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8. 悼公始合諸侯
[大義]도공이 다시 패자가 되고 魏絳이 군율을 엄정히 하여 임금에게 우대받아 新軍의 부장이 됨.
158. 도공悼公이 처음으로 제후諸侯들과 회합하다
처음으로 제후들을 구정虛朾에서 회합해서 송나라를 구원하려 할 때, 장로張老를 사신으로 보내서 임금의 명예를 사방에 말하게 하고 또 도덕자道德者난역자亂逆者를 살피게 하였다.
하니하고 而能恤大事라하야 使佐新軍하다
여선자呂宣子가 죽으니, 도공悼公조문자趙文子문덕文德이 있어 능히 큰일을 잘 돌본다고 여겨서 조문자를 신군新軍의 부장으로 삼았다.
3년에 도공悼公이 비로소 제후를 회합시킬 것을 명령하였다.
하고 於是乎結援 修好申盟而還하다
4년에 제후들이 계구雞丘에서 회합하였고, 이에 명령을 내려 원조를 맺고 우호를 닦고 맹약을 추구하고 발길을 돌렸다.
令狐文子卒하니以魏絳爲이라하야 使佐新軍하고하고하다
영호문자令狐文子가 죽으니, 도공은 위강魏絳이 직관을 침범하지 아니했다고 하여, 그에게 신군新軍부장副將을 맡도록 하고, 장로張老에게 사마司馬를 맡도록 하고, 범헌자范獻子에게 후엄候奄을 맡도록 하였다.
公譽達於戎이러니 五年 諸戎 來請服이어늘
도공의 영예가 에 미쳐 가서 5년에 여러 융이 와서 복종하겠다고 청하였다.
使 盟之하니 於是乎始하니라
위장자魏莊子를 시켜서 맹약하게 하니, 이에 비로소 다시 패자霸者가 되었다.
四年 會諸侯於雞丘할새 魏絳 爲中軍司馬러니이어늘 魏絳 斬其하다
4년에 계구雞丘에서 제후들과 회합할 때에 위강魏絳중군사마中軍司馬가 되었는데 공자公子 양간揚干곡량曲梁에서 군대의 항오行伍를 어지럽히자 위강이 양간의 마부를 목 베었다.
曰 寡人諸侯할새하라
도공이 양설적羊舌赤에게 말하기를, “과인이 제후를 회합할 때 위강이 과인의 동생을 욕보였으니, 나를 위해서 그를 잡아 놓치지 말라.” 하니,
對曰 臣 聞絳之志 有事不避難하고 有罪不避刑하니 其將來辭리이다
양설적이 대답하기를 “신은 듣건대 위강의 뜻이 일이 있으면 어려움을 피하지 않고 죄가 있으면 형벌을 피하지 않는다고 하니, 그가 장차 와서 말을 할 것입니다.” 하였다.
言終 魏絳하야한대 士魴張老止之하니라
그 말이 끝나자 위강이 이르러 명령을 전하는 자에게 보고서를 주고 칼에 엎어져 죽으려 하니, 사방士魴장로張老가 양옆을 끼어 그를 저지하였다.
僕人 授公한대 讀書하니 曰 臣於揚干하니 不忘其死니이다
명령을 전하는 자가 도공에게 주니, 도공이 보고서를 읽었는데, 말하기를 “신이 양간을 꾸짖었으니, 저의 사죄死罪를 잊지 않고 있습니다.
乏使하야 使臣으로中軍之司馬
전일에 임금께서 부릴 인재가 결핍되어 신에게 중군사마中軍司馬를 담당하도록 하셨습니다.
聞師衆爲武이라호이다
신은 듣건대 군사의 무리는 명령에 잘 순응하는 것으로 를 삼고, 군사의 일은 죽음이 있고 침범함이 없는 것으로 을 삼는다고 하였습니다.
君合諸侯하니이리잇가
임금께서 제후들을 회합하셨으니, 신이 감히 그 직책을 공경하지 않겠습니까!
不說하니하노이다
임금께서 좋아하지 않으시니 청컨대 죽겠습니다.” 하였다.
而出하야
도공은 맨발로 나와서 말하였다.
寡人之言 兄弟之禮也 子之誅 軍旅之事也 請無重寡人之過하라하다
“과인의 말은 형제의 에서 한 것이고, 그대가 꾸짖은 것은 군대의 일이니, 청컨대 과인의 허물을 더 중하게 하지 말라.”
