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8. 范文子論內睦而後圖外
[大義]국내에 친목한 후에 국외를 도모함.
148. 범문자范文子가 국내에서 화목한 뒤에 국외를 도모할 것을 하다
之役한대 范文子不欲하야 曰 吾聞人臣者 能內睦而後圖外하니
언릉鄢陵의 전투에서 대부들이 나라를 쟁취하고자 하니, 범문자范文子가 쟁취하려 하지 않고 말하기를, “내가 듣건대 신하된 자는 능히 국내를 친목하게 한 후 국외를 도모한다고 합니다.
不睦而圖外內爭하리니 盍姑謀睦乎
국내를 친목하게 하지 아니하고 국외를 도모한다면 반드시 국내에서 다툼이 있으리니, 어찌 우선 친목을 도모하지 않습니까!
그 백성들에게 물어서 출병出兵한다면 원망이 편안히 안정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 四部備要本에는 ‘陵’자가 없다.
역주2 大夫 : 四部備要本에는 ‘晉人’으로 되어 있다.
역주3 爭鄭 : 초나라와 정나라를 쟁취하려 하였다.
역주4 〈之 爲〉 : 四部備要本과 汪遠孫의 《國語明道本攷異》에 의거하여 보충하였다.
역주5 : 四部備要本에는 ‘內’자가 없는데 汪遠孫의 《國語明道本攷異》에는 탈락된 것이라고 하였다.
역주6 : 四部備要本에는 ‘有’자가 없는데 汪遠孫의 《國語明道本攷異》에는 탈락된 것이라고 하였다.
역주7 考訊其阜以出 則怨靖 : 考는 問(물음)이고, 阜는 衆(대중)이고, 靖은 安(편안함)이니, 국내에서 바르게 도모하여 서로 친애하고 백성들에게 물어 그 허실을 안 뒤에 군사를 출동하고 군대를 운용하면 원망이 스스로 그치게 된다고 한 말이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