 여긴 듯하다.
역주14 不可以適河 : 河神에게 적합하지 않음. 適은 適合의 뜻. 司馬彪는 適河를 ‘사람을 황하에 빠뜨려 제사지내는 것[沈人於河祭也]’이라 했고 馬敍倫은 適을 擿의 假借字로 보고 ‘던진다[投]’는 뜻으로 풀이하고 현토본(林希逸)에서는 “適은 往의 뜻이니 이것을 가지고 황하에 가서 제사하여서는 아니됨을 말한다[適者往也 言不可以之往祭於河也]”고 하였는데 참고할 만하다.
역주15 巫祝以知之矣 : 무축인들이 이미 알고 있음. 以는 已와 통한다(羅勉道, 溪侗, 方勇‧陸永品 등).
역주16 所以爲不祥也 : 불길하다고 여기는 바이다. 所以는 여기서는 반드시 까닭, 때문 등으로 번역할 것 없이 ‘……한 바’ 정도로 이해하면 된다. 不祥은 不祥之物의 뜻.
역주17 此乃神人之所以爲大祥也 : 이것이, 즉 巫祝이 불길하다고 보아 희생으로 쓰지 않는 것이 도리어 〈살아 남게 되는 것이므로〉 道를 체득한 神人이 크게 吉하다고 여기는 것이다. 여기 所以도 역시 ‘……하는 바’ 정도의 뜻.
동영상 재생
1 제6장 403

장자(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