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1)

국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1. 臧文仲請賞重館人
41. 장문중臧文仲중관인重館人에게 을 주자고 요청하다
【大義】상벌賞罰공과功過에 의하여 행해야 한다.
晉文公 할새 僖公 使臧文仲으로하야 宿於한대 重館人 告曰
진문공晉文公나라 땅을 갈라서 제후들에게 나누어 줄 때에, 희공僖公장문중臧文仲을 시켜서 가게 하여 중관重館에 머무르게 되었는데, 중관인重館人이 고하여 말하였다.
晉始하야 而欲諸侯 解有罪之地하야 以分諸侯하니 諸侯莫不望分而欲親晉하야 皆將爭先하리이다
나라가 처음 패자霸者가 되어서 제후들을 안심시키려 합니다. 그러므로 죄 있는 땅을 쪼개어서 제후들에게 나누어 주니, 제후들은 나누어 받기를 바라서 나라와 친하고자 모두 앞다투지 않을 자가 없을 것입니다.
不以하고 亦必親先者리니 吾子 不可以不速行하니이다
나라는 옛날의 반열로 하지 아니하고, 또한 반드시 먼저 오는 사람을 친하려 할 것이니, 우리 어른께서는 빨리 가지 않으시면 안 됩니다.
魯之班 인댄 諸侯리오
나라의 반열은 높은데다 또 먼저 간다면 어느 제후가 노나라를 바라겠습니까?
若少安이면 恐無及也리이다하니
만일 조금 늦으시면 미치지 못할까 우려됩니다.”
從之하야 獲地於諸侯爲多하다
그 말을 따라서, 땅을 다른 제후보다 얻은 것이 많았다.
旣復命하고 爲之請曰 地之多也 重館人之力也니이다
돌아와서는 복명復命하고 나서 요청하기를 “땅이 많은 것은 중관인重館人의 힘이었습니다.
臣聞之하니 曰 善有章이면 雖賤이라도 賞也 惡有釁이면 雖貴라도 罰也라하니
제가 듣건대 ‘선행善行에 드러남이 있으면 비록 천할지라도 상을 줘야 하고, 악행惡行에 조짐이 있으면 비록 귀하더라도 처벌해야 한다.’라고 하였습니다.
今一言而하니 其章大矣
지금 한 마디 말로 국경을 개척하였으니, 그 드러난 것이 큽니다.
請賞之하소서한대 하다
주기를 청합니다.” 하자, 이에 빼내서 벼슬을 주었다.
역주
역주1 解曹地 以分諸侯 : 解는 가름이다. 晉文公이 무례함을 토벌하였는데, 曹나라 사람들이 복종하지 않자, 공격해서 그 임금을 붙잡고 그 땅을 갈라서 제후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역주2 重館 : 重은 魯나라 땅 이름. 館은 候館으로, 관망하기 위한 누각.
역주3 : 패
역주4 : 安(편안함)이다.
역주5 : 四部備要本에는 ‘固’로 되어 있는데 통용한다.
역주6 長而又先 : 長은 尊과 같다. 先은 먼저 이른 것이다.
역주7 其誰望之 : 누가 감히 노나라와 비길 것을 바라겠는가!
역주8 : 벽
역주9 乃出而爵之 : 出은 奴隷에서 빼내는 것이다. 爵은 大夫가 됨이다.

국어(1)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