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國語(2)

국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국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62. 悼公使魏絳佐新軍
[大義]張老가 벼슬을 사양하고 魏絳을 천거하여 둘 다 벼슬을 받음.
162. 도공悼公위강魏絳에게 신군의 부장副將을 맡게 하다
悼公 使張老하니 辭曰
도공悼公장로張老에게 을 맡게 하니, 사양하여 말하였다.
臣不如魏絳이니이다
위강魏絳만 못합니다.
夫絳之知 能治이요 其仁이요이요 其學 不廢其先人之職하니 若在卿位 外內必平이리이다
위강魏絳의 지혜는 큰 벼슬을 맡을 수 있고, 그의 공실公室을 이롭게 하는 것을 잊지 않을 수 있고, 그의 용맹은 형벌에 잘못되지 않게 하고, 그의 학문은 그 선인先人의 직분을 폐지하지 않을 것이니, 만약 의 자리에 있게 된다면 밖과 안이 반드시 화평할 것입니다.
且雞丘之會 其官而辭順하니 不可不賞也니이다
계구雞丘의 회맹에서 그의 관직을 하지 않았고 말이 하였으니, 을 주지 않을 수 없습니다.”
五命之호되 固辭하니하고 使魏絳으로 佐新軍하다
도공이 다섯 번을 명하였으나 굳게 사양하니, 마침내 장로張老에게 사마司馬를 맡게 하고 위강魏絳에게 신군新軍부장副將을 맡게 하였다.
역주
역주1 : 新軍에 부장을 하는 것이다.
역주2 大官 : 卿.
역주3 可以利公室不忘 : 公室을 이롭게 하는 것을 잊지 않다.
역주4 其勇 不疚於刑 : 疚는 病(결함)이다.
역주5 不犯 : 揚干을 욕보인 것을 말한다.
역주6 乃使爲司馬 : 이 일은 이미 위에서 보였으나, 張老의 사양함을 보이려 하였으므로 다시 말한 것이다.

국어(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