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1)

국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 陽人不服晉侯
17. 양읍陽邑 사람이 진후晉侯에게 복종하지 않다
【大義】양읍陽邑 사람 창갈倉葛덕치德治의 논리로, 진문공晉文公이 강성함을 믿고 약소한 나라를 능멸하는 행위를 꾸짖다.
하야賜晉文公한대 陽人不服이어늘 晉侯圍之하다
양왕襄王나라로부터 돌아와서 양번陽樊 땅을 진문공晉文公에게 주었는데 양번陽樊 사람들이 복종하지 않자, 진후晉侯가 군사를 동원하여 포위하였다.
倉葛 呼曰
양번陽樊 사람 창갈倉葛이 큰소리로 말했다.
以晉君이라 故勞之以陽樊이나 陽樊 懷我王德이라 是以未從於晉이로소이다
께서 진군晉君이 능히 덕정德政을 펼친다고 여겼기 때문에 양번陽樊 땅을 나라에 으로 주어 공로에 보답하였으나, 양번陽樊은 우리 을 그리워하므로 나라에 복종하지 않는 것입니다.
謂君其何德之布以懷柔之하야 使無有遠志요커늘 今將大泯其宗祊하고 而蔑殺其民人하니 宜吾不敢服也
백성들은 ‘진문공晉文公이 무슨 을 펴서 우리를 회유懷柔하여, 마음이 멀리 떠나 이반離反하고자 하는 뜻이 없도록 하겠는가.’라고 말하고 있는데, 지금 양번陽樊종묘宗廟하고 백성과 귀족貴族을 죽여 없애려고 하니, 우리들이 복종하지 않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夫三軍之所尋 將蠻夷戎翟之驕逸不虔이면 於是乎致武니이다 此羸者陽也 未狎君政이라承命하니
삼군三軍이 가서 토벌하는 것은, 이 교만하고 방종하여 불공不恭한 짓을 하면 이에 무력武力을 발동하여 정벌하는 것입니다. 우리 허약한 양번陽樊진군晉君이 시행하는 정령政令에 익숙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을 받들지 못하는 것입니다.
君若惠及之 唯官是徵이니 其敢逆命이릿가
진군晉君께서 만일 은혜를 베풀어 양번陽樊 사람에게 미치게 한다면 단지 나라의 관리만 파견하여도 우리를 부를 수 있을 텐데 어찌 감히 명령을 거스를 수 있겠습니까?
何足以辱師리오
어찌 꼭 진군晉君께 군대를 동원하는 수고로움을 끼쳐 욕되게 하겠습니까.
君之武震 無乃玩而頓乎잇가
진군晉君께서는 무력武力의 위세를 너무 경솔히 써서 병력을 피폐하게 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臣聞之호니 曰 武不可覿이요 文不可匿이니 覿武 無烈이요 匿文이면 不昭라하니이다
신은 들으니 ‘무력武力은 현란하게 뽐내면 안 되고 문덕文德은 깊이 숨기면 안 되니, 무력武力을 현란하게 뽐내면 위엄이 없게 되고 문덕文德을 깊이 숨기면 밝게 드러나지 않는다.’라고 했습니다.
陽不承獲甸하고 而祗以覿武
양번陽樊왕실王室재용財用을 담당하는 전복甸服을 획득하지 못하고, 마침 나라의 무력武力을 뽐내는 일만 당했습니다.
臣是以懼하노니 不然이면 其敢自愛也리오
은 이 때문에 두려워하오니, 그렇지 않다면 어찌 감히 스스로를 아껴 복종하지 않겠습니까?
且夫陽 豈有리오
또 우리 양번陽樊이 어찌 예민裔民이 있겠습니까?
夫亦皆天子之父兄甥舅也어늘 若之何其虐之也잇가하니
모두 천자天子와는 부형父兄과 생질과 외삼촌의 관계인데, 어떻게 그들을 학대한단 말입니까?”
晉侯聞之하고 曰 是君子之言也라하고 乃出陽民하다
진후晉侯가 이 말을 듣고 말하기를 “이 말은 군자君子의 말이다.”라 하고는 마침내 양번陽樊 백성을 나다니도록 하였다.
역주
역주1 王至自鄭 : 周襄王의 이복동생인 王子 帶가 亂을 일으키자 襄王이 鄭나라에 亡命해 있다가 晉文公의 도움으로 復位하여 王城으로 돌아온 일.
역주2 陽樊 : 周나라 王室의 畿內에 있던 邑 이름. 지금의 河南省 濟源縣 동남쪽에 있었다. 周나라 초기의 樊仲山父의 封地가 되었기 때문에 陽樊이라 하였다.
역주3 〈能〉 : 四部備要本에 의거하여 보충하였다.
역주4 臣[未] : 四部備要本에 의거하여 고쳤다.
역주5 裔民 : 변경의 먼 지방으로 流配된 흉악한 백성. 裔는 荒裔로 먼 변경 지역을 이른다.
역주6 〈哉〉 : 四部備要本에 의거하여 보충하였다.

국어(1)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