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00. 竇犨謂君子哀無人
[大義]위정자가 현실에서 구하여야 할 德目과 변화무쌍한 인생 流轉.
200. 두주竇犨군자君子는 어진 보좌관이 없음을 슬퍼해야 한다고 말하다
趙簡子歎曰 하며어늘 唯人不能하니 哀夫인저라가
조간자趙簡子가 탄식해 말하기를, “참새는 바다로 들어가서 작은 조개가 되고, 꿩은 회수淮水로 들어가서 큰 조개가 되며, 큰 자라와 악어와 고기와 자라들이 능히 변화하지 않음이 없는데, 오직 사람만이 능히 그렇게 하지 못하니, 슬프다!” 하자, 두주竇犨가 모시고 있다가 말하였다.
臣聞之호니 君子哀無人하고 不哀無賄하며 哀無德하고 不哀無寵하며 哀名之不令하고 不哀年之不登이라하더이다
은 들으니, 군자君子는 어진 보좌관이 없음을 슬퍼하고, 재물이 없는 것을 슬퍼하지 않으며, 이 없는 것을 슬퍼하고, 이 없는 것을 슬퍼하지 않으며, 명예가 아름답지 못한 것을 슬퍼하고, 장수長壽하지 못함을 슬퍼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不恤庶難하고欲擅晉國이라가其子孫 將耕於齊하니이니이다
중항씨中行氏범씨范氏는 서민들의 고난을 걱정하지 않고, 나라의 정권을 마음대로 휘두르려 하다가 지금 그 자손이 바야흐로 나라에서 농사를 짓고 있으니, 종묘에 쓰여야 할 희생犧牲이 밭두둑에서 고생하고 있습니다.
人之化也 何日之有리잇까
사람의 변화가 어찌 정해진 날이 있겠습니까?”
역주
역주1 雀入于海爲蛤 雉入于淮爲蜃 : 《禮記》 〈月令 季秋〉조에, 참새가 큰물에 들어가 작은 조개가 되고[爵入大水爲蛤], 〈孟冬〉조에는 꿩이 큰물에 들어가 큰 조개가 된다고 하였다[雉入大水爲蜃].
역주2 黿鼉魚鼈莫不能化 : 뱀이 자라가 되고, 조기가 오리가 되는 類를 이른다.
역주3 竇犨 : 晉나라의 大夫.
역주4 中行范氏 : 四部備要本에는 ‘范中行氏’로 되어 있다.
역주5 : 四部備要本에는 ‘而’자가 없다.
역주6 : 四部備要本에는 ‘令’으로 되어 있다.
역주7 宗廟之犧 爲畎畝之勤 : 순색을 가진 소가 제사의 犧牲으로 쓰이듯, 두 사람(범씨, 중항씨)은 모두 명문거족의 후예로서 마땅히 종묘에서 제사를 주관하는 사람이 되어 있어야 하는데, 지금 도리어 농사짓는 밭두둑 사이로 쫓겨나 있으니, 이 또한 사람의 변화라고 풍자한 것이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