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莊子(4)

장자(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장자(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莊周家貧
장주莊周는 집이 가난했다.
그래서 어느 날 감하후監河侯에게 곡식을 빌리러 갔다.
監河侯曰
감하후監河侯가 말했다.
“알았소.
我將得邑金하야 將貸子三百金호리라
내가 나중에 봉읍에서 나오는 세금을 받아서 선생에게 3백 금을 빌려드리겠습니다.
그러면 되겠습니까?”
莊周忿然作色하야
장주가 발끈 성을 내어 얼굴빛을 바꾸며 이렇게 말했다.
周昨來할새 有中道而呼者어늘
“내가 어저께 이리로 올 때 도중에 나를 부르는 자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돌아보았더니, 수레바퀴 자국 물 고인 곳에 붕어가 한 마리 있었습니다.
周問之曰
그래서 내가 물었습니다.
‘붕어야.
何爲者邪오하니 對曰호대 로니
너는 거기서 무엇을 하고 있느냐?’ 하고 물었더니 붕어가 대답하여 말하기를 ‘나는 동해의 물결에서 튕겨져 나온 해신海神의 신하입니다.
그대는 한 말 한 되의 작은 물이라도 있으면 그것이라도 좋으니 그것을 가지고 나를 좀 살려주십시오.’라고 하였습니다.
周曰 諾
그래서 내가 ‘알았다.
我且南遊吳越之王하야 호리니 可乎
내가 바야흐로 남쪽으로 나라와 나라의 왕들에게 유세를 하러 가려고 하는데, 그때 가서 서강西江의 물을 거꾸로 흐르게 해서 그 물로 그대를 맞이할 테니 그러면 되겠는가?’ 하고 말했습니다.
鮒魚忿然作色하야하야 我無所處호니
그랬더니 붕어가 발끈 성을 내어 얼굴빛을 바꾸며 말하기를 ‘나는 지금 내가 늘 함께 하는 물을 잃어버려 내가 몸 둘 곳이 없어졌습니다.
지금 나는 한 말 한 되의 물만 있으면 충분히 살 수 있을 따름입니다.
君乃言此하니 로다
그런데 지금 그대가 이처럼 말하니 차라리 일찌감치 나를 건어물 가게에 가서 찾는 것이 더 나을 것입니다.’라고 하였습니다.”
역주
역주1 往貸粟於監河侯 : 監河侯에게 곡식을 빌리러 감. 監河侯가 누구인지는 자세하지 않다. 陸德明은 “《說苑》에는 魏文侯로 되어 있다[說苑作魏文侯].”고 했는데, 成玄英은 이를 근거로 “監河侯는 魏文侯이다[監河侯 魏文侯也].”라고 했지만 정확한 것은 아니다. 林希逸은 “혹시 監河의 관리를 侯로 호칭한 것일 수 있다[或是監河之官 以侯稱之].”고 했는데 채택할 만한 견해이다.
역주2 諾 我將得邑金 將貸子三百金 可乎 : 알았소. 내가 나중에 봉읍에서 나오는 세금을 받아서 선생에게 3백 금을 빌려드리겠습니다. 그러면 되겠습니까? 三百金은 金의 양을 헤아리는 단위. 一金은 金 약 250g. 成玄英은 “諾은 허락함이다. 銅이나 鐵 따위를 모두 金이라 한다. 여기의 金은 黃金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諾 許也 銅鐵之類 皆名爲金 此非黃金也].”라고 풀이했다.
역주3 周顧視車轍中 有鮒魚焉 : 돌아보았더니 수레바퀴 자국 물 고인 곳에 붕어가 한 마리 있었음. 車轍中은 수레바퀴 자국 물 고인 곳. 鮒魚는 붕어. 陸德明은 “《廣雅》에 이르길 붕어라 했다[廣雅云 鰿也].”라고 풀이했다. ‘涸轍鮒魚’라는 고사성어는 여기서 유래한다.
역주4 鮒魚來 : 붕어야. 붕어를 부르는 말. 來는 어조사.
역주5 東海之波臣也 : 나는 동해의 물결에서 튕겨져 나온 海神의 신하임. 波臣은 파도에서 튕겨져 나온 신하라는 뜻이다. 司馬彪는 “파도의 신하를 말함이다[謂波蕩之臣].”라고 풀이했고, 成玄英은 “파도를 다스리는 작은 신하이다[波浪小臣].”라고 풀이했는데 그보다 물결 곧 波濤에서 튕겨져 나온 신하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 한편 林希逸은 “水官이라고 말한 것과 같다[猶曰水官也].”라고 풀이했다.
역주6 君豈有斗升之水而活我哉 : 그대는 한 말 한 되의 작은 물이라도 있으면 나를 좀 살려주시오. 豈는 其와 같다. 王引之는 “豈는 其와 같다[豈猶其也].”라고 풀이했다. 한편 赤塚忠은 願望의 뜻을 나타내는 글자로 보았는데 뚜렷한 근거가 있는 것은 아니다. 또 馬叙倫과 金谷治는 而를 能자로 읽어야 한다고 했지만 池田知久의 지적처럼 阮毓崧이 “而는 以와 같다[而猶以也].”고 풀이한 것이 적절하다.
역주7 激西江之水而迎子 : 西江의 물을 거꾸로 흐르게 해서 그 물로 그대를 맞이할 것임. 激은 거꾸로 흐르게 함. 《孟子》 〈告子 上〉에서 “거꾸로 흐르게 운행하면 물로 하여금 산에 있게 할 수도 있다[激而行之 可使在山].”고 할 때의 激과 같다. 迎은 逆(맞이할 역)’자로 표기되어 있는 판본이 있다(王叔岷).
역주8 吾失我常與 : 나는 지금 내가 늘 함께 하는 물을 잃어버렸음. 常與는 늘 함께 하는 존재. 여기서는 물을 지칭한다.
역주9 吾得斗升之水然活耳 : 지금 나는 한 말 한 되의 물만 있으면 충분히 살 수 있음. 然은 則과 같다. 王引之가 “然活은 則活이다[然活 則活也].”라고 풀이했는데 옳다.
역주10 曾不如早索我於枯魚之肆 : 차라리 일찌감치 나를 건어물 가게에 가서 찾는 것이 더 나을 것임. 曾은 ‘일찌감치’, ‘그러려면 차라리’라는 두 가지 뜻이 함께 들어 있다. 不如는 ‘~하느니만 못하다’, ‘~하는 것이 더 낫다’는 뜻. 枯魚는 물기 빠진 물고기. 건어물. 李頤는 “건어물과 같다[猶乾魚也].”고 풀이했다.

장자(4)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