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2. 趙宣子論比與黨
[大義]집정자는 공평무사해야 함.
132. 조선자趙宣子에 대하여 논하다
하야 以爲司馬하다
조선자趙宣子한헌자韓獻子영공靈公에게 추천하여 사마司馬를 삼았다.
使人하야 以其乘車한대 獻子執而戮之하니
하곡河曲의 전투에서 조맹趙孟(조선자趙宣子)이 사람을 시켜서 자신의 수레로 군대의 항렬을 범하게 하니, 한헌자가 그를 잡아서 죽였다.
咸曰 韓厥 必不
여러 사람이 “한궐韓厥(한헌자韓獻子)이 반드시 제명대로 살지 못할 것이다.
戮其車하니 其誰安之리오하니라
그 주인이 아침에 승진시켜 주었는데 저녁에 그 수레 모는 종을 죽였으니, 그 누가 그를 편안히 두겠는가?” 하였다.
宣子召而禮之 曰 吾聞事君者이라호라
그런데 조선자가 한헌자를 불러 예우하면서 말하기를 “나는 듣건대 임금을 섬기는 자는 (의리를 따름)하고 (사사로이 아부함)하지 않는다고 한다.
以擧義 比也 擧以其私 黨也
충신忠信으로 의리 있는 사람을 천거하는 것은 이고, 사사로운 사람을 천거하는 것은 이다.
夫軍事無犯이니 犯而不隱
군대의 일이란 범함이 없어야 하니, 범한 자를 숨기지 않는 것은 의리이다.
吾言於君 懼汝不能也
내가 임금에게 그대를 추천할 때 그대가 능히 해내지 못할까 두려워했었다.
擧而不能이면 黨孰大焉이리오
추천했는데 능히 해내지 못하면 이 무엇이 이보다 크겠는가?
事君而黨이면 吾何以從政이리오
임금을 섬기는 데에 당을 짓는다면 내가 어떻게 정사를 할 수 있겠는가?
吾故以是어다
내가 일부러 이로써 그대를 살핀 것이니, 그대는 힘쓸지어다.
苟從晉國者 非汝其誰리요 皆告諸大夫하고 曰 二三子 可以賀我矣
진실로 이러한 행실을 따른다면, 진나라에 장수로 임할 자는 그대가 아니고 그 누구이겠는가?” 하고, 여러 대부에게 모두 고하여 “그대들은 나를 축하해 줄 만하다.
吾擧厥也而中하니 吾乃今知免於罪矣라하니라
내가 한궐韓厥을 추천했는데 적중했으니, 내가 이제서야 죄에서 면할 줄 알겠다.” 하였다.
역주
역주1 趙宣子 : 晉나라의 正卿. 趙衰의 아들. 宣孟盾.
역주2 韓獻子 : 韓萬의 玄孫이며 子鎭의 아들인 厥.
역주3 靈公 : 襄公의 아들 夷皐.
역주4 河曲之役 : 河曲은 晉나라 땅. 魯文公 12년에 秦나라가 晉나라를 정벌하여 하곡에서 전투를 하였다.
역주5 趙孟 : 趙宣子.
역주6 干行 : 干은 犯(침범함)이고, 行은 군대 항렬이다.
역주7 : 終(죽음)이다.
역주8 其主朝升之 而莫戮其車 : 主는 주인이고, 車는 수레를 모는 하인이다. 獻子는 趙盾으로 인하였으므로 조돈을 주인으로 하였으니, 조돈이 그를 公朝에 올렸다. 아침과 저녁은 빠름을 비유한다.
역주9 : 四部備要本에는 ‘暮’로 되어 있는데 ‘莫’는 ‘暮’의 古字이다. 아래도 같다.
역주10 比而不黨 : 比는 의리를 따름이고 아부하여 사사로이 함을 黨이라 한다.
역주11 : 忠信을 周라 한다.
역주12 : 공정함에 있는 것이 義이다.
역주13 : 四部備要本에는 ‘女’로 되어 있는데 통용한다. 아래도 같다.
역주14 觀汝 : 네가 능한지 능하지 않은지를 살핀다.
역주15 勉之 : 그 뜻을 마치기를 권한 것이다.
역주16 是行 : 지금 행한 바.
역주17 臨長 : 臨은 監(살펴봄)이고, 長은 將帥이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