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莊子(4)

장자(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장자(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以天下한대 善卷
임금이 또 천하를 현인賢人 선권善卷에게 물려주려 하였더니, 선권善卷이 말했다.
立於宇宙之中하야 冬日에는 衣皮毛하고 하노니 할새 形足以勞動이요 秋收斂하야 身足以休食하며
“나는 이 광대한 우주 한가운데 서서 겨울에는 모피 옷을 입고 여름에는 갈포 옷을 입고 지내며, 봄에는 밭을 갈아 씨를 뿌리는데 몸은 충분히 그 노동을 견딜 만큼 강건하고 가을에는 거두어들여 몸이 쉬고 배를 채우기에 충분합니다.
하야 逍遙於天地之間하야 而心意自得하노니
해가 떠오르면 나가서 일하고 해가 지면 집에 들어와 쉬면서 천지자연 사이에 자유로이 노닐면서 마음껏 만족스러운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吾何以天下 爲哉리오
그러니 내 어찌 천하를 다스리는 일 따위를 하겠습니까.
悲夫
슬픕니다.
子之不知余也 遂不受하고 於是 去而入深山하니 莫知其處러라
당신이 나를 알지 못함이여.” 하고는 끝내 천하를 받지 아니하고 이에 깊은 산 속으로 들어가니 그의 거처를 아는 이가 아무도 없었다.
역주
역주1 善卷 : 인명. 역시 은자. 成玄英은 “姓은 善이고 이름은 卷이며 隱者이다[姓善 名卷 隱者也].”라고 풀이했다. 兪樾이 지적한 것처럼 《呂氏春秋》 〈下賢〉편에 비슷한 내용이 보인다. 兪樾은 “《呂氏春秋》 〈下賢〉편에는 善綣으로 표기되어 있다[呂覽下賢篇作善綣].”고 풀이했다.
역주2 夏日衣葛絺 : 여름에는 갈포 옷을 입고 지냄. 衣는 입는다는 뜻. 絺는 고운 갈포.
역주3 春耕種 : 봄에는 밭을 갈아 씨를 뿌림. 春耕夏種으로 표기되어 있는 인용이 있다(馬叙倫).
역주4 日出而作 日入而息 : 해가 떠오르면 나가서 일하고 해가 지면 집에 들어와 쉼. 이 두 구는 《十八史略》에 전해지는 〈擊壤歌〉에도 보인다.

장자(4)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