하야 與之하고하다
맹약의 역사役事에서 돌아와 그에게 예사禮食를 하사하고, 신군新軍부장副將으로 명하였다.
역주
역주1 始合諸侯於虛朾 以救宋 : 虛朾은 宋나라 땅. 송나라 魚石이 송나라를 배반하고 楚나라로 갔는데, 초나라가 송나라를 정벌하고 彭城을 빼앗아 그를 봉해 주었다. 그래서 悼公이 제후를 회합하여 송나라를 구원한 것이다. 이는 魯成公 18년의 일이다.
역주2 使張老 延君譽於四方 且觀道逆者 : 延은 陳(진술하다)이니, 임금의 명예를 사방에 진술하게 하고 또 제후들의 道德者와 亂逆者를 살피게 하였다.
역주3 呂宣子 : 呂相.
역주4 公 以趙文子爲文也 : 文子는 趙武. 文은 文德.
역주5 三年 公 始合諸侯 : 悼公 3년은 魯襄公 2년이다. 도공 원년에 처음으로 虛朾에서 제후를 회합하였는데, 지금 다시 처음으로 회합했다고 말한 것은 4년에 장차 雞丘에서 회합할 것을 여기에서 처음으로 명령한 것을 말한다.
역주6 四年 諸侯會於雞丘 : 雞丘는 雞澤. 이 일은 魯襄公 3년에 있었다.
역주7 布令結援 修好申盟而還 : 令은 朝聘의 수효, 좋아하고 싫어함을 함께함, 재난을 구원하는 따위를 말한다. 申은 尋(찾다)이다.
역주8 : 四部備要本에는 ‘命’으로 되어 있는데 異音同義字이다.
역주9 {乃} : 四部備要本과 汪遠孫의 《國語明道本攷異》에 의거하여 衍文으로 처리하였다.
역주10 不犯 : 불법으로 침해할 수 없다는 뜻이다.
역주11 使張老 爲司馬 : 魏絳을 대신한 것이다.
역주12 : 四部備要本에는 ‘徒’로 되어 있는데 汪遠孫의 《國語明道本攷異》에는 ‘馬’가 옳다고 하였다.
역주13 使范獻子 爲候奄 : 張老를 대신한 것이다. 獻子는 范文子의 族昆弟 士富이다. 候奄은 元候이다.
역주14 魏莊子 : 魏絳.
역주15 復伯 : 文公의 뒤를 이었으므로, 復伯라고 말하였다.
역주16 : 四部備要本에는 ‘霸’로 되어 있는데 ‘伯’는 ‘霸’의 假借字이다.
역주17 公子揚干 亂行於曲梁 : 揚干은 悼公의 아우. 行은 行列. 曲梁은 晉나라 땅.
역주18 : 御(마부)이다.
역주19 羊舌赤 : 羊舌職의 아들 銅鞮伯華.
역주20 : 會(회합하다)이다.
역주21 魏絳 戮寡人之弟 爲我勿失 : 戮은 辱(욕보임)이다. 나를 위하여 그를 잡아 놓치지 말라.
역주22 授僕人書 而伏劒 : 僕人은 명령 전달하는 일을 관장한다. 魏絳은 도공이 노했다는 말을 듣고 자살하려 하였다.
역주23 : 夾(옆에서 끼다)이다.
역주24 : 責(꾸짖다)이다.
역주25 : 前日.
역주26 : 정식으로 맡기다. 正의 뜻.
역주27 : 順令(명령에 순종하다)이다.
역주28 軍事 有死無犯 爲敬 : 그 일에 죽음이 있고 그 명령을 침해함이 없는 것이 명령을 공경하는 것이다.
역주29 臣敢不敬 : 감히 그 직책을 공경하여 받들지 않겠는가!
역주30 請死之 : 죽음에 나아가기를 청한다.
역주31 : 맨발.
역주32 反役 : 회합하는 일에서 돌아온 것이다.
역주33 禮食 : 公이 大夫에게 음식을 먹이는 예, 즉 公食大夫禮.
역주34 令之佐新軍 : 위에서 “魏絳은 침해하지 않기 때문에 新軍의 부장으로 삼았다.” 한 것이 이것이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