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七步詩
曹植(子建)
魏文帝令弟曹植으로 七步成詩하고 如不成이면 行大法하니라
煮豆燃豆萁하니注+ 煮豆燃豆萁 : 萁 豆莖也 豆者 子建自喩 豆萁 喩文帝也
豆在釜中泣이라注+ 豆在釜中泣 : 豆在釜中 聲如涕泣之狀이라
本是根同生으로注+ 本是根同生 : 文帝與子建同父하니 猶萁與豆同根而生也
相煎何太急
칠보시
조식(자건)
魏나라 文帝가 아우 曹植으로 하여금 입곱 걸음을 걸을 동안 詩를 완성하게 하고 만일 시를 짓지 못하면 큰 벌[死刑]을 시행하겠다고 하였다.
콩 삶는데 콩대 태우니注+萁는 콩의 줄기이니 콩은 子建이 자신을 비유한 것이요 콩줄기는 文帝를 비유한 것이다.
콩이 솥 가운데에서 울고 있네.注+콩이 가마솥에 있으면서 끓는 소리가 우는 모양과 같은 것이다.
본래 한 뿌리에서 났는데注+文帝와 子建은 아버지가 같으니, 콩깎지와 콩이 한 뿌리에서 나온 것과 같다.
서로 볶기를 어이 그리 급하게 하는가.
賞析
이 시는 曹操의 아들 陳思王 曹植이 형인 魏 文帝의 명으로 일곱 걸음을 걷는 동안에 지었기 때문에 이렇게 제목한 것이다. 人口에 膾炙되는 시로, 민간에서 애송되어 구전하는 과정에서 字句에 변화가 생겨 수록된 책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世說新語》에는 “煮豆持作羹 漉豉以爲汁 萁在釜下燃 豆在釜中泣 本自同根生 相煎何太急”의 여섯 구로 되어 있고, 첫 구가 ‘萁向釜下燃’으로 시작되는 것도 있다. 鍾嶸은 《詩品》에서 “子建(曹植의 字)의 시는 그 근원이 《詩經》國風에서 나왔다. 骨氣가 奇高하고 辭采가 華茂하며, 情은 雅趣와 원망을 겸하였고 體는 형식과 내용[文質]을 겸비하여 찬연히 고인을 능가하고 우뚝하여 무리중에 뛰어나다. 아! 문장에 있어 陳思王은 비유하자면 마치 人類에 周公과 孔子가 있고, 동물에 용과 봉황이 있고, 음악에 거문고와 생황이 있고, 부녀자의 手工에 黼黻(보불)이 있는 것과 같다.” 하여 曹植의 이 작품을 극찬한 바 있다.
동영상 재생
1 칠보시 255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